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일민2 님의 서재입니다.

전체 글


[내 일상] 루저(loser)가 예상외로 많이 눈에 뜨이는 세상

어떤 위치나 현상에 직면했을 때, 이를 타파하거나 극복하기 위하여 노력하는 자는 결코 남이 가진 것이나 남의 위치를 시샘하진 않는다. 부러워할 지언정.


요즘 글을 읽다보면 ‘루저’ 냄새나는 글들이 종종 눈에 뜨인다.


본인의 입장에서는 현세태를 돌파할 여지가 전무하다 여기기 때문일 것이다.

실력/능력이 없으니 고임금에 화이트 칼라는 꿈도 못 꾸고

해외라도 나가서 일하고 싶어도 언어부터 딸리고

국내 3D 업종에서도 돈 많이 들어가고 요구조건 많은 한국인은 꺼리고

(본인은 ‘나 대학물 먹은 넘이야’ 하겠지만)

일 하고싶어도 못하는 상황이 되니 좋게 봐야 캥거루 족.


왜?? 이런 일이 벌어질까.

예전에는 ‘개천에서 용났다.’란 말이 심심찮게 들을 수 있었는데 지금은 왜?


공교육의 부재와 교육의 질 저하, 그리고 음서제도에서 모든 문제가 시발되었지 않았을까.

스승이길 포기한 편향된 지식을 전달하는 노동자.

어중이 떠중이와 수재를 한 반에서 가르치는 우민화 교육.

공대에서 신입생을 대상으로 다시 수학을 가르쳐야하는 현실.

학력? 대학나온 넘이나 못나온 분이나 같은 돌머리인데.

신종 음서제도(특채, 법학 대학원 등)를 통한 직업의 대물림


이제부터라도 교육을 제대로 하기 위하여는 예전처럼

우선 교단에서 노동자들을 몰아내고

학교 서열화를 시키고

시험을 통한 공정한 게임


댓글 0

  • 댓글이 없습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글목록
번호 제목 작성일
» 내 일상 | 루저(loser)가 예상외로 많이 눈에 뜨이는 세상 18-06-12
18 내 일상 | 작가와 습작생 18-03-28
17 내 일상 | 추위와 경제 18-02-08
16 내 일상 | 빙상연맹 그리고 축구협회 18-01-26
15 내 일상 | 나 자신이 명품이다. 18-01-14
14 내 일상 | Pet 그리고 덕후 17-12-21
13 내 일상 | 어디서 부터 단추가 잘못 꿰어졌나? 17-12-03
12 내 일상 | 우리나라에서 여성이 남성보다 우월한 분야 17-12-02
11 내 일상 | 여성과 화장 17-12-01
10 내 일상 | 커피를 마시며 17-11-11
9 내 일상 | 말을 배우다 *1 17-11-03
8 내 일상 | 그뤠잇과 스튜핏 17-11-01
7 내 일상 | 내 작품의 가치 *2 17-10-29
6 내 일상 | 악플? *1 17-10-26
5 내 일상 | 무협작가에게 고합니다. 17-10-23
4 내 일상 | '겨울 애상'에 대한 小考 *1 17-10-21
3 내 일상 | 가을에 온 여인 *1 17-10-08
2 내 일상 | 내가 꺼려하는 사람과 그의 글 *1 17-10-06
1 내 일상 | 내가 좋아하는 작가 및 작품 *3 17-10-06

비밀번호 입력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