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하루독서 님의 서재입니다.

전체 글


[시] 융통성

밤을 이해하지 못해도

낮은 이해하라고 해


거대한 밤을 모두 이해할 순 없대

살아가는 낮은 결국 이해하곤 하지


근데 있잖아

낮은 밤을 이해할 수 없대

사소한 밤을 이해할 수 없대


낮이 잘못한 건 아니래

근데 밤을 이해하라고 강요해


밤을 따라 이해하는 낮을

살려줄 수 있겠니


댓글 0

  • 댓글이 없습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글목록
번호 제목 작성일
20 느낀점리뷰 | 제 7회 공모전, 전설의 천재 번역가가 되었다 리뷰 [미완] 21-06-03
19 시 | 굴레 (미완성) 21-06-01
18 느낀점리뷰 | 제7회 공모전, 미술천재 김과학 리뷰 21-06-01
17 느낀점리뷰 | 제7회 공모전,19세기 천재화가, 강재현 리뷰 21-06-01
16 잡다한 글 | 특수능력K세계 21-06-01
15 시 | <정상 가는 길> 21-05-29
14 잡다한 글 | 가족회의 21-05-17
13 시 | 책임 21-05-03
12 시 | 내가 사는 세상 21-05-01
11 시 | 어르신 21-04-29
10 잡다한 글 | 무제, 엄마 찾아 삼만리 모티브 21-04-29
9 시 | 꽃의 시절 21-04-26
» 시 | 융통성 21-04-19
7 잡다한 글 | <높이높이 날아라> 21-04-18
6 잡다한 글 | 무제, 판타지, 꽃집관련내용 21-04-18
5 잡다한 글 | <오이오이~가지가지!> *1 21-04-18
4 잡다한 글 | <한달아, 살고싶어?> 21-04-18
3 잡다한 글 | <오렌지 팬데믹> 21-04-18
2 잡다한 글 | <도와주세요, 예뻐질 수 있도록> 21-04-18
1 시 | 눈 밟힐 때면 21-04-18

비밀번호 입력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