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kw북스

표지

인생 리셋 오 소위!

웹소설 > 작가연재 > 판타지, 현대판타지

새글

세상s
작품등록일 :
2019.04.09 13:54
최근연재일 :
2019.06.25 08:00
연재수 :
94 회
조회수 :
1,482,541
추천수 :
29,480
글자수 :
452,226

작성
19.04.12 22:00
조회
20,987
추천
374
글자
9쪽

2장 새 대대장 받아라!(1)

DUMMY

인생 리셋 오 소위! 009화



2장 새 대대장 받아라!(1)



1.

충성부대는 아침부터 바삐 움직였다. 오늘은 신임 대대장이 오는 날이었다.

“자, 각자 맡은 구역 잘 청소하고. 첫인상을 잘 보여야 하는 만큼 잘하리라 믿는다.”

작전장교가 임시적으로 지시를 내렸다.

“네.”

그렇게 각 중대와 소대별로 나뉘어 청소 구역이 정해졌다.

1소대는 외곽도로 옆 수로 청소였다. 연무장에 각 중대별, 소대별로 모였다.

“내가 없어도 되겠지? 알아서 할 거라 생각한다.”

“네!”

“김 병장이 책임지고 해. 알았나?”

“알겠습니다.”

이렇듯 각 소대장들은 분대장들에게 지시만 내리고 가버렸다.

사실 임관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소대장들은 부대가 어떻게 돌아가는지 잘 모르기 때문에, 이런 소소한 일이 떨어졌을 땐 그저 지시만 내릴 뿐 관리 감독은 하지 않았다. 덕분에 그런 부분은 분대장 혹은 부소대장의 몫이었다.

소대장은 모든 일이 다 끝나고 보고를 받으면 슬쩍 나와서 대충 훑어본 후 중대장에게 보고하면 끝이었다.

하지만 오상진은 여타 소대장들과 달랐다.

“내가 먹은 짬밥이 얼마인데.”

물론 예전 같았으면 지시를 내리고 나중에 확인만 했을 것이었다.

하지만 애들만 두면 대부분의 작업은 일병이나 이등병들의 몫이었다. 짬밥 되는 상병이나 병장들은 어디 짱박혀서 담배를 피우든 노가리를 까며 놀았다. 그리되면 일의 진행이 무척 더딜 수밖에 없었다.

“다 모였나?”

오상진이 1소대원들을 쭉 훑어본 후 최용수 병장에게 물었다.

“네. 다 모였습니다.”

“청소 도구는?”

“준비되었습니다.”

1소대원들 손에는 삽과 대나무 빗자루, 끌게 등이 하나씩 들려 있었다.

“좋아! 한 번만 말한다. 우리가 담당해야 할 구간은 바로 외곽도로 수로다. 약 100미터 구간을 청소하게 될 텐데 빨리 끝나야 휴식도 길어진다는 거 다들 알고 있겠지.”

“네!”

“그러니까, 빨리 끝내고 쉬자.”

“알겠습니다.”

“그럼 간단히 조를 나눠서 청소하면 빠르겠지? 각각 세 명씩 조를 나누어 4개 조가 되어 청소한다. 각 조마다 25미터씩 맡아서 빠르게 끝내자!”

오상진은 곧바로 조를 편성해 각 구간별로 보냈다.

“자자, 서두르자! 오늘 새로운 대대장님 오시는 날이니까 첫인상이 중요하잖아. 빨리빨리 끝내고 준비하자.”

오상진이 손뼉을 치며 독려를 했다. 1소대원들이 곧바로 움직였다. 그러다가 강상식 상병이 최용수 병장 옆으로 오며 구시렁거렸다.

“아, 진짜 왜 저러지? 왜 자꾸 자기 맘대로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최용수 병장 역시 표정이 굳어진 채 한마디 했다.

“아놔, 짬밥도 안 되는 게 소대장이라고 자꾸 깝치네.”

“그렇습니다, 너무 나댑니다. 그런데도 그냥 둡니까? 다시 시작해야 하는 거 아닙니까?”

강상식 상병이 불만 가득한 목소리도 말했다. 최용수 병장이 힐끔 오상진을 보았다.

“아직은 아니야. 좀 더 지켜보자.”

“최 병장님.”

“일단 내 말 들어. 뭔가 예감이 좋지 않아.”

“예감? 무슨 예감 말입니까?”

“전에 잠에서 깬 후부터 지금까지 말이야. 계속해서 느낀 거지만 확실히 다른 사람처럼 느껴져.”

“그런데 딱 봐도 신입 소대장이 맞습니다. 다른 사람일 리가 없지 않습니까?”

강상식 상병이 고개를 가로저었다. 하지만 최용수 병장은 그래도 나름 오랜 군생활을 했다. 느껴지는 느낌 자체가 달랐다.

“아니야, 일단은 내 말 듣고 지켜보자.”

“최 병장님께서 그렇다면······ 알겠습니다.”

강상수 상병은 일단 최용수 병장의 말을 듣기로 했다. 하지만 속에 담고 있던 울화는 풀어야 직성이 풀릴 것 같았다. 강병수 상병은 괜히 밑에 애들에게 소리쳤다.

“야, 새끼들아! 빨리빨리 안 움직여! 어쭈, 손 움직이는 거 봐라. 지금 내 눈에 너희들 손 움직이는 게 보인다.”

“아닙니다.”

“여기가 밖이지, 안이야? 어서 안 움직여!”

“네, 알겠습니다.”

강상식 상병은 밑에 애들을 닦달했다. 그러기를 잠깐, 오상진이 잠시 다른 곳에 한눈을 팔 때 강상식 상병이 최용수 병장에게 다가갔다.

“최 병장님.”

“왜?”

“기분도 꿀꿀한데 저쪽에 몰래 짱박혀서 담배 한 대 피우시지 말입니다.”

“담배?”

최용수 병장이 오상진의 위치를 확인했다.

“그럴까? 가자.”

두 사람은 몰래 자리를 피해 구석진 곳으로 이동했다.

두 사람이 빠진 자리는 이등병들과 일병들이 마저 청소를 했다. 하지만 그 누구도 두 사람을 탓할 수 없었다. 그저 마음속으로 불만을 가질 뿐이었다.

약 십여 분이 흘렀을까, 오상진이 확인을 위해 움직였다.

“어? 최 병장이랑 강 상병 어디 갔어?”

오상진이 물었다. 순간 움찔한 이한수 이등병과 이해진 일병은 서로 눈치를 살폈다.

“인마, 눈치 보지 말고 말해봐. 두 사람 어디 갔냐고!”

“저, 그게······.”

이해진 일병이 선뜻 말하지 못하고 말을 얼버무렸다. 그러면서 다시 눈치를 주고받았다. 그것을 본 오상진이 바로 잘라 말했다.

“야, 너희들 입 다물어. 내가 하나 둘 셋 하면 동시에 대답한다.”

오상진의 말에 두 사람은 순간 당황했다. 서로 눈빛을 주고받을 시간도 없이 오상진 물었다.

“두 사람 어디 갔나, 하나, 둘, 셋!”

“내무실에 갔습니다.”

“화장실에 갔습니다.”

두 사람은 서로 엉뚱하게 말을 한 후 많이 당황했다.

“어쭈, 이것들 봐라. 얘기가 안 통하나 보네.”

“아니, 화장실이 맞는 것 같습니다.”

“내무실이 맞습니다.”

이번에도 서로 바꿔서 말했다. 오상진이 어이없어하며 피식 웃었다.

“이것들 봐라, 지금 소대장이랑 장난하자는 거지?”

이한수 이등병은 죽을 표정을 지었다.

‘아, 나 죽었다.’

반면, 이해진 일병은 어떻게든 수습하려고 말을 꺼냈다.

“그게 말입니다, 소대장님. 이게 어떻게 된······.”

“아, 됐고. 어디 가면 어디 갔다고 말하면 될 것이지. 그걸 소대장에게 숨기고 들어? 엎드려뻗쳐!”

이해진 일병과 이한수 이등병이 곧바로 엎드려뻗쳐를 했다.

“하나에 ‘소대장님을’ 둘에 ‘속이지 말자!’ 하나!”

“소대장님을!”

“둘!”

“속이지 말자!”

그들에게 열 번 정도의 팔굽혀펴기를 시킨 오상진이 말했다.

“일어나.”

이해진 일병과 이한수 이등병이 잔뜩 상기된 얼굴로 가쁜 숨을 몰아쉬었다.

“담부터 그러지 마라.”

“네, 알겠습니다.”

“마저 청소해.”

“넵!”

오상진이 지시를 내린 후 다시 움직이려는데 이해진 일병이 말했다.

“제가 최 병장과 강 상병을 찾아오겠습니다.”

“됐어. 두 사람 어디 있는지 알 것 같으니까. 넌 책임지고 여기나 마무리 지어.”

“네, 알겠습니다.”

이해진 일병과 이한수 이등병이 쭈뼛거리며 다시 청소를 시작했다. 오상진은 잠시 그들을 바라보다가 한 곳을 응시했다. 그리고 그곳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후후, 뺀질이 새끼들······. 우리 최 병장이랑 강 상병은 어디 있을까?”

오상진은 뒷짐까지 지며 최용수 병장과 강상식 상병이 사라진 방향으로 걸어갔다.


한편, 최용수 병장과 강상식 상병은 창고 뒤에서 한가롭게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강상식 상병이 먼저 담배를 꺼내 입에 물었다. 그런데 최용수 병장이 주머니를 뒤지는 시늉을 했다. 순간 강상식 상병의 얼굴이 살짝 굳어졌다.

“어? 담배를 안 챙겨왔나 보네.”

최용수 병장의 능청스러운 말에 강상식 상병이 못마땅한 표정을 지으며 자신의 담배를 내밀었다.

“여기 있습니다.”

최용수 병장이 실실 웃으며 말했다.

“내무실 가면 줄게.”

말은 저렇게 해도 절대 준 적은 없었다.

강상식 상병은 먼저 라이터로 최용수 병장에게 불을 붙여주고 자신에게 붙였다.

“그런데 말입니다.”

“왜?”

“소대장 너무 재수 없지 않습니까?”

“그래도 나름 잘하려고 노력은 하는 것 같던데.”

“그게 꼴값이라는 겁니다. 꼴값! 짬밥도 안 되는 소대장이 꼴에 장교라고 설치고 다니는 것이 보기 싫지 말입니다.”

강상식 상병이 콧김을 씩씩 품어대며 소리쳤다. 최용수 병장이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며 물었다.

“야, 상식아.”

“네.”

“그냥 냅둬라. 저러다 말겠지.”

“최 병장님은 이제 곧 제대하시지만 저는 아직 한참 남았습니다. 그때까지 소대장을 볼 생각하니 갑갑합니다.”

강상식 상병은 괜히 한숨이 나왔다.

“하긴, 네가 고생 좀 하겠다.”

“고생은 둘째치고, 제대까지 저런 꼴을 봐야 한다는 겁니다. 전 그게 더 밥맛입니다.”

그때 그들 사이로 어두운 그림자가 스윽 비췄다. 그리고 들리는 오상진의 목소리.

“내가 그렇게 밥맛이냐?”

순간 경직된 강상식 상병과 최용수 병장은 담배를 손에 든 채로 꼼짝도 하지 못했다. 아니, 너무 놀란 나머지 사고가 정지된 느낌이었다.


이 작품은 어때요?

< >

Comment ' 7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인생 리셋 오 소위! 연재란
제목날짜 조회 추천 글자수
공지 연재 주기 변경 공지 +3 19.05.27 30,024 0 -
94 13장 내 생에 봄날은 왔다(1) NEW +7 11시간 전 4,385 183 11쪽
93 12장 전우이지 말입니다(5) +12 19.06.24 6,927 247 12쪽
92 12장 전우이지 말입니다(4) +14 19.06.21 8,481 250 12쪽
91 12장 전우이지 말입니다(3) +10 19.06.20 8,309 266 11쪽
90 12장 전우이지 말입니다(2) +8 19.06.19 8,588 240 12쪽
89 12장 전우이지 말입니다(1) +15 19.06.18 8,941 255 11쪽
88 11장 일보 앞으로!(7) +9 19.06.17 9,301 267 12쪽
87 11장 일보 앞으로!(6) +10 19.06.16 9,211 224 12쪽
86 11장 일보 앞으로!(5) +20 19.06.15 9,288 240 12쪽
85 11장 일보 앞으로!(4) +8 19.06.14 9,680 250 11쪽
84 11장 일보 앞으로!(3) +7 19.06.13 9,858 264 12쪽
83 11장 일보 앞으로!(2) +8 19.06.12 10,222 245 11쪽
82 11장 일보 앞으로!(1) +10 19.06.11 10,490 259 12쪽
81 10장 일이 점점 커지네(9) +8 19.06.10 10,886 258 12쪽
80 10장 일이 점점 커지네(8) +16 19.06.09 10,814 278 12쪽
79 10장 일이 점점 커지네(7) +20 19.06.08 10,944 288 12쪽
78 10장 일이 점점 커지네(6) +14 19.06.07 11,307 284 12쪽
77 10장 일이 점점 커지네(5) +11 19.06.06 11,323 287 11쪽
76 10장 일이 점점 커지네(4) +8 19.06.05 11,543 282 12쪽
75 10장 일이 점점 커지네(3) +14 19.06.04 11,915 274 12쪽
74 10장 일이 점점 커지네(2) +33 19.06.03 12,044 283 12쪽
73 10장 일이 점점 커지네(1) +21 19.06.02 12,210 279 12쪽
72 9장 총알 일발 장전!(9) +21 19.06.01 12,226 279 12쪽
71 9장 총알 일발 장전!(8) +11 19.05.31 12,317 315 12쪽
70 9장 총알 일발 장전!(7) +6 19.05.30 12,534 315 12쪽
69 9장 총알 일발 장전!(6) +8 19.05.29 13,004 304 12쪽
68 9장 총알 일발 장전!(5) +10 19.05.28 13,309 300 12쪽
67 9장 총알 일발 장전!(4) +6 19.05.27 13,634 288 12쪽
66 9장 총알 일발 장전!(3) +14 19.05.26 13,949 290 12쪽
65 9장 총알 일발 장전!(2) +10 19.05.25 14,009 322 11쪽
64 9장 총알 일발 장전!(1) +13 19.05.24 14,306 308 11쪽
63 8장 그냥 죽으라는 법은 없다(8) +9 19.05.23 14,612 314 12쪽
62 8장 그냥 죽으라는 법은 없다(7) +19 19.05.22 14,520 316 12쪽
61 8장 그냥 죽으라는 법은 없다(6) +20 19.05.21 14,720 308 12쪽
60 8장 그냥 죽으라는 법은 없다(5) +14 19.05.20 14,924 322 12쪽
59 8장 그냥 죽으라는 법은 없다(4) +17 19.05.19 15,431 304 12쪽
58 8장 그냥 죽으라는 법은 없다(3) +7 19.05.18 15,266 330 12쪽
57 8장 그냥 죽으라는 법은 없다(2) +12 19.05.17 15,348 322 12쪽
56 8장 그냥 죽으라는 법은 없다(1) +13 19.05.16 15,501 324 12쪽
55 7장 인생은 실전이다(10) +14 19.05.15 14,915 322 13쪽
54 7장 인생은 실전이다(9) +14 19.05.15 14,863 320 13쪽
53 7장 인생은 실전이다(8) +13 19.05.14 14,610 270 12쪽
52 7장 인생은 실전이다(7) +10 19.05.14 15,005 272 12쪽
51 7장 인생은 실전이다(6) +12 19.05.13 15,035 297 12쪽
50 7장 인생은 실전이다(5) +19 19.05.13 15,474 304 12쪽
49 7장 인생은 실전이다(4) +27 19.05.12 16,284 273 12쪽
48 7장 인생은 실전이다(3) +28 19.05.11 16,583 297 12쪽
47 7장 인생은 실전이다(2) +20 19.05.10 16,409 331 12쪽
46 7장 인생은 실전이다(1) +34 19.05.09 16,668 341 12쪽
45 6장 이놈들이(7) +27 19.05.08 16,483 331 12쪽
44 6장 이놈들이(6) +25 19.05.07 16,359 304 12쪽
43 6장 이놈들이(5) +18 19.05.06 16,680 289 11쪽
42 6장 이놈들이(4) +15 19.05.05 17,224 294 12쪽
41 6장 이놈들이(3) +16 19.05.04 17,535 324 15쪽
40 6장 이놈들이(2) +16 19.05.03 17,877 345 12쪽
39 6장 이놈들이(1) +15 19.05.02 18,179 358 12쪽
38 5장 로또!(6) +21 19.05.01 18,060 322 10쪽
37 5장 로또!(5) +10 19.04.30 17,634 348 9쪽
36 5장 로또!(4) +9 19.04.29 17,769 341 9쪽
35 5장 로또!(3) +14 19.04.28 17,901 339 9쪽
34 5장 로또!(2) +16 19.04.27 17,809 348 9쪽
33 5장 로또!(1) +10 19.04.26 18,067 336 9쪽
32 4장 호사다마(12) +11 19.04.25 17,867 357 10쪽
31 4장 호사다마(11) +14 19.04.24 17,531 324 9쪽
30 4장 호사다마(10) +13 19.04.23 17,646 341 9쪽
29 4장 호사다마(9) +8 19.04.22 17,784 338 10쪽
28 4장 호사다마(8) +6 19.04.21 17,699 339 9쪽
27 4장 호사다마(7) +6 19.04.21 17,905 340 9쪽
26 4장 호사다마(6) +7 19.04.20 17,927 338 9쪽
25 4장 호사다마(5) +7 19.04.20 18,118 333 9쪽
24 4장 호사다마(4) +6 19.04.19 18,164 340 9쪽
23 4장 호사다마(3) +8 19.04.19 18,330 327 9쪽
22 4장 호사다마(2) +5 19.04.18 18,406 354 9쪽
21 4장 호사다마(1) +14 19.04.18 18,736 370 9쪽
20 3장 회귀의 맛(4) +10 19.04.17 18,859 328 10쪽
19 3장 회귀의 맛(3) +7 19.04.17 19,001 328 9쪽
18 3장 회귀의 맛(2) +4 19.04.16 19,111 336 10쪽
17 3장 회귀의 맛(1) +10 19.04.16 19,451 333 9쪽
16 2장 새 대대장 받아라!(7) +8 19.04.15 19,467 340 11쪽
15 2장 새 대대장 받아라!(6) +5 19.04.15 19,529 327 9쪽
14 2장 새 대대장 받아라!(5) +9 19.04.14 19,765 318 9쪽
13 2장 새 대대장 받아라!(4) +10 19.04.14 19,821 326 9쪽
12 2장 새 대대장 받아라!(3) +7 19.04.13 20,147 337 9쪽
11 2장 새 대대장 받아라!(2) +10 19.04.13 20,691 354 9쪽
» 2장 새 대대장 받아라!(1) +7 19.04.12 20,988 374 9쪽
9 1장 소대장님 뭐 하십니까?(8) +11 19.04.12 21,122 356 10쪽
8 1장 소대장님 뭐 하십니까?(7) +11 19.04.12 21,269 375 9쪽
7 1장 소대장님 뭐 하십니까?(6) +6 19.04.12 21,242 400 9쪽
6 1장 소대장님 뭐 하십니까?(5) +6 19.04.12 21,392 389 9쪽
5 1장 소대장님 뭐 하십니까?(4) +8 19.04.12 21,647 390 9쪽
4 1장 소대장님 뭐 하십니까?(3) +10 19.04.12 22,543 375 9쪽
3 1장 소대장님 뭐 하십니까?(2) +9 19.04.12 24,367 352 9쪽
2 1장 소대장님 뭐 하십니까?(1) +16 19.04.12 26,781 364 9쪽
1 프롤로그 +28 19.04.12 29,358 407 4쪽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세상s' 작가를 후원합니다!

  • 보유 골드: 0 G
비밀번호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