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미르영 님의 서재입니다.

표지

독점 다차원 코인 전쟁

웹소설 > 작가연재 > 퓨전, 현대판타지

연재 주기
미르영
작품등록일 :
2018.01.07 14:34
최근연재일 :
2019.12.07 06:00
연재수 :
107 회
조회수 :
315,278
추천수 :
6,173
글자수 :
529,950

작성
19.10.07 12:00
조회
3,263
추천
71
글자
9쪽

제7장. 꿈으로 시작된 인연.

모든 것이 연결될 때




DUMMY

중학교에 들어간 후에 시작해도 늦지 않았을 텐데 미리 시작해서 괜한 걱정만 끼치게 생겼다.

당장이라도 걱정을 덜어드리고 싶지만 그럴 수가 없다.

진실을 말씀을 드린다고 해도 믿지 않으실 테니 말이다.

상식적으로는 절대 이해가 안 되는 일이기 때문이다.

마음이 급한 나머지 수련을 너무 일찍 시작해버린 내 욕심을 어리석다 탓할 수밖에는 없다.

‘그나저나 어머니가 오신다고 했는데······.’

이제 조금 진정이 되었다고는 하지만 발작이 시작되고 나서 할머니가 무척이나 놀라셨다.

연락을 받으신 부모님도 마찬가지일 텐데 걱정이 든다.

‘오신 모양이구나.’

바쁜 발걸음 소리가 나더니 병실 문이 급하게 열렸다.

생각한 대로 어머니가 병실로 들어오신다.

“서, 성진아!”

“엄마!”

‘지금 한 참 바쁘실 텐데······.’

어머니는 지금 대입 부정입시 비리사건을 마무리하시느라 한 참 바쁘시다.

정규 근무시간이 끝나자마자 오신 것을 보니 놀라시기는 많이 놀라신 모양이다.

울먹이는 목소리로 나를 부르는 것을 보니 마음이 아프다.

“성진아! 괘, 괜찮은 거니?”

“아무렇지도 않아. 엄마.”

“정말 괜찮은 거야?”

“괜찮다니까!”

“어머니 늦게 와서 죄송해요.”

“네가 죄송할 게 뭐 있다고. 나랏일 하는 사람이 당연히 일을 끝내고 와야지. 내가 있지 않느냐.”

“그래도요.”

“쯧! 쯧! 쓸데없는 걱정은. 그나저나 밥은 먹은 게냐?”

“아직 먹지 못했어요. 어머니.”

“괜찮다고 하니 나랑 밖에 나가서 밥이나 좀 먹고 오자.”

“어머니도 식전이세요?”

“그래. 나도 배가 좀 고프구나. 성진아! 할미는 엄마하고 밥 좀 먹고 올 텐데, 괜찮지?”

“그럼요. 할머니. 엄마에게 맛있는 것 좀 먹게 해 주세요.”

“호호호! 알았다. 나가자.”

수진은 유정이 이끄는 대로 병실을 나섰다.

‘무슨 일이 있구나.’

병실 문을 닫자마자 얼굴이 굳어지는 시어머니를 본 수진은 밥을 먹기 위해 나선 것이 아님을 알 수 있었다.

병원을 나선 후 근처 식당으로 간 유정은 아무런 이야기도 꺼내지 않고 먼저 밥을 시켜서 수진과 함께 먹었다.

식사가 끝난 후 수진이 입을 열었다.

“어머니, 마음의 준비는 됐으니 말씀해 보세요.”

식사를 마친 수진에 단도직입적으로 물었다.

“후우우, 아가. 성진이가 간질이라고 하는 구나.”

“예! 그게 무슨 말이에요? 어머니.”

“추가 정밀검사를 해봐야 정확히 알겠지만 간질인 것만은 확실한 것 같다.”

“어, 어머니. 정확히 어떤데요?”

“후우우, 중증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높다고 하더라.”

“흐흐흑! 어떻게 해요?”

수진이 울음을 터트리며 시어머니에게 물었다.

하나 밖에 없는 아들에게 이런 일이 일어날 것이라고는 한 번도 생각해 본 적이 없기 때문이었다.

“아가! 너무 염려하지 마라 내 어떻게 해서든지 성진이를 났게 만들 테니까.”

“하지만······.”

“걱정하지 말고 이 시어미를 믿어 보도록 해라.”

유정이 단호한 어조로 말했다.

실제로 손자인 성진의 병을 치료할 할 방법을 알고 있었기에 하는 단언이었다.

평소 유정이 허튼 소리를 하지 않는 성격임을 잘 알기에 수진은 수긍할 수밖에 없었다.

“예, 어머니.”

“성진이에게는 절대 내색해서는 안 된다. 애늙은이라고 불리기는 하지만 아직은 어린 아이니 말이다.”

“염려하지 마세요. 절대 내색하지 않을 게요.”

“그리고 아범한테도 단단히 일러두도록 해라.”

“예, 어머니.”

유명한 검사이기는 하지만 손자에 관해서만큼은 팔불출이나 다름없는 아들이라 유정이 다짐을 두었다.

며느리가 중심을 잡고 있으면 마음이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 믿기 때문이었다.

‘이럴 때일수록 내가 흔들리지 않아야 한다. 어머니도 저리 힘을 내시는데······.’

시어머니의 결심이 굳은 것 같아 수진은 고개를 끄덕일 수밖에 없었다.

고아로 자란 자신을 딸처럼 여기는 시어머니다.

지신이 흐트러지면 실망하실 수도 있기에 수진 또한 마음을 단단히 먹었다.

사랑스러운 아들을 위해서라도 그래야만 했다.

“성진이가 기다리고 있을 테니 이만 병원으로 가 보자.”

“예. 어머니.”

두 사람은 식당을 나와 서둘러 병원으로 돌아왔다.

병원으로 와 병실에 들어서니 성진이 책을 보고 있었다.

태평한 얼굴로 어디에서 빌린 것인지 모를 책을 보고 있는 성진을 보면서 속이 탔지만 두 사람은 내색하지 않았다.

“성진아! 무슨 책을 그리 재미있게 보는 거냐?”

“과학 잡지에요. 간호사실에 있어서 빌렸어요. 그런데 맛있는 것은 좀 드시고 오셨어요?”

“길 건너 설렁탕집에서 한 그릇 먹었다.”

“에이! 비싼 것 좀 드시지.”

“할미도 그러고 싶었지. 그렇지만 이 근천에서 그나마 먹을 만 한 음식은 그 집뿐이라서 말이다.”

“쩝! 그렇기는 하죠.”

할머니 말씀처럼 분당에 있는 병원 근처에는 할머니가 만족할 만 한 음식점이 없다.

신도시가 건설되면서 우후죽순처럼 생겼던 음식점들이 경영난을 이기지 못하고 하나둘 정리되고 있는 중이다.

남아 있는 음식점 중에서 그나마 제대로 된 맛을 내고 있는 곳은 말씀하신 설렁탕집뿐이다.

“그런데 엄마!”

“왜?”

“이번 사건 때문에 아주 바쁘다고 그러지 않았어요?”

“바쁘기는 하지만 아들이 아픈데 어떻게 하니.”

“에이! 아무렇지도 않은데요. 뭐.”

“그래도 오늘은 아들이랑 같이 있을게. 어머니도 힘드셨을 텐데 그만 들어가서 쉬세요. 여기는 제가 있을 게요.”

“그러마. 잘 지켜봐다오.”

“예, 어머니.”

평소라면 간호를 자처했겠지만 유정은 오늘은 무슨 일인지 며느리인 수진에게 손자를 맡기고 병원을 나섰다.

항상 버스만 타고 다니는 그녀가 택시를 탔다.

그 만큼 손자인 성진으로 인해 마음이 급했기 때문이었다.

지금 그녀가 가려고 하는 곳은 집이 아니었다.

내키지 않지만 손자를 위해 남편이 죽은 후 인연을 끊었던 이를 만나러 가려는 길이었던 것이다.

모진 인연이라 생각해 과감히 끊어버렸지만 손자를 살리려면 어쩔 수 없는 일이었다.

‘후우, 인연이 이렇게 다시 이어지는 구나. 마지막 만남을 가졌을 때 핏줄의 인연으로 다시 만날 것이라던 말이 바로 이 뜻이었나?’

아주 오랜 전, 헤어지면서도 인연이 다시 이어질 것이라고 강조하던 이의 얼굴이 떠올랐다.

그때 들었던 것처럼 손자로 인해 다시 찾아가고 있기에 유정은 어떻게 이야기 할지 생각을 정리해 나갔다.

유정이 간 곳은 성남시 금토동에 있는 지인의 집이었다.

택시에서 내린 유정은 기와집을 바라보았다.

그동안 개축을 했는지 많이 변한 것 같았지만 옛날 모습이 조금은 남아 있었다.

마지막 만남에서 인연이 다시 이어질 것이라는 말을 듣기는 했지만 너무 오랜만이었다.

‘이렇게 다시 올 것을······.’

인연을 끊은 지 거의 30여년이 훌쩍 넘도록 오지 않아서 그런지 감회가 남달랐다.

‘후우, 언니가 뭐라 하실지 모르겠지만 만나 봐야 한다.’

떨리는 가슴을 누르며 유정이 손끝이 초인종으로 향했다.

초인종을 누르지도 않았는데 기와집의 대문이 열리며 누군가가 모습을 드러냈다.

쪽진 머리에 백발이 고운 노년의 부인이 인자한 눈으로 자신을 바라보고 있었다.

“오랜만이구나.”

“오랜만이네요. 언니!”

“어서 들어오너라.”

유정은 활짝 열린 대문을 넘어 집안으로 들어갔다.

식사를 마칠 시간이라 식구들이 있을 법도 하건만 아무도 없는 듯 집안은 쥐 죽은 것처럼 고요했다.

‘집 안에 아무도 없는 것을 보니 언니는 내가 이곳으로 올 줄 알고 자리를 비우도록 한 모양이구나.’

자신이 만나러 온 부영 말고는 아무도 없는 것을 보면 예지의 능력으로 식구들을 다른 곳으로 보내 것이 분명했다.

“자 앉아라.”

“예. 언니.”

“손자는 괜찮은 게냐?”

“이미 아시고 계시네요. 다행이 괜찮은 것 같아요.”

“많이 놀랐겠지만 안심해도 될 게다.”

“정말 괜찮은 건가요?”

다른 사람도 아니고 귀하디귀한 손자의 일이라 유정은 부영의 말이 사실인지 묻지 않을 수 없었다.

“그래, 괜찮을 게다. 이제 천연이 이어져 선연을 이루게 될 테니 그리 걱정하지 않아도 되고.”

“후우우!”

부영의 말이 한 번도 틀린 적이 없다는 것을 알기에 유정은 안도의 한숨을 내뱉었다.

“고마워요. 언니.”

“순리대로 흘러가는 것이니 내게 고마워 할 것은 없다. 대신 손자 녀석을 이곳으로 한 번 데리고 오도록 해라.”

“성진이를 이곳으로 데리고 오라는 건가요?”

뜻밖의 제안에 유정이 놀라 물었다.

남편의 죽음이후 관련된 것은 모두 감추었다.

미래를 내다 볼 수 있는 능력이 있어 아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부영과의 인연도 끊었다.

남편이 살아가던 특별한 세상과 인연이 다시는 자신의 가족에게 이어지지 않기를 바랐기 때문이었다.

부영도 이 사실을 잘 알고 있어 지금까지 연락을 취하지 않았는데 손자를 데려오라니 이상한 일이었다.




새로운 세상이 찾아 온다.


이 작품은 어때요?

< >

Comment ' 1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다차원 코인 전쟁 연재란
제목날짜 조회 추천 글자수
공지 리메이크 연재 시작합니다. 19.09.12 8,974 0 -
107 제33장. 능력의 근원. +2 19.12.07 599 21 12쪽
106 제33장. 능력의 근원. +2 19.12.06 751 26 13쪽
105 제33장. 능력의 근원. +1 19.12.05 840 26 12쪽
104 제32장. 폭주하는 감시자들. +2 19.12.04 889 28 12쪽
103 제32장. 폭주하는 감시자들. +1 19.12.03 970 31 11쪽
102 제32장. 폭주하는 감시자들. +1 19.12.02 996 35 12쪽
101 제31장. 꼬리를 찾다. +1 19.12.01 1,111 31 12쪽
100 제31장. 꼬리를 찾다. +1 19.11.30 1,155 29 12쪽
99 제31장. 꼬리를 찾다. +1 19.11.29 1,139 31 11쪽
98 제30장. 변화의 시작. +1 19.11.28 1,203 31 12쪽
97 제30장. 변화의 시작. +1 19.11.27 1,205 30 13쪽
96 제30장. 변화의 시작. +2 19.11.26 1,207 36 12쪽
95 제29장. 두 번째 탈출. +1 19.11.25 1,213 33 12쪽
94 제29장. 두 번째 탈출. +1 19.11.24 1,223 30 11쪽
93 제29장. 두 번째 탈출. +2 19.11.23 1,262 31 11쪽
92 제28장. 또 다른 감시자들. +1 19.11.22 1,317 33 12쪽
91 제28장. 또 다른 감시자들. +2 19.11.21 1,295 29 11쪽
90 제28장. 또 다른 감시자들. +1 19.11.20 1,314 35 11쪽
89 제27장. 비밀을 밝히다. - 3권. 끝. +1 19.11.19 1,351 34 12쪽
88 제27장. 비밀을 밝히다. +1 19.11.18 1,416 32 12쪽
87 제27장. 비밀을 밝히다. +1 19.11.17 1,418 37 11쪽
86 제26장. 아버지가 남긴 단서. +1 19.11.16 1,458 38 11쪽
85 제26장. 아버지가 남긴 단서. +1 19.11.15 1,434 36 12쪽
84 제26장. 아버지가 남긴 단서. +1 19.11.15 1,471 36 12쪽
83 제25장. 발전하는 능력. +2 19.11.14 1,514 38 12쪽
82 제25장. 발전하는 능력. +1 19.11.14 1,509 40 12쪽
81 제25장. 발전하는 능력. +1 19.11.13 1,562 39 12쪽
80 제24장. 범문의 기이한 효과. +2 19.11.13 1,520 38 12쪽
79 제24장. 범문의 기이한 효과. +1 19.11.12 1,554 39 12쪽
78 제24장. 범문의 기이한 효과. +2 19.11.12 1,569 44 12쪽
77 제23장. 감시를 받다. +2 19.11.11 1,623 44 12쪽
76 제23장. 감시를 받다. +1 19.11.10 1,591 46 11쪽
75 제23장. 감시를 받다. +1 19.11.10 1,641 43 12쪽
74 제22장. 연극을 시작할 때다. +1 19.11.09 1,637 46 12쪽
73 제22장. 연극을 시작할 때다. +1 19.11.09 1,651 46 12쪽
72 제22장. 연극을 시작할 때다. +2 19.11.08 1,725 44 11쪽
71 제21장. 사고로 위장된 테러. +2 19.11.08 1,698 45 12쪽
70 제21장. 사고로 위장된 테러. +1 19.11.07 1,670 48 11쪽
69 제21장. 사고로 위장된 테러. +2 19.11.07 1,692 43 11쪽
68 제20장. 사건의 시발점. +1 19.11.06 1,671 46 12쪽
67 제20장. 사건의 시발점. +1 19.11.06 1,682 42 12쪽
66 제20장. 사건의 시발점. +2 19.11.05 1,726 44 12쪽
65 제19장. 그날이 다가왔다. +1 19.11.05 1,687 46 12쪽
64 제19장. 그날이 다가왔다. +1 19.11.04 1,716 47 13쪽
63 제19장. 그날이 다가왔다. +2 19.11.03 1,954 45 12쪽
62 제18장. 누군가의 야망. - 2권. 끝. +1 19.11.02 1,910 50 12쪽
61 제18장. 누군가의 야망. +5 19.11.02 1,883 44 11쪽
60 제18장. 누군가의 야망. +1 19.11.02 1,897 49 11쪽
59 제17장. 능력에 대한 새로운 관점. +1 19.11.02 1,941 46 12쪽
58 제17장. 능력에 대한 새로운 관점. +1 19.11.01 2,003 41 12쪽
57 제17장. 능력에 대한 새로운 관점. +2 19.10.31 2,009 45 12쪽
56 제16장. 운기를 배우다. +1 19.10.31 1,942 49 12쪽
55 제16장. 운기를 배우다. +1 19.10.31 1,935 46 13쪽
54 제16장. 운기를 배우다. +1 19.10.30 1,955 51 11쪽
53 제15장. 무공을 전수받다. +1 19.10.30 1,936 48 12쪽
52 제15장. 무공을 전수받다. +1 19.10.30 1,937 52 12쪽
51 제15장. 무공을 전수받다. +1 19.10.29 2,055 47 12쪽
50 제14장. 다시 만난 유준우. +2 19.10.28 2,100 56 13쪽
49 제14장. 다시 만난 유준우. +2 19.10.27 2,196 47 11쪽
48 제14장. 다시 만난 유준우. +1 19.10.27 2,207 48 12쪽
47 제13장. 본격적인 준비. +1 19.10.26 2,310 49 12쪽
46 제13장. 본격적인 준비. +1 19.10.25 2,286 49 13쪽
45 제13장. 본격적인 준비. +1 19.10.24 2,360 50 12쪽
44 제12장. 코드라 불리는 코인. +1 19.10.23 2,445 59 12쪽
43 제12장. 코드라 불리는 코인. +1 19.10.22 2,497 53 12쪽
42 제12장. 코드라 불리는 코인. +1 19.10.21 2,561 61 12쪽
41 제11장. IMF 그 이후……. +1 19.10.20 2,625 56 13쪽
40 제11장. IMF 그 이후……. +2 19.10.19 2,607 56 13쪽
39 제11장. IMF 그 이후……. +1 19.10.18 2,691 58 11쪽
38 제10장. 움직이는 사람들. +1 19.10.17 2,678 58 13쪽
37 제10장. 움직이는 사람들. +2 19.10.16 2,679 64 12쪽
36 제10장. 움직이는 사람들. +2 19.10.15 2,820 56 12쪽
35 제9장. 환란을 이용하다.-1권 끝. +1 19.10.14 2,905 47 12쪽
34 제9장. 환란을 이용하다. +1 19.10.13 2,942 60 12쪽
33 제9장. 환란을 이용하다. +1 19.10.12 3,093 62 12쪽
32 제8장. 큰할머니. +1 19.10.11 3,068 54 10쪽
31 제8장. 큰할머니. +1 19.10.10 3,108 59 9쪽
30 제8장. 큰할머니. +1 19.10.09 3,147 71 9쪽
29 제8장. 큰할머니. +1 19.10.08 3,298 71 9쪽
» 제7장. 꿈으로 시작된 인연. +1 19.10.07 3,264 71 9쪽
27 제7장. 꿈으로 시작된 인연. +2 19.10.06 3,300 76 9쪽
26 제7장. 꿈으로 시작된 인연. +1 19.10.05 3,374 66 9쪽
25 제7장. 꿈으로 시작된 인연. +3 19.10.04 3,521 70 9쪽
24 제6장. 예상치 못한 만남. +3 19.10.03 3,540 65 9쪽
23 제6장. 예상치 못한 만남. +3 19.10.02 3,604 74 9쪽
22 제6장. 예상치 못한 만남. +1 19.10.01 3,720 71 9쪽
21 제6장. 예상치 못한 만남. +1 19.09.30 3,834 76 9쪽
20 제5장. 미래를 위한 준비. +1 19.09.29 4,019 69 9쪽
19 제5장. 미래를 위한 준비. +2 19.09.28 4,297 75 9쪽
18 제5장. 미래를 위한 준비. +3 19.09.27 4,517 82 9쪽
17 제5장. 미래를 위한 준비. +4 19.09.26 4,822 73 8쪽
16 제4장. 코인으로부터 전해진 데이터. +3 19.09.25 5,079 94 10쪽
15 제4장. 코인으로부터 전해진 데이터. +2 19.09.24 5,273 85 10쪽
14 제4장. 코인으로부터 전해진 데이터. +3 19.09.23 5,511 96 9쪽
13 제4장. 코인으로부터 전해진 데이터. +3 19.09.22 5,982 92 9쪽
12 제3장. 이상 현상과 특이점. +4 19.09.21 5,969 97 8쪽
11 제3장. 이상 현상과 특이점 +14 19.09.20 6,219 89 8쪽
10 제3장. 이상 현상과 특이점. +5 19.09.19 6,608 101 8쪽
9 제3장. 이상 현상과 특이점. +4 19.09.18 6,938 104 8쪽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미르영' 작가를 후원합니다!

  • 보유 골드: 0 G
비밀번호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