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하루독서 님의 서재입니다.

전체 글


[시] 책임

자기 자식 어떤지도 모르고

멋대로 행동하는 어린 그를 보면

그저 마음과 입을 비틀 뿐이다


자기 자신 드러내지 않고

멋대로 감정적인 어린 그를 보면

그저 등과 눈을 돌릴 뿐이다


누굴탓하랴 누굴탓하랴

그저 인간이거슬

비뚤어진 내 사랑은 그저

그녀의 속을 달래줄 뿐이다


댓글 0

  • 댓글이 없습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글목록
번호 제목 작성일
20 느낀점리뷰 | 제 7회 공모전, 전설의 천재 번역가가 되었다 리뷰 [미완] 21-06-03
19 시 | 굴레 (미완성) 21-06-01
18 느낀점리뷰 | 제7회 공모전, 미술천재 김과학 리뷰 21-06-01
17 느낀점리뷰 | 제7회 공모전,19세기 천재화가, 강재현 리뷰 21-06-01
16 잡다한 글 | 특수능력K세계 21-06-01
15 시 | <정상 가는 길> 21-05-29
14 잡다한 글 | 가족회의 21-05-17
» 시 | 책임 21-05-03
12 시 | 내가 사는 세상 21-05-01
11 시 | 어르신 21-04-29
10 잡다한 글 | 무제, 엄마 찾아 삼만리 모티브 21-04-29
9 시 | 꽃의 시절 21-04-26
8 시 | 융통성 21-04-19
7 잡다한 글 | <높이높이 날아라> 21-04-18
6 잡다한 글 | 무제, 판타지, 꽃집관련내용 21-04-18
5 잡다한 글 | <오이오이~가지가지!> *1 21-04-18
4 잡다한 글 | <한달아, 살고싶어?> 21-04-18
3 잡다한 글 | <오렌지 팬데믹> 21-04-18
2 잡다한 글 | <도와주세요, 예뻐질 수 있도록> 21-04-18
1 시 | 눈 밟힐 때면 21-04-18

비밀번호 입력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