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글로 걷는 길

내 일상


[내 일상] 늙은 낙타의 공수레

늙은 낙타의 공수래






                                     김연주






늙은 낙타 오늘도 어김없이

몸집보다 더 큰 리어카 배에 메고

온 천지 밤낮을 헤맨다.



저건 폐지가 아니고 우리 손자 공책

저건 깡통이 아니고 우리 손자 연필

처럼 보이는지 하나도 놓치지 않는다.


늙은 낙타 밤낮도 없다

시간을 잊은 듯 

그냥 눈이 뜨여져 주면 거리로 나온다.


늙은 낙타 손은 두텁다.

세월만큼이나 겹겹이 쌓인 굳은살이

뜨거운 것도 차가운 것도 

아픈 것도 모르는 거 같다


이내 배고픈지 마른 빵을 하나 사

맛도 없이 배부름도 없이

꾸역꾸역 메마른 입으로 구겨 넣는다.


슈퍼 아줌마가 안쓰러운지

물을 드린다

좋은 사람


오늘은 수확이 좋은가 보다

싱글벙글 돌아오는

수레는 무겁고 발걸음은 가볍다



어르신 4350원입니다.

수고하셨어요!


늙은 낙타는 그 돈으로 손주 공책을 사들고

"왜 이리 비싸노 왜 이리 비싸노" 하면서도

발걸음이 가볍고 빠르다.




늙은 낙타는 눈을 감지 못한다

하나는 눈물이 금방이라도 떨어질까 봐.

둘은 잠든 그 후로 눈을 뜨지 못할까 봐.



늙은 낙타 눈에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은 손주가

오랫동안 비치기를 기도한다.



ps. 평상시 폐지 주우시는 노인분들이 너무 안타까워

그 모습을 묘사만 했어요

시적으로 더 슬프게도 덜 슬프게도 아니고 팩트만 썼어요

그래도 시처럼 그려지는 건 손주를 향한

사랑이 있어서인 거 같아요


댓글 3

  • 001. Lv.27 쿤터

    22.08.18 15:15

    저도 소설을 쓰기 전엔 시로써 삶을 달래왔었죠..
    등단하려 신춘문예를 자주 응모도 하였구요..
    항상 그 시심이 변하지 않고
    마음 속에서 더욱 맑아지길 원해요..

  • 002. Lv.13 별을다헬때

    22.08.18 16:39

    너무 감사해요
    시의 침묵
    각론의 중심의 시라 더 매력있는 장르같아요
    시로 소설을 써 보는건 어떨까?
    누군가 벌써 하셨겠죠?

  • 003. Lv.27 쿤터

    22.08.18 17:49

    시로 소설을 쓰는 건 어렵지 않아요...
    웹소설이 아닌 순수 문학은 얼마든지 가능하죠..

    저도 사실크고 작은 문학상 많이 타봤어요..
    하지만..
    시는 그 끝이 없더군요..

    등단은 기성 문단이 요구하는 곳이 아니면 알아주지도 않겟지만..

    어쩌든 시를 쓰시니 반갑고 반갑네요 ^^


댓글쓰기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글목록
번호 제목 작성일
6 내 일상 | 시는 저 꽃까지 전하지 말아야 한다 22-08-19
» 내 일상 | 늙은 낙타의 공수레 *3 22-08-17
4 내 일상 | 비가 온다. *1 22-06-26
3 내 일상 | 고작 옷 색깔이 달라서였다. *4 22-06-17
2 내 일상 | 제가 선호작 한 작품들은 22-06-08
1 내 일상 | 제가 쓴 시인데 글과 말은 영혼을 베는 무서운 명기라는거 *1 22-06-07

비밀번호 입력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