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윈드윙 님의 서재입니다.

스포츠 쓴것


[스포츠 쓴것] '날쌘돌이' 티그, KCC 신형병기 될까?

프로농구 전주 KCC는 올 시즌이 기대되는 팀 중 하나다. 그렇지 않아도 각 포지션 별로 세대교체가 되어가고 있는 가운데, 외국인 선수 2명의 기량이 범상치 않다고 평가됨에 따라 지난 시즌과는 또 다른 행보가 기대된다.

최근 수년간 KCC는 외국인선수로 골머리를 썩어야했다. 추승균 감독은 현역 시절 '살림꾼 스타일'이었던 것과 달리 외국인 선수로는 안드레 에밋(36·191cm), 리카르도 포웰(35·196.2cm), 리오 라이온스(31·205.4cm) 등 이른바 테크니션 유형을 선호했다.

이들은 기량은 나쁘지 않았으나 이른바 혼자 하는 농구를 고집하며 동료들과의 시너지 효과를 제대로 일으키지 못했다. 결국 KCC는 중요한 순간마다 경쟁팀에게 덜미를 잡히며 눈물을 흘려야 했다.

특히 추 감독의 '아바타'로까지 불리던 에밋은 개인기 위주의 '나 홀로 플레이'로 경기 흐름 자체를 망쳐버리며 KCC 팬들을 속터지게 하는 경우가 잦았다. 그마나 입성 첫 시즌에는 놀라운 득점력을 선보이며 공헌도가 높은 편이었으나 이후 두 시즌에서는 부상 등으로 기량이 폭락하고 플레이 스타일이 노출되면서 애물단지로 전락하고 말았다.

 

 브라운.jpg

 전주 KCC 새 장신외국인선수 브랜든 브라운
ⓒ 인천 전자랜드


안정감 넘치는 빅맨 브라운

에밋에 대한 추 감독의 신뢰는 두터웠다. 교체 및 재계약 불가를 외치는 의견이 수없이 쏟아져 나왔음에도 불구하고 변함없이 에밋에 대한 믿음을 보여줬고, 경기 중에도 이른바 '에밋고'를 고집했다.

아쉽게도 에밋은 추 감독의 믿음에 전혀 보답하지 못했고 더불어 KCC 특유의 팀플레이도 상실되고 말았다. 기회를 제대로 받지 못한 유현준(21·180cm), 김국찬(23·190.1cm), 김진용(24·200cm) 등 특급 기대주들도 첫 시즌 제대로 된 성장을 하지 못했다.

그런 점에서 외국인 선수가 완전히 다른 선수들로 바뀐 새 시즌은 충분히 기대할 만하다는 평가다.

일단 KCC입장에서는 민폐 용병 에밋 대신 지난 시즌 전자랜드에서 검증을 마친 브랜든 브라운(33·193.9cm)이 합류했다는 것 만으로도 만족스러운 일이다.

브라운은 넓은 어깨와 탄탄한 근육질 몸에서 뿜어져 나오는 파워가 일품인지라 장신 센터와의 제공권 대결에서도 쉽게 밀리지 않는다. 몸싸움이 되기 때문으로 이른바 비벼주는 플레이를 통해 공수에서 제몫을 다할 수 있다.

거기에 브라운은 탄력과 기동성을 갖췄고 기술적 수준까지 높다. 두꺼운 몸을 앞세워 성큼성큼 골밑으로 돌진해 더블팀 수비도 뚫어버리고 골밑슛을 성공시킨다. 몸싸움에서 밀리지 않고 중심이 안정적인지라 찬스가 오면 쉽게 득점을 올리는 플레이가 가능하다.

브라운은 수비와 팀플레이도 적극적인 유형이다. 리바운드에 적극 참여하는 것은 물론 자신보다 훨씬 큰 장신 외국인선수의 골밑슛을 블록 할 정도로 탄력도 좋다. 우격다짐으로 골밑에서 전투를 벌이다가도 빈 공간에 찬스가 나면 동료에게 질 좋은 패스를 건넨다.

빼어난 개인 기량에 팀플레이도 잘하는 브라운인지라 KCC 토종 골밑자원들과도 좋은 호흡이 예상된다. 하승진(33·221cm)과 뛸 때는 내 외곽에서 최고의 파트너로 활약해주고, 정희재(27·195cm), 김진용 등과는 기동력 넘치는 조합이 기대되고 있다.

 

 티그.jpg

 전주 KCC 새 단신외국인선수 마키스 티그, 그는 NBA출신다운 경기력을 보여줄 수 있을까?
ⓒ 전주 KCC


뉴 타입 돌격대장, 시너지 효과 기대!

검증된 브라운 못지않게 많은 주목을 받고 있는 외국인선수가 있으니 다름 아닌 단신용병 마키스 티그(25·185.4cm)다. 그는 기존의 에밋과는 다른 스타일로 팀내 공격을 이끌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앞서 언급한 것처럼 바뀐 외국인 제도가 KCC에게 좋은 쪽으로 작용할지도 모를 일이다.

티그는 돌격대장 스타일의 단신가드다. 각종 인터뷰 등에서도 밝혔다시피 스피드와 운동능력에서 장점이 크다. 이를 입증하듯 최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서 진행 중인 2018 세리 무티아라컵에서 자신의 색깔을 확실히 드러내고 있다.

그는 긴 거리를 드리블을 치며 달려가면서 자신보다 큰 두 선수 사이를 뚫고 원맨 속공을 성공시켰다. 순간적으로 가속도를 붙이는 스피드는 물론 이거니와 큰 선수들의 수비를 두려워하지 않는 과감성이 돋보였다.

그렇다고 티그의 빠른 돌파에만 온전히 신경을 집중시킬 수도 없다. 자신에게 수비가 몰렸다싶으면 빈 공간에 있는 동료에게 날카로운 패스를 찔러 넣어주기 때문이다.

어떤 면에서는 과거 챔피언결정전에서 KCC에게 악몽을 안겨주었던 고양 오리온 조 잭슨(26·180.2cm)이 떠오른다. 당시 KCC는 무서운 스피드로 내 외곽을 오가며 이른바 수비를 찢어버리는 잭슨의 플레이에 속절없이 당한 바 있다.

센스 넘치는 티그는 질풍같이 달리면서도 수비의 움직임을 보며 공격과 패스를 빠르게 판단한다. 수비하는 입장에서는 여러가지 상황을 모두 염두에 둬야하는지라 까다롭기 그지없다.

KCC 입장에서는 티그의 빼어난 기량을 최대한 활용해 시너지효과를 끌어올려야 한다. 지난 3년간 함께했던 에밋은 개인기량은 좋지만 팀과 함께하는 공격이 늘 아쉬웠다. 에밋이 공격에 집중하면 다른 선수들은 멍하니 쳐다만 봐야 할 때가 많았다.

반면 티그는 공격형 가드이기는 하지만 어디까지나 1번 포지션에서 주로 뛰는 선수다. 기본적으로 패스 마인드가 장착되어있다. 동료들이 패스를 잘 받아준다면 더더욱 신나서 패싱게임을 펼칠 공산이 크다. 속공시에는 적극적으로 함께 뛰어주고 볼을 가지지 않은 선수들도 빈 공간을 찾아다니며 상대 수비진을 혼란시킬 필요가 있다.

특히 돌파가 좋은 티그의 성향상 국내 선수들이 외곽에서 패스를 받아 오픈슛만 잘 받아먹어줘도 효과는 배가 될 것이다는 분석이다. 받아먹는 플레이에 능한 베테랑 송창용(31·192㎝)은 물론 김국찬 등 슛 좋은 젊은 피들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줬다.

스피드가 발군인 장신포워드 송교창(22·201cm)은 속공 파트너로서 좋은 호흡이 예상된다. 차기 야전사령관 유현준도 옆에서 함께하며 많은 것을 배울 필요가 있다.

물론 이러한 부분을 최종적으로 완성하는 것은 사령탑 추 감독의 몫이다. 그동안 잘못된 전략, 어설픈 운영, 부족한 수 싸움, 약한 멘탈, 지나친 에밋 의존도 등으로 팬들의 신뢰가 땅에 떨어진 상태인지라 새로운 테크니션 티그를 어떻게 활용할지 주목된다. 지난 수 시즌 동안 끊임없이 반복되던 'KCC 최대 약점은 감독이다'는 말은 더 이상 없어야 한다.


- 문피아독자 윈드윙 -


댓글 0

  •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글목록
번호 제목 작성일
5 스포츠 쓴것 | ‘톱타자감만 넷’ KIA…관건은 LCK포 파괴력 12-11-30
4 스포츠 쓴것 | ‘김주찬 불똥?’ 홍성민 잃은 KIA…불펜 비상령 12-11-29
3 스포츠 쓴것 | '양날의 검' 전태풍…짝 잃은 외기러기? 12-11-28
2 스포츠 쓴것 | 의리택한 인민타자…애정지수 급상승 12-11-23
1 스포츠 쓴것 | 50억 투여 김주찬…KIA 육상부 중심이동? 12-11-23

비밀번호 입력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