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청어람 님의 서재입니다.

전체 글


[판타지 연결] 저니맨 김태식 12권 - 이제부터 내가 뛸 팀은 내 의지로 선택한다!

Attached Image

장르문학과 순수문학의 소통, 도서출판 청어람



도 서 명 : 저니맨 김태식 12권

저 자 명 : 설경구

출 간 일 : 2018년  6월 12일

ISBN : 979-11-04-91753-0




한 팀에서 오래 머물지 못하고

이 팀, 저 팀을 옮겨 다니는

저니맨(Joruney man)의 대명사, 김태식!

등 떠밀리듯 팀을 옮기기도 수차례.


“이게… 나라고?”

기적과 함께 그의 인생에 찾아온 두 번째 기회!

“이제부터 내가 뛸 팀은 내 의지로 선택한다!”


더 이상의 후회는 없다!

야구 역사를 바꿔놓을

그의 새로운 야구 인생이 펼쳐진다!



설경구 장편소설 『저니맨 김태식』 제12권




1. 스크류볼


“아직 검증이 더 필요하다. 또 나이가 너무 많다!”

지난 오프 시즌, 김태식에 대한 스카우터들의 평가였다.

이런 이유로 아무도 주목하지 않았던 김태식을 헐값에 영입한 마이크 프록터의 안목에 뉴욕 메츠의 구단주가 높은 점수를 주었기 때문에 단장 영입 제안을 한 것이었다.

물론 그게 다가 아니었다.

뉴욕 메츠에서 단장 영입 제안을 한 데는 하나의 이유가 더 있었다.

마이크 프록터를 신임 단장으로 영입하면서 김태식도 함께 영입하려는 목적을 갖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 제안을 받아들였나?”

“거절했습니다.”

“왜 거절했나? 뉴욕 메츠 같은 빅 마켓 구단의 단장을 맡는 것은 자네 커리어에도 큰 도움이 될 텐데.”

스몰 마켓 구단의 단장을 맡아서 팀을 이끈 것과 빅 마켓 구단의 단장을 맡아서 팀을 이끈 것.

분명히 차이가 컸다.

‘만약 뉴욕 메츠 신임 단장으로 부임해서 성공을 거둔다면?’

마이크 프록터는 가진바 능력을 인정받을 수 있을 터였다.

또, 더 큰 꿈에 도전할 수 있는 동력이 되어줄 터였다.

마이크 프록터 역시 그 사실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뉴욕 메츠 구단의 제안을 거절했던 이유.

역시 김태식 때문이었다.

“올인했다고 표현하면 될까요?”

“올인?”

“김태식 선수에게 올인을 했다는 뜻입니다.”

“너무… 위험한 도박이 아닐까?”

타일러 윌슨이 우려 섞인 시선을 던졌다.

그가 우려를 표하는 데는 이유가 있었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김태식이 1년 계약을 맺었다는 사실을 이미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만약 김태식이 다른 팀으로 떠난다면?

그렇게 된다면 뉴욕 메츠 구단의 단장직 제안을 거절한 것이 너무 아깝지 않으냐?

타일러 윌슨이 우려하는 부분이었다.

물론 언제든지 벌어질 수 있는 일이었다.

아니, 그런 일이 벌어질 가능성이 벌어지지 않을 가능성보다 훨씬 더 높은 상황이었다.

“그러니까 황금알을 낳는 거위를 더욱 지켜야죠.”

이런 사실을 잘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마이크 프록터가 이런 결정을 내린 데는 한 가지 이유가 더 있었다.




목차

1. 스크류볼

2. 샌디 바에즈를 주시죠

3. 하지. 트레이드

4. 배수의 진

5. 스퀴즈

6. 노후 대비

7. 돌발 변수

8. 외로울 겁니다

9. 옛날 사람

10. 이 보 전진을 위한 일 보 후퇴

11. 금의환향

12. 부상이라는 돌발 변수

13. 우승 프리미엄

14. 최악의 경기

15. 쿠어스 필드

16. 4선발 체제

17. 위험한 수비, 최선의 수비

18. 마찬가지 아닌가?


댓글 0

  •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글목록
번호 제목 작성일
72 일반 | 김랑의 이브의 정원 *4 05-03-22
71 일반 | 그에게 기연이자 악연의 시작이 된다... *16 05-03-18
70 일반 | 원샷 원킬! 한번에 한손이면 족하다! 다른 손은 거들뿐! *9 05-03-15
69 일반 | [로맨스 소설]이윤아의 로맨스 소설 *7 05-03-12
68 일반 | “무서운 능력을 세상에 내보인다는 것은 그만큼의 재앙을 세상에 내놓게 되는 것이다.” *11 05-03-09
67 일반 | 2005년 3월 신간 예정작! *13 05-03-04
66 일반 | 2005년 3월 연결출간 예정작! *29 05-03-04
65 일반 | 이벤트!! 특별한 기회!! *20 05-03-02
64 일반 | 마누라의 등살을 피해 무당에 입문하다!! *22 05-02-28
63 일반 | 비무불패! 실전전패!사람들은 이놈의 망할 사문을 《전패문全敗門)》이라 부른다. *14 05-02-26
62 일반 | 10,000부 돌파!! 6,000부 돌파!! 증판돌입!! *30 05-02-24
61 일반 | 하나의 색깔보다는 다양한 색깔을 지닌 작가 김이현 *3 05-02-23
60 일반 | 바람은… 꺾이지 않는다! 상처입지 않는다! 그저 앞으로, 앞으로 나아갈 뿐이다.! *21 05-02-18
59 일반 | 낯선 세계, 길고 긴 시간 속에서 산뜻하게, 배부르게 인생나기! *7 05-02-16
58 일반 | 우리는 이런 남자를 원해왔다 !! *9 05-02-14
57 일반 | "천하의 고수들과 기상천외한 대결을 벌이는 투왕의 일대기! " *48 05-02-11
56 일반 | "그래, 난 괴물이야....사람이 아니야" *12 05-02-04
55 일반 | “2월의 신간 발매 예정작 " *18 05-02-01
54 일반 | 2005월 2월 연재출간 예정작 *29 05-02-01
53 일반 | “하늘과도 싸울 놈, 알 리가 없다." *19 05-01-28

비밀번호 입력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