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글로 걷는 길

내 일상


[내 일상] 고작 옷 색깔이 달라서였다.

고작 옷 색깔이 달라서였다.(현충일)





                                                           KYJ




너와 나

키도 고만 고만

나이도 또래 맞고

쓰는 농에 서로 웃으니


분명 어제 만났으면

개울가에서 물장난 치는 

둘도 없는 동무였을걸

옷 색깔 달리 입혀 놓고 죽이고 죽이라 하니


깜깜한 밤에는

한참 눈 비비고 봐도

내 편인지 저편인지

영 구별하기 어렵고


자세히 보니

딱 고향 동무 닮아

총 겨누고 통 성명하는 상황

이상하기 짝이없고


죽이고도 우는 

이상함이 당연함은

나는 한 번도 바란 적 없는 전쟁이라


내가 나를 죽인 듯

이긴 것도 진 것도 없는

허무한 동족상잔


못 해 먹겠다

색깔 다른 옷 벗어던지니


적군도 아군도 아닌

우리 그냥 대한민국 사람이다.

우리 그냥 어제 친구이다.


전쟁통 총 맞아

둘이 나란히 누워도

색이 다른 옷 벗었더니

구분할 길 없어 한곳에 묻히고


이 색옷은 적군

이 색옷은 아군

그 옷만 벗어 버리면

과녁 잃은 총질도 멈췄으려나?


우리 다 똑같다.

우리 옷 색깔만 달랐다.


우리 죽여야 하는 이유가

고작 옷 색깔이 달라서였다.


고작 옷 색깔이 달라서였다.




PS 전쟁에 나간 사람들 중 몇이나 전쟁의 목적을 알고

싸웠을까요?

어떤 욕심으로 군화 끈을 굳게 묶었을까요?

이기고 지는 것도 없는 내가 나를 죽이는

동족상잔

다시는 일어나지 않기를 바라봅니다


댓글 4

  • 001. Lv.16 한림팔기장

    22.06.17 08:31

    고작 옷색깔이 달라서 알까?
    고작!


    바라보는 시각이 참 좋네요

    시를 계속 지으시나 봐요?

    붓이...
    펜이...

    작정하고 지어 본지가 언제인지?

    오늘도 행복하세요

  • 002. Lv.13 별을다헬때

    22.06.25 16:18

    네 시는 어릴때부터 쓰던거라
    이번에 준비하는것도 있고 ㅋ
    보는 시각이 좀 6차원이라 ㅋ
    때론 글 쓸때 좋더라구요

  • 003. Lv.26 쿤터

    22.08.17 10:35

    작가님.. 저도 시를 많이 좋아했지요..

    시가 무척 좋네요..

  • 004. Lv.13 별을다헬때

    22.08.17 12:54

    감사해요
    시는 어릴때부터 써서 제 색깔이 확연히 보이는 거 같아요
    저는 윤동주시인의 글을 너무 좋아하고 존경해요


댓글쓰기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글목록
번호 제목 작성일
6 내 일상 | 시는 저 꽃까지 전하지 말아야 한다 22-08-19
5 내 일상 | 늙은 낙타의 공수레 *3 22-08-17
4 내 일상 | 비가 온다. *1 22-06-26
» 내 일상 | 고작 옷 색깔이 달라서였다. *4 22-06-17
2 내 일상 | 제가 선호작 한 작품들은 22-06-08
1 내 일상 | 제가 쓴 시인데 글과 말은 영혼을 베는 무서운 명기라는거 *1 22-06-07

비밀번호 입력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