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윈드윙 님의 서재입니다.

격투기 쓴것


[격투기 쓴것] '일본산 아나콘다' 울카, 휘감기면 끝이다

UFC 플라이급에서 활약 중인 사사키 울카(28·일본)가 연패 위기를 딛고 짜릿한 서브미션 승리로 팬들을 열광시켰다. 울카는 23일 싱가포르 인도어 스타디움에서 있었던 'UFC in Singapore(UFN 132)'대회서 제널 라우사(29·필리핀)와 격돌했다. 결과는 울카의 2라운드 서브미션 승, 직전 경기에서 주시에르 포미가에게 당한 리어네이키드 초크의 아픔을 씻어버리겠다는 듯 라우사에게 리어네이키드 초크를 그대로 돌려주며 승리를 가져갔다.

프로복싱 라이센스를 가지고 있는 것에서도 알 수 있듯이 라우사는 펀치 기본기가 탄탄하다. 165.1cm의 단신으로 울카(177.8cm)와 키 차이가 많이 나지만 이를 상쇄할만한 빠른 스탭과 순간적으로 상대 품에 파고들어 펀치 연타를 날릴 수 있는 기술이 빼어난지라 절대 방심할 수 없는 선수였다. 2연패를 당하며 뒤가 없는 상황이라는 점에서 강렬한 저항이 예상됐다.

울카는 시작하자마자 훼이크 동작이 섞인 하단태클로 라우사를 그라운드로 끌고 갔다. 철장까지 잡고 버티던 라우사였지만 끈질긴 울카의 공세를 피할 수는 없었다. 라우사는 3분여를 누워있다 어렵사리 몸을 일으켰으나 울카는 스탠딩 싸움이 펼쳐질 틈을 주지 않겠다는 듯 끊임없이 달라붙어 넘기고 또 넘겨뜨렸다. 사실상 1라운드 내내 그래플링 싸움이 오갔다고 보면 된다.

전 라운드에서 호된 맛을 본 라우사는 2라운드 들어 집중력을 끌어올렸다. 스탭을 밟으며 옥타곤을 넓게 쓰는 플레이로 울카의 테이크다운 시도를 연신 피해냈다. 이에 울카는 킥 공격을 섞어준 끝에 중반경 기어코 테이크다운에 성공한다. 궤적이 큰 위협적인 펀치를 휘두르며 페이스를 가져가려한 라우사였지만 그래플링 실력의 격차는 컷다. 울카는 탑과 사이드를 오간 끝에 1분여를 남겨놓고 백포지션을 빼았었고 기어이 장기인 리어네이키드초크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사사키 울카.jpg
 사사키 울카는 자신이 거둔 12번의 서브미션 승리를 모두 리어네이키드 초크로 가져갔다.
ⓒ UFC


'장신 그래플러' 울카, 끈질기게 옥타곤에서 생존 중

체급 내 최고 수준의 신장을 가지고 있는 장신 그래플러 울카는 리치의 이점을 살려 거리를 두고 타격전을 하는 것도 즐기지만 장기는 역시 끈적끈적한 그래플링 싸움이다.

신체조건만 놓고 봤을 때 체급내 사기 캐릭터로 성장할 만하지만 아직까지 딱히 경쟁력 있는 모습은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체급 평균에 비춰봤을 때 스피드, 완력 등에서 특별할 게 없기 때문이다. 본인보다 한참 작지만 빠른 선수들에게 스탠딩에서 밀리는가 하면, 압박전략에 밀려 케이지 구석에서 고전하는 모습도 자주 노출한다.

아시아선수로서 성공하기 위해 정찬성처럼 타격과 그래플링을 고르게 잘하고 싶다고 밝히기도 했으나 아직까지는 고르게(?) 아쉽다. UFC에서 8전을 소화하는 동안 연승은 한번도 없었으며 현재까지 딱 반타작(4승 4패) 승률을 거두고 있다.

하지만 그래플링 실력만큼은 상당한 편인지라 제대로 포지션을 잡게 되면 무서운 집중력을 발휘한다. 경기 내내 스탠딩, 그라운드에서 전 방위로 밀리다가, 딱 한번 잡은 기회를 그대로 승리로 연결시킨 저스틴 스코긴스(26·미국) 전이 대표적이다.

스코긴스는 울카보다 신장은 7cm, 리치는 13cm 가량 밀렸다. 사이즈 적인 측면에서 울카가 압도적이었다. 그러나 스코긴스는 울카의 스타일을 잘 파악하고 전략적으로 경기에 임했다. 평소 날렵하게 치고 빠지며 카운터를 치거나 정타싸움을 펼치는 것을 선호했으나 울카를 상대로는 다르게 풀어나갔다. 근거리에서 압박해 테이크다운을 들어가는 방식으로 승부를 걸었다.

스탠딩 상황에서도 펀치를 최대한 자제한 채 킥 위주로 공격을 펼쳤다. 빠른 스탭을 바탕으로 예상치 못한 타이밍에서 킥을 날리는 스코긴스의 패턴에 울카의 타격은 셋업동작에서 번번이 끊기기 일쑤였다. 스코긴스는 들고 나온 플랜대로 경기를 잘 풀어갔고 울카는 좀처럼 자신의 리듬을 잡지 못했다.

하지만 언제나 그랬듯이 울카에게는 특유의 킬러 본능이 있었다. 2라운드에서 상위를 빼앗긴 채 스코긴스에게 파운딩 압박을 당하다가 하체관절기를 시도하며 스윕에 성공했고, 이후 자연스러운 연결 동작을 통해 백 포지션을 점령해 단숨에 리어네이키드초크로 승부를 끝내버렸다. 경기 내내 밀리다가 자신에게 찾아온 짧은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는 점에서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라우사, 스코긴스 전 승리 등에서도 알 수 있듯이 울카의 가장 강력한 무기는 리어네이키드 초크다. UFC에서 거둔 4승을 모두 동일한 기술로 마무리 지었다. 필살기이자 주무기이다.

이는 좀 더 영역을 넓혀 보면 뚜렷하게 알 수 있다. 울카는 통산 21승 중 12승(57%)을 서브미션으로 이겼는데 전부 리어네이키드 초크(100%)로 가져갔다. 가히 장인 수준이라 할 수 있다. 향후에도 이같은 '엽기적 기록'이 계속 이어질 수 있을지 주목된다.


- 문피아독자 윈드윙 -


댓글 2


댓글쓰기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글목록
번호 제목 작성일
14 격투기 쓴것 | '킬러vs사이코패스' 무자비한 암흑혈전 2탄 12-12-18
13 격투기 쓴것 | ‘눈물이 핑’ BJ펜, 짐승 같은 천재의 굴욕 12-12-15
12 격투기 쓴것 | 좀비 삼킨 김치…롱런 행보 탄력 12-12-11
11 격투기 쓴것 | ‘입식 컴퓨터’ 후스트…공포의 검은 채찍질 12-12-10
10 격투기 쓴것 | ‘에드가 제거’ 헨더슨…좀비 앞 진흙탕 경계 12-12-09
9 격투기 쓴것 | 존존스행 길목…싸움꾼이냐 폭격기냐 12-12-08
8 격투기 쓴것 | 봉인된 격투기술 '그라운드 타격!' *2 12-12-06
7 격투기 쓴것 | 구겨진 천재vs화끈한 GSP 지옥문 열린다 12-12-02
6 격투기 쓴것 | '핏불' 알롭스키…2% 부족한 맹견의 비애 12-11-28
5 격투기 쓴것 | 살아난 김동현, GSP 노리는 마이어에 앙갚음? 12-11-28
4 격투기 쓴것 | 거침없는 돌주먹, GSP 얼굴에도 꽂힐까 12-11-26
3 격투기 쓴것 | '쿵쾅쿵쾅' 실바vsGSP…흥분파이트 터질까 12-11-23
2 격투기 쓴것 | 막데시, 태권도 발차기로 UFC 단두대 탈출? 12-11-23
1 격투기 쓴것 | 불뿜는 콘딧 최종미션 ‘수면제 GSP' 제거 12-11-23

비밀번호 입력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