닫기
퀵바

글쇠의 서재입니다.

표지

독점 간섭자의 숨결

웹소설 > 일반연재 > 현대판타지, 스포츠

완결

글쇠
작품등록일 :
2018.01.15 22:11
최근연재일 :
2018.03.22 17:00
연재수 :
172 회
조회수 :
526,087
추천수 :
16,064
글자수 :
925,264

기신은 명문대를 졸업하고 대기업인 S그룹에 입사했다. 그는 우연히 알게 된 드래곤파워라는 이름을 가진 게임사의 자율생성게임을 구매했다.
- 모든 선택사항을 랜덤으로 하시면 특전이 있습니다.
올랜덤으로 생성된 캐릭터는 성이 신, 이름이 기이다. 외국 게임사라서 이름이 앞에 있기에 한글로는 기신으로 표현된다. 운명이라 생각하며 기신은 VR 헤드셋을 착용하고 게임의 세계에 접속했다.

신기는 대한제국 백작가의 삼남이다. 성인식 기념으로 갓 구매한 게임기를 들고 신기는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구단의 매니저가 되어 구단을 직접 경영하는 게임이다. 천민들의 스포츠라 게임기를 암시장에서 몰래 구매할 수밖에 없었다.
- 모든 선택사항을 랜덤으로 하시면 특전이 있습니다.
올랜덤 상황에서 생성된 캐릭터의 이름은 성이 기이고 이름이 신이다. 대영제국의 게임이기에 이름이 앞에 와서 신기가 되었다. 운명이라 생각하며 신기는 튜토리얼을 시작했다.

우연에 우연이 겹치고 필연과 필연이 맞물렸다. 원래 평범함으로 점철되어야 할 둘의 운명이 뒤틀렸다. 짜릿한 승부와 모험의 세계가 둘의 앞에 펼쳐지게 되었다.


간섭자의 숨결 연재란
제목날짜 조회 추천 글자수
172 주인공은 나야나 +136 18.03.22 1,984 111 12쪽
171 노츠널 카운티 +20 18.03.22 1,484 66 12쪽
170 안녕 신기 +22 18.03.22 1,385 66 12쪽
169 회상 +16 18.03.22 1,412 59 12쪽
168 최종 퀘스트 +22 18.03.21 1,483 80 12쪽
167 기신다운 결정 +18 18.03.21 1,349 65 12쪽
166 무적 전차의 돌진 +8 18.03.21 1,352 57 12쪽
165 현장 지배 +14 18.03.20 1,409 67 12쪽
164 결승전 +18 18.03.20 1,349 65 12쪽
163 심장이 두 개인 남자 +8 18.03.20 1,355 61 12쪽
162 노수영의 일탈 +18 18.03.19 1,430 83 12쪽
161 거대한 변수 +18 18.03.19 1,346 57 12쪽
160 만나서 안 반갑다 +14 18.03.19 1,407 68 12쪽
159 스페인에 보내는 경고 +12 18.03.18 1,545 64 12쪽
158 한국 VS 포르투갈 +6 18.03.18 1,443 55 12쪽
157 베타고? +16 18.03.17 1,494 57 12쪽
156 이탈리아 VS 한국 +12 18.03.17 1,512 60 12쪽
155 경기장 밖의 대결 +10 18.03.16 1,533 58 12쪽
154 월드컵 본선 진출 성공 +14 18.03.16 1,513 64 12쪽
153 원정은 피곤하다 +12 18.03.15 1,512 60 12쪽
152 우물 안 개구리 +9 18.03.15 1,492 62 12쪽
151 3차 예선전 +10 18.03.15 1,492 52 12쪽
150 기적의 탄생 +12 18.03.14 1,571 65 12쪽
149 즐거운 대표팀 경기 +12 18.03.14 1,518 62 12쪽
148 출사표 +8 18.03.14 1,502 49 12쪽
147 적수는 없다 +26 18.03.13 1,582 62 12쪽
146 수수께끼 풀이 +24 18.03.13 1,561 54 12쪽
145 제가 어찌 감히 +26 18.03.12 1,621 64 12쪽
144 기신 너프 당하다 +20 18.03.12 1,574 55 12쪽
143 가시 달린 방패 +14 18.03.12 1,519 52 12쪽
142 뚫리지 않는 방패는 없다 +12 18.03.11 1,617 65 12쪽
141 산산이 부서진 꿈 +20 18.03.11 1,583 73 12쪽
140 반칙을 정중히 사과드립니다 +14 18.03.10 1,631 68 12쪽
139 160년 된 까치 홰치다 +14 18.03.10 1,598 62 12쪽
138 제비가 호박씨 물어오다 +18 18.03.10 1,603 67 12쪽
137 메시 없는 바르샤 +14 18.03.09 1,609 94 12쪽
136 차범수 데이 +15 18.03.09 1,539 61 12쪽
135 슈퍼 워드 +6 18.03.09 1,595 63 12쪽
134 너 삼국지 안 읽어봤지? +18 18.03.08 1,711 72 12쪽
133 이 악물고 달린다 +10 18.03.08 1,646 67 12쪽
132 삼자대면 +18 18.03.08 1,626 63 12쪽
131 강팀의 위엄 +12 18.03.08 1,643 62 12쪽
130 살인적인 일정 +12 18.03.07 1,709 65 12쪽
129 미쳐 돌아가는 프리미어리그 +16 18.03.07 1,736 62 12쪽
128 너 좀 낯설다 +14 18.03.07 1,683 69 12쪽
127 선수 정보 패치 +14 18.03.06 1,747 70 12쪽
126 빙룡이 깨어났다. +10 18.03.06 1,729 69 12쪽
125 큰손 노츠 카운티 +16 18.03.05 1,741 70 12쪽
124 진인사 대천명 +18 18.03.05 1,785 77 12쪽
123 출장 정지 처분 +24 18.03.04 1,770 68 12쪽
122 내 밑으로 열아홉 팀이 있다 +14 18.03.04 1,734 59 12쪽
121 연승의 노츠 카운티 +8 18.03.04 1,739 75 12쪽
120 나이스 나이스 +10 18.03.03 1,841 72 12쪽
119 올해는 다른 아스널? +18 18.03.03 1,788 70 12쪽
118 숨막히는 레이스 +14 18.03.02 1,851 71 12쪽
117 최종 퀘스트는 헬 난이도? +18 18.03.02 1,820 64 12쪽
116 우리에서 뛰쳐나온 꼬마 맹수 +4 18.03.02 1,852 61 12쪽
115 내겐 꿈이 있지 +12 18.03.01 1,918 77 12쪽
114 젊은 선수들의 특권 +16 18.02.28 1,918 82 12쪽
113 천재의 성장 +10 18.02.28 1,943 70 12쪽
112 이겨본 적이 없는 상대 +14 18.02.28 1,935 69 12쪽
111 성장하는 노츠 카운티 +14 18.02.27 1,939 77 12쪽
110 스쿼드가 얇다 +20 18.02.27 1,939 69 12쪽
109 큰 의미가 있는 전반전 +8 18.02.27 2,023 76 12쪽
108 노츠 카운티 달려 +10 18.02.26 2,130 79 12쪽
107 이거 얼마 안 되네? +14 18.02.26 2,092 75 12쪽
106 이기기 위한 다짐 +14 18.02.25 2,141 75 12쪽
105 퀘스트 실패 +10 18.02.25 2,106 69 12쪽
104 복마전 +8 18.02.25 2,046 63 12쪽
103 투중투, 쟁중쟁 +10 18.02.24 2,136 72 12쪽
102 붉은 동그라미의 행방 +6 18.02.24 2,148 69 12쪽
101 일본 정벌 +6 18.02.24 2,223 68 12쪽
100 정령 나무 +22 18.02.23 2,262 84 12쪽
99 파죽지세 +12 18.02.23 2,227 72 12쪽
98 뿔사슴 왕조의 허수아비 왕 +13 18.02.23 2,389 73 12쪽
97 파도 타는 노츠 카운티 +26 18.02.22 2,447 99 12쪽
96 능력치의 활용 +10 18.02.22 2,310 88 12쪽
95 차가운 겨울 바람 +16 18.02.21 2,344 85 12쪽
94 노츠 카운티의 약점 +12 18.02.21 2,383 94 12쪽
93 노 저을 시간 +20 18.02.20 2,442 95 12쪽
92 헛되이 흘리는 땀은 없다 +8 18.02.20 2,424 94 12쪽
91 아기안 르노 +18 18.02.19 2,460 91 12쪽
90 훌륭한 승점 공급원 +16 18.02.19 2,471 93 12쪽
89 특명, 선수들을 지켜라 +14 18.02.19 2,452 84 12쪽
88 올림픽 국가대표 +22 18.02.18 2,626 94 12쪽
87 여의주 +22 18.02.18 2,540 92 12쪽
86 대마법사 +14 18.02.17 2,542 89 12쪽
85 6등급 괴수의 가치 +32 18.02.17 2,558 91 12쪽
84 캐나다의 중부는 어디인가 +8 18.02.16 2,525 86 12쪽
83 호피무늬 양복 +14 18.02.15 2,592 87 12쪽
82 대마법사의 품격 +18 18.02.14 2,567 99 12쪽
81 빙룡은 잠꾸러기 +8 18.02.14 2,627 88 12쪽
80 불가능에 도전하려는 소년 +8 18.02.14 2,661 91 12쪽
79 나 프리미어리그 감독이야 +18 18.02.13 2,758 96 12쪽
78 주술사의 주술 +30 18.02.13 2,715 82 12쪽
77 기신 댓글에 짓밟히다 +16 18.02.13 2,595 80 12쪽
76 못생긴 여 아나운서 +12 18.02.12 2,761 83 12쪽
75 힘겹게 버틴 겨울 이적시장 +14 18.02.12 2,687 87 12쪽
74 우리 노츠가 달라졌어요 +18 18.02.11 2,862 82 12쪽
73 퀘스트는 어려워 +14 18.02.10 2,878 73 12쪽
72 신기 폭식하다 +12 18.02.09 2,939 87 12쪽
71 사라진 풍신수길의 의지 +16 18.02.09 2,706 92 12쪽
70 수륙양용 거북선 +4 18.02.09 2,912 83 12쪽
69 술법사들의 몰락 +14 18.02.08 2,831 93 12쪽
68 신기는 용의 후손? +16 18.02.08 2,830 93 12쪽
67 대마도 수복 작전 +6 18.02.07 2,946 91 12쪽
66 길게 생각하는 건 포기한다 +10 18.02.07 2,899 94 12쪽
65 사람이 나대면 탈이 난다 +12 18.02.07 3,056 92 12쪽
64 자본주의에 지배당한 경기 +12 18.02.06 3,060 103 12쪽
63 마케팅 사원 기신 +10 18.02.06 3,075 100 12쪽
62 돈 벌기 쉽지 않다 +26 18.02.05 3,056 101 12쪽
61 기신, 선수영입의 어려움을 느끼다 +16 18.02.05 2,996 92 12쪽
60 결승 다운 후반전 +10 18.02.05 3,135 102 12쪽
59 유로파리그 결승전 +20 18.02.04 3,123 97 12쪽
58 기신 담금질의 시간을 가지다 +16 18.02.04 3,123 95 12쪽
57 마법의 시간은 끝났다. +10 18.02.04 3,128 87 12쪽
56 난 전반전만 조진다 +10 18.02.03 3,171 98 12쪽
55 기신 의혹이 사라지다 +12 18.02.03 3,250 98 12쪽
54 동양에서 온 노츠 카운티의 열혈팬 +6 18.02.03 3,249 99 12쪽
53 멸신창세의 신기 +14 18.02.02 3,355 105 12쪽
52 죽음보다 더 큰 절망 +8 18.02.02 3,206 96 12쪽
51 신기 어른이 되다 +25 18.02.02 3,245 110 12쪽
50 국가명 아프리카 +14 18.02.01 3,431 109 12쪽
49 현실이지 게임이 아니다 +10 18.02.01 3,364 109 12쪽
48 몽롱한 밤의 은밀한 만남 +14 18.02.01 3,485 111 12쪽
47 신기 퀘스트를 받다 +10 18.01.31 3,697 109 12쪽
46 빨간 맛 궁금해 +16 18.01.31 3,623 112 12쪽
45 이번 경기, 제대로 이겨야겠어 +20 18.01.31 3,544 110 12쪽
44 주술사가 돌아오다 +18 18.01.30 3,677 119 12쪽
43 팀보다 위대한 선수 +14 18.01.30 3,667 109 12쪽
42 신기, 봄바람에 휘날리며 +13 18.01.30 3,685 108 12쪽
41 구슬이 서 말이라도 +6 18.01.30 3,749 99 12쪽
40 주술을 잃은 주술사 +20 18.01.29 3,893 125 12쪽
39 기신의 정치학개론 +26 18.01.29 3,852 129 12쪽
38 귀염둥이 신기 +20 18.01.29 3,880 120 12쪽
37 이동문, 새 짝을 찾다 +16 18.01.28 3,951 123 12쪽
36 전설의 대마법사 +16 18.01.28 3,976 122 12쪽
35 피는 얼음보다 차갑다 +12 18.01.28 4,025 112 12쪽
34 조선 독립 만세 +14 18.01.28 4,151 118 12쪽
33 조선의 조선기술 +10 18.01.27 4,088 120 12쪽
32 독립의 어려움 +18 18.01.27 4,284 127 12쪽
31 기신, 독립을 지지하다 +12 18.01.27 4,310 110 12쪽
30 신기, 선수 영입에 박차를 가하다 +8 18.01.27 4,319 118 12쪽
29 현장지휘 10의 위력 +20 18.01.26 4,375 137 12쪽
28 제주도의 푸른 밤 +10 18.01.26 4,442 108 12쪽
27 기신, 아카데미에서 방출되다 +14 18.01.26 4,421 108 12쪽
26 기신, 적성검사를 받다 +12 18.01.26 4,616 105 12쪽
25 기신과 신기의 같은 생각 +20 18.01.25 4,771 119 12쪽
24 진짜 치명적인 유혹 +20 18.01.25 4,813 127 12쪽
23 간섭이 불가능한 분기점 +10 18.01.25 4,703 119 12쪽
22 맨시티가 선사하는 악몽 +14 18.01.25 4,911 119 12쪽
21 블루 드래곤의 심장 +18 18.01.24 5,072 121 12쪽
20 노츠 카운티 VS 아스널 +12 18.01.24 5,047 130 12쪽
19 최종병기 연아 +20 18.01.24 5,187 135 12쪽
18 신기, 현장실습을 가다 +16 18.01.23 5,203 134 12쪽
17 신기, 적성검사를 다시 받다 +10 18.01.23 5,369 133 12쪽
16 기신, 심판의 편파판정을 극복하다 +6 18.01.23 5,346 135 12쪽
15 기신, 라이벌을 참수하다 +14 18.01.22 5,581 159 12쪽
14 신기, 의혹을 품다 +12 18.01.22 5,634 153 12쪽
13 기신, 같은 꿈을 꾸다 +16 18.01.22 5,631 148 12쪽
12 무한 경쟁 +28 18.01.21 5,831 151 12쪽
11 신비한 동양의 주술사 +14 18.01.21 5,859 159 12쪽
10 현장 체질의 기신 +28 18.01.20 6,161 163 12쪽
9 동양인 감독 +14 18.01.20 6,379 151 12쪽
8 기신, 감독이 되다 +6 18.01.19 6,660 142 12쪽
7 신기, 마법학에 입문하다 +6 18.01.19 7,005 157 12쪽
6 신기, 마법 아카데미로 +19 18.01.19 7,532 177 12쪽
5 기신, 영국으로 +19 18.01.18 8,041 161 12쪽
4 신기, DPP를 사용하다 +14 18.01.18 9,252 180 12쪽
3 기신과 신기, 우연과 필연 +30 18.01.17 10,730 184 12쪽
2 드래곤의 유물 +18 18.01.16 11,433 217 12쪽
1 남극의 괴생명체 +36 18.01.16 15,743 224 12쪽

구독자 통계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글쇠' 작가를 후원합니다!

  • 보유 골드: 0 G
비밀번호 입력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