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다락방 책꽂이

표지

선독점 적국의 왕자로 사는 법

유료웹소설 > 연재 > 퓨전, 판타지

새글 유료

연재 주기
자서현
작품등록일 :
2018.10.02 12:00
최근연재일 :
2019.07.15 18:30
연재수 :
313 회
조회수 :
4,086,272
추천수 :
200,719
글자수 :
2,046,941

일괄 구매하기 현재 연재되어 있는 편을 일괄 구매합니다.
선택 구매, 대여 시 작품 할인 이벤트 적용이 되지 않습니다.
※이미 구매/대여한 편은 제외됩니다.

선택 구매하기 선택 구매, 대여 시 작품 할인 이벤트 적용이 되지 않습니다. ※이미 구매/대여한 편은 제외됩니다.

일괄 대여하기
현재 연재되어 있는 편을 일괄 대여합니다.
선택 구매, 대여 시 작품 할인 이벤트 적용이 되지 않습니다.
※이미 구매/대여한 편은 제외됩니다.

선택 대여하기
선택 구매, 대여 시 작품 할인 이벤트 적용이 되지 않습니다. ※이미 구매/대여한 편은 제외됩니다.

결과

구매 예정 금액

0G
( 0원 )

0
보유 골드

0G

구매 후 잔액

0G

*보유 골드가 부족합니다.

  • 꼭 확인해 주세요.
    • - 구매하신 작품은 유료이용약관 제 16조 [사용기간 등]에 의거하여 서비스가 중단될 수 있습니다.
  • 구매 취소 안내
    • - 일회성 콘텐츠이므로 구매/대여 후 열람하신 시점부터 구매/대여 취소가 불가능합니다.
    • - 단, 사용하지 않은 구매/대여 편은 구매일로부터 7일 이내 신청 시 취소가 가능합니다.
    • - 일괄 혹은 묶음 구매/대여를 한 경우, 한 편이라도 열람 시 나머지 편 또한 취소가 불가능합니다.
  • 대여 안내
    • - 대여 기간 : 대여 시부터

내용

닫기

적국의 왕자로 사는 법

[외전] 시나스타

  • 글자체
  • 글자크기
  • 줄간격
  • 글자색
    배경색
  • 테마
    설정초기화
작성
19.03.22 18:30
조회
4,490
추천
369
글자
12쪽

작가의말

칭얼댄게 부끄럽고 민망하고 너무 죄송스러워서 다른 말 안 붙이려고 했는데.. 댓글로, 쪽지로, 심지어 후원메시지로 토닥토닥해주신 말씀들 마음에 꼭꼭 새기겠습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ㅠㅠ

 

후원금 보내주신 플란츠팡인님, 칼리안애미님, 뭉먕님, S바앗님, 칼리안행복/보장보험금/HOtTOMATOx2님(넵 잘 적립해두겠습니다!), 킨무님, 이생망님, 베른커피값/푹쉬고오세/요.파이팅님(감사합니다 T.T), 네룽님, 딸긔완갸님님, 서하.님, 플란츠따깔님, 히나딸기값님(히나 나올 때 꼭 챙겨주겠습니다!), 루시꼬리털/폭신폭신님(저 애옹이 꼬리 만지기 성공해 본 적이 없는데 애옹이 꼬리 폭신한가요? 루시가 ‘꼬리 펑’ 하면 그때는 폭신폭신 할 것 같은데 문득 궁금하네요 ㅎㅎ), Myfrn님x2(보내주신 말씀 정말 감사합니다 ㅠㅠ), 0312님, 네룽/작가님S2/파이팅/네룽님(감사합니다, 네룽님 S2!), 감껍질님, susuccang/식물매니아님(수수깡.. 수수깡 맞을까요 @_@?! 어릴때 수수깡 먹으려다가 혼난 기억이 새록새록 나네요. 맛있어보였는데..), 좋은작품감/사드리고늘/응원합니/다힘내세요님(네 정말 힘 낼게요. 응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ㅠㅠ), 루시젤리님(딸기젤리~), 휴재하실때/도원고료는/받으실수있/게아영이가/용돈드려요님(우왕 용돈 +ㅁ+ 감사합니다!!), 작가님항상/화이팅예욧/항상응원중/플란츠푸딩/값칼랸찻값/플란츠콩의/생명보험금님(응원 감사합니다 ㅎㅎ 푸딩이랑 차 꼭 챙겨줄게요. 생명보험금 ㅋㅋ 잘 적립해 두겠습니다), 꼬마랑이님, 김르미님, 작가님오늘/하루도파이/팅파이팅파/이팅김서혜님(감사합니다! 서혜님도 파이팅파이팅파이팅!!!), ElVatA님, 일년생님, 휴식응원비/적왕사는/봄볕이고/휴일이자/히나예요님(아고.. 따뜻한 말들만 모아주셨네요.. 감사합니다 ㅠㅠ), 작가님휴가/연차휴식힐/링아무튼푹/쉬고오세요님(우와.. 감사합니다! 휴가든 연차든 아무튼 휴식하면서 힐링하고 푹 쉬었어요!!) 모두 감사드립니다. ㅠㅠ

 

행복하고 따뜻한 금요일 저녁 보내세요.

감사합니다. (_ _)

이 작품은 어때요?

< >

Comment ' 45

  • 작성자
    Lv.21 별난바사탕
    작성일
    19.03.22 18:45
    No. 1

    외전편은 그냥 눈물밖에 없어요

    찬성: 73 | 반대: 0

  • 작성자
    Lv.10 코코밥XD
    작성일
    19.03.22 18:48
    No. 2

    그 후에는 이런 일이 있었군요.. 이전에는 칼리안은 모르는 연이 있었고 지금은 플란츠는 모르는 연이 있다는게 또 좋아요.. 옛 칼리안이랑 플란츠가 대화? 일방적인것 같으니까 말? 을 하는 사이었다는건 의외였어요! 묵직하고 잔잔하게 다가오는 외전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찬성: 84 | 반대: 0

  • 작성자
    Lv.9
    작성일
    19.03.22 18:51
    No. 3

    칼리안이랑 플란츠... 서로 대화;를 하긴 했었네요...ㅠㅠㅠㅠㅠㅠㅠㅠㅠ아예 척을 지내고 산 건... 아니었구나... 오늘도 울고갑니다...

    찬성: 48 | 반대: 0

  • 작성자
    Lv.10 헤윰
    작성일
    19.03.22 18:51
    No. 4

    오열하는 중입니다......지금과는 다른 인과관계들과 지금과는 달리 여전한 생명, 스러진 생명들 사이에서 자신을 닮은 빨간 별이 하늘로 올라가면 행복할 것 같다는 옛칼리안의 말이 눈물이 났어요......칼리안이 옛칼리안을 애도하며 호수위로 날린 빨간 별들을 옛칼리안은 좋아해줬을까요.........다시 오열하러 갑니다............

    찬성: 64 | 반대: 0

  • 작성자
    Lv.12 1플로린
    작성일
    19.03.22 18:57
    No. 5

    이번편 읽고 23화 “나쁜 뜻은 없으니 (2)” 에서 칼리안이 시나스타 얘기 하는 부분 다시 읽고 너무 소름돋았어요 아 작가님ㅠㅠㅠㅠ......시나스타를 올려준 형님이 있었네요............

    찬성: 80 | 반대: 2

  • 작성자
    Lv.12 라온발젤리
    작성일
    19.03.22 18:58
    No. 6

    정말 읽는 동안 숨도 못쉬었던 것 같아요.. 아...ㅠㅠㅠㅠㅠㅠ 제발 다들 행복해야되는데..

    찬성: 11 | 반대: 0

  • 작성자
    Lv.17 킨무
    작성일
    19.03.22 19:00
    No. 7

    외전편의 꽃말은 독자의 눈물샘을 터트리겠다.

    회귀 전의 이야기, 운철로 만든 묵빛 검, 베른을 위한 시나스타 이야기들 본편에서 한번씩 언급됐었던 것들을 이렇게 외전으로 볼 수 있게 되어서 기뻐요. 오늘도 좋은 글 감사합니다 ㅠㅠ

    찬성: 33 | 반대: 0

  • 작성자
    Lv.9 팀장네농장
    작성일
    19.03.22 19:34
    No. 8

    작가님 제 눈에 캡사이신이 들어갔나봐요 .... 너무 매워요 작가님 ... 눈물이 멎지않아 ,,,,

    찬성: 8 | 반대: 0

  • 작성자
    Lv.13 Nerit
    작성일
    19.03.22 19:43
    No. 9

    작가님...... 제 눈물이 태평양이 됐어요 너무 슬퍼요ㅠㅠㅠㅠ 동생이 말하던 별의 조각에 시나스타를 담아서 별을 닮은 베른의 무덤에 올려준 플란츠라니,,, 이번 생에서는 부디 행복했으면 좋겠어요... 오늘도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글 써주셔서 감사해요ㅠㅠ

    찬성: 19 | 반대: 0

  • 작성자
    Lv.21 케일숭배자
    작성일
    19.03.22 19:43
    No. 10

    외전으로 독자 심장 후드려 패는 법이 어디있어요ㅠㅠㅠㅠㅠ 칼리안과 플란츠ㅠㅠㅠㅠ 베른ㅠㅠㅠㅠ 눈물만ㅠㅠ

    찬성: 12 | 반대: 0

  • 작성자
    Lv.9 백색바라암
    작성일
    19.03.22 19:56
    No. 11

    워 플란츠외전ㅠ옛칼리안이 죽은 뒤에 지그프리드쪽이 어떻게되었나했더니 뒷조사를 했었군요ㅠ글구 아르센ㅋㅋㅋㅋ투닥거리면서 잘붙어다니네욬ㅋㅋㅋ베른ㅠㅠㅠ그가 받은 꽃은 검으로 된 시나스타였군요ㅠ혹시 플란츠가 이전기억을 되찾게된다면 어찌될지 두렵고 궁금합니다ㅠ

    찬성: 25 | 반대: 0

  • 작성자
    Lv.14 밀피
    작성일
    19.03.22 19:58
    No. 12

    플란츠가 칼리안에게 죄책감을 느끼고 있는게 너무 좋네요 그 대화를 떠올리며 직접 운철 얻으러 경매장 가는것도 좋고 칼이름을 시나스타라고 지은게 너무 대박이예요..그 경매장에서 베른이랑 만난것도 정말 운명같고...시나스타를..베른이 가지고 싶어했던걸..그 잠깐의 순간을 기억하고 나중에 또 다시 만난 전쟁터에서 시신위에 올려 두는것도...외전 진짜 여러모로 너무 대단해서..말 정리가 잘 안되네요ㅠㅠㅠㅠ

    찬성: 21 | 반대: 0

  • 작성자
    Lv.9 제세
    작성일
    19.03.22 20:02
    No. 13

    이번 외전은 회귀전 칼리안과 플란츠의 이야기군요 그때의 플란츠가 어떤 심정이었는지 조금은 알거 같아서 좋았습니다

    찬성: 12 | 반대: 0

  • 작성자
    Lv.6 리스본
    작성일
    19.03.22 20:03
    No. 14

    체이스가 그날의 플란츠는 무슨 말을 해도 베른에게 용서받을 수 없을 거라고 했죠....
    세크리티아 형제도 플란츠도 안타까울 뿐.....
    돌아가겠다는 약속도, 형님도 지키지 못한 베른과,
    이복동생도, 아버지도 구하지 못하고 손에서 놓쳐버린 플란츠....
    그저 운이 없었다는 한 문장으로 일축하기엔 너무 안타깝고도 무거운 시간의 이야기입니다....

    찬성: 22 | 반대: 0

  • 작성자
    Lv.15 sironz02
    작성일
    19.03.22 20:04
    No. 15

    외전 본편 감상부터 써야하는데... 정말... 정말 이 말부터 꼭 써야할 것 같았어요... 정말 작가님께서 써주시는 글을 좋아합니다. 작은 것 하나하나가 다 다른 것들과 연결되어 잔잔히 다음 이야기로 연결되고, 또 뒷 이야기를 만들어내는... 그 정교하면서도 섬세한 작가님 글을 정말로 좋아합니다ㅠㅠㅠ 이런 멋진 글 읽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작가님...ㅠㅠㅠ
    오늘 외전까지 두 편이 올라와서 과연 작가님 휴식은 취하신걸까 놀랐다가, 외전 제목에 또 한 번 놀라고... 외전을 읽으면서 또 한 번 놀랐어요. 이렇게 과거의 플란츠 이야기를 보게 될 거라고는 생각을 못했는데, 그 내용이 또 씁쓸하네요ㅠㅠ
    옛 칼리안이 플란츠와 친해지고 싶어했다는 건 딸기 사건으로 알고 있었지만 두 사람이 생각보다 많은 대화를 했었네요. 어쩌죠... 옛 칼리안이 결국은 실리케의 손에 의해 눈을 감고, 그걸 알게 된 플란츠의 심정이 어떨지 생각하니 숨이 턱 막혔습니다. 실리케가 그렇게 만들어낸 길 위에 서야했던게 어떻게 다가왔을까요...
    옛 칼리안의 죽음에 대해 다들 침묵하고 있을 때 지그프리드와 르메인이 조용히 움직였군요... 마법사였던 아이니까 마법사로 브리센을 먹어치우려고 했던 것일까요. 이게 르메인이 만들어낸 발칸의 시작일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플란츠와 아르센의 만남은 이렇게 이루어졌군요...! 플란츠만 알고 있는, 베른과의 첫만남도요. 다른 사람의 입장에서 본 베른이 악명만 있었다는 것도 더 씁씁하게 만들어주네요...ㅠ
    깨알같은 하츠아라의 작명센스에 빵 터졌다가, 하필 플란츠가 검에 붙인 이름이 시나스타라는 점에서 다시 먹먹해지고 말았습니다... 충동적이었다지만 시나스타라고 이름을 붙였을 때, 플란츠는 어떤 심정이었을까요. 시나스타가 좋다고 했던 옛 칼리안의 말이 눈에 밟힙니다... 그리고 그 검이 죽은 베른의 위에 올라갔다는 것도요... 아... 정말 많이 먹먹해져서 한참동안 스크롤을 내리지 못했어요...ㅠ 시나스타라는 검은, 결국은 죽은 두 사람에게 바치는 검이 되었네요...
    생명이 피어나는 지금의 플란츠의 눈이 이 메마르고 금이 간 과거 플란츠의 눈과 비교되어 더더욱 씁쓸하네요. 옛 칼리안이 붉은 별을 보고 좋아해주었기를 바랍니다...
    오늘도 정말 감사합니다 작가님...ㅠㅠ 일단 어제 푹 쉬신 건 맞으시지요...? 정말 푹 쉬셨기를 바랍니다. 이렇게 작가님을 응원하고 좋아하는 분들이 많이 계신걸요! 무리하지 않으시고 기운 내셨으면 좋겠습니다ㅠㅠ 멋진 이야기 알게 해주셔서, 읽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작가님께서도 부디 따뜻하고 멋진 금요일 저녁 보내시길 바랄게요XD

    찬성: 22 | 반대: 0

  • 작성자
    Lv.15 배지밀B
    작성일
    19.03.22 20:31
    No. 16

    외전제목보고 칼리안이나 베른, 아니면 체이스일 거라 생각했다가 플란츠라서, 하필 칼리안이 좋아하던 꽃이 시나스타라서, 운석으로 만들었다던 플란츠의 검 이름이 그 꽃의 이름이라 오늘도 저는 울어요ㅠㅠ 작가님 외전 올리실때마다 오늘은 누구의 이야기로 울리실까 심장이 철렁해요ㅠㅠ 베른이 스치듯 이야기했던 경매장이 여기서 나올 줄은 몰랐고 그 장소가 플란츠와 베른의 첫만남의 장소였다는 게.. 저는 정말 오늘도 작가님의 글솜씨에 감탄하고 가요ㅜㅜ

    찬성: 10 | 반대: 0

  • 작성자
    Lv.20 시루양
    작성일
    19.03.22 20:54
    No. 17

    분명히 마음의 준비를 단단히 하고 들어왔는데 역시 그래도 안 됐어요 외전을 보고 눈물을 참는다는 건 불가능한 일이었어요 이 정신상태로 다른 일은 도저히 할 수가 없어서 그냥 계속 옷소매에 눈물 찍으며 엎어져만 있네요 아... 정말 미치겠다 시나스타... 시나스타... 아니 솔직히 좀 괴롭긴 해도 눈물은 잘 참고 있었는데 지그프리드 이야기 나오자마자 뻥 터져버려서 그 뒤로는 단어 하나하나 문장 하나하나에 다 오열했어요 이게... 이게 무슨 일이냐 얘들아 이게 무슨 일이야... 우리... 우리 애기들... 우리 애기들 행복해야만 하는데... 아... 시나스타... 시나스타... 시나스타... 아...... 베른...... 너의 형님은 네게 시나스타를 올려주지 못 했지만 또다른 형님은 시나스타를... 올려주었단다... 아... 칼리안... 아...아...아...아... 칼리안... 아...... 옛 칼리안...... 아..... 마지막... 아..... 정신이 나갈 것 같다........... 너무 괴롭다... 괴로워... 괴롭다... 괴로워... 이번엔 또 얼마나 눈물을 뽑아내시려고 제목이 시나스타인가 했더니... 무서워서 발발 떨며 들어왔는데 역시는 역시 역시였습니다 저는 이제 우느라 잠 못 자요 아아아아아시나스타 아아아아

    찬성: 6 | 반대: 0

  • 작성자
    Lv.90 이보리
    작성일
    19.03.22 20:56
    No. 18

    가슴이 너무 아려요ㅠ

    찬성: 4 | 반대: 0

  • 작성자
    Lv.17 케일교신자
    작성일
    19.03.22 21:06
    No. 19

    아니...엇... 아니... 나... 눈물이... 외전은 다 슬퍼... 칼리안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빨간 별이라니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베른이 올려줬잖아ㅠㅠㅠㅠㅠㅠ 다행이다ㅠㅠㅠㅠㅠㅠ 늦게라도 네가 널 닮운 빨간별이 될 수 있어서 참 다행이다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작가님 힘내세요ㅠㅠㅠㅠㅠ 응원합니다 진짜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작가님 좋아합니다ㅠㅠㅠㅠ 사랑해요ㅠㅠㅠㅠㅠㅠㅠㅠㅠ 건강하세요ㅠㅠㅠㅠ

    찬성: 3 | 반대: 0

  • 작성자
    Lv.17 킨무
    작성일
    19.03.22 21:10
    No. 20

    지금 깨달았는데.. 아... 이 외전에 화수로 따지면 222화이고 세크리티아 2왕자, 카이리스 2왕자, 그리고 지그프리드 공작가 둘째(코끼리 언급이지만 내용이 얀과 관련되어있으니)의 이야기네요

    찬성: 9 | 반대: 0

  • 작성자
    Lv.9 레깃
    작성일
    19.03.22 21:14
    No. 21

    외전만 보면 눈물이...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찬성: 3 | 반대: 0

  • 작성자
    Lv.9 후일담
    작성일
    19.03.22 21:54
    No. 22

    울었어요…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11 구마구마님
    작성일
    19.03.22 22:29
    No. 23

    플란츠가 베른을 위한 시나스타를 올려줬구나...ㅠㅠㅠ

    찬성: 4 | 반대: 0

  • 작성자
    Lv.7 완두콩짱
    작성일
    19.03.22 22:37
    No. 24

    그냥..너무 먹먹해요... 밖이라서 최선을 다해 눈물 참고 있는데.. 외전은 항상 슬프네요 칼리안을 닮은 붉은 별이 항상 빛났으면 좋겠어요...

    찬성: 2 | 반대: 0

  • 작성자
    Lv.10 루류랴
    작성일
    19.03.22 22:46
    No. 25

    작가님 혹시 외전은 독자들의 눈물바람을 나게 하겠다는 다짐을 짓고 쓰는건가요ㅜ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찬성: 3 | 반대: 0

  • 작성자
    Lv.10 스승님팡인
    작성일
    19.03.22 23:12
    No. 26

    읽으면서 글 속의 플란츠의 감정이 온전히 몸을 채우는 것 같은 느낌을 받았어요. 그래서 단순히 슬프다는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푹 젖어버린 것 같아요... 소설 속 인물의 감정에 이렇게까지 영향받을 수 있다는 것도 처음 경험했고 그런 글을 쓰신다는것도 놀라워요. 항상 그렇지만요ㅠㅠ... 언제나 작가님의 글을 읽고 많은 것을 느끼고 많은 생각을 하게 되는데 오늘 최신화 두 편은 특히 더 그런것같아요ㅠㅠ 글솜씨가 없어 댓글을 남기는게 항상 조심스러운데 언제나 작가님 글을 사랑하고있어요! 그리고 독자를 이렇게나 끌어들일 수 있는 글을 쓰시는 작가님도 등장인물들도 행복했으면 좋겠어요ㅠㅠ 오늘도 좋은 글 감사합니다. 수고하셨어요♡♡

    찬성: 6 | 반대: 0

  • 작성자
    Lv.14 김서혜
    작성일
    19.03.22 23:17
    No. 27

    미친왕 플란츠의 이야기를 늘 궁금해왔던지라 외전으로 나옴에 잠시 기뻤는데 내용이 너무 무겁고 슬프네요... 정신차리자 멈추지 말자<이 맥락의 말이 세 사람(베른 키리에 실리케)에게서 나왔는데 어쩜 이렇게 다들 다른 느낌을 주는지요ㅜㅜ 아르센이 플란츠의 사익을 위해 힘을 쓰지 않았으리라는 건 예상했지만 저렇게, 대의를 위해서라도 침략은 침략이라는 것을 상기시킬 줄은 몰랐어요... 등장인물들이 하나같이 생각이 깊고 고민하고 성찰하는 존재들이라 좋아요.. 과거의 얀은 괜찮았을까요? 얼마전 편에서 얀이 자신은 칼리안의 불행을 보며 위안한다고는 했지만 주변인들의 반응은 겨우 그런 수준이 아닌 듯싶어요ㅠ 얀이 정말 진정으로 칼리안을 아꼈네요ㅠㅠ 옛칼리안이, 비록 과거에는 제대로 된 장례를 치렀을지 모르겠지만, 이번 생에는 본인이 원하던 대로 빨간 별이 되어 그나마 다행이에요(죽지 않는게 가장 좋았겠지만..) 현재 칼리안은 몰랐을지라도 플란츠는 옛칼리안의 저 대화를 기억했겠죠?ㅠㅠ 정말 그 장면이 이렇게 쓰일 줄은 몰라서ㅠㅠㅠㅠㅠ 정말... 작가님 이렇게 멋진 글 언제나 감사합니다....

    찬성: 9 | 반대: 0

  • 작성자
    Lv.12 501
    작성일
    19.03.22 23:24
    No. 28

    아 작가님 외전은 왜 항상 이렇게 다 슬픈 거예요 왜ㅜㅜㅠㅠ왜 그러세요ㅠㅠㅠ엉엉 웁니다...작가님 미워요..하지만 사랑합니다...음?ㅋㅋ큐ㅠㅠㅠ붉은 별이 올라갔으면 좋겠다니 별은 아니었지만 칼리안이 바랐던대로였네요..본편은 그래도 좀 흐뭇하고 귀여웠는데..ㅜㅜㅜ왈콱 눈물 쏟고 갑니다..작가님 오늘도 잘 보고 가요!

    찬성: 4 | 반대: 0

  • 작성자
    Lv.15 식빵굽는중
    작성일
    19.03.22 23:35
    No. 29

    우우 뭐야 지짜 저 울어요.........이거 치사량인데 지짜..제 눈물샘 공격받아서 지금 울고있어요..시나스타..시나스타ㅜㅜ

    찬성: 4 | 반대: 0

  • 작성자
    Lv.18 량난량
    작성일
    19.03.23 00:31
    No. 30

    아니아....아.........어떡해요 지금 마음이 너무 아파요ㅠ아........외전들이 다 너무 슬퍼요 지금도 이렇게 슬픈데 앞으로 더 슬픈 외전이 남아있을까요????ㅠㅜㅠㅠㅠㅠㅠㅠ특히 회귀 전 이야기가 너무..너무 마음이 아파요......천천히 아스라져가는 연두색 눈이라는 말들이 보일때마다 회귀 후 아예 생명의 빛을 띄어 환하게 피어내고 있는 연두색 눈이라는 말이 떠오르면서 플란츠에겐 이건 다행일인걸까 싶으면서도...ㅠㅠ통째로 생을 잃어버린 베른을 생각하면 또 마음이 아파오다가 그대로 진행되었으면 베른은 또 죽었을테니ㅠ회귀해 다행히라 생각하면서도 베른에겐 너무 미안한 말이라 차마 입밖으로 보내지도 못하는 아이러니하네요ㅠㅜㅠㅠㅠ체이스도 준비못한 베른의 시나스타를 결국 플란츠가 준비해주다니........진짜 너무 인연이 지독하고 마음이 아파요ㅠㅜㅠㅠㅠㅠㅜㅠ다들 이제 안네루시아나 시나스타같은 꽃길 말고 다른 행복한 꽃길 걸어줘ㅜㅡㅜㅜㅠㅠㅠㅠㅠㅠ작가님 주말 푹 쉬시고 힘내시길 바랍니다!!!!!

    찬성: 6 | 반대: 0

  • 작성자
    Lv.13 JENAI
    작성일
    19.03.23 01:19
    No. 31

    아아악 옛 칼리안이 한 멀이였구나아악 ㅠㅠㅠㅠ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18 awwww
    작성일
    19.03.23 02:41
    No. 32

    아아니 작가님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어떻게 이렇게 슬픈걸 쓰실수있어요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읽으면서 계속 울었는데 되짚어볼수록 또 너무 슬퍼서ㅠㅠㅠㅠㅠㅠㅠ 아니 진짜 어떻게 이러세요 ㅠㅠㅠㅠㅠ 아니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8 awwww
    작성일
    19.03.23 02:45
    No. 33

    정말너무 마음이 아파서 살 수가 없어요 옛칼리안도 플란츠도 너무 슬프고...진짜 계속계속 슬프고..ㅠㅠㅠㅠㅠㅠㅠ 플란츠는 결국 옛칼리안을 살려내고 싶었던걸까요?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만약 그렇다면 그렇게 시간을 돌려서 칼리안을 살려낸걸까요 체이스도 죽이고 시간의 축을 얻은 플란츠가ㅠㅠ 그런데 그렇게 돌린 시간이 완전하지 않고 살린 칼리안이
    옛칼리안이 아니란건 또 얼마나 슬픈 일일까요.. 그것조차 잊어서 기억하지 못하는 건 더더욱이요..

    찬성: 2 | 반대: 0

  • 작성자
    Lv.10 코코밥XD
    작성일
    19.03.23 04:38
    No. 34

    앗 그러고보니 전에 칼리안이 플란츠에게 검을 줬더니 원래 플란츠가 썼던 것이라는 이유가 있었는데 지금은 아무도 모르지만... 전에도 그 마지막에 만이라지만 그 검은 베른의 것이 되었었던 거네요... 아 근데 시나스타.... 시나스타.... 옛 칼리안이 죽고 그렇게 비로소 온전히 고독해져버린 플란츠가 늘 옆에 매고 있었을 검이 별의 조각이며 시나스타라는게 너무.... 작가님 사랑해요... 언제나 감사합니다... 계속 다시 읽다가 결국 못참고 댓글을 또 쓰네요.... 시나스타......

    찬성: 4 | 반대: 0

  • 작성자
    Lv.15 슉슉슉
    작성일
    19.03.23 09:26
    No. 35

    아ㅠㅠㅜㅜㅜㅜㅠ칼리안....플란츠.....정말 뭐라 말해야할지ㅠㅠㅠㅠㅠㅠㅠ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12 g4401_ap..
    작성일
    19.03.23 13:08
    No. 36

    작가님 너무 재미있게 읽었어요 스크롤 내리는 내내 숨도 제대로 안 쉬고 몰입하면서 읽었네요ㅠㅠ 검에게 시나스타라는 이름을 붙일 때 눈에 어렸던 조그만 생명에 미련이 남아서 회귀 전 플란츠를 놓지 못할 것 같아요 좋은 글 너무 감사합니다ㅠㅠ!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7 베른
    작성일
    19.03.24 04:52
    No. 37

    너무 마음이 아팠어요. 회귀 전 플란츠의 세상이 삭막해서, 그래도 검에 시나스타라고 이름을 붙여줄 때 눈에 무언가 조금이라도 품고 있었던 게 기꺼워서. 결국 메말라 그 시나스타조차 플란츠에게 필요하지 않게 되었다는 게.. 또 베른에게 선물해주었다는 게 아파서 울었어요. 그래도 칼리안이 칼리안을 닮은 빨간 별이었으면 좋겠다고 하는 게 마음 아프면서도 초반에 칼리안이 앞머리로 눈을 가리고 다녔던 게 생각나니 좋고 그래서..'저를 위한 꽃'이라고 말하는 것도.. 다 아는 것 같아서..칼리안이 조곤조곤 시나스타 이야기를 하고 회귀 전 플란츠의 이야기를 읽는 것이 꼭 동화 속 숨겨진 비극을 듣는 것 같아서 복잡하고 흐르는 게 눈물인지 강물인지 모르겠어요. 지그프리드ㅠㅠ

    작가님 항상 이렇게 좋은 글, 좋은 이야기 써주시고 들려주셔서 감사합니다ㅎㅎ 매번 읽을 때마다 행복이 차올라요. 고스란히 행복이 느껴지는 게 신기하기도 하고 즐겁네요ㅋㅋ 항상 응원하고 있어요! 무리하시지 마세요!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10 완두콩완댜
    작성일
    19.03.26 04:28
    No. 38

    플란츠와 관련한 묘사를 보면 향기와 관련된 것이 참 많은데, 이번 외전에서 그게 큰 작용을 한 거 같아요. 실리케의 향기에 ‘어찌하면 이토록 역겨운 향이 나는지’라고 했는데, 이후에는 ‘악취가 자신의 손에 묻어나오는 것조차 느끼지 못하는 눈’이라고 묘사가 나오네요. 향에 민감한 플란츠이기에 매우 간접적이지만 매우 직접적인 묘사가 되는데... 이를 느낄 줄 알던 플란츠가 느낄 수 없을 정도로 망가졌다는 것이 너무 잘 느껴져서 마음이 많이 아팠어요ㅠㅠ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4 say3573
    작성일
    19.03.26 20:30
    No. 39

    힝ㅠㅠㅠ 예전의 칼리안이 너무 안쓰럽고 잘해주지 못했던 플란츠의 상황이 이해되서 더 슬퍼요ㅠㅠㅠ작가님 외전감사합니다 칼리안과 플란츠가 전에 이렇게 얘기 주고 받았다니 너무 좋네요ㅠㅠ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5 dasem30
    작성일
    19.03.31 13:30
    No. 40

    체이스는 첨탑 위에서 저 모습도 봤을까요 무슨 생각을 하면서 봤을지 물론 검 이름은 몰랐을 테지만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6 kran
    작성일
    19.03.31 19:12
    No. 41

    뭐야...이거 무슨얘기냐고ㅜㅜ
    플란츠 그래도 과거에
    가지고 싶었던게 있긴했구나..
    비록 결국에는 손에 쥔게 아무것도 없다는 의미가 있는 것 같아서 슬픈데.... 으윽..ㅠ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9 망되왕사럽
    작성일
    19.05.21 23:16
    No. 42

    274화보고...다시보러왔는데...또 너무슬프네요...23화에서 베른의 말과, 플란츠의 시나스타, 274화에서 칼리안이 본 광경이...너무 먹먹하고 슬퍼요 이걸 이렇게 풀어주시는 작가님 너무 대단하신것 같아요ㅠㅜㅜㅠㅜ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5 미친따까리
    작성일
    19.05.31 22:32
    No. 43

    오랜만에 생각나서 다시 보러왔네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0 시루양
    작성일
    19.06.07 23:41
    No. 44

    애기야 행복해야 돼 알겠지 꼭이야 소중하디 소중한 아가... 내 랜선아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3 http0511..
    작성일
    19.07.01 20:36
    No. 45

    옛칼리안이 죽은뒤 얀에게도 심각한 일이 있었나보네요...당연한거겠지만 지그프리드가 복수라는 이름으로 나올 정도면 얀이 돌이킬 수 없이 망가졌던 거겠죠....ㅠㅠㅠ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적국의 왕자로 사는 법 연재란
제목날짜 구매 추천 글자수
공지 [이벤트] 300회 기념 이벤트 결과 및 당첨자 발표 +291 19.06.25 2,802 0 -
공지 [팬아트] 팬아트 모음 IV (업데이트 : 06/30) +4 19.03.21 4,692 0 -
공지 [이벤트] 200회 기념 이벤트 결과 및 당첨자 발표 +185 19.02.23 4,671 0 -
공지 [팬아트] 팬아트 모음 III (업데이트 : 05/10) +2 19.02.23 6,313 0 -
공지 [팬아트] 팬아트 모음 II (업데이트 : 02/24) +12 19.01.26 8,148 0 -
공지 [팬아트] 팬아트 모음 I (업데이트 : 01/26) +6 18.12.23 13,571 0 -
공지 [세계관] 인물, 설정 관련 (업데이트 : 06/30) +106 18.11.12 35,178 0 -
공지 [이벤트] 100회 기념 이벤트 및 당첨자 발표 +61 18.11.05 3,951 0 -
공지 [알림] 연재시간 및 기타 공지 +28 18.09.29 16,223 0 -
313 100 G 제54장. 들불(3) NEW +31 18시간 전 706 164 18쪽
312 100 G 제54장. 들불(2) +68 19.07.12 902 193 16쪽
311 100 G 제54장. 들불(1) +31 19.07.11 937 191 13쪽
310 100 G 제53장. 이성이 없는 듯하여(6) +36 19.07.10 968 189 15쪽
309 100 G 제53장. 이성이 없는 듯하여(5) +36 19.07.09 1,004 197 17쪽
308 100 G 제53장. 이성이 없는 듯하여(4) +23 19.07.08 1,043 185 16쪽
307 100 G 제53장. 이성이 없는 듯하여(3) +25 19.07.05 1,106 212 16쪽
306 100 G 제53장. 이성이 없는 듯하여(2) +36 19.07.04 1,120 223 16쪽
305 100 G 제53장. 이성이 없는 듯하여(1) +40 19.07.03 1,145 227 18쪽
304 100 G 제52장. 참으세요, 형님(7) +34 19.07.02 1,167 219 19쪽
303 100 G 제52장. 참으세요, 형님(6) +48 19.07.01 1,191 227 21쪽
302 100 G 제52장. 참으세요, 형님(5) +30 19.06.28 1,219 227 21쪽
301 100 G 제52장. 참으세요, 형님(4) +20 19.06.27 1,250 219 17쪽
300 100 G 제52장. 참으세요, 형님(3) +104 19.06.25 1,321 286 17쪽
299 100 G 제52장. 참으세요, 형님(2) +37 19.06.24 1,319 249 20쪽
298 100 G 제52장. 참으세요, 형님(1) +24 19.06.21 1,355 249 19쪽
297 100 G 제51장. 사춘기라 그러시나(5) +32 19.06.20 1,331 248 16쪽
296 100 G 제51장. 사춘기라 그러시나(4) +29 19.06.19 1,341 228 15쪽
295 100 G 제51장. 사춘기라 그러시나(3) +18 19.06.18 1,376 244 16쪽
294 100 G 제51장. 사춘기라 그러시나(2) +27 19.06.17 1,388 254 14쪽
293 100 G 제51장. 사춘기라 그러시나(1) +31 19.06.14 1,444 251 18쪽
292 100 G 제50장. 대외 홍보용이라(5) +20 19.06.13 1,457 245 18쪽
291 100 G 제50장. 대외 홍보용이라(4) +20 19.06.12 1,477 258 14쪽
290 100 G 제50장. 대외 홍보용이라(3) +30 19.06.11 1,492 270 16쪽
289 100 G 제50장. 대외 홍보용이라(2) +24 19.06.10 1,516 230 17쪽
288 100 G 제50장. 대외 홍보용이라(1) +42 19.06.07 1,539 259 14쪽
287 100 G 제49장. 정녕 아름다운(5) +41 19.06.06 1,549 265 13쪽
286 100 G 제49장. 정녕 아름다운(4) +26 19.06.05 1,544 251 16쪽
285 100 G 제49장. 정녕 아름다운(3) +29 19.06.04 1,553 246 15쪽
284 100 G 제49장. 정녕 아름다운(2) +32 19.06.03 1,568 259 15쪽
283 100 G 제49장. 정녕 아름다운(1) +37 19.05.31 1,606 265 16쪽
282 100 G 제48장. 히몰리카 맛있네요(5) +42 19.05.30 1,604 270 16쪽
281 100 G 제48장. 히몰리카 맛있네요(4) +24 19.05.29 1,614 263 17쪽
280 100 G 제48장. 히몰리카 맛있네요(3) +19 19.05.28 1,619 255 17쪽
279 100 G 제48장. 히몰리카 맛있네요(2) +16 19.05.27 1,643 253 18쪽
278 100 G 제48장. 히몰리카 맛있네요(1) +26 19.05.25 1,659 256 17쪽
277 100 G 제47장. 제가 덫을 좀 잘 놓습니다(6) +31 19.05.24 1,676 272 19쪽
276 100 G 제47장. 제가 덫을 좀 잘 놓습니다(5) +32 19.05.23 1,676 262 18쪽
275 100 G 제47장. 제가 덫을 좀 잘 놓습니다(4) +30 19.05.22 1,701 276 14쪽
274 100 G 제47장. 제가 덫을 좀 잘 놓습니다(3) +44 19.05.21 1,737 278 14쪽
273 100 G 제47장. 제가 덫을 좀 잘 놓습니다(2) +26 19.05.20 1,711 244 15쪽
272 100 G 제47장. 제가 덫을 좀 잘 놓습니다(1) +28 19.05.18 1,734 262 18쪽
271 100 G 제46장. 왕자다(5) +20 19.05.17 1,750 265 13쪽
270 100 G 제46장. 왕자다(4) +41 19.05.16 1,763 263 13쪽
269 100 G 제46장. 왕자다(3) +35 19.05.15 1,778 311 15쪽
268 100 G 제46장. 왕자다(2) +38 19.05.14 1,768 279 16쪽
267 100 G 제46장. 왕자다(1) +20 19.05.13 1,766 253 14쪽
266 100 G 제45장. 바다 보러(6) +19 19.05.10 1,786 259 16쪽
265 100 G 제45장. 바다 보러(5) +22 19.05.09 1,785 235 14쪽
264 100 G 제45장. 바다 보러(4) +20 19.05.08 1,804 255 19쪽
263 100 G 제45장. 바다 보러(3) +27 19.05.07 1,822 255 18쪽
262 100 G 제45장. 바다 보러(2) +31 19.05.06 1,832 305 16쪽
261 100 G 제45장. 바다 보러(1) +29 19.05.04 1,860 267 15쪽
260 100 G 제44장. 잊어버리지 않게(7) +27 19.05.03 1,864 270 14쪽
259 100 G 제44장. 잊어버리지 않게(6) +23 19.05.02 1,857 253 18쪽
258 100 G 제44장. 잊어버리지 않게(5) +24 19.05.01 1,874 262 15쪽
257 100 G 제44장. 잊어버리지 않게(4) +33 19.04.30 1,892 266 14쪽
256 100 G 제44장. 잊어버리지 않게(3) +17 19.04.29 1,888 261 19쪽
255 100 G 제44장. 잊어버리지 않게(2) +28 19.04.28 1,899 255 16쪽
254 100 G 제44장. 잊어버리지 않게(1) +22 19.04.27 1,912 255 14쪽
253 100 G 제43장. 멈추지 마시고(7) +32 19.04.26 1,924 290 18쪽
252 100 G 제43장. 멈추지 마시고(6) +43 19.04.25 1,917 266 16쪽
251 100 G 제43장. 멈추지 마시고(5) +25 19.04.24 1,920 285 16쪽
250 100 G 제43장. 멈추지 마시고(4) +27 19.04.23 1,924 287 17쪽
249 100 G 제43장. 멈추지 마시고(3) +32 19.04.22 1,925 287 13쪽
248 100 G 제43장. 멈추지 마시고(2) +12 19.04.22 1,917 249 13쪽
247 100 G 제43장. 멈추지 마시고(1) +29 19.04.20 1,948 274 16쪽
246 100 G 제42장. 그 심장(6) +32 19.04.19 1,957 298 15쪽
245 100 G 제42장. 그 심장(5) +33 19.04.18 1,949 272 14쪽
244 100 G 제42장. 그 심장(4) +16 19.04.17 1,928 258 16쪽
243 100 G 제42장. 그 심장(3) +17 19.04.16 1,939 248 18쪽
242 100 G 제42장. 그 심장(2) +27 19.04.15 1,965 255 18쪽
241 100 G 제42장. 그 심장(1) +33 19.04.13 1,997 274 16쪽
240 100 G 제41장. 내가 누구의 아들인지(5) +15 19.04.12 2,029 258 19쪽
239 100 G 제41장. 내가 누구의 아들인지(4) +27 19.04.11 2,020 271 16쪽
238 100 G 제41장. 내가 누구의 아들인지(3) +22 19.04.09 2,041 246 15쪽
237 100 G 제41장. 내가 누구의 아들인지(2) +33 19.04.07 2,089 265 14쪽
236 100 G 제41장. 내가 누구의 아들인지(1) +31 19.04.06 2,108 262 16쪽
235 100 G 제40장. 감당 못 할 텐데(5) +18 19.04.05 2,130 261 14쪽
234 100 G 제40장. 감당 못 할 텐데(4) +25 19.04.04 2,134 291 16쪽
233 100 G 제40장. 감당 못 할 텐데(3) +18 19.04.03 2,161 270 14쪽
232 100 G 제40장. 감당 못 할 텐데(2) +19 19.04.03 2,185 242 12쪽
231 100 G 제40장. 감당 못 할 텐데(1) +20 19.04.02 2,230 277 16쪽
230 100 G 제39장. 내가 많이 참았지(4) +30 19.04.01 2,270 307 15쪽
229 100 G 제39장. 내가 많이 참았지(3) +21 19.03.30 2,317 281 17쪽
228 100 G 제39장. 내가 많이 참았지(2) +20 19.03.29 2,352 289 16쪽
227 100 G 제39장. 내가 많이 참았지(1) +29 19.03.28 2,379 286 14쪽
226 100 G 제38장. 그 검(4) +37 19.03.27 2,378 320 15쪽
225 100 G 제38장. 그 검(3) +27 19.03.26 2,392 299 19쪽
224 100 G 제38장. 그 검(2) +26 19.03.25 2,400 283 15쪽
223 100 G 제38장. 그 검(1) +32 19.03.23 2,452 303 13쪽
» FREE [외전] 시나스타 +45 19.03.22 4,490 369 12쪽
221 100 G 제37장. 없거나 한 번(6) +19 19.03.22 2,477 314 15쪽
220 100 G 제37장. 없거나 한 번(5) +23 19.03.20 2,504 312 15쪽
219 100 G 제37장. 없거나 한 번(4) +21 19.03.19 2,516 308 17쪽
218 100 G 제37장. 없거나 한 번(3) +19 19.03.18 2,549 310 16쪽
217 100 G 제37장. 없거나 한 번(2) +36 19.03.16 2,591 311 15쪽
216 100 G 제37장. 없거나 한 번(1) +19 19.03.15 2,624 318 15쪽
215 100 G 제36장. 참으세요, 스승님(5) +40 19.03.14 2,666 363 14쪽
214 100 G 제36장. 참으세요, 스승님(4) +31 19.03.13 2,670 329 18쪽
213 100 G 제36장. 참으세요, 스승님(3) +28 19.03.12 2,689 345 16쪽
212 100 G 제36장. 참으세요, 스승님(2) +31 19.03.11 2,724 339 13쪽
211 100 G 제36장. 참으세요, 스승님(1) +32 19.03.09 2,745 335 15쪽
210 100 G 제35장. 유령(5) +37 19.03.08 2,725 330 17쪽
209 100 G 제35장. 유령(4) +35 19.03.07 2,730 313 14쪽
208 100 G 제35장. 유령(3) +22 19.03.06 2,750 356 16쪽
207 100 G 제35장. 유령(2) +16 19.03.05 2,761 315 15쪽
206 100 G 제35장. 유령(1) +30 19.03.04 2,783 313 14쪽
205 100 G 제34장. 내가 거짓말을 못해서(5) +25 19.03.02 2,839 363 13쪽
204 100 G 제34장. 내가 거짓말을 못해서(4) +24 19.03.01 2,879 339 14쪽
203 100 G 제34장. 내가 거짓말을 못해서(3) +33 19.02.28 2,916 352 16쪽
202 100 G 제34장. 내가 거짓말을 못해서(2) +35 19.02.27 2,948 333 14쪽
201 100 G 제34장. 내가 거짓말을 못해서(1) +25 19.02.26 2,978 359 17쪽
200 100 G 제33장. 개 키울 거라고 (7) +48 19.02.23 3,038 376 16쪽
199 100 G 제33장. 개 키울 거라고 (6) +39 19.02.22 3,058 356 13쪽
198 100 G 제33장. 개 키울 거라고 (5) +30 19.02.21 3,077 374 14쪽
197 100 G 제33장. 개 키울 거라고 (4) +28 19.02.20 3,105 394 16쪽
196 100 G 제33장. 개 키울 거라고 (3) +33 19.02.19 3,139 370 13쪽
195 100 G 제33장. 개 키울 거라고 (2) +26 19.02.18 3,164 361 13쪽
194 100 G 제33장. 개 키울 거라고 (1) +27 19.02.15 3,237 357 15쪽
193 100 G 제32장. 나의 검 (5) +38 19.02.14 3,231 383 16쪽
192 100 G 제32장. 나의 검 (4) +32 19.02.13 3,259 386 16쪽
191 100 G 제32장. 나의 검 (3) +43 19.02.12 3,292 446 15쪽
190 100 G 제32장. 나의 검 (2) +41 19.02.11 3,322 415 13쪽
189 100 G 제32장. 나의 검 (1) +54 19.02.09 3,395 412 15쪽
188 FREE [외전] 순백의 맹금 +53 19.02.09 5,441 457 19쪽
187 100 G 제31장. 아직은 아니지만 (4) +52 19.02.07 3,480 443 13쪽
186 100 G 제31장. 아직은 아니지만 (3) +45 19.02.06 3,524 393 12쪽
185 100 G 제31장. 아직은 아니지만 (2) +27 19.02.06 3,545 380 14쪽
184 100 G 제31장. 아직은 아니지만 (1) +51 19.02.02 3,612 448 14쪽
183 100 G 제30장. 내 사람 (5) +49 19.02.01 3,624 409 13쪽
182 100 G 제30장. 내 사람 (4) +50 19.01.31 3,622 433 12쪽
181 100 G 제30장. 내 사람 (3) +33 19.01.30 3,631 430 14쪽
180 100 G 제30장. 내 사람 (2) +40 19.01.29 3,662 419 14쪽
179 100 G 제30장. 내 사람 (1) +36 19.01.28 3,696 418 12쪽
178 100 G 제29장. 감당할 수 있는 일 (6) +37 19.01.26 3,715 417 17쪽
177 100 G 제29장. 감당할 수 있는 일 (5) +39 19.01.25 3,735 412 13쪽
176 100 G 제29장. 감당할 수 있는 일 (4) +45 19.01.24 3,751 449 14쪽
175 100 G 제29장. 감당할 수 있는 일 (3) +27 19.01.23 3,771 406 13쪽
174 100 G 제29장. 감당할 수 있는 일 (2) +37 19.01.22 3,825 446 15쪽
173 100 G 제29장. 감당할 수 있는 일 (1) +31 19.01.21 3,877 437 19쪽
172 FREE [외전] 검은 나비 +65 19.01.21 5,754 479 13쪽
171 100 G 제28장. 하나도 안 평화로울걸 (5) +32 19.01.19 3,930 467 17쪽
170 100 G 제28장. 하나도 안 평화로울걸 (4) +32 19.01.18 3,985 463 18쪽
169 100 G 제28장. 하나도 안 평화로울걸 (3) +37 19.01.17 4,011 479 15쪽
168 100 G 제28장. 하나도 안 평화로울걸 (2) +32 19.01.16 4,046 465 17쪽
167 100 G 제28장. 하나도 안 평화로울걸 (1) +28 19.01.15 4,081 455 14쪽
166 100 G 제27장. 지금이었다면 (6) +48 19.01.14 4,115 532 13쪽
165 100 G 제27장. 지금이었다면 (5) +19 19.01.14 4,120 458 13쪽
164 100 G 제27장. 지금이었다면 (4) +55 19.01.12 4,185 584 13쪽
163 100 G 제27장. 지금이었다면 (3) +66 19.01.11 4,247 480 13쪽
162 100 G 제27장. 지금이었다면 (2) +46 19.01.10 4,226 486 17쪽
161 100 G 제27장. 지금이었다면 (1) +31 19.01.10 4,249 484 15쪽
160 100 G 제26장. 어렵지 않은 일 (6) +26 19.01.09 4,300 471 16쪽
159 100 G 제26장. 어렵지 않은 일 (5) +42 19.01.08 4,339 490 16쪽
158 100 G 제26장. 어렵지 않은 일 (4) +33 19.01.07 4,392 480 15쪽
157 100 G 제26장. 어렵지 않은 일 (3) +49 19.01.06 4,446 512 14쪽
156 100 G 제26장. 어렵지 않은 일 (2) +27 19.01.05 4,478 474 17쪽
155 100 G 제26장. 어렵지 않은 일 (1) +28 19.01.04 4,540 471 12쪽
154 FREE [외전] 안녕 +55 19.01.04 6,544 522 11쪽
153 100 G 제25장. 있어야 할 곳 (9) +58 19.01.03 4,607 562 13쪽
152 100 G 제25장. 있어야 할 곳 (8) +46 19.01.02 4,670 544 17쪽
151 100 G 제25장. 있어야 할 곳 (7) +48 19.01.01 4,695 584 12쪽
150 100 G 제25장. 있어야 할 곳 (6) +47 18.12.31 4,767 543 13쪽
149 100 G 제25장. 있어야 할 곳 (5) +48 18.12.29 4,842 565 13쪽
148 100 G 제25장. 있어야 할 곳 (4) +29 18.12.28 4,886 575 12쪽
147 100 G 제25장. 있어야 할 곳 (3) +31 18.12.27 4,907 609 12쪽
146 100 G 제25장. 있어야 할 곳 (2) +37 18.12.26 4,938 586 13쪽
145 100 G 제25장. 있어야 할 곳 (1) +35 18.12.25 5,005 603 12쪽
144 100 G 제24장. 이해의 초석 (11) +51 18.12.24 5,075 618 16쪽
143 100 G 제24장. 이해의 초석 (10) +51 18.12.22 5,153 581 14쪽
142 100 G 제24장. 이해의 초석 (9) +54 18.12.20 5,209 646 13쪽
141 100 G 제 24장. 이해의 초석 (8) +51 18.12.19 5,242 603 14쪽
140 100 G 제24장. 이해의 초석 (7) +41 18.12.18 5,280 570 13쪽
139 FREE [외전] 키리에 +96 18.12.18 8,307 712 14쪽
138 100 G 제24장. 이해의 초석 (6) +35 18.12.17 5,348 585 13쪽
137 100 G 제24장. 이해의 초석 (5) +51 18.12.15 5,473 596 13쪽
136 100 G 제24장. 이해의 초석 (4) +62 18.12.14 5,537 650 15쪽
135 100 G 제24장. 이해의 초석 (3) +70 18.12.13 5,579 636 13쪽
134 100 G 제24장. 이해의 초석 (2) +68 18.12.12 5,661 668 14쪽
133 100 G 제24장. 이해의 초석 (1) +45 18.12.11 5,734 613 12쪽
132 100 G 제23장. 그런 날이 온다면 (9) +65 18.12.10 5,824 657 13쪽
131 100 G 제23장. 그런 날이 온다면 (8) +60 18.12.08 5,899 676 13쪽
130 100 G 제23장. 그런 날이 온다면 (7) +71 18.12.07 5,943 711 12쪽
129 100 G 제23장. 그런 날이 온다면 (6) +61 18.12.06 5,992 761 13쪽
128 100 G 제23장. 그런 날이 온다면 (5) +83 18.12.05 6,014 757 14쪽
127 100 G 제23장. 그런 날이 온다면 (4) +56 18.12.04 6,054 651 14쪽
126 FREE [외전] 아브턴던트 +43 18.12.03 9,512 649 6쪽
125 100 G 제23장. 그런 날이 온다면 (3) +54 18.12.02 6,136 669 12쪽
124 100 G 제23장. 그런 날이 온다면 (2) +40 18.12.01 6,192 675 14쪽
123 100 G 제23장. 그런 날이 온다면 (1) +22 18.11.30 6,270 637 15쪽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자서현' 작가를 후원합니다!

  • 보유 골드: 0 G
비밀번호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