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글쇠의 서재입니다.

표지

독점 스또라이커

웹소설 > 일반연재 > 스포츠

완결

글쇠
작품등록일 :
2021.03.01 15:36
최근연재일 :
2021.08.25 13:12
연재수 :
179 회
조회수 :
598,091
추천수 :
11,465
글자수 :
852,030

작성
21.03.18 18:02
조회
6,803
추천
107
글자
10쪽

믿을 건 스피드뿐

DUMMY

뉴캐슬의 두 윙백은 컨디션이 좋았다. 방금도 간단한 페이크로 풀백인 톰 에드워즈를 돌파한 후 훌륭한 크로스를 올렸다.


다행히 196의 신장을 자랑하는 버틀랜드가 공을 정확히 잡은 덕분에 위험을 간신히 넘겼다.


공을 잡은 버틀랜드는 선수들이 자기 위치로 돌아가길 기다리지 않고 길게 앞으로 찼다.


도라익은 버틀랜드와 눈을 마주친 느낌을 받자 바로 준비했고, 버틀랜드가 공을 차기 무섭게 자신을 마킹하는 센터백을 손으로 힘껏 밀었다.


정면이 아닌 측면에서 민 덕분에 아까와 달리 미처 대비하지 못한 3번 센터백이 살짝 휘청였다.


캠벨의 말대로 주심은 파울을 선언하지 않았다.


수비수를 떨군 도라익이 달려서 공을 잡았을 땐 중앙 센터백이 이미 다가와 좋은 수비 위치를 잡은 뒤였다. 게다가 도라익한테 밀린 3번도 빠르게 쫓아오는 중이어서 머뭇거릴 시간이 없었다.


도라익은 공을 양발로 번갈아 터치하며 기회를 엿봤다. 캠벨은 왼쪽 센터백과의 자리싸움에서 우위를 점하지 못했다. 키는 도라익과 비슷해도 체격은 훨씬 다부진데 나이 때문에 근력이 하락했는지 연신 밀리고 있었다.


그때 속도가 느린 데다가 도라익한테 밀려 출발도 늦은 3번이 도착했다. 도라익은 3번의 도착으로 어수선한 틈을 타 움직였다.


골라인 쪽으로 툭 치고 들어가자 두 센터백도 바로 반응했다. 속도가 빠른 중앙 센터백이 도라익을 따라갔고 3번은 고개를 둘러 살피면서 패스 경로를 막으려 했다.


도라익은 골라인 근처에서 공을 뒤로 팍 꺾었다. 중앙 센터백 역시 예상했다는 듯이 늦지 않게 몸을 멈췄다.

도라익은 오른발로 플리플랩을 펼쳤다. 플리플랩에 속은 수비수가 반대편으로 움직이려고 할 때 공은 다시 골라인 쪽으로 향했다. 급정지 후 바로 반대편으로 중심을 옮기던 센터백은 또 한 번 전환된 방향에 몸이 굳어 미처 발도 내밀지 못했다.


도라익은 수비수와 골라인 사이의 좁은 공간으로 공을 굴려 돌파에 성공했다. 패스 경로를 막던 3번이 빠르게 달려왔고, 캠벨과 남은 센터백은 서로 손으로 얼굴을 밀며 야단법석을 피웠다.


'이 정도면 되었다.'


도라익은 상대나 같은 팀이 무시하지 못할 만큼 보여줬다고 생각했다. 그리고 솔직히 뭘 더 어떻게 해야 할지 막막하기도 했다. 빠른 가속과 방향 전환 때문에 다리가 굳어 슈팅할 여력이 없었다.


그때. 낯설지는 않으나 그리 익숙하지도 않은 소리가 귓가에 울렸다.


'제임스였지?'


선수들 이름을 일일이 외우는 게 어려워서 일부는 번호로 기억했다. 어떤 선수는 성으로 부르라고 하고 어떤 선수는 이름으로 부르라고 해서 헷갈리기도 했다.


그러나 제임스는 기억하기 쉬웠다. 처음 본 사람은 운동선수보다 영화배우로 착각할 찬란한 외모 그리고 007로 익숙한 이름 덕분이었다.


거의 사고도 거치지 않고 왼발이 공을 밀었다. 도라익의 발이 움직이자 반사적으로 다리를 내민 3번은 그만 가랑이를 뚫렸다.

키퍼 역시 슈팅에 대비하여 가까운 포스트를 지킬 궁리만 했던 탓에 미처 반응하지 못하고 굴러가는 공을 그저 지켜봐야만 했다.


캠벨과 몸싸움하는 센터백은 미처 패스를 인지하지 못했고, 그건 캠벨도 마찬가지였다. 둘은 한 손으로 상대 유니폼을 잡고 다른 손으로 상대 얼굴을 밀면서 의미 없는 몸싸움에 열중했다.


공은 모두를 무사히 지나쳐 반대편으로 흘러갔다.


"으아!"


먼 포스트에 나타나서 공을 밀어 넣은 제임스가 미친놈처럼 소리 지르며 도라익을 안았다. 도라익도 가벼운 몸무게는 아닌데 제임스는 쉽게 들어 올렸다.


- 도라익 선수, 프리미어리그 최연소 도움과 최연소 공격 포인트 기록을 세웠습니다.

- 도라익 선수를 처음 본 게 엊그제 같은데요. 벌써 이렇게 성장했네요.

- 엊그제는 아니지만, 아직 보름도 안 됐죠.

- 소름이네요.

- 한국 축구의 새 대들보가 나타났습니다.


"전술 교정해야겠죠?"

수석 코치의 말에 윌슨이 고개를 끄덕였다.


"캠벨을 뒤로 물리고 양쪽 수비를 강화한다."


뉴캐슬의 주요 득점 방식은 양쪽 윙백을 통한 돌파에 이은 크로스 혹은 패스다. 윌슨 감독은 공격과 수비에 모두 재능을 보이는 제임스와 샘 앨런을 양쪽으로 보내 풀백을 도와 수비하게 하고 캠벨을 미드필더 위치로 내렸다.


20년 동안 팀에 있으면서 골키퍼 빼고 모든 위치를 뛴 경험이 있는 캠벨은 어렵지 않게 미드필더 역할을 수행했다.


원래는 공중 제어권이 확실하고 몸싸움도 잘하는 찰리 아담이 맨 앞에 서고 블루스가 수비를 도왔다.

그러나 캠벨의 헤딩과 키핑 능력이 찰리보다 부족하고 도라익의 수비 능력이 블루스보다 크게 부족하기에 변통하여 둘의 위치를 바꿨다.


뉴캐슬은 패스 능력이 가장 나은 중앙 센터백을 미드필더로 올리고 좌우 센터백이 남아 수비했다. 캠벨을 마킹하던 센터백이 도라익과 가까이 접근하고 3번 센터백은 수비라인을 조절하며 반격에 대비했다.


도움을 기록하며 긴장이 풀린 도라익은 머리도 영활하게 돌아갔다.


'돌파는 어렵다.'


한 번만 먹어봐도 똥인지 된장인지 안다. 방금은 비록 돌파에 성공했지만, 그건 상대의 방심을 이용한 거다.


'속도밖에 없다.'


도라익은 4강전과 결승전에서 상대하던 일본과 중국 수비수와 차원이 다른 뉴캐슬 수비수들 상대로 자신이 확실히 자신할 수 있는 게 스피드뿐임을 자각했다.


'차 감독님이 이럴 때 위치를 어떻게 잡으라고 했지?'


윌슨이 얘기해주지 않았기에 차 감독의 가르침을 떠올렸다. 한 골 먹은 뉴캐슬은 수비 라인을 대폭 올렸다. 그리고 왼쪽 센터백이 도라익을 마킹했다.


'왼쪽에 가자.'


도라익을 마킹하는 센터백은 왼발 선수다. 도라익의 왼쪽이 상대 선수한테는 오른쪽이기에 불편을 느낄 게 분명하다.


도라익이 움직이자 수비수도 함께 왼쪽으로 갔다. 도라익은 앞뒤로 계속 걷거나 느리게 뛰면서 센터백의 반응을 살폈다.

상대를 자기 왼쪽에 두는 게 습관된 센터백이 도라익을 오른쪽에 두고 약간 불편해하는 게 느껴졌다.


뉴캐슬의 한바탕 공격이 그치고 스토크시티에 기회가 왔다. 공격 상황에서 캠벨이 다시 복귀했고 도라익을 마킹하던 센터백이 자기 자리로 돌아갔다.


제임스가 공을 잡자 도라익이 앞으로 뛰었다. 이번엔 공이 넘어왔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부심이 오프사이드 사인을 냈다.


자신이 오프사이드인 걸 아는 도라익은 가만히 있는데 캠벨이 상욕을 섞어서 부심을 질책했다. 그러나 도라익의 걱정과 달리 부심도 주심도 아무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여긴 뭔가 다른 세상 같다.'


고작 세 경기째여서 함부로 평가할 주제는 못 되지만, 일본이나 중국을 상대할 때와는 다른 뭔가 프로페셔널한 느낌이 확 와닿았다.


다시 심기일전한 뉴캐슬이 또 원정팀을 강하게 압박했다. 도라익은 중앙선을 타고 왼쪽에서 어슬렁대며 기회만 엿봤다.


기회는 예고도 없이 찾아왔다.


뉴캐슬의 윙백이 스로인했다. 공을 받은 미드필더는 습관적으로 공을 윙백한테 돌려줬다. 그때 기회를 노리던 제임스가 득달같이 달려들어 공을 낚아챘다.


벤치에 앉아있던 윌슨 감독이 양손으로 얼굴을 감쌌다. 성공했으니 망정이지, 만약 공을 가로채는 데 실패하면 제임스가 지키는 오른쪽이 바로 뚫리는 위험한 도박이다.


도라익은 뒷걸음치며 기회를 엿봤다. 제임스는 공을 딱 한 번 터치하여 편한 위치에 둔 뒤 강한 힘으로 길게 내찼다.

동시에 도라익이 튀어 나갔다. 센터백이 다가와서 오른팔로 막으며 방해했지만, 자세가 익숙하지 않고 왼팔보다 힘도 약해 도라익을 제지하지 못했다.


그래도 속도를 살짝 죽이는 효과는 있었다. 덕분에 3번 센터백이 도라익보다 한발 앞서 공을 잡았다.


도라익은 팔을 활짝 벌린 채 가슴으로 3번을 힘껏 밀었다. 파울에 대한 걱정을 완전히 접고 전력으로 밀었기에 3번은 크게 휘청였다.

이대로는 공을 빼앗길지도 모른다는 생각인지 3번이 공을 키퍼한테 패스했다.


근데 하필이면 도라익의 푸시로 중심이 삐끗한 상황이어서 패스가 생각대로 되지 않았다.


도라익은 왼손으로 상대를 밀며 앞으로 달렸다. 도라익이 미는 힘이 강하진 않았지만, 중심을 잃은 3번이 도라익을 방해하지 못하게 할 정도는 되었다.


뉴캐슬 키퍼는 전혀 당황한 기색을 보이지 않았다. 어차피 공격수와 골키퍼의 일대일은 골키퍼의 승리가 훨씬 많다. 게다가 경기 중 도라익이 보인 몇 번의 기본적인 실수가 키퍼의 자신감을 부풀렸다.


'속도뿐이다.'


기본기는 탄탄하지만, 경기 상황에 알맞게 여러 기술을 응용하기엔 경험이 너무 부족하다. 도라익은 복잡하게 생각하지 않고 공을 오른쪽으로 툭 쳤다.

키퍼가 나오기 애매한 위치로 공이 굴러갔다. 도라익의 빠른 속도를 경계한 키퍼는 위치를 조금씩 옮기며 섣불리 출격하지 않았다.


도라익은 또 한 번 오른쪽으로 공을 차고 달렸다. 둘의 거리가 가까워져 이번엔 키퍼도 빠르게 움직였다. 도라익은 전혀 멈출 기세를 안 보이고 또 한 번 치고 달렸다.


키퍼가 도라익의 빠른 속도를 따라가지 못한 탓에 슈팅 공간이 나왔다. 도라익이 오른발을 들어 공을 향해 휘둘렀다.


키퍼는 거기에 맞춰 다리와 팔을 최대한 뻗어 수비 범위를 넓혔다.


그러나 도라익의 슈팅은 페이크였다. 오른발로 슈팅하는 대신 공을 건드려 왼쪽으로 옮긴 후, 왼발로 칩슛을 찼다.


키퍼가 오른팔을 최대한 높이 뻗었으나 공을 만지기엔 한참 부족했다.


도라익은 스토크시티 팬들이 모인 곳으로 달려가며 왼쪽 가슴의 구단 엠블럼에 진하게 키스했다.


작가의말

오늘 깜빡하고 글 못 올릴 뻔했습니다. 다행히 까마귀 고기를 한 점만 먹어서 너무 늦지 않게 글 올립니다.

이 작품은 어때요?

< >

Comment ' 8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스또라이커 연재란
제목날짜 조회 추천 글자수
179 설정에 관하여 +7 21.08.25 646 38 15쪽
178 새또라이커 +7 21.08.24 696 38 13쪽
177 은퇴 번복 +2 21.08.23 687 36 12쪽
176 낙엽귀근 +2 21.08.22 715 35 10쪽
175 발롱도르 +12 21.08.21 777 36 12쪽
174 바람의 라익 +5 21.08.20 814 30 12쪽
173 +3 21.08.19 872 36 11쪽
172 구단주 +1 21.08.18 833 39 13쪽
171 딜레이 +1 21.08.17 815 36 11쪽
170 38라운드 +2 21.08.16 847 42 12쪽
169 폭로 +4 21.08.15 866 35 12쪽
168 쌍왕 +1 21.08.14 845 35 12쪽
167 자신감 +2 21.08.13 870 40 12쪽
166 언론 +1 21.08.12 886 38 12쪽
165 우리가 진짜 강하다니 +1 21.08.11 895 32 11쪽
164 되는 팀 +2 21.08.10 871 38 11쪽
163 슬럼프 +1 21.08.09 875 40 12쪽
162 명예 회장 +2 21.08.08 956 37 11쪽
161 도진개진 +2 21.08.07 974 43 13쪽
160 공포 +1 21.08.06 1,069 41 12쪽
159 몰입 +1 21.08.05 994 42 14쪽
158 극복 +1 21.08.04 1,031 42 11쪽
157 약점 +1 21.08.03 1,048 33 12쪽
156 목표 +1 21.08.02 1,096 38 12쪽
155 4-4-2 +1 21.08.01 1,116 35 11쪽
154 결승 +1 21.07.31 1,206 42 11쪽
153 도베로 +1 21.07.30 1,190 42 11쪽
152 막내 +4 21.07.29 1,220 41 11쪽
151 축제 +4 21.07.28 1,216 44 11쪽
150 풀타임 +3 21.07.27 1,227 42 12쪽
149 +1 21.07.26 1,256 36 11쪽
148 기도 +1 21.07.25 1,252 40 11쪽
147 6점 경기 +2 21.07.24 1,293 41 11쪽
146 말소 +2 21.07.23 1,305 40 11쪽
145 2:0 +2 21.07.22 1,351 43 10쪽
144 달라진 도라익 +2 21.07.21 1,431 37 13쪽
143 도미네이터 +2 21.07.20 1,395 47 12쪽
142 협상 +2 21.07.19 1,426 42 11쪽
141 선택 +9 21.07.18 1,520 36 10쪽
140 최경호 +14 21.07.17 1,521 37 10쪽
139 필연과 우연 +7 21.07.16 1,586 33 13쪽
138 원칙 +1 21.07.15 1,592 47 11쪽
137 쐐기를 박다 +1 21.07.14 1,587 45 11쪽
136 미끼를 던졌고 +1 21.07.13 1,563 44 10쪽
135 지략 플레이 +1 21.07.12 1,603 41 10쪽
134 월드컵 +1 21.07.11 1,649 51 10쪽
133 마이콩 +1 21.07.10 1,715 46 10쪽
132 라익이네 가족 +4 21.07.09 1,702 49 11쪽
131 소년이여 이젠 안녕 +2 21.07.08 1,704 44 11쪽
130 업그레이드에 성공했습니다 +3 21.07.07 1,704 46 11쪽
129 고효율 슈터 +3 21.07.06 1,661 43 10쪽
128 열정의 도라익 +1 21.07.05 1,732 45 10쪽
127 후회하지 않으세요? +1 21.07.04 1,696 51 10쪽
126 창과 몽둥이 +1 21.07.03 1,688 46 10쪽
125 찰리의 부재 +3 21.07.02 1,707 46 11쪽
124 알론소의 장점 +2 21.07.01 1,821 50 11쪽
123 새로운 영입 +1 21.06.30 1,891 46 12쪽
122 뜻밖의 이적 +4 21.06.29 1,946 61 10쪽
121 협상의 귀재 +4 21.06.28 1,934 44 11쪽
120 도공창의 일과 +4 21.06.27 1,985 45 11쪽
119 무죄의 확실한 증거 +3 21.06.26 2,020 47 12쪽
118 오태범 +6 21.06.25 1,917 45 10쪽
117 성추행 +4 21.06.24 1,919 39 10쪽
116 라익이는 모르던 세계 +2 21.06.23 1,871 45 11쪽
115 구단주의 깊은 뜻 +1 21.06.22 1,885 50 11쪽
114 면담 +5 21.06.21 1,879 47 10쪽
113 김상현 +2 21.06.20 1,889 45 11쪽
112 바른 길이 빠른 길이다 +2 21.06.19 1,928 48 11쪽
111 무결점의 스트라이커 +1 21.06.18 1,960 50 10쪽
110 재대결 +2 21.06.17 1,915 56 11쪽
109 중국 원정 경기 +1 21.06.16 1,912 44 11쪽
108 도가 지나친 도발 +2 21.06.15 1,880 48 11쪽
107 대표팀 경기 +7 21.06.14 1,905 50 11쪽
106 최경호의 도화행 +6 21.06.13 1,938 48 11쪽
105 이적 시즌 +3 21.06.12 1,945 47 13쪽
104 루이스의 처벌 +3 21.06.11 1,927 48 11쪽
103 카드의 색깔 +1 21.06.10 1,874 55 11쪽
102 흔들기 +3 21.06.09 1,933 52 10쪽
101 연승을 위하여 +6 21.06.08 2,025 45 13쪽
100 반면 교사 +7 21.06.07 2,074 53 10쪽
99 라익 효과 +4 21.06.06 2,080 55 12쪽
98 밥상과 사회에 불만이 생기다 +2 21.06.05 2,067 53 10쪽
97 부흥의 바르사 +1 21.06.04 2,143 55 10쪽
96 이기와 이타 +3 21.06.03 2,155 53 11쪽
95 노력이 부족했다 +3 21.06.02 2,136 54 10쪽
94 도라익의 고뇌 +3 21.06.01 2,227 54 11쪽
93 전술 조정 +1 21.05.31 2,221 50 10쪽
92 패턴 +3 21.05.30 2,302 52 10쪽
91 도라익의 요청 +3 21.05.29 2,368 52 12쪽
90 시즌 오픈 +1 21.05.28 2,392 55 12쪽
89 대대적인 개조 +7 21.05.27 2,515 58 12쪽
88 호세 알론소 +7 21.05.26 2,501 68 10쪽
87 진상 +11 21.05.25 2,560 67 10쪽
86 봉인의 정체 +9 21.05.24 2,564 68 10쪽
85 도라익 구속 +15 21.05.23 2,637 63 10쪽
84 Arrest +11 21.05.22 2,585 67 10쪽
83 기적 +12 21.05.21 2,570 73 10쪽
82 봉인? +3 21.05.20 2,629 61 10쪽
81 살인 일정 +3 21.05.19 2,672 63 10쪽
80 다양한 경험 +5 21.05.18 2,738 67 11쪽
79 원거리 슈팅 +5 21.05.17 2,763 70 10쪽
78 대표팀 경기 +5 21.05.16 2,896 64 10쪽
77 각성하라 스토크시티 +5 21.05.15 2,912 73 11쪽
76 윌슨 감독 +2 21.05.14 2,934 69 10쪽
75 미세한 균열 +5 21.05.13 3,028 66 11쪽
74 아리스 FC +7 21.05.12 3,168 71 10쪽
73 거기서 왜 형이 나와 +1 21.05.11 3,329 74 10쪽
72 붉은 파도 +7 21.05.10 3,414 79 10쪽
71 철벽의 라익 +12 21.05.09 3,597 82 10쪽
70 어른들의 세계 +11 21.05.08 3,660 78 11쪽
69 그게 뭔데요? +9 21.05.07 3,566 83 10쪽
68 겨울 이적시장 +5 21.05.06 3,620 76 11쪽
67 불굴의 라익 +6 21.05.05 3,515 81 10쪽
66 슈퍼울트라익 +1 21.05.04 3,628 73 10쪽
65 담금질 +11 21.05.03 3,617 81 10쪽
64 진화의 라익 +7 21.05.02 3,734 74 10쪽
63 집중력 훈련 +14 21.05.01 3,695 79 10쪽
62 큰 승리 +1 21.04.30 3,692 73 10쪽
61 가정방문 +4 21.04.29 3,899 80 13쪽
60 비급 해독 +7 21.04.28 3,850 84 10쪽
59 절대 비급 +1 21.04.27 3,990 73 10쪽
58 프리킥 +11 21.04.26 3,853 82 11쪽
57 순정의 라익 +2 21.04.25 3,857 78 10쪽
56 신상 세리머니 +7 21.04.24 3,881 71 10쪽
55 컨디션 +6 21.04.23 4,039 66 10쪽
54 질풍의 라익 +9 21.04.22 4,175 79 10쪽
53 유로파리그 원정 경기 +5 21.04.21 4,166 70 10쪽
52 +5 21.04.20 4,237 75 10쪽
51 공격의 키 +8 21.04.19 4,356 72 10쪽
50 조금씩 나아지는 +3 21.04.18 4,470 72 10쪽
49 축구는 공만 차는 놀이가 아니다 +3 21.04.17 4,461 73 10쪽
48 강팀 +8 21.04.16 4,660 72 10쪽
47 완장의 무게 +9 21.04.15 4,831 71 10쪽
46 일찍 시작한 시즌 +3 21.04.14 4,915 69 10쪽
45 인터뷰 +9 21.04.13 4,940 80 10쪽
44 실력보단 인성 +5 21.04.12 4,847 70 10쪽
43 도라익은 찬밥 +7 21.04.11 4,949 64 10쪽
42 침묵의 시간 +8 21.04.10 4,949 68 10쪽
41 계약 옵션 +10 21.04.09 4,934 68 10쪽
40 저요저요 +4 21.04.08 4,999 69 10쪽
39 경기만 끝났다 +3 21.04.07 5,142 75 10쪽
38 스또라이커 +7 21.04.06 5,035 82 10쪽
37 페널티킥 +8 21.04.05 4,930 78 10쪽
36 버틀랜드 +4 21.04.04 4,956 71 10쪽
35 제임스 체스터 +5 21.04.03 5,018 76 10쪽
34 운명의 분계선 +4 21.04.02 5,125 73 10쪽
33 논란 +10 21.04.01 5,108 80 10쪽
32 다툼 +5 21.03.31 5,195 76 10쪽
31 밸런스 회복 +7 21.03.30 5,349 76 10쪽
30 반격에 취약한 스토크시티 +5 21.03.29 5,456 79 10쪽
29 유암화명 +8 21.03.28 5,699 87 10쪽
28 찰리 아담 +7 21.03.27 5,929 83 10쪽
27 기부 +9 21.03.26 5,999 82 10쪽
26 팀처럼 움직이라 +8 21.03.25 6,010 86 10쪽
25 변화하는 과정 +7 21.03.24 6,134 81 12쪽
24 새 동료 새 전술 새 역할 +9 21.03.23 6,465 94 10쪽
23 One stone two birds +10 21.03.22 6,374 101 10쪽
22 새 전술 +9 21.03.21 6,477 93 10쪽
21 인상적인 데뷔전 +10 21.03.20 6,746 105 11쪽
20 윌슨의 모험 +6 21.03.19 6,679 100 10쪽
» 믿을 건 스피드뿐 +8 21.03.18 6,804 107 10쪽
18 리그 데뷔전 +9 21.03.17 6,872 104 10쪽
17 훈련 도우미 +6 21.03.16 6,948 97 11쪽
16 입단 +7 21.03.15 7,140 104 11쪽
15 기자회견 +13 21.03.14 7,194 111 10쪽
14 어느 구단의 사정 +9 21.03.13 7,455 111 12쪽
13 라익이는 무결점임 +7 21.03.12 7,498 111 10쪽
12 기습전 +5 21.03.11 7,617 110 10쪽
11 결승전 +9 21.03.10 7,861 101 10쪽
10 도운설과 도천설 +12 21.03.09 8,024 124 12쪽
9 자장가 +15 21.03.08 8,161 132 10쪽
8 순수한 아이 +8 21.03.07 8,212 115 10쪽
7 세리머니 +9 21.03.06 8,336 126 11쪽
6 검색어 1위 +4 21.03.05 8,437 108 10쪽
5 아시안 컵 +18 21.03.04 9,010 113 10쪽
4 실전 테스트 +22 21.03.03 9,538 126 10쪽
3 입단 테스트 +7 21.03.02 10,163 125 10쪽
2 유럽으로 +8 21.03.01 12,829 133 10쪽
1 프롤로그 - 탄생 신화 +18 21.03.01 15,114 160 3쪽

구독자 통계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글쇠' 작가를 후원합니다!

  • 보유 골드: 0 G
비밀번호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