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JA SEO HYEON

표지

선독점 적국의 왕자로 사는 법

유료웹소설 > 연재 > 퓨전, 판타지

새글 유료

연재 주기
자서현
작품등록일 :
2018.10.02 12:00
최근연재일 :
2019.11.14 18:30
연재수 :
395 회
조회수 :
4,729,558
추천수 :
241,267
글자수 :
2,722,150

일괄 구매하기 현재 연재되어 있는 편을 일괄 구매합니다.
선택 구매, 대여 시 작품 할인 이벤트 적용이 되지 않습니다.
※이미 구매/대여한 편은 제외됩니다.

선택 구매하기 선택 구매, 대여 시 작품 할인 이벤트 적용이 되지 않습니다. ※이미 구매/대여한 편은 제외됩니다.

일괄 대여하기
현재 연재되어 있는 편을 일괄 대여합니다.
선택 구매, 대여 시 작품 할인 이벤트 적용이 되지 않습니다.
※이미 구매/대여한 편은 제외됩니다.

선택 대여하기
선택 구매, 대여 시 작품 할인 이벤트 적용이 되지 않습니다. ※이미 구매/대여한 편은 제외됩니다.

결과

구매 예정 금액

0G
( 0원 )

0
보유 골드

0G

구매 후 잔액

0G

*보유 골드가 부족합니다.

  • 꼭 확인해 주세요.
    • - 구매하신 작품은 유료약관 제16조 [사용기간 등]에 의거하여 서비스가 중단될 수 있습니다.
    • - 콘텐츠를 구매/대여 후 열람한 시점부터 취소가 불가능하며, 열람하지 않은 콘텐츠는 구매/
        대여일로부터 7일 이내 취소 신청이 가능합니다.
    • - 단, 대여의 경우 대여기간이 만료되면 취소가 불가능합니다.
    • - 이벤트 행사가 진행중인 콘텐츠를 구매/대여한 경우 각 이벤트 조건에 따라 취소가 불가능할
        수 있습니다.
    • - 콘텐츠 제공자의 의사에 따라 판매가가 변경될 수 있으며, 콘텐츠의 가격변경을 이유로 한
        구매취소는 불가능합니다.
  • 구매 취소 안내
    • - 일회성 콘텐츠이므로 구매/대여 후 열람하신 시점부터 구매/대여 취소가 불가능합니다.
    • - 단, 사용하지 않은 구매/대여 편은 구매일로부터 7일 이내 신청 시 취소가 가능합니다.
    • - 일괄 혹은 묶음 구매/대여를 한 경우, 한 편이라도 열람 시 나머지 편 또한 취소가 불가능합니다.
  • 대여 안내
    • - 대여 기간 : 대여 시부터 편당 1일, 최대 90편 이상 90일

내용

닫기

적국의 왕자로 사는 법

[외전] 순백의 맹금

  • 글자체
  • 글자크기
  • 줄간격
  • 글자색
    배경색
  • 테마
    설정초기화
작성
19.02.09 10:52
조회
6,558
추천
523
글자
19쪽

작가의말

예약을 걸어두려다 실수로 올라갔어요 하하하하

오늘 저녁에 본편으로 뵐게요!! 

 

+ 그러고보니 후원금 명단도 없이 올라간 셈이 됐네요 ㅠㅠ 후원금 보내주신 명단은 저녁에 본편에서 올릴게요 어휴.. 실수해서 죄송합니다 ㅠㅠ 

이 작품은 어때요?

< >

Comment ' 55

  • 작성자
    Lv.30 자서현
    작성일
    19.02.09 10:52
    No. 1
  • 작성자
    Lv.93 badchild
    작성일
    19.02.09 11:03
    No. 2

    ㅜㅜㅜㅜㅜㅜㅜㅜㅜ체이스ㅜㅜㅜㅜㅜ베른 ㅜㅜㅜㅜㅜㅜ이런 형제였는데ㅜㅜㅜㅜ지금 플란츠를 살리려는 칼리안 속이 얼마나 속이 아닐지ㅜㅜㅜㅜ아이고ㅜㅜㅜㅜㅜㅜ

    찬성: 108 | 반대: 1

  • 작성자
    Lv.23 시리야
    작성일
    19.02.09 11:04
    No. 3

    작가님ㅠㅠㅠㅠㅠ너무 너무 감사합니다 정말 잘 읽었어요 아무생각 없이 들어왔다가 받은 선물같아요 근데 몸도 안좋으신데ㅠㅠ 푹쉬세요ㅠㅠㅠㅠㅠㅠㅠㅠ 몸 계속 안좋으실 까봐 넘 걱정돼요ㅠㅠㅠㅠ 머리 아프신 건 좀 괜찮으신 건가요?ㅠㅠ 어서 나으셨으면 좋겠어요ㅠㅠ 그리고 베른ㅠㅠㅠㅠ 아 베른 진짜ㅠㅠㅠㅠㅠ 너무 슬퍼서ㅠㅠㅠ 최악의 아버지네요 데블란 진짜 너무 싫어요ㅜㅠ 너무 즐겁게 봤습니다 작가님 어서 쾌차 하시길 바랄게요!

    찬성: 41 | 반대: 0

  • 작성자
    Lv.10 칼랸치료비
    작성일
    19.02.09 11:04
    No. 4

    세상에작가님 완전 놀랏어요.. 외전ㅠㅜㅜㅜㅜ감사합니다... 근데 쉬긴 하셧나요..???어제 휴재라고 하시더니ㅠㅠㅠㅠㅠ

    찬성: 14 | 반대: 1

  • 작성자
    Lv.10 bouffon9..
    작성일
    19.02.09 11:09
    No. 5

    ㅎ ㅏ,,, 진짜... 베른이나 칼리안이나 진짜 가시밭길을.... 스스로 불러온 재앙이 맞는데... 맞는데... 어떻게 이렇게까지 희생적이어서...

    찬성: 42 | 반대: 0

  • 작성자
    Lv.30 자서현
    작성일
    19.02.09 11:09
    No. 6

    저 머리 괜찮아요 ㅠㅠ 아니 예약 건다면서 그냥 올려버린게 벌써 두 번째인 걸 보면 여러가지 의미로 조금 모지란거 같기는 한데 아무튼 아픈건 아니에요 ㅠㅠ 이건 설때부터 조금씩 썼던거라 편수 맞춰 올리려던거라서 무리한 거 아니에요 걱정 마세요 감사합니다 ㅠㅠ 사랑해요 독자님들

    찬성: 81 | 반대: 0

  • 작성자
    Lv.16 일루이레
    작성일
    19.02.09 11:13
    No. 7

    이런 형제였는데... 체이스는 이런 아우를 잃었군요..ㅠㅠㅠ 너무나 험한 가시밭길 이리 걸어왔으니..ㅠㅠㅠㅠㅠ 외전 감사합니다 작가님!!

    찬성: 35 | 반대: 0

  • 작성자
    Personacon 딸기우유값
    작성일
    19.02.09 11:13
    No. 8

    작가님 외전 너무 좋은데요 휴재를 하셨으면 쉬셔야지요 작가님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찬성: 3 | 반대: 0

  • 작성자
    Lv.1 n1755_bl..
    작성일
    19.02.09 11:18
    No. 9

    베른의 어머니 이름은 디에나,
    체이스의 어머니 이름은 루이즈군요...
    혹시 두 분 다 성은 세크리티아인가요?

    찬성: 7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30 자서현
    작성일
    19.02.09 11:21
    No. 10

    국가명이 붙는 성은 국왕의 자녀에게로만 이어지기 때문에, 카이리스나 세크리티아 모두 왕비와 후궁이 각자의 성을 그대로 사용합니다. (실리케 브리센, 프레이야 휘트린으로 사용했던 것과 같습니다) 참고 부탁드립니다. :)

    찬성: 25 | 반대: 0

  • 작성자
    Lv.24 별난바사탕
    작성일
    19.02.09 11:21
    No. 11

    아니 베른ㅠㅠㅜㅜㅠㅠㅠㅠ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16 루야silen
    작성일
    19.02.09 11:26
    No. 12

    아니 작가님... 아니 작가님.... 8ㅁ8...(말잇못..)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18 sironz02
    작성일
    19.02.09 11:29
    No. 13

    작가님, 푹 쉬고 계시는거 맞으시죠...? 감기로 고생하고 계실텐데 휴재하셨으면 그냥 푹 쉬셨어야지요ㅠㅠㅠ 한 번 꼭 보고 싶었던 기사 서약의 장면이 외전으로 올라와서 기쁘지만, 또 작가님께서 쉬지 않으셔서 슬픕니다...ㅠㅠ 지금이라도 다시 푹 쉬고 오셔요ㅠㅠ!
    순백의 맹금이 무엇을 뜻하는 것일까 싶었는데, 체이스 이름의 뜻이었군요! 베른에게 있어서 체이스가 어떤 의미인지, 체이스에게 있어서 베른이 어떤 의미인지 절절하게 느껴졌습니다ㅠ 모든 어두운 길을 걷는다고 하더라도 체이스를 지키고자 하는 베른의 모습에 찡했어요... 데블란은 진짜... 베른의 생일을 알고 있었을텐데도 저런답니까... 데블란 밑에서 베른과 체이스만 고생이었네요ㅠ 타도 데블란...!!! 베른에게 바다를 선물로 주는 이유가 또 체이스답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런 사이좋은 형제였는데 그런 마지막을 보았네요... 체이스의 정혼자에 대한 정보도 조금 나왔군요! 심지어 두 형제의 오랜 친구라는 아리안느에 대해서도 궁금해지기 시작합니다ㅋㅋ 그리고 그동안 보고 싶어했던 기사 서약에 대한 부분을 이렇게 보여주시다니요...ㅠㅠ 서약의 언을 전하는 베른의 마음이, 그걸 받아 답하는 체이스의 마음이 어땠을지 생각만 해도 울컥합니다.
    실수로 올라가서 첫 댓글에 반응이 그러셨던 건가요ㅋㅋㅋ 작가님 너무 귀여우셔요... 멋진 외전 정말 감사합니다! 이젠 정말정말정말 푹 쉬고 오셔요ㅠㅠ 빨리 회복하시기를 바랍니다*옷*

    찬성: 19 | 반대: 0

  • 작성자
    Lv.11 밥먹어라
    작성일
    19.02.09 11:29
    No. 14

    ㅠ...ㅠ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우리애들 ㅠㅠㅠ얼른 행복해지면 좋겠어요 마음으로 키운 자식들(?)인데 먹는것봐도 우리애가 드디어 음식을 먹네 하하 하고 좋아서 죽는데 엉엉 ㅠㅠㅠㅠㅠㅠㅠㅠ얼른...얼른 행복해지기를 ㅠㅠ...

    찬성: 4 | 반대: 0

  • 작성자
    Lv.13 대구맛사탕
    작성일
    19.02.09 11:30
    No. 15

    아 베른ㅠㅜㅜㅜㅜㅜ 본편 읽고 외전 읽으니까 더 슬프네요ㅜㅜㅜ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11 구마구마님
    작성일
    19.02.09 11:34
    No. 16

    외전에 세크리티아 형제들이 나오다니 ㅠㅠ 오로지 체이스를 위해 살아가는 베른이 너무 안타깝네요...ㅠㅠ

    찬성: 10 | 반대: 0

  • 작성자
    Lv.13 별의카비
    작성일
    19.02.09 11:36
    No. 17

    알림이 울려서 호다닥 달려왔네요ㅠㅠ 덕분에 이른 시간부터 눈물을 뽑았어요... 저번에 햇빛 가루가 담긴 바람이라는 표현도 너무 예뻤는데 별빛 가루가 내린다는 표현도 너무 예뻐요ㅠㅠ 그렇게 예쁜 공간에서 혼자 검은 후드 쓰고있는 베른이 너무 마음 아팠네요ㅠㅠㅠ 베른 생일 선물로 바닷가 사주고, 어머니 죽음에 슬퍼하기만 할 수 없는 베른을 알아주는 체이스 마음도 너무 예쁘고요.. 기사 서약하는 모습도 너무 멋있는데 둘 모두 살 수 있는 유일한 길을 위해 걷는다는 걸 아니까 더 마냥 멋있어서 좋아할 수도 없었네요ㅠㅠㅠ 소같은 르메인보다 뱀같은 데블란이... 감히 우리 체이스 왕세자님을 죽을 고비 넘기게 하다니!! 처음으로 데블란의 말을 어긴게 베른의 진정한 주인을 향한 길을 걷는 일이었다는 게 너무 찡했어요.. 생일까지 포함해서 가지치기 다녔던 우리 베른!ㅠㅠ 이젠 외전으로 나마 행복한 베른이 보고싶네요ㅠㅠㅠ

    외전 너무너무 감사하고 아프신데 푹 쉬신거 맞나요!!ㅠㅠ 저는 그럼 오늘 저녁에 본편에서 뽑을 눈물 장전하러 가겠습니다...(__)

    찬성: 5 | 반대: 0

  • 작성자
    Lv.13 별의카비
    작성일
    19.02.09 11:38
    No. 18

    베른 생일은 챙겨줄 수도 없게 2월 30일이네요... 저는 앞으로 남들보다 2일을 더 많이 살기로 했어요.. 1년은 367일입니다!!!ㅠㅠㅠ

    찬성: 18 | 반대: 0

  • 작성자
    Lv.17 시엔나
    작성일
    19.02.09 11:44
    No. 19

    아 작가님 진짜 아ㅜㅠㅜㅜㅠㅜㅠㅠㅠㅜㅠㅜㅜㅠㅠ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9 배지밀B
    작성일
    19.02.09 11:44
    No. 20

    체이스 이름 뜻이 순백의 맹금이라니 아 정말 작가님ㅜㅜ 이름 진짜 너무 잘지으세요ㅠㅜㅜㅜㅜ 14살 베른... 칼리안보다도 어린 베른의 삶이 너무 상처투성이라서, 피비린내가 가실 일이 없었어서 너무 속상해요ㅜㅜ 데블란 진짜 너무 싫어요. 베른이 왜 질색하는지 너무 이해가 가고 생일날 사람 죽이게하다니 아비가 맞나요... 그런 아비에 비해 바다를 사서 선물해주는 체이스 너무 좋아요. 두사람 다 서로를 생각하는 마음이 예쁘고 안타까워서 눈물이 나요... 체이스 살리기위해 기사서약하는 베른 꼭 보고 싶었는데 외전으로 볼 수 있어서 행복해요... 작가님 쉬시는 날인데 외전 올려주셔서 감사하고 무리는 하지 마세요. 무엇보다 작가님 건강이 먼저인 거 아시죠? *옷*감기 얼른 나으세요*옷*

    찬성: 9 | 반대: 0

  • 작성자
    Lv.17 시엔나
    작성일
    19.02.09 11:45
    No. 21

    아 작가님 진짜 아ㅜㅠㅜㅜㅠㅜㅠㅠㅠㅜㅠㅜㅜㅠㅠ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3 일하는깡통
    작성일
    19.02.09 12:02
    No. 22

    아이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너희 바다에 빠진 날이 베른 생일이었어ㅠㅠㅠㅠ 데블란 이 죽일놈ㅠㅜㅠㅠㅠ

    찬성: 3 | 반대: 0

  • 작성자
    Lv.16 슉슉슉
    작성일
    19.02.09 12:04
    No. 23

    아..작가님...ㅠㅠㅠㅠㅠㅜㅜㅜㅜ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8 피스발바닥
    작성일
    19.02.09 12:09
    No. 24

    작가님..?작가님???(똑똑똑
    작가님 아프시다면서요 왜 안쉬세요??????
    작가님제발휴식제발휴식ㅠㅠㅠㅠㅠㅠ
    베른ㅠㅠㅠㅠ체이스ㅠㅠㅠㅠ
    오늘도웁니다ㅠㅜㅠㅜㅜㅜㅜㅜㅜㅜㅜ외전의꽃말은오열ㅠㅠㅠㅠㅠ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7 쟈림
    작성일
    19.02.09 12:12
    No. 25

    아니 14살이면 진짜 미칠만했어요ㅠㅜㅜㅠㅜㅜㅠㅜㅠㅠ 베른 진짜ㅠㅡㅠㅜㅡㅠㅠㅜㅠ

    찬성: 4 | 반대: 0

  • 작성자
    Lv.18 킨무
    작성일
    19.02.09 12:42
    No. 26

    거봐 거봐 작가님 휴재라고 두편들고온댔지 내가..!! 데블란 용서못해!!

    찬성: 2 | 반대: 0

  • 작성자
    Lv.8 려한휴식짱
    작성일
    19.02.09 12:54
    No. 27

    데블란이나 르메인이나 똑같아 이 쓰레기들아!!!!!!!!!! 막내한테 원한있냐!!!!!!!!

    찬성: 2 | 반대: 0

  • 작성자
    Lv.15 김서혜
    작성일
    19.02.09 13:27
    No. 28

    아니 작가님ㅠㅜㅠㅜ 쉰다고..하셨잖아요....ㅠㅠㅠ 생일날에도 그런 끔찍한 일을 해야했던 베른이 너무 안타까워요..ㅠ 왜 하필 저런 아버지를 만나서... 그래도 형이 정말 사려깊고 다정한 사람이라ㅠㅠ 어머님들의 유전자와 교육이 큰 일 하셨어요... 아리안느가 이번 편에 잠깐 언급이 되었네요! 왕가에서 혼약은 정치적 목적에 가깝다지만 단순히 목적을 위한 관계보다는 친해보여서 기분이 좋아요:D 이번 생의 아리안느도 어서 등장해줬으면 좋겠어요! 그나저나 데블란이 정말 베른을 왕위에 앉히고 싶긴 했나보네요 저정도로 몰린 상황에서라면 자신이 지키고자 했던 상대조차도 귀찮고 짐처럼 여겨지는게 보통일 테니까요..(물론 단순히 강력한 수족이 필요한 것도 있겠지만요) 귀족들이 모인 자리에서 베른의 반응을 보는 것도 꼭 능력을 시험하는 느낌이고요.체이스의 말이라면 다 들어줬다는 것도 단순히 베른이 시킨 일을 다 했기 때문이라기보단 저렇게 자란 뒤 나중에 갈등상황에서 대처능력이 떨어지는게 베른과 대비되어 보이는 걸 염두에 둔 것 같고..(이건 확대해석이지만요) 아무튼 베른도 보통이 아니고 체이스도 현명한 사람이라 완전 망했네요:) 형제를 다 죽이고 꽤나 강력한 힘을 가졌을 데블란의 결정에 반대하는 귀족들을 보니, 오히려 그들이 데블란의 마음을 대변하고 있는 것처럼 보여서,, 혹시 데블란이 전생이 이방원이었나? 하는 엉뚱한 생각까지 가버렸어요ㅋㅋㅋㅋㅋㅋ 오늘도 횡설수설만 했네요,, 저녁에 다시 뵈어요!!!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13 501
    작성일
    19.02.09 13:35
    No. 29

    이 무슨 애틋한 형제랍니까ㅠㅠㅠㅠㅠㅠㅠ아이고ㅠㅠㅠ본편에서도 나왔던 행동이 나와서 왠지 반갑기도 하고...베른 너무 멋져요....외전 잘 보고 갑니다 작가님ㅠㅠ밤에 뵈어요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26 일년생
    작성일
    19.02.09 13:54
    No. 30

    베른은 저 맹세를 지켰네요...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17 .행복회로.
    작성일
    19.02.09 14:17
    No. 31

    야ㅠ데블란 장난하냐 어떻게 열네살짜리한테 살인ㅅ을시킬수가잇어 맞장떠 확마

    찬성: 2 | 반대: 0

  • 작성자
    Lv.22 시루양
    작성일
    19.02.09 14:47
    No. 32

    아아아아아ㅠㅠㅠㅜㅠㅠㅜㅠㅜㅜㅠㅠㅠ아악!!!!ㅠㅜㅠㅜㅠㅠㅠㅠㅠㅠㅜㅜㅜ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아!!!!!!!!세렌티시여ㅠㅜㅠㅜㅜㅠㅠㅠ어찌이러뉴ㅜㅠㅠㅠ이런시련을ㅠㅜㅠㅜㅜㅜㅠㅜㅠㅠㅠㅠㅠㅠ데블란 이 르메인만도 못한 놈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르메인은 그래도 아들들을 사랑하고 자기 행동을 반성하며 나아지려 노력하고 있기라도 하지 데블란 너 이 망할 새끼는 어????!!!!! 씨익씨익 절대 용서 못 해 씨익씨익ㅠㅠㅜ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2 곤졸라
    작성일
    19.02.09 14:56
    No. 33

    진짜 베른은 체이스만을 위한ㅠㅠㅠㅠㅠ 존재였네요 아니 그렇다고 얘 시점 외전까지 체이스 이름일 필요 있냐구요ㅠㅠㅠㅠ 아 진짜 이놈아ㅠㅠㅠㅠㅠㅠㅠ 운다울어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4 후루키
    작성일
    19.02.09 15:04
    No. 34

    아니 작가니뮤ㅠㅠ 작가님ㅠㅠㅠㅠㅠㅠㅠ 이렇게 기습 외전 받으면 제 심장이 못버텨요ㅠㅠㅠㅠ 아아 베른ㅠㅠㅠ 체이스ㅠㅠㅠㅠㅠㅠㅠ 제발 행복해줘ㅠㅠㅠ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1 건강하셔요
    작성일
    19.02.09 16:25
    No. 35

    작가님 사랑해요 진짜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3 넘사랑
    작성일
    19.02.09 16:44
    No. 36

    아니 세상에 작가님 쉬여야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외전 너무 감사해요ㅠㅠㅠㅠㅠㅠ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0 꺄앙
    작성일
    19.02.09 16:56
    No. 37

    목을 자꾸 노렸던게 고통을 줄여주려던게 습관이 되어서 였구나.. ㅠㅠ 조금이라도 덜 아프라고 ;ㅁ; 베른 이 배려깊은 아이야 ㅠㅠㅠㅠ
    체이스도 글코 서로 아껴주는 모습이 넘 이쁘고 좋은데 슬퍼요 ㅠㅠ
    반짝반짝 누구보다 예쁜 시간에 태어났는데 누구보다도 어두운 일을 해야했던 게 맘 아파요.
    맹세대로 체이스보다 먼저 죽고 으앙 ㅠㅠ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18 레이머리끈
    작성일
    19.02.09 18:14
    No. 38

    열네삭ㄴ...열네살...열네살이래...ㅠㅠㅠㅠㅠㅠ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5 딸기차
    작성일
    19.02.09 18:26
    No. 39

    데블란은 열넷 먹은 어린애한테 뭘 시키는건지... 자신이 죽였던 사람들 아팠을 거라며 곱씹는 베른이 너무 마음이 아파요ㅠㅠㅠㅠㅠㅠㅠㅠ 체이스에게는 절대 티 내지 않는 점도 슬프고ㅠㅠㅠㅠㅠㅠ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10 다트리
    작성일
    19.02.09 18:54
    No. 40

    열넷밖에 안되는데ㅠㅠ 2월 30일이니 더 전에도 살인시켰을 수도 있으니까 그럼 13살..ㅠㅠㅠㅠㅠㅠㅠㅠ데블란 진짜 나쁘다ㅠㅠㅠㅠ 고통스럽지 않게 하려고 급소를 노렸는데 그것 때문에 가름을 봐서 또 상처입고ㅠㅠㅠㅠ베른 부둥부둥 해주고 싶다ㅠㅠㅠ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14 gds2001
    작성일
    19.02.09 23:02
    No. 41

    이미,,,이미 이곳에 베른이 어머니가 따로계신거알지만,,,,저도,,,저도 좀 끼워주세요 저는 베른이 발닦개해도좋으니까,,,,,아,,,내새끼,,,,,,,내새끼,,,,,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8 독자누나
    작성일
    19.02.10 06:05
    No. 42

    르메인은 사랑이라도 하지......데블란진짜가만안둬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2 한현제
    작성일
    19.02.10 06:48
    No. 43

    아 잠시만요 저 아직 68 편 읽다가 소제목 보러 들어왔다가 아 이게 와... 외전 무료길래 뭐지 해사 봤는데 우리 첨 보는 체이스와 우리 베른의 관계 심지어 서약할때 와 진짜 대박소리밖에 안나와요... 이런 과거였구나ㅠㅠㅠㅠㅠㅠㅠㅠ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8 INCEDENT
    작성일
    19.02.10 23:01
    No. 44

    진짜 데블란 개색... 절x2입니다 개색... 진짜 아..... 데블란....!!! 아오 진짜!!!!!!!!!!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 n2230_hu..
    작성일
    19.02.11 14:36
    No. 45

    흑흑ㅠㅠㅠㅠㅠ 체이스랑 베른 생각하면 눈물이 나는데요ㅠㅠㅠㅠㅠ 흑흑 형제 이야기 써주셔서 감사합니다ㅠㅠ 작가님 건강하셔야해요ㅠ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0 케일교신자
    작성일
    19.02.11 22:02
    No. 46

    아이고오오오오오오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체이스를 살리기위해 자기 자신의 날개를 꺽었고 수많은 목숨들을 빼았고 스스로 상처입었어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데블란 이 개자식아아아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좋은 애비가 되어주지는 못할 망정 꼭 그리해야했냐ㅠㅠㅠㅠ 개자식 내가 너 두번 죽일거다ㅠㅠㅠㅠ 하나는 베른몫이고 하나는 체이스몫이다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잊혀지지않길 바래 지은 이름이지만 결국은 잊혀져버린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아이고오오오오오오ㅠㅠㅠㅠㅠㅠㅠㅠㅠ ((눈물 한 바가지))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9 swingcat
    작성일
    19.02.12 21:52
    No. 47

    죄많은 체이스 ㅠㅠ 죄많은 베른 ㅠㅠ 신이 참회의 벌을 내렸군여 모두 살리어라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1 레생
    작성일
    19.02.23 18:38
    No. 48

    내가미쳐진짜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8 리젯트
    작성일
    19.03.03 10:35
    No. 49

    비참해...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7 시엔나
    작성일
    19.03.19 20:53
    No. 50

    ㅠㅠㅠㅠㅜㅜㅠㅠㅜㅜ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1 현생에바임
    작성일
    19.06.08 16:18
    No. 51

    아... 이제는 베른이 없으니..ㅠㅠ
    베른이 해왔던 일울 체이스가 혼자서 해야되는구나..ㅠㅠㅠㅠ
    칼리안이 걱정하고 슬퍼했던게 이건가...ㅠㅠㅠㅠ

    찬성: 2 | 반대: 0

  • 작성자
    Lv.8 성신비
    작성일
    19.06.12 01:41
    No. 52

    아 세상에 맙소사 와중에 데블란 쓰레긴데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3 체이스용돈
    작성일
    19.07.05 14:25
    No. 53

    아 세상에 체이스...ㅠㅠㅠㅠ 어쩜 좋아ㅠㅠㅠㅠ 이런 아우를 잃은 마음이 헤아려지지 않아요.. 아 제발 행복하자 체이스ㅠㅠㅠ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0 사랑함
    작성일
    19.08.31 13:49
    No. 54

    아 진짜 마음 아프다ㅜㅜㅠ 애들좀 진짜 행복하게 해줘요...베른 어서 행복하게 쉬자..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1 스무하루
    작성일
    19.10.30 22:46
    No. 55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적국의 왕자로 사는 법 연재란
제목날짜 구매 추천 글자수
201 100 G 제34장. 내가 거짓말을 못해서(1) +26 19.02.26 3,448 402 17쪽
200 100 G 제33장. 개 키울 거라고 (7) +49 19.02.23 3,511 420 16쪽
199 100 G 제33장. 개 키울 거라고 (6) +41 19.02.22 3,525 398 13쪽
198 100 G 제33장. 개 키울 거라고 (5) +31 19.02.21 3,551 424 14쪽
197 100 G 제33장. 개 키울 거라고 (4) +30 19.02.20 3,581 460 16쪽
196 100 G 제33장. 개 키울 거라고 (3) +33 19.02.19 3,616 423 13쪽
195 100 G 제33장. 개 키울 거라고 (2) +28 19.02.18 3,644 407 13쪽
194 100 G 제33장. 개 키울 거라고 (1) +28 19.02.15 3,716 408 15쪽
193 100 G 제32장. 나의 검 (5) +39 19.02.14 3,715 432 16쪽
192 100 G 제32장. 나의 검 (4) +34 19.02.13 3,737 428 16쪽
191 100 G 제32장. 나의 검 (3) +45 19.02.12 3,772 502 15쪽
190 100 G 제32장. 나의 검 (2) +42 19.02.11 3,794 465 13쪽
189 100 G 제32장. 나의 검 (1) +55 19.02.09 3,881 453 15쪽
» FREE [외전] 순백의 맹금 +55 19.02.09 6,558 523 19쪽
187 100 G 제31장. 아직은 아니지만 (4) +55 19.02.07 3,951 506 13쪽
186 100 G 제31장. 아직은 아니지만 (3) +46 19.02.06 3,993 446 12쪽
185 100 G 제31장. 아직은 아니지만 (2) +28 19.02.06 4,016 426 14쪽
184 100 G 제31장. 아직은 아니지만 (1) +54 19.02.02 4,084 496 14쪽
183 100 G 제30장. 내 사람 (5) +50 19.02.01 4,098 460 13쪽
182 100 G 제30장. 내 사람 (4) +55 19.01.31 4,098 483 12쪽
181 100 G 제30장. 내 사람 (3) +35 19.01.30 4,107 479 14쪽
180 100 G 제30장. 내 사람 (2) +42 19.01.29 4,141 467 14쪽
179 100 G 제30장. 내 사람 (1) +37 19.01.28 4,177 465 12쪽
178 100 G 제29장. 감당할 수 있는 일 (6) +38 19.01.26 4,201 461 17쪽
177 100 G 제29장. 감당할 수 있는 일 (5) +43 19.01.25 4,217 465 13쪽
176 100 G 제29장. 감당할 수 있는 일 (4) +46 19.01.24 4,230 506 14쪽
175 100 G 제29장. 감당할 수 있는 일 (3) +28 19.01.23 4,256 452 13쪽
174 100 G 제29장. 감당할 수 있는 일 (2) +39 19.01.22 4,314 492 15쪽
173 100 G 제29장. 감당할 수 있는 일 (1) +32 19.01.21 4,366 484 19쪽
172 FREE [외전] 검은 나비 +66 19.01.21 6,855 532 13쪽
171 100 G 제28장. 하나도 안 평화로울걸 (5) +36 19.01.19 4,424 517 17쪽
170 100 G 제28장. 하나도 안 평화로울걸 (4) +33 19.01.18 4,472 513 18쪽
169 100 G 제28장. 하나도 안 평화로울걸 (3) +38 19.01.17 4,502 524 15쪽
168 100 G 제28장. 하나도 안 평화로울걸 (2) +33 19.01.16 4,540 506 17쪽
167 100 G 제28장. 하나도 안 평화로울걸 (1) +30 19.01.15 4,584 506 14쪽
166 100 G 제27장. 지금이었다면 (6) +51 19.01.14 4,629 589 13쪽
165 100 G 제27장. 지금이었다면 (5) +20 19.01.14 4,630 505 13쪽
164 100 G 제27장. 지금이었다면 (4) +59 19.01.12 4,697 642 13쪽
163 100 G 제27장. 지금이었다면 (3) +67 19.01.11 4,760 528 13쪽
162 100 G 제27장. 지금이었다면 (2) +47 19.01.10 4,739 540 17쪽
161 100 G 제27장. 지금이었다면 (1) +32 19.01.10 4,765 538 15쪽
160 100 G 제26장. 어렵지 않은 일 (6) +28 19.01.09 4,819 527 16쪽
159 100 G 제26장. 어렵지 않은 일 (5) +45 19.01.08 4,856 547 16쪽
158 100 G 제26장. 어렵지 않은 일 (4) +35 19.01.07 4,910 531 15쪽
157 100 G 제26장. 어렵지 않은 일 (3) +51 19.01.06 4,963 579 14쪽
156 100 G 제26장. 어렵지 않은 일 (2) +28 19.01.05 4,997 530 17쪽
155 100 G 제26장. 어렵지 않은 일 (1) +30 19.01.04 5,061 526 12쪽
154 FREE [외전] 안녕 +58 19.01.04 7,692 585 11쪽
153 100 G 제25장. 있어야 할 곳 (9) +61 19.01.03 5,127 619 13쪽
152 100 G 제25장. 있어야 할 곳 (8) +48 19.01.02 5,198 607 17쪽
151 100 G 제25장. 있어야 할 곳 (7) +49 19.01.01 5,225 645 12쪽
150 100 G 제25장. 있어야 할 곳 (6) +48 18.12.31 5,304 597 13쪽
149 100 G 제25장. 있어야 할 곳 (5) +51 18.12.29 5,371 619 13쪽
148 100 G 제25장. 있어야 할 곳 (4) +31 18.12.28 5,418 626 12쪽
147 100 G 제25장. 있어야 할 곳 (3) +33 18.12.27 5,445 668 12쪽
146 100 G 제25장. 있어야 할 곳 (2) +41 18.12.26 5,482 651 13쪽
145 100 G 제25장. 있어야 할 곳 (1) +38 18.12.25 5,553 661 12쪽
144 100 G 제24장. 이해의 초석 (11) +52 18.12.24 5,633 682 16쪽
143 100 G 제24장. 이해의 초석 (10) +54 18.12.22 5,707 634 14쪽
142 100 G 제24장. 이해의 초석 (9) +57 18.12.20 5,768 703 13쪽
141 100 G 제 24장. 이해의 초석 (8) +54 18.12.19 5,803 664 14쪽
140 100 G 제24장. 이해의 초석 (7) +43 18.12.18 5,844 617 13쪽
139 FREE [외전] 키리에 +100 18.12.18 9,558 792 14쪽
138 100 G 제24장. 이해의 초석 (6) +37 18.12.17 5,913 636 13쪽
137 100 G 제24장. 이해의 초석 (5) +53 18.12.15 6,041 653 13쪽
136 100 G 제24장. 이해의 초석 (4) +64 18.12.14 6,109 712 15쪽
135 100 G 제24장. 이해의 초석 (3) +73 18.12.13 6,153 697 13쪽
134 100 G 제24장. 이해의 초석 (2) +70 18.12.12 6,250 731 14쪽
133 100 G 제24장. 이해의 초석 (1) +49 18.12.11 6,332 673 12쪽
132 100 G 제23장. 그런 날이 온다면 (9) +66 18.12.10 6,432 729 13쪽
131 100 G 제23장. 그런 날이 온다면 (8) +63 18.12.08 6,507 746 13쪽
130 100 G 제23장. 그런 날이 온다면 (7) +72 18.12.07 6,553 783 12쪽
129 100 G 제23장. 그런 날이 온다면 (6) +65 18.12.06 6,607 848 13쪽
128 100 G 제23장. 그런 날이 온다면 (5) +86 18.12.05 6,624 841 14쪽
127 100 G 제23장. 그런 날이 온다면 (4) +59 18.12.04 6,668 729 14쪽
126 FREE [외전] 아브턴던트 +48 18.12.03 10,890 720 6쪽
125 100 G 제23장. 그런 날이 온다면 (3) +57 18.12.02 6,755 746 12쪽
124 100 G 제23장. 그런 날이 온다면 (2) +42 18.12.01 6,816 755 14쪽
123 100 G 제23장. 그런 날이 온다면 (1) +24 18.11.30 6,900 700 15쪽
122 100 G 제22장. 건드리지 말라고 (11) +27 18.11.29 6,954 684 12쪽
121 100 G 제22장. 건드리지 말라고 (10) +34 18.11.28 7,004 750 13쪽
120 100 G 제22장. 건드리지 말라고 (9) +28 18.11.27 7,057 727 16쪽
119 100 G 제22장. 건드리지 말라고 (8) +37 18.11.26 7,102 664 13쪽
118 100 G 제22장. 건드리지 말라고 (7) +40 18.11.25 7,137 681 12쪽
117 100 G 제22장. 건드리지 말라고 (6) +41 18.11.24 7,191 733 15쪽
116 100 G 제22장. 건드리지 말라고 (5) +59 18.11.23 7,246 822 12쪽
115 100 G 제22장. 건드리지 말라고 (4) +45 18.11.22 7,256 737 14쪽
114 100 G 제22장. 건드리지 말라고 (3) +32 18.11.21 7,276 697 13쪽
113 100 G 제22장. 건드리지 말라고 (2) +38 18.11.20 7,323 698 14쪽
112 100 G 제22장. 건드리지 말라고 (1) +28 18.11.19 7,423 712 12쪽
111 100 G 제21장. 심연의 이면에 (6) +33 18.11.17 7,481 679 12쪽
110 100 G 제21장. 심연의 이면에 (5) +33 18.11.16 7,583 738 14쪽
109 100 G 제21장. 심연의 이면에 (4) +81 18.11.15 7,636 966 12쪽
108 100 G 제21장. 심연의 이면에 (3) +29 18.11.14 7,687 752 12쪽
107 100 G 제21장. 심연의 이면에 (2) +33 18.11.13 7,743 758 12쪽
106 100 G 제21장. 심연의 이면에 (1) +48 18.11.12 7,780 825 14쪽
105 100 G 제20장. 이번에는 (6) +48 18.11.10 7,830 786 16쪽
104 100 G 제20장. 이번에는 (5) +35 18.11.09 7,894 763 12쪽
103 100 G 제20장. 이번에는 (4) +23 18.11.08 7,975 701 13쪽
102 100 G 제20장. 이번에는 (3) +41 18.11.07 8,055 776 14쪽
101 100 G 제20장. 이번에는 (2) +41 18.11.06 8,138 788 14쪽
100 100 G 제20장. 이번에는 (1) +111 18.11.05 8,209 877 13쪽
99 100 G 제19장. 형님 (6) +45 18.11.04 8,300 745 12쪽
98 100 G 제19장. 형님 (5) +50 18.11.03 8,302 813 14쪽
97 100 G 제19장. 형님 (4) +55 18.11.02 8,362 835 14쪽
96 100 G 제19장. 형님 (3) +44 18.11.02 8,369 805 12쪽
95 100 G 제19장. 형님 (2) +24 18.11.01 8,424 765 13쪽
94 100 G 제19장. 형님 (1) +37 18.10.31 8,577 716 13쪽
93 100 G 제18장. 가진 것이 많아서 (6) +26 18.10.30 8,496 775 12쪽
92 100 G 제18장. 가진 것이 많아서 (5) +44 18.10.29 8,553 836 15쪽
91 100 G 제18장. 가진 것이 많아서 (4) +21 18.10.28 8,644 705 12쪽
90 100 G 제18장. 가진 것이 많아서 (3) +31 18.10.27 8,755 763 13쪽
89 100 G 제18장. 가진 것이 많아서 (2) +35 18.10.26 8,816 775 13쪽
88 100 G 제18장. 가진 것이 많아서 (1) +27 18.10.25 8,910 791 13쪽
87 100 G 제17장. 그 걸음 (6) +28 18.10.24 8,988 776 15쪽
86 100 G 제17장. 그 걸음 (5) +48 18.10.23 9,053 901 13쪽
85 100 G 제17장. 그 걸음 (4) +63 18.10.22 9,040 820 14쪽
84 100 G 제17장. 그 걸음 (3) +23 18.10.22 8,985 787 14쪽
83 100 G 제17장. 그 걸음 (2) +20 18.10.21 9,078 757 14쪽
82 100 G 제17장. 그 걸음 (1) +33 18.10.20 9,147 774 12쪽
81 100 G 제16장. 내가, 당신에게 (4) +37 18.10.19 9,255 783 13쪽
80 100 G 제16장. 내가, 당신에게 (3) +32 18.10.18 9,366 818 12쪽
79 100 G 제16장. 내가, 당신에게 (2) +33 18.10.17 9,426 819 13쪽
78 100 G 제16장. 내가, 당신에게 (1) +18 18.10.16 9,494 821 15쪽
77 100 G 제15장. 하나만 묻겠습니다 (7) +47 18.10.15 9,602 888 13쪽
76 100 G 제15장. 하나만 묻겠습니다 (6) +34 18.10.14 9,612 819 14쪽
75 100 G 제15장. 하나만 묻겠습니다 (5) +24 18.10.13 9,679 806 13쪽
74 100 G 제15장. 하나만 묻겠습니다 (4) +26 18.10.12 9,761 830 13쪽
73 100 G 제15장. 하나만 묻겠습니다 (3) +30 18.10.11 9,825 839 14쪽
72 100 G 제15장. 하나만 묻겠습니다 (2) +29 18.10.10 9,867 811 14쪽
71 100 G 제15장. 하나만 묻겠습니다 (1) +45 18.10.10 10,095 836 14쪽
70 100 G 제14장. 오랜만입니다 (6) +25 18.10.09 10,242 813 15쪽
69 100 G 제14장. 오랜만입니다 (5) +30 18.10.08 10,269 803 14쪽
68 100 G 제14장. 오랜만입니다 (4) +34 18.10.07 10,339 853 14쪽
67 100 G 제14장. 오랜만입니다 (3) +23 18.10.06 10,461 830 13쪽
66 100 G 제14장. 오랜만입니다 (2) +86 18.10.05 10,549 1,025 14쪽
65 100 G 제14장. 오랜만입니다 (1) +34 18.10.05 10,702 882 16쪽
64 100 G 제13장. 찾았습니다 (5) +30 18.10.04 10,725 907 14쪽
63 100 G 제13장. 찾았습니다 (4) +52 18.10.03 10,816 939 12쪽
62 100 G 제13장. 찾았습니다 (3) +48 18.10.02 11,048 843 12쪽
61 100 G 제13장. 찾았습니다 (2) +46 18.10.01 9,759 1,092 13쪽
60 100 G 제13장. 찾았습니다 (1) +31 18.09.30 9,602 1,040 13쪽
59 100 G 제12장. 살고 있습니다 (6) +44 18.09.29 9,578 1,142 16쪽
58 100 G 제12장. 살고 있습니다 (5) +31 18.09.28 9,642 1,106 15쪽
57 100 G 제12장. 살고 있습니다 (4) +31 18.09.27 9,794 1,086 15쪽
56 100 G 제12장. 살고 있습니다 (3) +38 18.09.26 9,822 1,219 12쪽
55 100 G 제12장. 살고 있습니다 (2) +54 18.09.23 9,861 1,195 13쪽
54 100 G 제12장. 살고 있습니다 (1) +41 18.09.22 9,956 1,143 14쪽
53 100 G 제11장. 의도한 건 아니었어 (5) +56 18.09.21 10,003 1,216 13쪽
52 100 G 제11장. 의도한 건 아니었어 (4) +29 18.09.20 10,056 1,157 12쪽
51 100 G 제11장. 의도한 건 아니었어 (3) +54 18.09.19 10,252 1,225 14쪽
50 100 G 제11장. 의도한 건 아니었어 (2) +43 18.09.18 8,023 1,280 13쪽
49 100 G 제11장. 의도한 건 아니었어 (1) +54 18.09.17 8,079 1,401 12쪽
48 100 G 제10장. 너무 멀리 왔으니 (6) +47 18.09.16 8,086 1,338 13쪽
47 100 G 제10장. 너무 멀리 왔으니 (5) +48 18.09.15 8,091 1,421 12쪽
46 100 G 제10장. 너무 멀리 왔으니 (4) +50 18.09.14 8,122 1,380 13쪽
45 100 G 제10장. 너무 멀리 왔으니 (3) +30 18.09.13 8,234 1,364 14쪽
44 100 G 제10장. 너무 멀리 왔으니 (2) +23 18.09.12 8,322 1,344 15쪽
43 100 G 제10장. 너무 멀리 왔으니 (1) +24 18.09.11 8,533 1,324 14쪽
42 100 G 제9장. 확인해 (5) +25 18.09.10 8,619 1,368 13쪽
41 100 G 제9장. 확인해 (4) +15 18.09.09 8,820 1,328 12쪽
40 100 G 제9장. 확인해 (3) +46 18.09.08 8,823 1,549 13쪽
39 100 G 제9장. 확인해 (2) +33 18.09.07 8,932 1,416 13쪽
38 100 G 제9장. 확인해 (1) +36 18.09.06 9,162 1,459 12쪽
37 100 G 제8장. 아주, 반갑습니다 (3) +56 18.09.04 9,296 1,640 14쪽
36 100 G 제8장. 아주, 반갑습니다 (2) +38 18.09.03 9,418 1,546 15쪽
35 100 G 제8장. 아주, 반갑습니다 (1) +55 18.09.02 9,639 1,680 15쪽
34 100 G 제7장. 장미가 곧 피겠더군요 (6) +95 18.09.01 9,733 1,781 15쪽
33 100 G 제7장. 장미가 곧 피겠더군요 (5) +71 18.08.31 9,943 1,703 14쪽
32 100 G 제7장. 장미가 곧 피겠더군요 (4) +72 18.08.30 9,962 1,724 13쪽
31 100 G 제7장. 장미가 곧 피겠더군요 (3) +39 18.08.29 9,931 1,575 16쪽
30 100 G 제7장. 장미가 곧 피겠더군요 (2) +43 18.08.28 10,006 1,571 17쪽
29 100 G 제7장. 장미가 곧 피겠더군요 (1) +34 18.08.27 10,186 1,600 15쪽
28 100 G 제6장. 나쁜 뜻은 없으니 (7) +48 18.08.26 10,316 1,610 13쪽
27 100 G 제6장. 나쁜 뜻은 없으니 (6) +29 18.08.25 10,337 1,538 16쪽
26 100 G 제6장. 나쁜 뜻은 없으니 (5) +52 18.08.24 10,341 1,643 13쪽
25 100 G 제6장. 나쁜 뜻은 없으니 (4) +19 18.08.23 10,431 1,427 13쪽
24 100 G 제6장. 나쁜 뜻은 없으니 (3) +19 18.08.22 11,158 1,401 13쪽
23 FREE 제6장. 나쁜 뜻은 없으니 (2) +27 18.08.21 54,776 1,738 12쪽
22 FREE 제6장. 나쁜 뜻은 없으니 (1) +43 18.08.20 53,906 1,710 12쪽
21 FREE 제5장. 이건 너무 노골적인데 (4) +21 18.08.19 54,847 1,701 13쪽
20 FREE 제5장. 이건 너무 노골적인데 (3) +30 18.08.18 53,642 1,651 13쪽
19 FREE 제5장. 이건 너무 노골적인데 (2) +45 18.08.18 55,658 1,690 14쪽
18 FREE 제5장. 이건 너무 노골적인데 (1) +27 18.08.17 57,790 1,543 13쪽
17 FREE 제4장. 제대로 된 패가 생길 때까지 (4) +20 18.08.17 57,330 1,619 12쪽
16 FREE 제4장. 제대로 된 패가 생길 때까지 (3) +33 18.08.16 57,175 1,635 14쪽
15 FREE 제4장. 제대로 된 패가 생길 때까지 (2) +89 18.08.15 58,274 1,946 14쪽
14 FREE 제4장. 제대로 된 패가 생길 때까지 (1) +29 18.08.15 60,804 1,678 13쪽
13 FREE 제3장. 처음 뵙겠습니다 (6) +48 18.08.14 59,063 1,875 12쪽
12 FREE 제3장. 처음 뵙겠습니다 (5) +35 18.08.13 59,378 1,603 12쪽
11 FREE 제3장. 처음 뵙겠습니다 (4) +65 18.08.12 61,034 1,638 13쪽
10 FREE 제3장. 처음 뵙겠습니다 (3) +21 18.08.11 63,434 1,695 13쪽
9 FREE 제3장. 처음 뵙겠습니다 (2) +21 18.08.10 63,486 1,633 11쪽
8 FREE 제3장. 처음 뵙겠습니다. (1) +22 18.08.10 67,305 1,706 13쪽
7 FREE 제2장. 그리 많이 자라지 않았습니다 (3) +28 18.08.09 68,809 1,719 13쪽
6 FREE 제2장. 그리 많이 자라지 않았습니다 (2) +34 18.08.09 70,629 1,737 13쪽
5 FREE 제2장. 그리 많이 자라지 않았습니다 (1) +56 18.08.08 74,888 1,924 13쪽
4 FREE 제1장. 이거 정말 멍청하게 살았군 (3) +52 18.08.07 76,304 1,953 13쪽
3 FREE 제1장. 이거 정말 멍청하게 살았군 (2) +31 18.08.07 83,119 1,912 12쪽
2 FREE 제1장. 이거 정말 멍청하게 살았군 (1) +34 18.08.06 98,340 1,867 14쪽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자서현' 작가를 후원합니다!

  • 보유 골드: 0 G
비밀번호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