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퀵바

로크미디어 웹소설

전체 글


[] 나그네의 풍류

Attached Image

흐르는 강물을 보면 그분도 함께 흐르고,

떠도는 구름을 보면 그분도 함께 떠돈다.

언젠가는 한 번 만나고 싶었다고 속으로 생각하던 꿈이 지금 실현됩니다.

그분이 누구신지, 그분이 어떤 분이신지.

이제 그분의 글을 보며 다시 한번 나그네의 여유로운 풍류를 느껴보시기 바랍니다.

::다음은 장강의 뒷문구중 일부분입니다::

새파란 총각 위탁부(?) 남명의 파란만장 강호주행기

어쩌다보니 내 나이 스물셋에 어린 제자만 다섯

코흘리개 제자는 나를 아빠라 부르고

남궁세가 출신의 제자와 마도 출신의 제자까지……

그림자 뒤에 숨은 적을 추적하며

은원으로 얽힌 무림의 실타래를 풀어가는 주인공 남명

높은 곳에서 낮은 곳으로 흐르며

더해주면 받아들이고 남으면 나누어주기도 했을 것이다

막히면 기다리고 앞이 트이면 흘러내리는,

그런 순리에 따라 장강(長江)은 여기까지 왔다

“나도 저 강물처럼, 저렇게 살아가야 하지 않을까?

흘러가는 저 강물을 닮아야 하지 않을까?”

재주 많은 어린 제자들을 데리고

살얼음판 같은 무림을

도도히 흐르는 장강처럼 헤쳐나가는 젊은 스승의 무림 서사시

장강 1권 차례

작가서문

서장

아이들과의 인연

과거로부터 전해진 어떤 선물

죽림에서의 수련

반갑지 않은 손님들

마왕의 얄팍한 속임수

오 년 만의 귀향

훗날을 위한 포석

장강 2권 차례

어머니를 닮은 소저

사부와 제자들

세상 속으로

심상치 않은 징조

제삼의 세력

남평 냉가장으로

흉수들의 정체는?


댓글 3

  • 001. Personacon 검우(劒友)

    04.11.04 18:12

    아.. 보고 싶군요..ㅜㅡ 그러나.. 지금은 북궁남가를 보고 있네요.^^;

  • 002. 로야

    04.11.06 14:26

    장강은 제가 본 무협소설 중에 마음 편하게 본
    몇개 되지 않는 훌륭한 작품입니다.
    원래는 윤하님에게 감사해야 하지만 예전에
    댓글 달아서 다시 하긴 그렇고
    다른 분들도 한번씩 보고 평가를 했으면 하네요,
    무협 팬으로서 추천..

  • 003. 冥王

    06.08.03 15:16

    축하드립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글목록
번호 제목 작성일
365 | [신간] '남궁훈' 검왕창천 출간 *25 06-07-26
364 | 별도가 선보이는 야심찬 판타지!! *6 06-07-25
363 | [현민] 윈드스톰 완결권 *7 06-07-24
362 | 진짜 나쁜피는 너희들이다!! *14 06-07-21
361 | 삼계탕 드셨나요? *11 06-07-20
360 | 창공의 군주 완결권 출간 *9 06-07-19
359 | 가슴을 울리는 소설! 대운하 3권 출간 *12 06-07-18
358 | [신간] 강승환 '열왕대전기' 출간 *22 06-07-14
357 | 대한민국의 젊은 정치가, 이계의 황제를 꿈꾸다! *4 06-07-14
356 | 치포와 함께하는 1001일간의 이야기 *11 06-07-13
355 | [신간] 용맹마도 1, 2권 출간 *13 06-07-11
354 | 화산보다 뜨거운 영웅이 온다! *4 06-07-10
353 | [신간] 천룡전기 1, 2권 출간 *16 06-07-07
352 | 로크미디어 7월 신작 *27 06-07-05
351 | 2006년 한수오 기대작 '노는 칼' *16 06-07-04
350 | 사막의 정복자, 그가 온다! *5 06-07-03
349 | 크라이랜서가 대륙을 강타한다! *12 06-06-30
348 | [신작] 비연, 강인한 무인으로 거듭나다. *4 06-06-30
347 | 악시여, 너의 의지를 불태워라! *6 06-06-29
346 | [출간임박]야림(野林)의 전설이 시작된다!! *9 06-06-27

비밀번호 입력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