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kw북스

표지

인생 리셋 오 소위!

웹소설 > 작가연재 > 판타지, 현대판타지

새글

세상s
작품등록일 :
2019.04.09 13:54
최근연재일 :
2019.06.20 08:00
연재수 :
91 회
조회수 :
1,392,660
추천수 :
27,814
글자수 :
436,265

작성
19.04.12 22:00
조회
20,641
추천
377
글자
9쪽

1장 소대장님 뭐 하십니까?(5)

DUMMY

인생 리셋 오 소위 005화



1장 소대장님 뭐 하십니까?(5)



오상진이 생각하기에 국군병원에 보내서 백혈병 진단을 받는 것은 어렵지 않았다. 그러나 그 과정이 오래 걸린다는 것이 문제였다. 게다가, 만약 백혈병으로 밝혀진다고 하면 병원은 난리가 날 것이 분명했다. 그사이에 김희철 이병이 급성으로 바뀔지 모를 일이었다.

‘백혈병은 언제 어떻게 바뀔지 모른다고 했어. 급성으로 가버리면 돌이키기 힘들어져. 그 전에 빨리 치료를 받게 하는 것이 좋은데. 아무튼 최대한 서둘러야 해.’

오상진은 고개를 끄덕인 후 말했다.

“알았다. 내가 조만간 일반 병원으로 보내줄 테니까. 나만 믿고 기다려라.”

“정말입니까?”

“그래. 대신 희철이 넌 의무대에 입원해 있도록 해라.”

“의무대 말입니까?”

김희철 이병이 눈을 크게 했다. 솔직히 의무대에 입원 가능한지 의문이 들었다.

“괜찮아. 내가 중대장님과 얘기할 테니까. 넌 걱정하지 말고 소대장만 믿고 기다려.”

“알겠습니다.”

어차피 김희철 이병이 이대로 내무실에 있어 봤자, 계속해서 갈굼을 당할 것은 뻔했다. 그럴 바에는 미리 의무대로 보내서 입원을 시킨 후 일반 병원을 알아보는 것이 괜찮다고 판단했다.

김희철 이병의 얼굴에 처음으로 미소가 지어졌다. 그 미소를 보니 오상진 역시 조금은 마음이 편해졌다.

다음 날 오상진은 출근하자마자 김희철 이병을 찾았다.

“준비됐냐?”

“네.”

“그럼 가자.”

오늘 오상진은 김희철 이병을 데리고 의무대로 갈 생각이었다. 물론 어제 상담했던 것과 오늘 의무대로 데리고 가는 건 이미 김철환 중대장님께 보고를 올린 상태였다.

“잠은 잘 잤어?”

“네. 그렇습니다.”

“고참들이 한마디씩 하지?”

“아, 아닙니다.”

의무대로 향하는 길에 오상진이 이것저것 물었다. 김희철 이병은 고개를 가로저었지만 보지 않아도 뻔했다.

“다 알아, 인마. 이등병이 허구한 날 아파서 의무대로 내려가는데 어떤 고참들이 좋아하겠냐?”

“······.”

김희철 이병은 말없이 앞만 보고 걸어갔다. 그 모습이 왠지 모르게 짠했다.

“괜찮아. 아픈 게 어디 네 탓이냐? 기죽지 말고!”

“네······.”

그 외 이런저런 얘기를 나누면서 의무대에 도착했다. 오상진은 대신 접수를 하고 김희철 이병 곁으로 와서 앉았다.

“오늘은 한방 쪽으로 가야겠다.”

“한방······ 말입니까?”

김희철 이병이 약간 의아해했다. 그러자 오상진이 미소를 지으며 말했다.

“괜찮다. 어차피 잘된 일인지도 몰라. 한 대위님은 의외로 고지식하지 않거든.”

“네? 무슨 말씀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아무튼 입원이 가능할 수도 있다는 거야. 게다가 말만 잘 통하면 일반 병원을 허가해 줄지도 몰라.”

“저, 정말입니까?”

“그래.”

사단에 군의관이 두 명이 있다.

한 명은 종합병원 내과 레지던트이고, 다른 한 명은 한의사 출신이었다. 그런데 이 두 사람이 은근히 서로를 경계하고 있었다.

특히 내과 출신인 최 대위는 원리 원칙을 중요시하고, 어딘지 모르게 꽉 막힌 사람이었다. 진료도 대충대충 하고 넘어갔다. 그에 반해 한의사 한 대위는 얘기가 잘 통하는 사람이었다.

“어쨌든 일이 잘 풀릴 것 같아, 다행이다.”

오상진이 희미하게 미소를 지었다. 잠시 후 오상진이 자리에서 일어났다. 김희철 이병을 보며 말했다.

“넌 여기서 기다려.”

김희철 이병에게 당부를 한 후 진료실로 들어갔다. 한 대위가 오상진을 발견하고 놀란 얼굴이 되었다.

“어? 오 소위! 어쩐 일입니까?”

김철환 중대장님과 함께 술자리를 가지면서 한 대위와는 친분을 쌓은 뒤였다.

“사실 부탁드릴 것이 있어서 왔습니다.”

“부탁? 어떤 부탁을 하려고 그럽니까?”

한승현 대위는 미소를 지으며 물었다.

“상태가 안 좋은 병사가 한 명 있습니다. 제가 보기에는 절대 꾀병은 아닌 것 같습니다.”

“그렇습니까? 데리고 왔습니까?”

“네. 지금 밖에서 대기 중입니다.”

“그럼 잠시 들어와 보라고 하십시오. 제가 진맥 한번 해보겠습니다.”

“아, 그렇게 해보시겠습니까?”

곧바로 김희철 이병이 들어왔다. 한 대위가 천천히 입을 열었다.

“진맥을 할 거야. 긴장하지 말고.”

“네.”

한 대위가 진맥을 한 후 고개를 갸웃했다. 그 역시 김희철 이병이 뭔가 다르다는 것을 느꼈다.

“됐어. 그만 나가 봐.”

오상진이 김희철에게 말했다.

“나가서 대기하도록.”

“네.”

김희철 이병이 나가고 두 사람은 다시 얘기를 시작했다.

“어떻습니까?”

“으음. 일단 진맥을 해본 결과 맥이 별로 좋아보이진 않습니다. 자세한 건 좀 더 정밀히 검사를 해 봐야겠는데······ 소대장은 무슨 병이라 생각하는 겁니까?”

“저는 백혈병 같습니다.”

“백혈병이라······. 진맥으로 확인은 되지 않지만 몸이 좋지 않다는 것은 알겠습니다. 일단 백혈병으로 의심이 된다면 일반 병원에 가서 피를 뽑아 검사해 봐야 압니다.”

“그렇습니까? 어쨌든 진맥 결과 꾀병은 아니라는 말씀이죠?”

“네. 아픈 건 맞는 거 같습니다.”

“그래서 말입니다. 저 친구가 도통 잠을 못 이룬다고 합니다. 게다가 고참들 눈치를 보는지 내무실에서 제대로 쉬지도 못합니다.”

“그렇습니까?”

한승연 대위가 대답을 하면서 약간 난처한 표정을 지었다. 오상진이 둘러 말했지만 그 핵심은 의무대 입원이라는 것을 바로 알아챘다. 오상진 역시 곤란한 얼굴을 하고 있는 한승연 대위를 보고 조심스럽게 입을 뗐다.

“사실 이런 말씀은 안 드리려고 했는데, 최 대위님 있죠.”

최 대위라는 단어가 나오자 순간 한승연 대위의 표정이 굳어졌다.

“최 대위가 뭐라고 합니까?”

“뭐라고 하는 것이 아니라. 제가 말씀드린 그 친구를 진찰했는데 별거 아니라고 그냥 보냈습니다. 그런데 아무리 봐도 별거 아닌 것이 아니지 않습니까?”

“저 친구 이름이······.”

“김희철 이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

한승연 대위가 자신의 컴퓨터를 두드렸다. 그리고 잠시 후 화면에 나타난 것을 확인하던 그가 입을 열었다.

“죄다 감기약, 아니면 빈혈약으로 처방한 것으로 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부탁드리는 겁니다. 한 대위님께서 당분간만 저 친구를 의무대에 입원시켜 주실 수 없습니까?”

오상진의 부탁에 한승연 대위는 잠시 생각을 하다가 고개를 끄덕였다.

“해드려야죠. 우리 오 소위 부탁인데.”

“감사합니다. 한 대위님.”

오상진의 표정이 밝아졌다. 그러다가 한승연 대위가 물었다.

“그런데 친인척이거나 그런 건 아니죠?”

“어이구, 절대 그렇지 않습니다. 저 친구 확실히 아픈 것 같아서 그럽니다. 그리고 제가 이러는 것도 다 이유가 있습니다.”

“이유?”

“네. 이런 말씀은 좀 그렇지만 사실 저 친구가 저희 소대에서 고문관으로 찍혔습니다. 아프지도 않으면서 꾀병 부린다고 말이죠. 막말로 장병들에게 신뢰를 얻지 못한다는 것은 매우 치명적이지 않습니까?”

“아, 무슨 사정인지 이해했습니다. 솔직히 군대가 워낙 엿 같으니까요. 알겠습니다, 오 소위가 무슨 뜻으로 말하는지. 제가 그 정도까지는 해드리겠습니다. 대신 나중에······ 알죠?”

한승연 대위가 손가락으로 술 마시는 시늉을 하며 눈치를 줬다. 오상진이 곧바로 캐치를 한 후 말했다.

“당연히 소주에 삼겹살로 모시겠습니다.”

“그 정도면 충분합니다.”


다음 날 오상진은 곧바로 중대장을 찾아가 보고했다. 김철환 중대장은 매우 심각한 얼굴로 입을 열었다.

“그러니까, 희철이가 백혈병에 걸린 것 같다고?”

“네, 아무래도 그런 것 같습니다.”

“야, 진짜 지금 네가 무슨 말을 하는 줄 알아? 백혈병이어도 난리고, 아니어도 난리 나는 거야.”

“알고 있습니다.”

“하아, 미치겠다. 상진아. 왜 그러냐?”

김철환 중대장은 잔뜩 인상을 썼다.

“사실 말입니다. 제가 이러는 것도 이유가 있습니다.”

오상진은 진지한 얼굴로 말했다.

“그래, 그 이유나 들어보자.”

“김희철 이병의 병 증상이 제 사촌 동생의 병 증상과 똑같습니다. 사촌 동생도 백혈병이었습니다.”

“그래? 사촌 동생이 백혈병이었어? 그걸 왜 말 안 했어?”

김철환 중대장은 꽤 놀란 눈치였다.

‘미안하다, 예림아. 잠깐 아팠던 거로 하자.’

오상진은 속으로 대학 생활을 잘 하고 있는 사촌 여동생에게 사과했다. 그리고 뻔뻔한 얼굴로 말을 이었다.

“그때 넌지시 말씀드렸었는데 기억 안 나십니까?”

“그랬던가? 어쨌거나 확실한 거야?”

“완전 똑같습니다. 저희도 별로 대단하게 생각하지 않았는데 갑자기 픽 하고 쓰러졌습니다.”

“그랬어? 그럼 사촌 동생은······?”

“아, 죽진 않았습니다. 다행히 제때 골수 이식을 받아서 살아났습니다.”

“다행이네.”

“사촌 동생은 그나마 초기에 발견해서 치료가 빨랐습니다. 그런데 병원 의사 말로는 조금만 늦었어도 급성으로 갈 뻔했다고 합니다. 그러면 언제 죽어도 이상하지 않을 정도라고 했습니다.”


이 작품은 어때요?

< >

Comment ' 6

  • 작성자
    Lv.46 1대독자
    작성일
    19.05.06 00:01
    No. 1

    병사때 행군하다가 발목을 접지르고 그후 계속 발을 끌면서 행군을 했죠 병사때 체력이 약해서 꼭 완주를 하고 싶었습니다 후임병들도 있어서 무리했죠 선임병들은 발을 끌면 물집 잡힌다고 계속 뭐라했습니다 꾀병으로 봤죠.. 관심병사라.. 체력약한데다가 가정형편도 안좋아서 결국 완주하고 군병원가서 4주판정 받고 목발집고 다녔었습니다. 그리고 또 욕먹었습니다. 절 의심해서 미안해서 그런지 너 때문에 근무 들어간다고 아프면 미리 말을 하라고 참지 말라고
    그때 행군을 끝까지 안했으면 일주일이면 나았을거라 합니다. 아니면 당일 나았을 수도 있죠 그럼 선후임들이 인식이 안좋아 졌겠죠.
    아무튼 그사건이후 후임들한테 눈도장 제대로 찍었죠.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46 레몬꼬까
    작성일
    19.05.12 23:52
    No. 2

    내과 출신은 원리원칙을 중요시하는데 진료를 대충대충해요? 이거 나만 이상한가? 원리원칙 뜻이 바뀌었나요?

    찬성: 4 | 반대: 0

  • 작성자
    Lv.99 musado01..
    작성일
    19.05.20 14:27
    No. 3

    잘 보고 갑니다.

    건 필하세요^^*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93 레인Rain
    작성일
    19.05.22 13:01
    No. 4
  • 작성자
    Lv.24 마케도니아
    작성일
    19.06.05 12:51
    No. 5

    사람한테는 원리원칙 따지고. 일하는거는 대충대충 하는갑지요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99 물물방울
    작성일
    19.06.14 00:48
    No. 6

    한사람을 살리네요. 제대를 시키려나요?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인생 리셋 오 소위! 연재란
제목날짜 조회 추천 글자수
공지 연재 주기 변경 공지 +2 19.05.27 25,986 0 -
91 12장 전우이지 말입니다(3) NEW +7 8시간 전 3,800 166 11쪽
90 12장 전우이지 말입니다(2) +8 19.06.19 6,463 210 12쪽
89 12장 전우이지 말입니다(1) +15 19.06.18 7,412 229 11쪽
88 11장 일보 앞으로!(7) +9 19.06.17 8,124 244 12쪽
87 11장 일보 앞으로!(6) +10 19.06.16 8,219 213 12쪽
86 11장 일보 앞으로!(5) +20 19.06.15 8,379 229 12쪽
85 11장 일보 앞으로!(4) +8 19.06.14 8,813 239 11쪽
84 11장 일보 앞으로!(3) +7 19.06.13 9,040 254 12쪽
83 11장 일보 앞으로!(2) +8 19.06.12 9,410 234 11쪽
82 11장 일보 앞으로!(1) +10 19.06.11 9,679 250 12쪽
81 10장 일이 점점 커지네(9) +8 19.06.10 10,122 250 12쪽
80 10장 일이 점점 커지네(8) +16 19.06.09 10,103 269 12쪽
79 10장 일이 점점 커지네(7) +20 19.06.08 10,259 279 12쪽
78 10장 일이 점점 커지네(6) +14 19.06.07 10,624 276 12쪽
77 10장 일이 점점 커지네(5) +11 19.06.06 10,647 280 11쪽
76 10장 일이 점점 커지네(4) +8 19.06.05 10,875 274 12쪽
75 10장 일이 점점 커지네(3) +14 19.06.04 11,255 267 12쪽
74 10장 일이 점점 커지네(2) +33 19.06.03 11,381 277 12쪽
73 10장 일이 점점 커지네(1) +21 19.06.02 11,534 274 12쪽
72 9장 총알 일발 장전!(9) +21 19.06.01 11,579 273 12쪽
71 9장 총알 일발 장전!(8) +11 19.05.31 11,680 309 12쪽
70 9장 총알 일발 장전!(7) +6 19.05.30 11,899 308 12쪽
69 9장 총알 일발 장전!(6) +8 19.05.29 12,348 296 12쪽
68 9장 총알 일발 장전!(5) +10 19.05.28 12,653 290 12쪽
67 9장 총알 일발 장전!(4) +6 19.05.27 12,977 281 12쪽
66 9장 총알 일발 장전!(3) +14 19.05.26 13,297 284 12쪽
65 9장 총알 일발 장전!(2) +10 19.05.25 13,366 314 11쪽
64 9장 총알 일발 장전!(1) +13 19.05.24 13,649 300 11쪽
63 8장 그냥 죽으라는 법은 없다(8) +9 19.05.23 13,965 305 12쪽
62 8장 그냥 죽으라는 법은 없다(7) +19 19.05.22 13,873 308 12쪽
61 8장 그냥 죽으라는 법은 없다(6) +20 19.05.21 14,081 301 12쪽
60 8장 그냥 죽으라는 법은 없다(5) +14 19.05.20 14,278 312 12쪽
59 8장 그냥 죽으라는 법은 없다(4) +17 19.05.19 14,776 294 12쪽
58 8장 그냥 죽으라는 법은 없다(3) +7 19.05.18 14,611 320 12쪽
57 8장 그냥 죽으라는 법은 없다(2) +12 19.05.17 14,693 313 12쪽
56 8장 그냥 죽으라는 법은 없다(1) +13 19.05.16 14,835 314 12쪽
55 7장 인생은 실전이다(10) +14 19.05.15 14,254 315 13쪽
54 7장 인생은 실전이다(9) +14 19.05.15 14,223 311 13쪽
53 7장 인생은 실전이다(8) +13 19.05.14 13,961 258 12쪽
52 7장 인생은 실전이다(7) +10 19.05.14 14,359 263 12쪽
51 7장 인생은 실전이다(6) +12 19.05.13 14,400 289 12쪽
50 7장 인생은 실전이다(5) +19 19.05.13 14,836 295 12쪽
49 7장 인생은 실전이다(4) +27 19.05.12 15,627 265 12쪽
48 7장 인생은 실전이다(3) +28 19.05.11 15,924 289 12쪽
47 7장 인생은 실전이다(2) +20 19.05.10 15,749 322 12쪽
46 7장 인생은 실전이다(1) +34 19.05.09 16,001 332 12쪽
45 6장 이놈들이(7) +27 19.05.08 15,843 324 12쪽
44 6장 이놈들이(6) +25 19.05.07 15,725 297 12쪽
43 6장 이놈들이(5) +18 19.05.06 16,032 280 11쪽
42 6장 이놈들이(4) +15 19.05.05 16,563 284 12쪽
41 6장 이놈들이(3) +16 19.05.04 16,875 314 15쪽
40 6장 이놈들이(2) +16 19.05.03 17,205 335 12쪽
39 6장 이놈들이(1) +15 19.05.02 17,493 348 12쪽
38 5장 로또!(6) +21 19.05.01 17,381 313 10쪽
37 5장 로또!(5) +10 19.04.30 16,967 337 9쪽
36 5장 로또!(4) +9 19.04.29 17,106 331 9쪽
35 5장 로또!(3) +14 19.04.28 17,241 327 9쪽
34 5장 로또!(2) +16 19.04.27 17,153 339 9쪽
33 5장 로또!(1) +10 19.04.26 17,397 326 9쪽
32 4장 호사다마(12) +11 19.04.25 17,209 348 10쪽
31 4장 호사다마(11) +14 19.04.24 16,881 315 9쪽
30 4장 호사다마(10) +13 19.04.23 17,001 332 9쪽
29 4장 호사다마(9) +8 19.04.22 17,129 329 10쪽
28 4장 호사다마(8) +6 19.04.21 17,041 329 9쪽
27 4장 호사다마(7) +6 19.04.21 17,252 332 9쪽
26 4장 호사다마(6) +7 19.04.20 17,265 328 9쪽
25 4장 호사다마(5) +7 19.04.20 17,456 321 9쪽
24 4장 호사다마(4) +6 19.04.19 17,499 329 9쪽
23 4장 호사다마(3) +8 19.04.19 17,664 319 9쪽
22 4장 호사다마(2) +5 19.04.18 17,738 345 9쪽
21 4장 호사다마(1) +13 19.04.18 18,051 358 9쪽
20 3장 회귀의 맛(4) +10 19.04.17 18,178 319 10쪽
19 3장 회귀의 맛(3) +7 19.04.17 18,307 321 9쪽
18 3장 회귀의 맛(2) +4 19.04.16 18,408 328 10쪽
17 3장 회귀의 맛(1) +9 19.04.16 18,748 324 9쪽
16 2장 새 대대장 받아라!(7) +8 19.04.15 18,780 331 11쪽
15 2장 새 대대장 받아라!(6) +5 19.04.15 18,837 319 9쪽
14 2장 새 대대장 받아라!(5) +9 19.04.14 19,062 310 9쪽
13 2장 새 대대장 받아라!(4) +10 19.04.14 19,125 318 9쪽
12 2장 새 대대장 받아라!(3) +7 19.04.13 19,432 327 9쪽
11 2장 새 대대장 받아라!(2) +10 19.04.13 19,972 343 9쪽
10 2장 새 대대장 받아라!(1) +6 19.04.12 20,258 366 9쪽
9 1장 소대장님 뭐 하십니까?(8) +11 19.04.12 20,372 345 10쪽
8 1장 소대장님 뭐 하십니까?(7) +11 19.04.12 20,519 363 9쪽
7 1장 소대장님 뭐 하십니까?(6) +6 19.04.12 20,496 388 9쪽
» 1장 소대장님 뭐 하십니까?(5) +6 19.04.12 20,642 377 9쪽
5 1장 소대장님 뭐 하십니까?(4) +8 19.04.12 20,880 379 9쪽
4 1장 소대장님 뭐 하십니까?(3) +9 19.04.12 21,746 365 9쪽
3 1장 소대장님 뭐 하십니까?(2) +8 19.04.12 23,499 337 9쪽
2 1장 소대장님 뭐 하십니까?(1) +15 19.04.12 25,821 350 9쪽
1 프롤로그 +27 19.04.12 28,225 389 4쪽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세상s' 작가를 후원합니다!

  • 보유 골드: 0 G
비밀번호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