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퀵바

글쇠의 서재입니다.

표지

독점 스또라이커

웹소설 > 일반연재 > 스포츠

새글

글쇠
작품등록일 :
2021.03.01 15:36
최근연재일 :
2021.08.02 18:00
연재수 :
156 회
조회수 :
491,886
추천수 :
9,772
글자수 :
727,450

작성
21.06.19 18:00
조회
1,513
추천
44
글자
11쪽

바른 길이 빠른 길이다

DUMMY

15분 휴식하는 동안 알론소는 별다른 지시를 내리지 않았다. 알아서 잘 달리는 말에 굳이 박차를 가할 필요가 없다.


"도우. 후반전엔 공격수로만 뛰는 게 어때?"

몇몇 선수가 도라익을 찾아와서 말했다. 리버풀의 다칸은 옐로카드 누적으로 오늘 결장이다. 도라익이 골 1개만 넣으면 브론즈 슈즈가 실버 슈즈로 바뀐다.


"급할수록 돌아가라는 말이 있어."

도라익이 담담하게 대답했다.

"원하는 것에 닿는 가장 빠른 길은 바른길이다. 후반전 역시 수비에 집중하며 전반전처럼 뛴다."


스토크시티의 수비 전술에서 미켈과 레체르트 그리고 루이스가 핵심이다. 그런데 반년 정도 루이스의 공백을 대신한 쇠렌센은 여전히 루이스의 모든 역할을 해내지 못했다.

도라익의 도움이 없으면 수비 전술에 틈이 생길 가능성이 크다.


"감독, 교체를 요청합니다."

토미가 크게 외쳤다.


"어디 다쳤어?"

"아니요. 그러나 제 체력으론 공격 상황에 도우의 부담을 덜어주지 못합니다. 우린 반격 상황에 드리블하여 도우의 체력을 아껴줄 사람이 필요합니다."


도라익의 첫 골 당시 토미의 드리블이 큰 역할을 했다. 그러나 전반전에 이미 체력을 거의 소진한 토미는 후반전에도 똑같이 활약할 자신이 없었다.


"코치. 가서 제임스를 불러."


술래 두 명을 가운데 두고 패스 놀이를 하던 제임스가 어리둥절한 얼굴로 들어왔다. 그리고 후반전에 교체로 올라갈 거라는 말을 듣자 바로 도라익한테 갔다.


"도우. 나 어떻게 뛰어야 해?"

"예전에 맨유랑 뛰었던 경기 기억나지?"

"응. 평생 못 잊을 거야."

"그날 너 뭐 생각하면서 뛰었어?"

제임스가 어깨를 들썩이며 웃었다.

"그래. 나 원래 생각 없는 놈이었지."


늘 고민하며 축구를 탐구하는 도라익을 보며 제임스도 똑같이 하려 했다. 그게 오히려 제임스에겐 화가 되었다. 흥분하면 날이 바짝 서던 감이 복잡한 머리 때문에 사라졌다.

기본기가 부족한 데다가 감까지 사라진 제임스는 토미한테 주전 자리를 뺏겼다. 그나마 늦지 않게 정신 차리고 기본기 훈련에 열중한 건 전화위복이라고 할 수 있다.


심판의 휘슬과 함께 공이 구르며 후반전이 시작됐다. 토미 대신 출전한 제임스는 부지런히 뛰었다.

자리를 이탈해 도라익한테 폐를 끼치는 건 아닌지, 이 패스를 차단하려다가 실패하면 팀에 위기가 오는 게 아닌지. 온갖 걱정을 훨훨 던져버리고 그저 공을 향해 뛰었다.


제임스의 플레이는 변수가 되었다. 아스널에도 변수이고 스토크시티에도 변수였다. 그러나 제임스를 오랜 기간 지켜본 스토크시티 선수들은 변수로 인한 결괏값의 변화를 어느 정도 예측하고 대응할 수 있고, 아스널은 아니었다.


공을 차단한 제임스는 고개를 푹 숙인 채 드리블에 몰두했다. 그간 기본기 훈련을 한 덕분에 타고난 감까지 더해 수비수 두 명을 연신 제쳤다.


"젬!"


돌파에 성공한 제임스는 도라익의 부름을 듣자마자 고개도 들지 않은 채 칩 킥으로 공을 띄웠다. 그리고 고개를 천천히 들었다.


아스널 센터백이 고개를 들고 공을 바라보며 뒤로 달렸다. 아스널 키퍼 역시 자기 공이라고 고함을 지르며 달려 나왔다.


'다 틀렸어.'


공은 도라익의 것이었다. 높이 점프한 도라익이 공을 머리로 건드리고 착지한 후에야 센터백과 키퍼가 가까이 접근했다.


도라익은 급히 고개를 둘러 공을 확인했다. 키퍼는 공의 위치를 확인하는 대신 양팔을 쫙 벌려 도라익의 진로를 방해했다. 센터백은 왼발을 옆으로 길게 뻗은 후, 키퍼에게 가려져 보이지 않던 곳에 공이 있는지 확인했다.


공은 어디에도 없었다.


그때 패스를 하고 바로 달린 제임스가 뒤로 흐른 공을 잡아 슛을 때렸다. 평소는 아니어도 실전에선 슈팅 정확도가 꽤 높은 제임스다. 도라익을 비롯한 세 선수에 가려져 각이 크진 않았지만, 빈 골대에 때린 슛은 골이 되었다.


"도우는 진짜 대단한 거 같아."

호흡이 안정된 토미가 벤치에서 중얼거렸다.

"왜 그렇게 생각해?"

오창범이 질문했다.

"바른길이 빠른 길이라고 했잖아. 난 경기를 더 뛰고 싶었어. 오늘 도우 보러 수많은 구단의 관계자가 왔거든. 그러나 도우의 말을 듣고 나보단 제임스가 낫다는 생각이 들었거든. 그리고 봐. 제임스가 골을 넣었잖아."


아스널 키퍼는 자신의 공이 확실하다고 자신하며 달려 나왔다. 그런데 생각보다 빨리 나타난 도라익이 생각보다 빠르게 점프했고, 생각보다 훨씬 높이 점프했다.

당황한 기퍼는 충돌을 피하고자 급정지하는 데 온 정신을 집중하느라 도라익의 머리에 맞은 공이 어디로 갔는지 몰랐다.


놀라기는 센터백이 더했다. 도라익을 등졌고 공만 지켜보던 차여서 갑자기 시야에 나타난 도라익 때문에 깜짝 놀라 반사적으로 눈을 감았다. 그 탓에 공이 어디로 갔는지 보지 못했다.


도라익 역시 급히 달리고 급히 점프하느라 공을 제대로 맞히지 못했다. 공이 제임스 쪽으로 흘러간 건 순전히 우연이다.


그러나 제임스가 아닌 토미가 출전했다면 이러한 우연으로 골이 되지 않았을 것이다.


"제임스. 머리가 복잡한 것도 안 좋지만, 너무 깨끗한 것도 안 좋아."


토미보다 체력이 넉넉한 제임스가 출전했건만, 스토크시티의 수비는 오히려 약해졌다. 제임스가 머리를 너무 비우고 뛴 탓이다.


"자. 여기부터 저기까지 네 수비 범위야. 저 범위 안에 상대 선수가 들어오면 마킹해. 공이 들어오면 우리 기준으로 왼쪽, 즉 맥자넷 쪽으로 몰아. 그리고 산체스와 맥자넷의 수비 범위에 공이 있을 땐 그쪽으로 접근해서 만일에 대비해야 하지만, 네 수비 범위를 최대한 벗어나지 마. 어때? 안 복잡하지?"


"공격 기회엔?"

"고개를 들어 셋의 위치를 확인해. 나하고 산체스 그리고 맥자넷. 누구한테 패스할지는 알아서 판단하고."

"알았어. 해볼게."


제임스의 눈은 여전히 흥분이 가득 찼다. 그러나 오늘 경기에서 이기는 게 얼마나 중요한지 알기에 도라익의 말을 곱씹으며 자기 수비 위치를 지키려고 애썼다.


윌슨 밑에서 아주 좋은 방향으로 성장하다가 감독이 알론소로 바뀌면서 시즌 내내 기회를 많이 얻지 못했던 제임스다.

그러나 자포자기하지 않고 노력한 덕분에 시즌 마지막 라운드에 지난 시즌에 날아다니던 제임스로 바로 복귀했다. 기본기가 그때보다 훨씬 탄탄하니 한 시즌 동안 벤치를 앉은 게 마냥 억울하지도 않았다.


- 스토크시티는 뭐랄까. 예전 무리뉴 밑에서 리그 우승을 하던 첼시 같습니다.

- 그만큼 수비가 탄탄하다는 건가요?

- 그것뿐이 아니라 반격 효율도 아주 높습니다.

- 도라익 선수가 팀을 강하게 만든 걸까요 아니면 팀이 도라익 선수를 강하게 만든 걸까요?

- 옳은 사람이 옳은 팀에서 옳은 결과를 얻은 겁니다.


'도우. 제발 뭐든 해.'

팀이 2:0으로 앞섰고 경기 운영도 안정적이건만, 구단주의 마음은 애가 타서 재가 되기 일보 직전이었다.

'브론즈 슈즈와 실버 슈즈는 몸값이 다르다고.'


겨울에 이미 옵션까지 포함해 1억 파운드가 넘은 오퍼를 여럿 받았다. 그리고 도라익의 몸값이 9천만 파운드로 책정된 지금, 여름에 더 높은 금액의 오퍼가 들어올 게 뻔하다.

선수 한 명을 팔아서 한 시즌 중계료와 맞먹는 돈을 번다는 건 구단주에겐 뉴스로나 보던 남의 일이었다. 그러다 정작 본인이 경험하니 이적료 한 푼이라도 더 받고 싶은 마음뿐이었다.


신이 실제로 있는지, 있다고 쳐도 구단주의 간절한 기도를 들었는지, 들었다고 쳐도 그 기도에 응했는지 아무도 모르지만.


결과적으로 구단주의 염원이 이뤄졌다.


- 도라익 선수 직접 프리킥으로 득점에 성공합니다.

- 25골로 실버 슈즈가 되었죠.


무려 35미터나 되는 먼 거리에서 직접 슈팅하여 골에 성공했다. 공을 찬 도라익의 축구화 발등에 풀잎 하나 묻었어도 골이 되지 않았을 정도로 정교하게 들어갔다.


골을 넣은 도라익은 벤치로 달려가 토미와 함께 세리머니를 펼쳤다.


#


"라익아. 확실히 이적하는 거지?"


5월과 6월에 4경기, 9월에 1경기의 월드컵 예선전이 있다. 시즌이 끝났건만 도라익은 회복 훈련 대신 당장 다가오는 예선전에 대비하여 컨디션을 지켜야 했다.


"그럼. 팀도 이적료를 최대한 받을 수 있고 제임스랑 토미도 잘하니까 괜찮을 거야. 우디르도 예전보다 훨씬 나아졌고."


"챔피언스리그를 뛰는 팀 이거 하나면 돼? 다른 조건은 없고?"

"응. 그리고 주전 보장도 필요 없어. 괜히 긴장감만 떨어질 거 같아."

"알았어. 돈에 관한 건 내가 다 알아서 할 테니 걱정하지 말고. 혹시 생각나는 다른 조건 있으면 언제든 전화나 톡으로 말해."


스토크시티가 강팀이 아니기에 도라익은 운신의 폭이 훨씬 컸다. 조금 부족하지만, 주장이 되어 팀을 이끄는 경험도 얻었다.

그러나 스토크시티가 강팀이 아니기에 도라익은 마음껏 자기 플레이를 펼치지도 못했다. 팀의 실력 때문에 하고 싶어도 못 하는 플레이들이 있다.


일례로 점프가 뛰어나고 위치 선정도 괜찮은데 헤딩으로 골을 잘 넣지 못한다. 팀에 크로스를 잘하는 선수가 적어서 상대의 수비가 용이한 탓이다.

그리고 다른 선수들이 상대 수비를 끌어내는 능력이 부족해 드리블로 날뛸 공간도 부족하다. 만약 상대의 수비 주의력을 끌어주는 선수가 한두 명 더 있다면 베르딩요와 골든 슈즈 경쟁을 할 자신도 있다.


대표팀에서도 오창범이 잘할 땐 이혁신도 덩달아 잘한다. 오른쪽 공격을 책임진 오창범이 부담을 덜어준 덕분이다.

스토크시티엔 그런 선수가 찰리밖에 없다. 그마저도 플레이 스타일이 확연히 달라 큰 도움을 주진 못한다.


"계약서 검토는 뮐러네 회사가 도와주기로 했어. 그러니까 진짜 걱정 안 해도 돼."

"나 형 믿어."


최경호의 눈시울이 붉어졌다. 이제 와서 하는 얘기지만, 최경호가 출전 보장을 고집했던 일 때문에 도라익이 선수 인생을 망쳤을지도 모른다. 그 외에도 실수한 일이 한둘이 아니다.


한때는 여자에 눈이 멀어 요리와 빨래 등 본분을 팽개친 적도 있다.


"알았어. 그럼 난 일단 스페인으로 가서 세 구단과 차례로 만나 조건을 협상할게."


7월 이적시장이 오려면 아직 한 달 반 이상 남았지만, 도라익을 둘러싼 이적 전쟁은 이미 초연이 자욱했다.


이 작품은 어때요?

< >

Comment ' 2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스또라이커 연재란
제목날짜 조회 추천 글자수
156 목표 NEW 23시간 전 415 24 12쪽
155 4-4-2 +1 21.08.01 555 25 11쪽
154 결승 +1 21.07.31 674 34 11쪽
153 도베로 +1 21.07.30 698 37 11쪽
152 막내 +4 21.07.29 737 34 11쪽
151 축제 +3 21.07.28 757 38 11쪽
150 풀타임 +2 21.07.27 777 34 12쪽
149 +1 21.07.26 820 30 11쪽
148 기도 +1 21.07.25 831 33 11쪽
147 6점 경기 +2 21.07.24 862 36 11쪽
146 말소 +1 21.07.23 884 33 11쪽
145 2:0 +2 21.07.22 927 36 10쪽
144 달라진 도라익 +2 21.07.21 987 35 13쪽
143 도미네이터 +2 21.07.20 975 42 12쪽
142 협상 +1 21.07.19 1,008 37 11쪽
141 선택 +7 21.07.18 1,115 32 10쪽
140 최경호 +10 21.07.17 1,111 32 10쪽
139 필연과 우연 +6 21.07.16 1,168 30 13쪽
138 원칙 +1 21.07.15 1,174 40 11쪽
137 쐐기를 박다 +1 21.07.14 1,159 40 11쪽
136 미끼를 던졌고 +1 21.07.13 1,147 39 10쪽
135 지략 플레이 +1 21.07.12 1,188 36 10쪽
134 월드컵 +1 21.07.11 1,226 42 10쪽
133 마이콩 +1 21.07.10 1,266 41 10쪽
132 라익이네 가족 +3 21.07.09 1,257 42 11쪽
131 소년이여 이젠 안녕 +2 21.07.08 1,280 39 11쪽
130 업그레이드에 성공했습니다 +3 21.07.07 1,284 38 11쪽
129 고효율 슈터 +1 21.07.06 1,252 37 10쪽
128 열정의 도라익 +1 21.07.05 1,307 40 10쪽
127 후회하지 않으세요? +1 21.07.04 1,285 46 10쪽
126 창과 몽둥이 +1 21.07.03 1,273 42 10쪽
125 찰리의 부재 +3 21.07.02 1,291 41 11쪽
124 알론소의 장점 +2 21.07.01 1,404 47 11쪽
123 새로운 영입 +1 21.06.30 1,472 42 12쪽
122 뜻밖의 이적 +3 21.06.29 1,520 56 10쪽
121 협상의 귀재 +2 21.06.28 1,504 40 11쪽
120 도공창의 일과 +2 21.06.27 1,550 42 11쪽
119 무죄의 확실한 증거 +3 21.06.26 1,591 44 12쪽
118 오태범 +6 21.06.25 1,497 43 10쪽
117 성추행 +4 21.06.24 1,495 37 10쪽
116 라익이는 모르던 세계 +2 21.06.23 1,456 43 11쪽
115 구단주의 깊은 뜻 +1 21.06.22 1,473 47 11쪽
114 면담 +5 21.06.21 1,457 44 10쪽
113 김상현 +2 21.06.20 1,463 43 11쪽
» 바른 길이 빠른 길이다 +2 21.06.19 1,514 44 11쪽
111 무결점의 스트라이커 +1 21.06.18 1,543 47 10쪽
110 재대결 +2 21.06.17 1,487 53 11쪽
109 중국 원정 경기 +1 21.06.16 1,492 41 11쪽
108 도가 지나친 도발 +1 21.06.15 1,472 45 11쪽
107 대표팀 경기 +7 21.06.14 1,485 47 11쪽
106 최경호의 도화행 +6 21.06.13 1,521 44 11쪽
105 이적 시즌 +2 21.06.12 1,521 44 13쪽
104 루이스의 처벌 +3 21.06.11 1,512 44 11쪽
103 카드의 색깔 +1 21.06.10 1,466 52 11쪽
102 흔들기 +3 21.06.09 1,510 48 10쪽
101 연승을 위하여 +6 21.06.08 1,597 42 13쪽
100 반면 교사 +7 21.06.07 1,638 50 10쪽
99 라익 효과 +4 21.06.06 1,651 52 12쪽
98 밥상과 사회에 불만이 생기다 +1 21.06.05 1,639 50 10쪽
97 부흥의 바르사 +1 21.06.04 1,695 52 10쪽
96 이기와 이타 +3 21.06.03 1,702 49 11쪽
95 노력이 부족했다 +3 21.06.02 1,689 50 10쪽
94 도라익의 고뇌 +3 21.06.01 1,768 51 11쪽
93 전술 조정 +1 21.05.31 1,766 47 10쪽
92 패턴 +3 21.05.30 1,829 49 10쪽
91 도라익의 요청 +3 21.05.29 1,893 48 12쪽
90 시즌 오픈 +1 21.05.28 1,923 52 12쪽
89 대대적인 개조 +7 21.05.27 2,036 54 12쪽
88 호세 알론소 +7 21.05.26 2,024 64 10쪽
87 진상 +11 21.05.25 2,084 62 10쪽
86 봉인의 정체 +9 21.05.24 2,102 63 10쪽
85 도라익 구속 +15 21.05.23 2,178 60 10쪽
84 Arrest +11 21.05.22 2,135 61 10쪽
83 기적 +11 21.05.21 2,128 66 10쪽
82 봉인? +3 21.05.20 2,177 56 10쪽
81 살인 일정 +3 21.05.19 2,217 59 10쪽
80 다양한 경험 +5 21.05.18 2,280 63 11쪽
79 원거리 슈팅 +5 21.05.17 2,311 65 10쪽
78 대표팀 경기 +5 21.05.16 2,424 59 10쪽
77 각성하라 스토크시티 +5 21.05.15 2,448 66 11쪽
76 윌슨 감독 +2 21.05.14 2,478 64 10쪽
75 미세한 균열 +5 21.05.13 2,568 59 11쪽
74 아리스 FC +7 21.05.12 2,703 65 10쪽
73 거기서 왜 형이 나와 +1 21.05.11 2,855 69 10쪽
72 붉은 파도 +7 21.05.10 2,938 72 10쪽
71 철벽의 라익 +12 21.05.09 3,122 75 10쪽
70 어른들의 세계 +11 21.05.08 3,171 72 11쪽
69 그게 뭔데요? +9 21.05.07 3,091 75 10쪽
68 겨울 이적시장 +5 21.05.06 3,132 70 11쪽
67 불굴의 라익 +6 21.05.05 3,043 74 10쪽
66 슈퍼울트라익 +1 21.05.04 3,148 67 10쪽
65 담금질 +11 21.05.03 3,137 73 10쪽
64 진화의 라익 +7 21.05.02 3,225 68 10쪽
63 집중력 훈련 +13 21.05.01 3,207 71 10쪽
62 큰 승리 +1 21.04.30 3,200 66 10쪽
61 가정방문 +4 21.04.29 3,385 73 13쪽
60 비급 해독 +7 21.04.28 3,352 78 10쪽
59 절대 비급 +1 21.04.27 3,477 66 10쪽
58 프리킥 +11 21.04.26 3,345 75 11쪽
57 순정의 라익 +2 21.04.25 3,344 71 10쪽
56 신상 세리머니 +7 21.04.24 3,371 65 10쪽
55 컨디션 +5 21.04.23 3,517 60 10쪽
54 질풍의 라익 +9 21.04.22 3,632 74 10쪽
53 유로파리그 원정 경기 +5 21.04.21 3,618 66 10쪽
52 +5 21.04.20 3,680 70 10쪽
51 공격의 키 +8 21.04.19 3,787 66 10쪽
50 조금씩 나아지는 +3 21.04.18 3,890 67 10쪽
49 축구는 공만 차는 놀이가 아니다 +3 21.04.17 3,874 67 10쪽
48 강팀 +7 21.04.16 4,052 67 10쪽
47 완장의 무게 +9 21.04.15 4,224 67 10쪽
46 일찍 시작한 시즌 +3 21.04.14 4,303 66 10쪽
45 인터뷰 +8 21.04.13 4,332 75 10쪽
44 실력보단 인성 +5 21.04.12 4,252 67 10쪽
43 도라익은 찬밥 +7 21.04.11 4,346 60 10쪽
42 침묵의 시간 +7 21.04.10 4,348 65 10쪽
41 계약 옵션 +9 21.04.09 4,336 65 10쪽
40 저요저요 +4 21.04.08 4,389 64 10쪽
39 경기만 끝났다 +3 21.04.07 4,519 71 10쪽
38 스또라이커 +7 21.04.06 4,424 76 10쪽
37 페널티킥 +8 21.04.05 4,335 73 10쪽
36 버틀랜드 +4 21.04.04 4,360 66 10쪽
35 제임스 체스터 +5 21.04.03 4,410 69 10쪽
34 운명의 분계선 +4 21.04.02 4,510 67 10쪽
33 논란 +10 21.04.01 4,486 74 10쪽
32 다툼 +5 21.03.31 4,568 70 10쪽
31 밸런스 회복 +6 21.03.30 4,714 71 10쪽
30 반격에 취약한 스토크시티 +4 21.03.29 4,798 74 10쪽
29 유암화명 +8 21.03.28 5,025 79 10쪽
28 찰리 아담 +7 21.03.27 5,230 76 10쪽
27 기부 +8 21.03.26 5,312 75 10쪽
26 팀처럼 움직이라 +8 21.03.25 5,311 78 10쪽
25 변화하는 과정 +7 21.03.24 5,433 75 12쪽
24 새 동료 새 전술 새 역할 +9 21.03.23 5,730 88 10쪽
23 One stone two birds +10 21.03.22 5,617 93 10쪽
22 새 전술 +9 21.03.21 5,754 86 10쪽
21 인상적인 데뷔전 +10 21.03.20 5,981 98 11쪽
20 윌슨의 모험 +6 21.03.19 5,929 95 10쪽
19 믿을 건 스피드뿐 +8 21.03.18 6,061 100 10쪽
18 리그 데뷔전 +9 21.03.17 6,111 96 10쪽
17 훈련 도우미 +6 21.03.16 6,169 90 11쪽
16 입단 +7 21.03.15 6,351 97 11쪽
15 기자회견 +13 21.03.14 6,404 107 10쪽
14 어느 구단의 사정 +8 21.03.13 6,635 103 12쪽
13 라익이는 무결점임 +7 21.03.12 6,677 104 10쪽
12 기습전 +5 21.03.11 6,783 104 10쪽
11 결승전 +9 21.03.10 6,997 95 10쪽
10 도운설과 도천설 +12 21.03.09 7,157 118 12쪽
9 자장가 +15 21.03.08 7,280 125 10쪽
8 순수한 아이 +8 21.03.07 7,317 109 10쪽
7 세리머니 +9 21.03.06 7,433 118 11쪽
6 검색어 1위 +4 21.03.05 7,518 103 10쪽
5 아시안 컵 +17 21.03.04 8,041 107 10쪽
4 실전 테스트 +22 21.03.03 8,523 121 10쪽
3 입단 테스트 +7 21.03.02 9,051 119 10쪽
2 유럽으로 +8 21.03.01 11,358 124 10쪽
1 프롤로그 - 탄생 신화 +17 21.03.01 13,274 153 3쪽

구독자 통계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글쇠' 작가를 후원합니다!

  • 보유 골드: 0 G
비밀번호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