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JA SEO HYEON

표지

선독점 적국의 왕자로 사는 법

유료웹소설 > 연재 > 퓨전, 판타지

새글 유료

연재 주기
자서현
작품등록일 :
2018.10.02 12:00
최근연재일 :
2019.10.17 18:30
연재수 :
375 회
조회수 :
4,597,004
추천수 :
231,756
글자수 :
2,546,066

일괄 구매하기 현재 연재되어 있는 편을 일괄 구매합니다.
선택 구매, 대여 시 작품 할인 이벤트 적용이 되지 않습니다.
※이미 구매/대여한 편은 제외됩니다.

선택 구매하기 선택 구매, 대여 시 작품 할인 이벤트 적용이 되지 않습니다. ※이미 구매/대여한 편은 제외됩니다.

일괄 대여하기
현재 연재되어 있는 편을 일괄 대여합니다.
선택 구매, 대여 시 작품 할인 이벤트 적용이 되지 않습니다.
※이미 구매/대여한 편은 제외됩니다.

선택 대여하기
선택 구매, 대여 시 작품 할인 이벤트 적용이 되지 않습니다. ※이미 구매/대여한 편은 제외됩니다.

결과

구매 예정 금액

0G
( 0원 )

0
보유 골드

0G

구매 후 잔액

0G

*보유 골드가 부족합니다.

  • 꼭 확인해 주세요.
    • - 구매하신 작품은 유료약관 제16조 [사용기간 등]에 의거하여 서비스가 중단될 수 있습니다.
    • - 콘텐츠를 구매/대여 후 열람한 시점부터 취소가 불가능하며, 열람하지 않은 콘텐츠는 구매/
        대여일로부터 7일 이내 취소 신청이 가능합니다.
    • - 단, 대여의 경우 대여기간이 만료되면 취소가 불가능합니다.
    • - 이벤트 행사가 진행중인 콘텐츠를 구매/대여한 경우 각 이벤트 조건에 따라 취소가 불가능할
        수 있습니다.
    • - 콘텐츠 제공자의 의사에 따라 판매가가 변경될 수 있으며, 콘텐츠의 가격변경을 이유로 한
        구매취소는 불가능합니다.
  • 구매 취소 안내
    • - 일회성 콘텐츠이므로 구매/대여 후 열람하신 시점부터 구매/대여 취소가 불가능합니다.
    • - 단, 사용하지 않은 구매/대여 편은 구매일로부터 7일 이내 신청 시 취소가 가능합니다.
    • - 일괄 혹은 묶음 구매/대여를 한 경우, 한 편이라도 열람 시 나머지 편 또한 취소가 불가능합니다.
  • 대여 안내
    • - 대여 기간 : 대여 시부터

내용

닫기

Comment ' 98

  • 작성자
    Lv.12 onefull7..
    작성일
    18.12.18 02:21
    No. 1

    이밤에 갑자기....작가님 사랑합니다...

    찬성: 58 | 반대: 0

  • 작성자
    Lv.12 나기달
    작성일
    18.12.18 02:22
    No. 2

    자려다가 폰 다시 잡았어요

    찬성: 15 | 반대: 1

  • 작성자
    Lv.8 이댕꿀
    작성일
    18.12.18 02:22
    No. 3

    작가님 사랑해요ㅠㅠㅠㅠㅠ

    찬성: 7 | 반대: 0

  • 작성자
    Lv.20 토마토도령
    작성일
    18.12.18 02:23
    No. 4

    작가님 제발 쉬세요... 지금 몇 시인지 아시고 이러시는지..... 아이고아이고

    찬성: 12 | 반대: 0

  • 작성자
    Lv.10 마튜티너스
    작성일
    18.12.18 02:25
    No. 5

    작가님께서...
    부디 휴식을 얻으시기를....
    제발 쉬시기를...

    키리에.

    찬성: 69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30 자서현
    작성일
    18.12.18 04:05
    No. 6

    rest in peace 같은 느낌인데요 ㅋㅋㅋ
    아무튼 진짜로 죽은듯이 자러 갑니다 감사합니다!! 'ㅁ'/

    찬성: 74 | 반대: 0

  • 작성자
    Lv.17 이삼이삼
    작성일
    18.12.18 02:25
    No. 7

    작가님... 왜 이시간에...............
    이 시간에.. 이 새벽에... 이런.. 눈물뽑는 외전을.......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찬성: 55 | 반대: 0

  • 작성자
    Lv.22 시루양
    작성일
    18.12.18 02:40
    No. 8

    한창 새벽감성에 젖어있을 때에 이런 외전을 들고 오시다니 노리신 것이 분명......... 아.......아악ㅠㅠㅠㅠㅜㅠㅜㅠㅠㅠㅠㅠㅠㅠㅠㅠㅜㅠㅜㅠㅠ

    찬성: 35 | 반대: 0

  • 작성자
    Lv.99 사막여우12
    작성일
    18.12.18 02:42
    No. 9

    충성스런 기사 키리에~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12 rott09
    작성일
    18.12.18 02:43
    No. 10

    아이고 이 늦은 새벽에 눈물이... 생각보다 잘 안 멈추네요ㅜㅜ 인물들의 사연이 대부분 안타깝지만, 설정상 시간이 되돌아오며 모두에게 기회가 주어져서 다행입니다. 주인공 일행들 만이라도 그 기회를 유용하게 써먹고 해피엔딩이면 좋겠네요. 물론 그렇지 않더라도 그건 그거대로 좋구요. 오늘도 잘 읽고 갑니다. 푹 주무셔요 작가님!

    찬성: 40 | 반대: 0

  • 작성자
    Lv.21 쏙독새의별
    작성일
    18.12.18 03:04
    No. 11

    작가님 사랑합니다

    찬성: 2 | 반대: 0

  • 작성자
    Lv.21 쏙독새의별
    작성일
    18.12.18 03:54
    No. 12

    작가니뮤ㅠㅜㅜㅜㅠㅠㅠㅠㅠㅜ울어요. 저 울어요ㅠㅜㅜㅠㅠㅠ키리에ㅔ키리에에ㅔ크헝헝헝헣헣ㅎ헝허유ㅠㅜㅜㅠㅠㅠㅠ세상에 키리에ㅠㅠㅜㅠㅠ뭔가..뭔가 말하고 싶었는데 감상을 구구절절 길게 쓸려고 했는데...너무 슬퍼서..베른...베른..마지막이 너무 슬퍼서..으어어어엉어엉 베르으으은!! 키리에에에ㅔ!! 왜..왜...아니 이름의 뜻이ㅣ 이름의 의미가아ㅠㅜㅠㅠ크흥흥흐으ㅠㅠ아니 아까까지 새벽이라 졸려서 눈 깜박이며 한줄한줄 읽고 있었는데..마지막ㅇ 읽고..키리에의 의미 보고 잠이 다 깼어요으아아ㅏ 작가님 사ㄹㅇ하고요. 아니 어떻게 이런 글을 쓰실수가 있죠?!작가님 너무 천재시잖아요ㅠ아무튼 잠이 다 깨서 저는 적왕사 정주행이나 하다가 자야겠어요. 작가님 너므 감사드립니다. 적왕사 써주셔서 감사하고 외전 써주셔서 너무 감사하고 글을 써주셔서 너무너무 감사합니다.

    찬성: 23 | 반대: 0

  • 작성자
    Lv.8 히나처돌이
    작성일
    18.12.18 03:58
    No. 13

    프롤로그.. [정신차리자 멈추지 말자] 이거..
    키리에 유언인거군요.. 키리에는 제 이름 뜻대로 베른이 베푼 자비에 대해 보은을 했고요.
    베른은 키리에가 유언 남긴걸 계속 혼자 곱씹으면서 마지막까지 싸우다 죽은거네요..

    찬성: 68 | 반대: 0

  • 작성자
    Lv.63 솔릴로퀴
    작성일
    18.12.18 04:26
    No. 14

    Kyrie Eleison 주여 자비를~~ 눈물나는 레퀴엠이네요. ㅠㅠ

    찬성: 12 | 반대: 0

  • 작성자
    Lv.63 솔릴로퀴
    작성일
    18.12.18 04:27
    No. 15

    잊혀지지 않을 영웅의 이름도 맞지 않았군요... *울컥*

    찬성: 9 | 반대: 0

  • 작성자
    Lv.13 아빠요
    작성일
    18.12.18 04:28
    No. 16

    키리에... 잠든 신의 자비를 구하는 기도의 마지막 구절... 잠들어있는 신이 들을리가 없음을 알면서도 한줌의 희망으로 기도하는 서글픈 이름이었네요... 그래서 그다지 좋은 뜻은 아니라고 한걸까요?ㅠ... 잊혀지지 않을 영웅에게, 키리에.. 키리에의 이름은 이제 이렇도 해석이 되겠군요. 진짜 멋진 이름이에요.. 어떡해..

    찬성: 32 | 반대: 0

  • 작성자
    Lv.14 사랑해힘내
    작성일
    18.12.18 04:39
    No. 17

    작가님 왜........왜아악 악 베른 악 키리에 아악

    찬성: 2 | 반대: 0

  • 작성자
    Lv.14 과금전사
    작성일
    18.12.18 04:53
    No. 18

    야밤에 울면서 자겟네여....왜 등장인물들 과거가 다 이렇게 눈물나는지ㅠㅠㅠ

    찬성: 6 | 반대: 0

  • 작성자
    Lv.38 화룡점점
    작성일
    18.12.18 07:06
    No. 19

    난 아침에 봐서 안울었음 대신 우울함....

    찬성: 4 | 반대: 0

  • 작성자
    Lv.20 작가님졸귀
    작성일
    18.12.18 07:16
    No. 20

    아아악!!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8 독자어깨뽕
    작성일
    18.12.18 07:35
    No. 21

    작가님 천재세요....?

    찬성: 2 | 반대: 0

  • 작성자
    Lv.9 코옹자반
    작성일
    18.12.18 07:37
    No. 22

    가슴이 너무아프네요..키리에가 그런뜻일줄은..작가님 최고♥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15 허엉
    작성일
    18.12.18 07:46
    No. 23

    으아ㅠㅜㅜㅠㅠㅠ 작가님 아침부터 제 눈물샘 ㅠㅠㅜ 작가님 사랑해요ㅠㅜㅜ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17 sironz02
    작성일
    18.12.18 08:01
    No. 24

    아니... 아니 작가님... 쉬셔야지 또 외전을 들고 오시다니요... 심지어 키리에 외전에 너무 마음이 아파서 울고 있습니다ㅠㅠ 체이스의 회상에서 키리에, 라고 했던게 키리에의 이름이면서 이름이 아니었군요. 사소한 일로도 내기하던 저 평화로운 모습이 무너져서 가슴이 너무 아프네요, 흑흑. 이제는 저 모습이 얀과 아르센에게로 이어졌군요, 증인이 키리에인건 동일하게 말이에요ㅠ 멋진 외전 감사합니다, 작가님. 푹 주무시고 오세요!

    찬성: 3 | 반대: 0

  • 작성자
    Lv.24 별난바사탕
    작성일
    18.12.18 08:05
    No. 25

    아니 작가님 아니.. 아...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15 김서혜
    작성일
    18.12.18 08:06
    No. 26

    아 세상에.........ㅠ 칼리안은 베른이었을 때에도 성격이 한결같아서 웃으며 내리다가.. 칼리안이 키리에를 딱 맞는 시기에 데려왔네요. 히나가 그렇게 일찍 떠났을 줄은.. 키리에의 이름에 담긴 의미가 너무 슬퍼요. 베른 때도 그랬지만 세크리티아에만 전해 내려오는 고대 언어가 품은 바람은 잠든 신에게는 닿지 못하네요. 아니면 바람이 닿아 지금의 칼리안이 있는 건지ㅠ 키리에...키리에... 아브턴던트를 이어 듣기만 해도 눈물 날 단어가 하나 늘었어요.. 이번 생에는 행복해 키리에ㅠㅠ

    찬성: 6 | 반대: 0

  • 작성자
    Lv.28 꺄앙
    작성일
    18.12.18 08:12
    No. 27

    으앙 ;ㅁ; 아침부터 웁니다 ㅠㅠㅠㅠㅠ

    찬성: 2 | 반대: 0

  • 작성자
    Lv.45 청쇼
    작성일
    18.12.18 08:27
    No. 28

    아이고 키리에.... .. ..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12 한수영러브
    작성일
    18.12.18 08:29
    No. 29

    아이고 작가님 충분한 휴식 충분한 휴식....ㅜㅜ 아침부터 새로운 글이 올라와 있는걸 보고 너무 놀랐네요ㅠ0ㅠ// 키리에가 왜 그렇게 베른에게 맹목적이었는지 베른과 체이스 형제의 그 각별함이 어떤 것인지 한 편에 다 드러나 있어서 너무 좋네요. 이 글을 읽고나니 칼리안이 플란츠를 용납한건...정말 앨런 말처럼 굉장한 일이었네요. 멋진 글 감사해요 평안하세요//
    (그리고 제 닉은 반 컨셉이니 정말로 괜찮습니다ㅠ아이고 타작품이야기라 안하려고 했는데 죄송해요! 작가님 러브 오늘만큼은 세크리티아 러브)

    찬성: 3 | 반대: 0

  • 작성자
    Lv.50 그냥조으다
    작성일
    18.12.18 08:40
    No. 30

    나도 울고 있다는...키리에...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4 핑봉
    작성일
    18.12.18 08:49
    No. 31

    아..키리에..키..리에...(눈물줄줄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13 케일신자1
    작성일
    18.12.18 10:03
    No. 32

    키리에......................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13 501
    작성일
    18.12.18 10:45
    No. 33

    되돌리고 싶을 만큼 행복한 기억일 것 같은데 아쉬울 기억일 것 같은데 앞만 보고 현재를 살려고 하는 거 너무 대단하고ㅠㅠ세크리티아가 멸망한 날에 대한 게 또 이렇게 묘사가 나와서 저는 정말ㅠㅠㅠ눈물이 나옵니다...체이스도 울었군요...얼마나 무력하고 안타까웠을까요. 그 기억이 되살아나서 얼마나 또 괴로울까요. 이번 외전 때문에 체이스의 감정에 더 이입이 잘 되는 것 같아요ㅠㅠ그리고 키리에ㅠㅠㅠ아 그런 이름의 뜻이 있는 줄 몰랐습니다..왠지 꼭 베른이 시간을 되돌아 온 게 키리에의 마지막 바람 때문인 것만 같고ㅜㅜㅜ또 눈물이 납니다ㅜㅜㅜ아...작가님 작가님 글 분위기 너무 좋아요..ㅜㅜ차분하고 덤덤한 느낌?? 진짜 진짜 좋아합니다...ㅜㅜㅜㅜ항상 잘 보고 있습니다! 감사해요!!

    찬성: 3 | 반대: 0

  • 작성자
    Lv.13 동그리곰
    작성일
    18.12.18 10:48
    No. 34

    작가님 눈물버튼 눌렷어요 감사합니다...감사합니다....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23 이생망
    작성일
    18.12.18 11:14
    No. 35

    아...키리에 외전 올라오다니!!! 헐 지금봐버렸어... 역시 키리에 이름 키리에 엘로이손에서 딴거죠?ㅠㅠㅠㅠ 와 키리에 얘기 나오면 나 울줄 알았는데 역시 운다 나ㅠㅠㅠㅠ 키리에 적왕사 캐릭터중 제일 좋아하는데ㅠㅠ 맙소사ㅠㅠ 좋은데 너무좋은데 너무 슬퍼요ㅠㅠ 아이고 이 각박한 세상아ㅠㅠㅠㅠ 회귀전 베른은 왜 또 저렇게 좋은 사람이며 체이스랑은 왜 또 저런 사이며 키리에는 왜 또ㅠㅠㅠㅠ 키리에 이번생에는 반드시 필히 꼭꼭꼭 행복해야ㅠㅠㅠㅠ

    찬성: 3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30 자서현
    작성일
    18.12.18 11:19
    No. 36

    아 네 맞아요. 솔릴로퀴님도 이생망님도 알아주셔서 부끄럽네요.
    제가 특별히 종교가 없기는 한데 '신에게 자비를 구하는' 부분이 키리에라는 캐릭터의 포지션에 너무 잘 어울릴 것 같아서 변형 없이 그대로 차용해 온 이름이 맞아요. ㅎㅎ 키리에라는 인물에 대해, 그리고 지금의 칼리안의 내면에 대해 조금 더 알려드리고 싶었는데 다행이네요. 그런데 그만 우세요 ;ㅁ;

    찬성: 4 | 반대: 0

  • 작성자
    Lv.14 회색샌드백
    작성일
    18.12.18 11:15
    No. 37

    세크리티아 마지막 날 언급만 나와도 우는데ㅠㅠㅠㅠㅠㅠ 아 작가님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키리에 최후가 너무 슬퍼서 울고 그걸 바라보며 우는 베른이 너무 슬퍼서 또 울고ㅠㅠㅠㅠㅠㅠ 아침부터 울어요 저ㅠㅠㅠㅠ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23 이생망
    작성일
    18.12.18 11:16
    No. 38

    키리에 외전이라니 자서현님 넘 감사해요 넘 행복하고 넘좋은데 저는 작가님의 건강과 컨디션이 너무나도 걱정이가 됩니다ㅠㅜ 무리하지 마시고 쉴땐쉬셔야되는데ㅠㅠ 아니 근데 키리에 얘기라서 너무 좋구 근데 너무 슬프고... 아 갑자기 오전에 댕- 하구 얻어맞은거같이 멍하네요 아휴참ㅠㅠㅠㅠ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23 이생망
    작성일
    18.12.18 11:21
    No. 39

    흐어엉 키리에 앞에서만 취했던 베른이라니 이 둘이 얼마나 깊은 유대관계가 있었는지 너무 보이는 대목이잖아요ㅠㅠ 베른이 키리에의 은인이었던 만큼 키리에는 왕제로서의 베른에게 든든한 버팀목이자 풀어진 모습도 보일수 있는 편한 사이였겠죠ㅠㅠ 아휴참ㅠㅠㅠㅠ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23 이생망
    작성일
    18.12.18 11:29
    No. 40

    뭘까요 왤까요 작가님 왜 갑자기 키리에 보여주고 싶으신거지ㅠㅠ 크리스마스가 다가와서 키리에 엘레이손이 자주 보여서 일까요 키리에가 플란츠 지도도 맡았으니 검으로서의 키리에의 사정을 좀더 자세하게 풀고자 하셨음일까요 아 너무 감사하구 아직까지 울고있어요 오 세상에ㅠㅠㅠㅠ 힝 키리에 이번생은 무조건 무조건 행복하구 건강하게 장수하자ㅠㅠㅠㅠ

    찬성: 2 | 반대: 0

  • 작성자
    Lv.23 이생망
    작성일
    18.12.18 11:32
    No. 41

    헐 작가님 언제 답글을...(머쓱;;) 그만우시라구 한지도 모르고 넘 댓글에서 주구장창 울어버렷네요;; 작가님과 키리에의 건강 행복 무병장수 적은일큰돈을 기원합니다!!

    찬성: 2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30 자서현
    작성일
    18.12.18 11:36
    No. 42

    ㅋㅋ 적은일큰돈 ㅋㅋ 아 또 새로운 인사말을 배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생망님도 그만 우시고 ㅋㅋ 들숨에 건강 얻으시고 날숨에 재력 얻으세요!!
    그리고 키리에와 베른 보면서 같이 울어주셔서 감사해요. 제가 사실 슬픈 내용을 잘 못써서 걱정했는데 다행이네요. ㅠㅠ

    찬성: 5 | 반대: 0

  • 작성자
    Lv.15 시나스타
    작성일
    18.12.18 11:44
    No. 43

    아...아ㅏㅏㅇ...아ㅏㅏㅏ아아아ㅏ...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9 헤매사람
    작성일
    18.12.18 12:04
    No. 44

    너무 슬퍼요 ㅠㅠ눈물이 안멈추는데요 작가님 ㅠㅠㅠㅠㅠㅠㅠㅠ이렇게 슬프게하기있나요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지금 낮이라 햇살도 밝고 찬란한데 글이 너무슬퍼서 자꾸눈물나요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찬성: 2 | 반대: 0

  • 작성자
    Lv.27 주황오렌지
    작성일
    18.12.18 12:45
    No. 45

    작가님 감사합니다 ㅠㅠ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77 정은성
    작성일
    18.12.18 13:04
    No. 46

    작가님... 이 시간에 사무실에서 울면요. 이미지가 어떻게 될까요? ㅠㅠ

    찬성: 3 | 반대: 0

  • 작성자
    Lv.13 건강하세욧
    작성일
    18.12.18 13:27
    No. 47

    작가님 밤에 올리신걸 낮에보면서 울구있어요 키리에....ㅠ...ㅠㅠ키리에 이름뜻이 이런건줄몰랐는데 알게되니까 먹먹하구..ㅠ ㅠ 흑흑 외전올리실때마다 울리시는것같아요ㅠㅠ)9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18 배지밀B
    작성일
    18.12.18 14:13
    No. 48

    나 진짜 작가님 외전 볼때마다 울어요...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92 badchild
    작성일
    18.12.18 14:56
    No. 49

    잘 봤습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4 eunharom..
    작성일
    18.12.18 15:01
    No. 50

    이럴수가.... 갑작스런 외전에 놀라 달려왔는 데 보면서 이렇게 눈물이 날 줄 몰랐어요 키리에에도 이름 뜻이 있었던 거군요....... 기도 구절이 정말 키리에의 캐릭터성을 나타내는 것만 같아서 더 눈물이 나요. 이런 일이 있었던 것 때문에 지금의 칼리안(베른)이 베니온 병사들과의 일로 그렇게 혼나게 했던 걸까 싶고 그럽니다..
    베른의 이야기를 보는 건 궁금하고 색다르지만 결말을 알고 있으니 즐거움 속에서도 슬픔이 자리잡네요ㅠㅠ
    다음 편도 기대할게요, 외전 감사합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5 칼카
    작성일
    18.12.18 15:02
    No. 51

    무심코 들어왔는데 키리에 외전이라니.. 작가님 감사합니다 ㅠㅠㅠㅠㅠ
    끝까지 다 읽었는데 되게 마음이 찡해지네요...
    이번 생에는 키리에도 베른(칼리안)도 체이스도 다 행복해지는 결말을 맞았으면 좋겠습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7 NeaI
    작성일
    18.12.18 15:04
    No. 52

    이 대낮에 오열인 되어버려요 작가님.......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9 에르하벤깔
    작성일
    18.12.18 15:06
    No. 53

    죽여줘..(저를...............)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62 박시아
    작성일
    18.12.18 15:22
    No. 54

    아 그 키리에가 그거였어요? 전 지금까지 그 발음이 기리에 엘레이손인줄알았는데 아닌가봐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75 가까이에
    작성일
    18.12.18 16:03
    No. 55

    잘 보고 갑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2 휴재좀해요
    작성일
    18.12.18 16:17
    No. 56

    아.. 눈물...내 눈물...유ㅜㅠㅠㅠ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1 미로미롱
    작성일
    18.12.18 16:33
    No. 57

    너무 가슴이 먹먹한 이야기네요ㅠㅜㅠ 이번에는 다들 결말까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ㅠ 잘 보고 갑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9 n5949_zn..
    작성일
    18.12.18 20:42
    No. 58

    울고있어요........... ㅠㅠㅠㅠㅠ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5 잡덕
    작성일
    18.12.18 22:56
    No. 59

    악...... 작가님 저 울어요..... 악...으악.... 끄악......ㅠㅠㅜㅜㅜ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5 hoop0011..
    작성일
    18.12.19 01:03
    No. 60

    ㅠㅠ 작가님 이런 이야기..ㅠㅠ 진짜 좋아해요 슬픈데 좋아해요 감사합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99 럽쮸
    작성일
    18.12.19 01:05
    No. 61

    아아아....ㅠ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8 뮤테온
    작성일
    18.12.19 16:36
    No. 62

    오늘은 또 키리에 때문에 울고 가네요 ㅠㅜ칼리안 시점이라서 더욱 ㅠㅠ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4 n6584_hi..
    작성일
    18.12.20 19:47
    No. 63

    하...작가님 진짜...하...ㅠㅡㅠㅜㅡㅜㅠㅜㅜㅜㅠ 어떻게ㅠㅜㅜ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8 정아랑
    작성일
    18.12.22 19:16
    No. 64

    ㅠㅠ. . 어흑~~~ 넘 울었어. .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0 솔시파
    작성일
    18.12.26 18:24
    No. 65

    아 이번편 슬퍼요ㅠㅠㅠ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6 ksywoo10..
    작성일
    18.12.27 01:43
    No. 66

    눈물이 그칠 줄 모릅니다 늘 멋진 글 감사하고 있어요 잘 쉬시고 행복하시고 멋진 글 계속 써주세요 늘 곁에서 지켜볼게요 응원합니다 존경해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6 전무홍
    작성일
    18.12.28 07:36
    No. 67

    불길이 치솟는 몸으로 적을 안고 죽었다에서 울컥 합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5 망나니백수
    작성일
    18.12.29 16:56
    No. 68

    아... 눈물이......ㅠㅠ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4 뭐시여
    작성일
    19.01.06 15:12
    No. 69

    아.....아아아.......ㅠㅠㅠㅠㅠㅠㅠ카페에서 읽는데 눈물날까봐 간신히 참으면서 읽었어요ㅠㅠㅠㅠㅠㅠㅠㅠ허엉 키리에ㅠㅠㅠㅠㅠ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81 책방속돌쇠
    작성일
    19.01.07 06:10
    No. 70

    크.... 키리에...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5 김서혜
    작성일
    19.01.08 20:04
    No. 71

    앗 다시 읽다가 발견한건데 '나 만큼>나만큼'이요! 외전 하나같이 슬프지만 키리에편은 초중반 분위기가 화목하고 따사로운 면이 있어서 더 슬퍼요ㅠㅠㅠ 어떤 과거든 돌이킬 수는 없지만 한명은 기억이 없고, 한명은 다시 돌아올 수 없는 위치가 되어버렸는데 누군가는 그 시절을 기억하는 게 마음을 아프게 해요ㅠㅠㅠㅠ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30 자서현
    작성일
    19.01.08 20:15
    No. 72

    앗 감사합니다. 수정했습니다.
    그래도 키리에는 곁에 있고 체이스는 기억을 가지고 있으니 조금 나으리라 믿어봅니다 ㅠㅠ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11 k5807_dl..
    작성일
    19.01.09 23:59
    No. 73

    작가님 저...저울어요.... 저울어요..............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30 자서현
    작성일
    19.01.10 00:08
    No. 74

    울지마세요 ㅠㅠ 토닥토닥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Personacon FunnyM
    작성일
    19.01.10 08:02
    No. 75

    Kyrie Eleison 원래는 라틴어의 구원 기도 구절이었군요 ㅠㅠㅠ
    어쩐지 많이 들어봤다 했다 ㅠㅠㅠ 키리에 엘레이슨, 키리에 도미딕토 도미네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6 에네스피오
    작성일
    19.01.11 11:40
    No. 76

    되게 먹먹하고 눈물나는 이야기인데... 읽다가 혼자 마지막 구절이 [키리에] 라는 말을 보자마자 ㅋ ㅋ ㅋ ㅋㅋ 혼자 '그럼... 키리에가 아멘 같은건가...?' 란 생각 들어서 ㅋㅋㅋㅋㅋㅋ 다들 우시는데 저 혼자 웃네요 ㅋㅋㅋㅋ 아멘! 내가 널 검으로 만들어주마! ㅋ ㅋ ㅋㅋㅋㅋㅋ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30 자서현
    작성일
    19.01.11 14:54
    No. 77

    앗 ㅋㅋ 조금 위에 서술된대로, 키리에는 [잠든 신의 자비를 청하는, 세렌티를 향한 기도의 마지막 구절] 입니다. 그러니까 마지막 문단 전체가 키리에라는 이름의 뜻이에요. 조금 길죠 ^^;;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6 에네스피오
    작성일
    19.01.11 21:05
    No. 78

    앗 그 그게 아니라 그 마지막 구절이 키리에고 기도 마지막에 아멘 이러니까 그런 느낌이 났다는 거에요!!! 제가 종교를 안다녀서 잘 몰라가지고 ;ㅁ; 그냥 떠오른거에요... 뉘앙스랄까 그냥 느낌이 그랬어요.. 이해를 못한게 아닙니다ㅠㅠ 작가님 글 너무 다정하고 잘쓰셔서 이해 못한 거 없어요ㅠ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0 일하는깡통
    작성일
    19.01.18 20:22
    No. 79

    혹시 저 기도에 응답해서 세렌티가 시간의 축을 돌렸다던지..?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9 케일교신자
    작성일
    19.01.29 08:59
    No. 80

    아니... 눈물나ㅠㅠㅠ 키리에가 그런 뜻이었구나ㅠㅠ 베른ㅠㅠㅠㅠ
    +)플란츠는 왜 시간의 축을 요구했을까... 시간을 되돌리고 싶었나..? 자기를 왕으로 만들기위해 실리케가 칼리안을 죽였던 것을 보며 그저 말리지 못하고 동생을 죽이게 한것을 후회해서?!!! 아닌거같은데.. 걍... 다시 시작하고 싶었나..? 플란츠 이똑띠.. 예상치 못한 생각을 해..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2 싱알라숑텝
    작성일
    19.01.30 14:26
    No. 81

    작가님... 눈물을 흘립니다.... 너무너무 가슴이 아파요... 뭐라 표현을 잘 못하겠지만 작가님은 최고예요... 항상 행복하세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3 onshmn99..
    작성일
    19.02.11 12:10
    No. 82

    작가님...제가...이거...아ㅠㅠㅠ잠ㅠㅠㅠ눈에서 땀이 멈추질 않아요퓨퓨ㅠㅠㅠㅠㅠ눈물주의 좀 써주시지ㅠㅠㅠㅠ병원에서보다가 구석에 들어가서 질질 짰(tmi)..ㅜㅠㅠㅠㅠㅠㅠㅠ작가님 필력 너무 멋지십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4 qkrkwldi..
    작성일
    19.02.14 00:56
    No. 83

    그냥.. 평화롭게.. 셋이서 재미나게 살았으면 얼마나 좋았을까..........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 kha5082
    작성일
    19.02.19 00:19
    No. 84

    파괴왕 칼리안이 결국 눈물샘까지 폭파시켰다는... 그런..ㅠㅠㅠㅠㅠㅠㅜㅠㅜㅠㅜㅜㅜㅜ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8 eka0317
    작성일
    19.02.21 06:30
    No. 85

    칼리안 베른 시절 얘기만 들으면 넘나 롬곡옾높이 되어버리는 것입니다ㅜ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7 왕홀
    작성일
    19.03.02 19:47
    No. 86

    키리에 •°⎝(°`ㅅ´ °)⎠•°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 칼리안S2
    작성일
    19.03.05 21:45
    No. 87

    키리에... ŏ̥̥םŏ̥̥̥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0 k3687_im..
    작성일
    19.03.24 23:38
    No. 88

    진짜 외전 볼때마다.... 앨런 외전도 그렇고 키리에 외전도 그렇고 ㅠㅠㅠㅜㅜㅠ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6 제야냥
    작성일
    19.04.03 00:00
    No. 89

    외전들 보는데 지금 마음이 찢어지고잇는데요 무슨일이죠 이건 어흑..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 달님이밥심
    작성일
    19.05.06 19:33
    No. 90

    아 눈물샘이...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9 현생에바임
    작성일
    19.05.12 12:20
    No. 91

    이름이 아멘이랑 비슷한건가요... 중간에 생각나서... 흥리 잔깐 깨졌다가 다시 슬퍼...ㅠ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 로금
    작성일
    19.05.22 15:59
    No. 92

    이번 편은 정말 여운이 큽니다.... 이번엔 부디 행복한 결말을 맞기를...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7 cvcvoy
    작성일
    19.05.31 17:44
    No. 93

    울어요........제 눈물이 보이시나요 작가님....... 얘들아 행복하자...........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8 성신비
    작성일
    19.06.03 06:52
    No. 94

    아 저 공공장소인데 울 뻔했어요 진짜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6 sujg8265
    작성일
    19.06.30 16:20
    No. 95

    작가님 저 읽고 울어여....ㅠㅠㅠㅠㅠㅠㅠ키리에.....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7 팔로알토
    작성일
    19.07.15 08:40
    No. 96

    아니..으헝 ㅠ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 4e
    작성일
    19.08.29 20:37
    No. 97

    미친.. 이 화는 진짜ㅠ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6 발동동
    작성일
    19.09.02 12:27
    No. 98

    ㅠㅜㅜㅜㅜㅜㅠ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목록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자서현' 작가를 후원합니다!

  • 보유 골드: 0 G
비밀번호 입력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