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퀵바

STARBLOOD

전체 글


[분류없음] 오블리비언 - 행성 침략 매뉴얼 (미리니름)

▶ 오블리비언 - 행성 침략 매뉴얼 (미리니름)

 

간만에 돌아온 알비레오의 내 맘대로 영화 보기. 이번엔 톰 아저씨 주연의 SF영화 오블리비언이다.

SF의 전형을 거의 그대로 따라가는 스토리인지라 딱히 미리니름이라고 하기도 좀 그런데, 아무튼, 본편 내용이 포함되어 있으니 영화를 아직 안 봤거나 볼 예정인 분들은 주의.

 

오블리비언(Oblivion; 망각)이라는 제목처럼 영화는 기억을 잃은 남자가 진실을 찾아가는 과정을 그리고 있다. 기억과 영혼, 나아가 인간이란 무엇인가라는 물음. SF에서 새삼스러운 주제는 아니지만 여전히 흥미롭고 극장을 나선 후에도 여운을 남기기에 충분했다.

하지만 오늘은 조금 다른 관점에서 이 영화를 이야기해 볼까 한다. 영화의 기본 배경이 되는 사건, 외계 행성 침략이다.

다른 행성을 침략하기 위해 무엇이 효율적이고 효과적인 방법일까. 침략자의 취향대로 원주민을 개조하는 방법부터 아예 압도적인 무력으로 행성전체를 쓸어버리는 방법, 혹은 원주민의 가정집에 침투해 (...)

[더 보기]


댓글 0

  •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글목록
번호 제목 작성일
19 분류없음 | 영화 설국열차 감상. 13-08-06
18 분류없음 | 맨 오브 스틸 - 수퍼맨, 메탈을 입다. 13-06-18
17 몽당연필 | 좋은 출판사 나쁜 출판사 이상한 출판사 *2 13-06-09
16 분류없음 | 스타트렉 다크니스 - 스타플릿과 우주의 왕자 13-06-05
15 분류없음 | 조X라, 사X박X가 문제가 아니라... 13-05-09
14 분류없음 | 아이언맨3 - “우리 토니가 달라졌어요.” 13-04-26
13 분류없음 | 가왕과 보리차. 13-04-19
» 분류없음 | 오블리비언 - 행성 침략 매뉴얼 (미리니름) 13-04-15
11 몽당연필 | (독자+작가)×공감÷착각 13-03-23
10 분류없음 | 2013년은 혜성의 해? 13-03-17
9 분류없음 | 완벽한 독재자를 꿈꾸는가. 13-03-10
8 몽당연필 | 트리형 문서작성기 - 담비노트 13-03-02
7 몽당연필 | 몽당연필의 뜻이... 13-02-21
6 몽당연필 | 나도 날 수 있을까... 13-02-15
5 분류없음 | 2013년, 태양 보기 좋은 시절. *5 13-01-13
4 분류없음 | 노블레스클럽 - 그런 게 있었지... 13-01-09
3 분류없음 | 호빗: 뜻밖의 여정 - 드워프 왕자님의 모험과 우정 *1 12-12-22
2 분류없음 | 얼음나무 길(?) 12-12-12
1 분류없음 | (임시)플픽의 달사진. *5 12-12-11

비밀번호 입력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