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디귿 공방

기적과 함께

웹소설 > 일반연재 > 일반소설, 로맨스

디귿(D)
작품등록일 :
2023.03.19 14:06
최근연재일 :
2023.04.20 09:50
연재수 :
33 회
조회수 :
694
추천수 :
7
글자수 :
93,076

작성
23.03.23 18:30
조회
23
추천
1
글자
5쪽

5. 일행(日行)을 위한 일행(一行)인지, 일행(一行)을 위한 일행(一行)인지

DUMMY

손을 더듬어 머리맡에 둔 휴대전화를 집어 들었다. 4시 40분이다. 사비나 아주머니를 비롯해 용식 형님, 수정, 루다가 묵고 있는 알베르게에서 만나기로 한 시간이 5시 반이었으니 여유가 충분했다. 다시 눈을 감고 앞으로 할 일을 미리 그려나갔다. 간단히 씻고 짐을 정리하기까지 대략 15분, 다른 일행이 묵고 있는 알베르게까지 10분이면 걸어갈 수 있으니 넉넉잡아도 30분이면 충분했다.


‘10분만 더 있다 일어나자.’


잠은 완전히 달아났지만 아직 정수와 준영도 일어나지 않아 괜히 먼저 일어나서 부산 떨 필요 없었다. 게다가 어젯밤부터 해결되지 못한 불편한 응어리가 답답할 정도로 가슴을 짓누르는 탓에 서두르고 싶은 마음도 없었다.


이틀 전 준영은 순례길에서 처음 만난 대도시의 복잡함 속에 길을 헷갈려 팜플로나에서 약속했던 알베르게를 지나쳐 다음 마을까지 가버렸다. 그 사실을 자각했을 땐 되돌아가기에 너무 멀리 와버려 근처 알베르게에서 묵었다. 다음날 길 위에서 잃어버렸던 막내를 다시 만나 7명이 된 일행은 뿌엔떼 라 레이나(Puente la Reina)에서부터 자연스럽게 이어졌다.


생장을 출발해 벌써 다섯 번째 목적지인 에스테야(Estella)로 향하는 길은 그들과 발을 맞추던 여느 날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새벽의 끝자락에 알베르게를 나서 함께 시작한 걸음은 서서히 각자의 호흡에 따라 달라졌다. 서로에게 걸음이나 휴식을 강요하는 일 없이 각자의 선택에 따라 휴식과 걸음을 결정했다. 만약 걸음까지 일행이라는 울타리에 갇힌다면 벌써 일행에서 벗어났을 것이다.


골짜기 너머로 보이는 에스테야를 앞두고 오늘 처음으로 걸음을 멈췄다. 빠른 걸음으로 한 번도 쉬지 않고 왔으니 일행과 거리는 꽤 떨어졌겠지만 마을에서 기다리나 여기서 기다렸다 같이 들어가나 마찬가지다. 더군다나 어제 준영을 만나 일행을 기다린 뒤 함께 알베르게에 들어간 덕에 8인실에 7명만 묵는 행운을 얻었다. 일행끼리 묵는다는 편리함도 있지만 서양인 특유의 체취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사실이 가장 만족스러웠다. 익숙하지 않은 냄새에서 벗어났다는 사실은 다른 일행도 반기는 부분이었다. 앞으로의 일정에서 비슷한 상황이 생기길 바라는 것 역시 자연스러운 반응이었다.


그런 이유로 일행을 기다리기로 했는데 생각보다 준영과 정수는 일찍 도착했는데 한 시간을 넘게 기다려도 다른 일행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결국 기다리길 포기하고 마을로 들어갔다.



“왜 계획대로 안 한 거야?”


사비나 아주머니의 나무라는 듯한 퉁명한 목소리가 어둠 속에 메아리쳤다. 그 어둠이 기억 속 불편한 내 마음인지 빛 하나 들어오지 않는 칠흑 같은 숙소 안인지 헷갈렸다. 그때 그녀의 표정은 분명 웃고 있었다. 목소리나 말투도 장난스러웠다. 그런데 그 속에 짜증이 섞여 있었다. 내 마음이 비뚤어져 그렇게 들었을 수도 있지만 그 순간 속이 매슥거릴 정도로 불쾌했다. 약속했던 알베르게가 아닌 다른 곳에 등록했다. 단지 그것뿐이다. 일부러 의도한 건 아니었다. 현지인과의 소통 문제도 있었지만 단순 실수였다.


“죄송해요. 저희는 거기가 약속했던 그 알베르게인줄 알았어요.”


어차피 같은 마을에 있는 알베르게다. 빨리 걸으면 십 분도 되지 않는 거리였다. 그리고 이렇게 다시 만났고, 서로를 찾아 헤매거나 마음 졸일 일도 없었다. 그런데 내가 왜 이들에게 변명하고 사과를 해야 하는 걸까.


“잘 찾아봤어야지. 그러다가 또 잃어버리면 어떡해?”


그녀의 목소리가 다시 어둠 속에 메아리쳤다. 팜플로나에서 준영과 엇갈린 이후 그녀는 통제와 계획에 집착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서서히 지시로 이어졌다. 그녀의 말투나 행동은 마치 학생들을 대하는 선생님의 모습 같았다. 인솔 교사와 학생들, 이건 뭐 수학여행 온 것도 아니고······.


누구 하나 이 무리를 만들자고 제시하지 않았다. 관계의 지속이나 지향에 대한 약속이나 계약도 없었다. 그저 같은 곳을 향해 같은 길을 걷는 사람들이 저마다 필요한 목적에 의해 자연스럽게 뭉쳐진 것뿐이다. 이들 중 누구도 타인을 구속하거나 강압할 권한은 없다. 그런데 언제부턴가 조금씩 구속당하고 있는 느낌이다. 그 구속은 누구 한 명의 의지가 아닌 집단이 가진 힘이었다. 집단을 통해 얻는 이득이 정보 공유와 가성비 좋은 식사와 즐거움 등이라면 감수 해야할 손해는 집단이라는, 무리나 일행이라는 이름의 구속이었다. 아직 내 걸음 전부를 결정할 만큼 큰 구속은 아니었지만 점점 커지는 구속에 얽매여 조만간 빠져나가지 못할 지경에 이를 것만 같았다.


‘내일이나 모레까지······.’


동행을 포기하면서 잃게 될 것들이 더 많았지만 불편한 마음을 다리에 묶은 채로 걷는 것보단 홀로 되는 게 편할 것 같았다.

DSC06360.JPG

DSC06373.JPG

2011-09-23 09.56.21.jpg

DSCF0742.JPG

DSC06453.JPG

DSC06484.JPG


작가의말

2011년 사진이 별로 없어서 2014년 사진을 주로 넣었습니다.

이 작품은 어때요?

< >

Comment '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기적과 함께 연재란
제목날짜 조회 추천 글자수
33 후기라기엔 민망하지만.... 23.04.20 17 0 1쪽
32 30 이번엔 꼭 찾아요. 23.04.19 15 0 4쪽
31 29. 산티아고 23.04.18 12 0 4쪽
30 28. 상처받지 않게 하소서. 23.04.17 17 0 8쪽
29 27. 술래잡기 23.04.16 14 0 6쪽
28 26. Now is miracle(기적과 함께) 23.04.15 21 0 9쪽
27 25. 첫 아침 식사 23.04.14 13 0 5쪽
26 24. 이렇게 해보고 싶었어요. 23.04.13 12 0 8쪽
25 23. 기적의 성당 23.04.12 12 0 4쪽
24 22. 반갑습니다! 23.04.11 12 0 6쪽
23 21. 슈퍼맨, 태극기 청년 23.04.10 15 0 5쪽
22 20. 이건 비밀이니까 너만 알고 있어. 23.04.09 13 0 5쪽
21 19.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음식 23.04.08 13 0 11쪽
20 18. Are you pilgrim?(순례자세요?) 23.04.07 14 0 6쪽
19 17. 분실 23.04.06 14 0 4쪽
18 16. 한국인 자매의 소문 23.04.05 16 0 4쪽
17 15. 저거 바꿔치기할까요? 23.04.04 13 0 6쪽
16 14. 어둠의 자식 23.04.03 19 0 3쪽
15 13. 언니, 언니! 한국사람, 한국 사람이에요! 23.04.02 19 0 8쪽
14 12. 떨칠 수 없는 그림자와 지평선 23.03.31 18 0 7쪽
13 11. 미안해요. 미안해요. 23.03.30 17 0 9쪽
12 10. Why are many Koreans coming here?(한국인은 여길 왜 그렇게 많이 오는 거야 23.03.29 18 0 4쪽
11 9. 이 길처럼 노란색 화살표가 제가 갈 길을 알려줬으면 좋겠어요. 23.03.28 18 0 6쪽
10 8. 방금 오빠한테 고백하는 건가요? 23.03.27 19 0 8쪽
9 - 시나브로 23.03.26 20 0 4쪽
8 7. 그냥 오빠한테 시집 올래? 23.03.25 23 0 8쪽
7 6. 오빠 모르셨어요? 23.03.24 22 1 12쪽
» 5. 일행(日行)을 위한 일행(一行)인지, 일행(一行)을 위한 일행(一行)인지 23.03.23 24 1 5쪽
5 4. 내 이럴 줄 알았다. 23.03.22 23 1 6쪽
4 3. 가난한 순례자 23.03.21 29 1 8쪽

구독자 통계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비밀번호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