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퀵바

청어람 님의 서재입니다.

전체 글


[판타지 연결] 7번째 환생 5권 - 영원한 안식이 아닌, 환생이라는 저주 아닌 저주 속에서 여섯 번째 삶이 끝났다.

7H_5.jpg
장르문학과 순수문학의 소통, 도서출판 청어람



도 서 명 : 7번째 환생 5권

저 자 명 : 묘 재

출 간 일 : 2018년 10월 29일

ISBN : 979-11-04-91856-8




이 모든 것이 신의 장난은 아닐까.

영원한 안식이 아닌,

환생이라는 저주 아닌 저주 속에서

여섯 번째 삶이 끝났다.


“드디어 내 환생이 끝난 건가?”


그런데 뭔가, 지금까지와 다른데?


“멸망의 인도자 치우,

그대에게 신의 경고를 전하겠어요.”


최치우, 새로운 7번째 삶이 시작된다!




묘 재 장편소설 『7번째 환생』 제5권




1장. 아프리카의 패왕


두두두두두―

군용 지프가 길이 없는 오지를 가로지르고 있었다.

최치우는 선두 차량의 조수석에서 날카로운 눈으로 전방을 주시했다.

혹시 모를 매복이나 함정을 가장 먼저 파악할 수 있는 사람은 최치우밖에 없다.

‘아직까진 기척이 느껴지지 않아.’

어나니머스가 알려준 레드 엑스의 본진으로 출발한 지 1시간이 넘었다.

워낙 길이 험해서 차가 속도를 내기 어려웠다.

만약 어나니머스의 좌표가 틀렸다면 허탕을 치고 만다.

하지만 최치우는 세계 최고의 해커 집단을 의심하지 않았다.

그들은 100% 확실한 정보가 아니라면 결코 돈을 받지 않는다.

그만한 원칙이 있기에 오랜 세월 최고의 자리를 지켜온 것이다.

삐빅― 삐비빅―

최치우는 GPS 탐지기로 현재 위치를 확인했다.

사막인지 광야인지 구분하기 애매한 지역에서 GPS가 없으면 까막눈이 되고 만다.

삑!

미리 입력해 둔 레드 엑스의 본진 좌표가 빨간불로 빛나고 있었다.

현재 위치에서 직진 주행으로 15㎞ 거리다.

도로 사정을 감안해도 30분이면 레드 엑스의 본진에 다다를 것이다.

최치우는 무전기를 켜고 지시를 내렸다.

“여기는 선두, 1호 차. 상황 보고, 이상.”

무전으로 의사소통을 할 때는 가능한 짧게 핵심 단어만 말해야 한다.

긴박한 상황에서 최대한의 정보를 빠르게 전달해야 되기 때문이다.

곧이어 헤라클래스 대원들이 탑승한 2호 차와 3호 차에서 답신이 왔다.

―2호 차, 현재 상황 이상 무.

―3호 차, 현재 상황 이상 무.

2호 차 조수석에는 리키가 타고 있다.

3호 차 조수석은 타미르가 차지했다.

몽골에서 온 타미르는 전투 능력은 다른 대원들에 비해 다소 떨어진다.






목차

1장. 아프리카의 패왕

2장. 아픈 손가락

3장. 기회의 땅

4장. 샐러맨더(Salamander)

5장. 역사의 흐름

6장. 큰손

7장. 위대한 발견

8장. 맹수, 포효하다

9장. 정령 헌터

10장. 도전하는 인간

11장. 한계 너머


댓글 0

  •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글목록
번호 제목 작성일
69 일반 | [로맨스 소설]이윤아의 로맨스 소설 *7 05-03-12
68 일반 | “무서운 능력을 세상에 내보인다는 것은 그만큼의 재앙을 세상에 내놓게 되는 것이다.” *11 05-03-09
67 일반 | 2005년 3월 신간 예정작! *13 05-03-04
66 일반 | 2005년 3월 연결출간 예정작! *29 05-03-04
65 일반 | 이벤트!! 특별한 기회!! *20 05-03-02
64 일반 | 마누라의 등살을 피해 무당에 입문하다!! *22 05-02-28
63 일반 | 비무불패! 실전전패!사람들은 이놈의 망할 사문을 《전패문全敗門)》이라 부른다. *14 05-02-26
62 일반 | 10,000부 돌파!! 6,000부 돌파!! 증판돌입!! *30 05-02-24
61 일반 | 하나의 색깔보다는 다양한 색깔을 지닌 작가 김이현 *3 05-02-23
60 일반 | 바람은… 꺾이지 않는다! 상처입지 않는다! 그저 앞으로, 앞으로 나아갈 뿐이다.! *21 05-02-18
59 일반 | 낯선 세계, 길고 긴 시간 속에서 산뜻하게, 배부르게 인생나기! *7 05-02-16
58 일반 | 우리는 이런 남자를 원해왔다 !! *9 05-02-14
57 일반 | "천하의 고수들과 기상천외한 대결을 벌이는 투왕의 일대기! " *48 05-02-11
56 일반 | "그래, 난 괴물이야....사람이 아니야" *12 05-02-04
55 일반 | “2월의 신간 발매 예정작 " *18 05-02-01
54 일반 | 2005월 2월 연재출간 예정작 *29 05-02-01
53 일반 | “하늘과도 싸울 놈, 알 리가 없다." *19 05-01-28
52 일반 | “마침내 무림에 납시다!! *16 05-01-24
51 일반 | “손질이라고는 해본적 없는 산발한 머리, 덥수룩한 수염!!” *16 05-01-18
50 일반 | “400년 동안의 긴 잠에서 깨어난 케이!!” *10 05-01-15

비밀번호 입력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