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kw북스

표지

인생 리셋 오 소위!

웹소설 > 작가연재 > 판타지, 현대판타지

새글

세상s
작품등록일 :
2019.04.09 13:54
최근연재일 :
2019.06.17 08:00
연재수 :
88 회
조회수 :
1,329,809
추천수 :
26,407
글자수 :
420,630

작성
19.04.12 10:00
조회
22,921
추천
331
글자
9쪽

1장 소대장님 뭐 하십니까?(2)

DUMMY

인생 리셋 오 소위! 002화



1장 소대장님 뭐 하십니까?(2)



2.

과거 소대장 시절의 기억을 더듬으며 오상진은 부대를 한 바퀴 돌았다. 그런데 기적처럼 과거로 돌아와서일까. 눈에 보이는 모든 것이 신기하기만 했다.

“부대는 여전하네. 바뀐 것도 없고······. 내가 과거로 온 것이니까, 당연한 건가?”

오상진은 이래저래 혼잣말을 하며 외곽을 돌았다. 그때 사격장으로 향하는 팻말이 눈에 들어왔다.

“맞다, 여기로 가면 사격장이지.”

부대 건물 옆쪽으로 100미터 정도 이동하면 자동화 사격장이 있었다. 오상진은 팻말을 만지며 잠깐 회상에 잠겼다.

“이곳에서 진짜 별의별 일들이 다 있었는데······.”

오상진은 그 시절의 기억을 떠올리며 저도 모르게 미소를 지었다.

그때 행정보급관 우종택 상사가 지나가는 길에 오상진과 눈이 마주쳤다.

“어? 1소대장님?”

오상진은 우종택 행보관에게 인사를 했다.

“안녕하셨습니까, 행보관님. 참 오랜만입니다.”

“네? 오랜만입니까?”

우종택 행보관이 살짝 어리둥절해했다. 오상진은 크게 웃음을 흘렸다.

“하핫, 그만큼 반갑다는 뜻입니다.”

“아, 그렇습니까? 그런데 여기서 뭐 하십니까?”

“그냥 오랜만에 부대 구경 좀 하고 있었습니다.”

“아, 또 오랜만에······.”

우종택 행보관이 고개를 갸웃했다. 뭔가 이상한 느낌을 받았다.

‘뭐지? 어제와 사뭇 다른 것 같은데.’

그런 것과 달리 오상진은 환하게 웃으며 물었다.

“어디 가시는 길입니까?”

“아, 창고에 물품 확인하러 갑니다.”

“아, 네에. 그럼 수고하십시오.”

“네.”

오상진이 다른 곳으로 걸어갔다. 그 모습을 찬찬히 보던 우종택 행보관이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었다.

“하아, 가끔 저렇게 적응하지 못하는 소대장이 있긴 하지만······. 1소대장은 좀 심한 것 같은데. 나중에 1중대장과 얘기를 나눠봐야겠다.”

우종택 행보관이 그렇게 중얼거린 후 창고로 향했다.

오상진은 여러 곳을 돌아다니며 구경하다가 결국 PX까지 오게 되었다.

그리고 그 안에서 소대원들이 있는 것을 발견했다.

“어? 너희들 여기서 뭐 하냐?”

“일 마치고, 음료수 한잔하러 왔습니다.”

“그래?”

오상진은 지갑에서 만 원짜리를 꺼내 주었다.

“이거 가지고 소대원들 싹 다 돌려.”

박운영 상병이 약간 어리둥절한 얼굴로 만 원을 받았다.

“가, 감사합니다.”

“그래. 오늘도 고생 많았다. 조금 있으면 저녁 식사 시간이니 적당히들 먹고.”

“네.”

“그래, 수고해라.”

“네, 충성!”

“충성.”

오상진은 깔끔하게 경례까지 받아주었다.

“하아, 적응 안 되네······.”

“그러게 말입니다. 와서 또 잔소리할 줄 알고 바짝 쫄았는데······ 우리 소대장님 맞습니까?”

“쉿, 소대장 듣겠다.”

“그런데 이 돈 어떻게 합니까? 진짜 회식합니까?”

“소대장이 회식하라고 했으면 해야지. 나중에 무슨 소리 들으려고.”

“아, 저는 이 돈으로 산 건 안 먹고 싶지 말입니다.”

갑작스럽게 달라진 오상진을 보며 소대원들은 당황했다.

하지만 오상진은 딱히 신경 쓰지 않았다.

과거로 돌아왔다고 해서 신출내기 소대장처럼 굴 생각은 전혀 없었다.

“그런데 이게 무슨 냄새지?”

PX에서 내려와 건물로 걸어가는데 어디서 맛있는 냄새가 났다.

“어? 취사장이네.”

오상진은 바로 시계를 확인했다. 어느덧 저녁 식사 시간이 가까이 다가왔다.

“벌써 시간이 이렇게 되었나?”

콧구멍을 크게 벌리자 저녁 짬밥의 냄새가 확 들어왔다.

“냄새 좋고~ 간만에 병사 식당에서 밥 먹어볼까? 어디 보자.”

오상진은 식당 앞에서 누군가를 찾았다. 때마침 이해진 일병이 내려오고 있었다.

“해진아.”

“일병 이해진.”

이해진 일병이 힘차게 관등성명을 되며 달려왔다.

“가서 식판 남는 거 하나 가지고 와라. 아, 수저와 젓가락도 함께 가져오도록.”

“알겠습니다.”

이해진 일병이 후다닥 뛰어갔다. 그리고 잠시 후 식판 하나를 들고 나타났다.

“여기 있습니다.”

“땡큐.”

오상진은 신나 하며 배급을 받기 위해 줄을 섰다. 그러자 병사들의 시선이 일제히 오상진에게 향했다.

“어? 1소대장 아냐?”

“그러게, 퇴근 안 했나?”

“식판 들고 있는 거 보니 여기서 밥 먹을 모양이네.”

“아니, 왜? 퇴근해서 간부식당에서 먹지.”

“에이, 오늘 밥 먹다가 체하겠다.”

“야야, 피해서 앉으면 돼. 신경 쓰지 말고 밥이나 먹자.”

그들의 수군거림을 뒤로하고 오상진의 표정은 기대감으로 가득했다.

“어디 보자. 오늘의 메뉴가 뭐지?”

대충 취사장에서 기름 튀기는 소리가 들렸다.

“아까 기름 냄새가 나는 거로 봐서 뭔가를 튀기는 것 같았는데······.”

오상진이 힐끔 반찬을 확인했다. 김치, 어묵, 그리고 닭튀김이었다.

“에이, 먹을 게 닭튀김밖에 없네. 하긴 군대 짬밥이 그렇지.”

사실 군대에서 닭튀김은 그야말로 최고의 반찬이나 마찬가지였다. 물론 밖에서 사 먹는 치킨과는 비교가 될 수 없지만 조금의 위안은 삼을 수 있었다.

“그래도 오랜만에 먹는 짬밥인데······.”

오상진은 기대감을 드러내며 줄을 섰다. 그때 앞쪽이 소란스러웠다.

“응? 무슨 일이지?”

어떤 고참이 닭튀김을 좀 더 많이 먹으려고 취사병과 실랑이도 벌이고 있었다.

“야, 조금만 더 줘. 이게 뭐냐? 누구 입에 붙이라고 줘?”

“이 정도면 충분하지 말입니다. 아직 뒤에 많습니다.”

“그러지 말고 좀 더 줘!”

“안 됩니다. 딱 2조각입니다.”

“아, 새끼! 진짜······. 우석이 어딨어?”

“배 병장님은 지금 내무실에 계십니다.”

“나 우석이랑 친한 거 알지?”

“알고 있습니다. 그래도 안 됩니다. 뒷사람이 못 먹을 수 있습니다.”

취사병이 끝까지 버티며 계속해서 실랑이를 벌였다. 오상진이 줄이 멈추자 힐끔 봤다. 3소대 분대장 이학태였다.

“야, 이학태!”

“어떤 새끼가 내 이름을 함부로······. 부르는, 어?”

“빨리빨리 좀 가자! 네 눈에 길게 늘어선 줄이 안 보이냐?”

오상진의 한마디에 이학태 병장이 인상을 쓰며 식판을 들고 사라졌다. 그렇게 멈췄던 배식 줄은 다시 이어졌다.

곧이어 오상진의 차례가 되었다. 김치는 직접 담고, 나머지 어묵과 닭튀김은 취사병이 직접 배식을 했다.

오상진이 식판을 내밀었다. 그러자 취사병이 별생각 없이 닭튀김 2개를 올렸다.

“에이, 2개 가지고 누구 코에 붙이냐.”

“다 똑같이 배식······ 어, 소대장님?”

“그러지 말고 조금만 더 줘.”

오상진이 장난스럽게 말했다. 정해진 배식이 있다는 건 알지만 간부들에게는 조금 더 푸짐하게 담아주는 게 관례 아닌 관례였다.

“그게······.”

당황한 취사병이 어쩔 줄을 몰라 했다.

그때 구본승 상병이 나왔다.

“야! 김종구! 배식이 왜 이렇게 굼떠!”

“구, 구 상병님. 그게 말입니다. 1소대장님께서······.”

“1소대장?”

“어? 구 상병! 오랜만이야~”

“아, 1소대장님. 그런데 여긴 어쩐 일로······?”

“이 닭튀김 냄새를 참을 수가 있어야지.”

오상진이 보란 듯이 숨을 들이켰다. 그러고는 구본승 상병을 바라보며 말했다.

“이거 자네가 튀긴 거지?”

“네. 그렇습니다.”

“역시 호텔 조리과 출신이라 그런지 확실히 달라. 이 정도면 거의 사제치킨 급 아냐?”

“에이, 소대장님. 사제치킨보다 제가 만든 게 더 낫지 말입니다.”

칭찬에 약한 구본승 상병의 성격은 시간을 거슬러 올라와도 달라지지 않았다.

오상진의 말 몇 마디에 집게를 집어 들더니

“우리 소대장님. 푸짐히 담아 드리겠습니다.”

시키지도 않았는데 식판 가득 닭튀김을 쌓아 올렸다.

“어이구, 이렇게 안 해도 되는데.”

“간부들 오시면 다 이 정도씩 드립니다.”

“그럼 우리 소대 애들하고 나눠 먹을게.”

“부족하면 언제든 말씀하십시오.”

오상진이 씩 웃으며 빈자리를 찾아 움직였다.

그 모습을 지켜보던 병사들의 입에서는 저마다 볼멘소리가 튀어나왔다.

“뭐야? 닭튀김으로 산을 쌓네, 산을 쌓아.”

“에이 씨, 우리 먹을 것 없는 거 아냐?”

“그런데 1소대장은 왜 병사 식당에 와서 처먹고 지랄이야.”

“낸들 아냐. 저 봐, 아주 혼자 다 처먹고 있네.”

“와씨! 지금 소대장이 부럽긴 처음이네······.”

병사들의 시선이 따가웠지만 오상진은 아랑곳하지 않고 수저를 들었다.

“그럼 어디 오랜만에 짬밥을 한 번 먹어볼까?”

오상진은 소대장 시절 종종 이곳 병사 식당을 이용했다. 물론 짬밥이 입에 맞아서이기보다는 간부식당까지 갔다가 다시 관사로 가는 길이 멀어서였다.

반면 이곳 병사 식당에서 먹고 퇴근하면 관사까지 그리 멀지 않았다.

“근데 왜 이쪽으론 아무도 안 오지? 혼자 먹기 심심한데······.”

오상진이 힐끔 주위를 살폈다. 때마침 1소대원들이 이미 배식을 끝마친 상태였다.

“얘들아 여기! 여기! 여기 자리 비었어.”


이 작품은 어때요?

< >

Comment ' 8

  • 작성자
    Lv.24 개미멘탈
    작성일
    19.04.22 20:17
    No. 1

    말이 사병과 동거동락하는 장교지 실제로 저런 장교는 경험상 극혐임. 아시는 분 아시겟지만
    쉴때 밥먹을때라도 편하게 있어야 하는데 저렇게 쓸데없이 친한척하는 간부있음 맘대로
    쉬지도 못함. 애들 맛스타 건빵가져다 폭풍흡입하던 옛날 소대장새기 생각나네요 으엑.

    찬성: 12 | 반대: 0

  • 작성자
    Lv.67 무사마님
    작성일
    19.04.28 12:35
    No. 2

    회귀를 했으면 조용히 미래를 준비해야지 왜 저렇게 미친짓을 하는걸까

    찬성: 7 | 반대: 0

  • 작성자
    Lv.46 1대독자
    작성일
    19.05.05 23:34
    No. 3

    제가 있던 부대의 소대장들은 다 멋있었음 한명빼곤 ㅋㅋㅋ
    애들하고 거리를 두는 소대장보단 가깝게 지내는 소대장들의 능력이 월등했음 소대장들 쉴곳이 없으니 툭하면 내무실 들어가서 많이들 쉬었는데 그럴때보면 애들 과자도 많이 사주고 친하게 잘들 지냈어요
    애들이 자발적으로 명령을 듣는거와 억지로 듣는거랑 차이가 커요
    저는 애들이랑 거리를 좀 뒀는데(부사관) 지금 생각해보면 융통성이 없었던듯

    찬성: 3 | 반대: 0

  • 작성자
    Lv.46 1대독자
    작성일
    19.05.05 23:38
    No. 4

    그래도 다 같이 힘들게 생활할때라 동질감이 컸음 애들이 3시간자면 전한시간씩 자면서 버텼을땐데 저는 돈이라도 받지 애들은 그런것도 아닌데 최소 수면시간을 챙겨주지 못한게 너무 미안함..
    애들도 간부들보고 안쓰러워 했어요..
    상급자욕 대신 쳐먹고 3일씩 날새는거는 기본에 여건도 안주고 시키는 것만 많고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99 musado01..
    작성일
    19.05.20 14:18
    No. 5

    잘 보고 갑니다.

    건 필하세요^^*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91 레인Rain
    작성일
    19.05.22 07:47
    No. 6
  • 작성자
    Lv.63 게쁘리
    작성일
    19.05.29 23:36
    No. 7

    평소에 남을 배려하지 않은 사람 같은데요;;
    너무 신나서 그러는거라 이해해봅니다....

    찬성: 3 | 반대: 0

  • 작성자
    Lv.99 물물방울
    작성일
    19.06.14 00:29
    No. 8

    묻지도 따지지도 말고~. 그러려니하고 읽어야지요.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인생 리셋 오 소위! 연재란
제목날짜 조회 추천 글자수
공지 연재 주기 변경 공지 +1 19.05.27 22,842 0 -
88 11장 일보 앞으로!(7) NEW +6 14시간 전 4,791 188 12쪽
87 11장 일보 앞으로!(6) +9 19.06.16 6,766 187 12쪽
86 11장 일보 앞으로!(5) +18 19.06.15 7,321 209 12쪽
85 11장 일보 앞으로!(4) +7 19.06.14 7,970 224 11쪽
84 11장 일보 앞으로!(3) +6 19.06.13 8,316 238 12쪽
83 11장 일보 앞으로!(2) +7 19.06.12 8,726 220 11쪽
82 11장 일보 앞으로!(1) +10 19.06.11 9,026 237 12쪽
81 10장 일이 점점 커지네(9) +8 19.06.10 9,524 241 12쪽
80 10장 일이 점점 커지네(8) +16 19.06.09 9,568 262 12쪽
79 10장 일이 점점 커지네(7) +20 19.06.08 9,743 270 12쪽
78 10장 일이 점점 커지네(6) +14 19.06.07 10,124 267 12쪽
77 10장 일이 점점 커지네(5) +11 19.06.06 10,158 272 11쪽
76 10장 일이 점점 커지네(4) +8 19.06.05 10,406 266 12쪽
75 10장 일이 점점 커지네(3) +14 19.06.04 10,795 260 12쪽
74 10장 일이 점점 커지네(2) +33 19.06.03 10,921 269 12쪽
73 10장 일이 점점 커지네(1) +21 19.06.02 11,065 267 12쪽
72 9장 총알 일발 장전!(9) +21 19.06.01 11,137 267 12쪽
71 9장 총알 일발 장전!(8) +11 19.05.31 11,244 302 12쪽
70 9장 총알 일발 장전!(7) +6 19.05.30 11,460 297 12쪽
69 9장 총알 일발 장전!(6) +8 19.05.29 11,911 287 12쪽
68 9장 총알 일발 장전!(5) +10 19.05.28 12,222 280 12쪽
67 9장 총알 일발 장전!(4) +6 19.05.27 12,548 274 12쪽
66 9장 총알 일발 장전!(3) +14 19.05.26 12,864 276 12쪽
65 9장 총알 일발 장전!(2) +10 19.05.25 12,936 306 11쪽
64 9장 총알 일발 장전!(1) +13 19.05.24 13,212 295 11쪽
63 8장 그냥 죽으라는 법은 없다(8) +9 19.05.23 13,541 299 12쪽
62 8장 그냥 죽으라는 법은 없다(7) +19 19.05.22 13,435 301 12쪽
61 8장 그냥 죽으라는 법은 없다(6) +20 19.05.21 13,653 292 12쪽
60 8장 그냥 죽으라는 법은 없다(5) +14 19.05.20 13,855 305 12쪽
59 8장 그냥 죽으라는 법은 없다(4) +17 19.05.19 14,351 287 12쪽
58 8장 그냥 죽으라는 법은 없다(3) +7 19.05.18 14,181 312 12쪽
57 8장 그냥 죽으라는 법은 없다(2) +12 19.05.17 14,268 306 12쪽
56 8장 그냥 죽으라는 법은 없다(1) +13 19.05.16 14,403 307 12쪽
55 7장 인생은 실전이다(10) +14 19.05.15 13,833 307 13쪽
54 7장 인생은 실전이다(9) +14 19.05.15 13,809 302 13쪽
53 7장 인생은 실전이다(8) +13 19.05.14 13,553 251 12쪽
52 7장 인생은 실전이다(7) +10 19.05.14 13,944 254 12쪽
51 7장 인생은 실전이다(6) +12 19.05.13 13,989 280 12쪽
50 7장 인생은 실전이다(5) +19 19.05.13 14,419 286 12쪽
49 7장 인생은 실전이다(4) +27 19.05.12 15,211 259 12쪽
48 7장 인생은 실전이다(3) +28 19.05.11 15,500 283 12쪽
47 7장 인생은 실전이다(2) +20 19.05.10 15,327 313 12쪽
46 7장 인생은 실전이다(1) +34 19.05.09 15,574 324 12쪽
45 6장 이놈들이(7) +27 19.05.08 15,425 315 12쪽
44 6장 이놈들이(6) +25 19.05.07 15,319 288 12쪽
43 6장 이놈들이(5) +18 19.05.06 15,630 273 11쪽
42 6장 이놈들이(4) +15 19.05.05 16,158 276 12쪽
41 6장 이놈들이(3) +16 19.05.04 16,458 307 15쪽
40 6장 이놈들이(2) +16 19.05.03 16,779 327 12쪽
39 6장 이놈들이(1) +15 19.05.02 17,058 340 12쪽
38 5장 로또!(6) +21 19.05.01 16,950 306 10쪽
37 5장 로또!(5) +10 19.04.30 16,543 329 9쪽
36 5장 로또!(4) +9 19.04.29 16,675 325 9쪽
35 5장 로또!(3) +14 19.04.28 16,810 318 9쪽
34 5장 로또!(2) +16 19.04.27 16,722 330 9쪽
33 5장 로또!(1) +9 19.04.26 16,964 318 9쪽
32 4장 호사다마(12) +11 19.04.25 16,786 338 10쪽
31 4장 호사다마(11) +14 19.04.24 16,468 306 9쪽
30 4장 호사다마(10) +13 19.04.23 16,582 320 9쪽
29 4장 호사다마(9) +8 19.04.22 16,708 320 10쪽
28 4장 호사다마(8) +6 19.04.21 16,622 319 9쪽
27 4장 호사다마(7) +6 19.04.21 16,833 323 9쪽
26 4장 호사다마(6) +7 19.04.20 16,849 320 9쪽
25 4장 호사다마(5) +7 19.04.20 17,044 314 9쪽
24 4장 호사다마(4) +6 19.04.19 17,086 320 9쪽
23 4장 호사다마(3) +8 19.04.19 17,246 310 9쪽
22 4장 호사다마(2) +5 19.04.18 17,316 337 9쪽
21 4장 호사다마(1) +13 19.04.18 17,625 349 9쪽
20 3장 회귀의 맛(4) +10 19.04.17 17,752 311 10쪽
19 3장 회귀의 맛(3) +7 19.04.17 17,879 313 9쪽
18 3장 회귀의 맛(2) +4 19.04.16 17,973 321 10쪽
17 3장 회귀의 맛(1) +9 19.04.16 18,309 316 9쪽
16 2장 새 대대장 받아라!(7) +8 19.04.15 18,345 324 11쪽
15 2장 새 대대장 받아라!(6) +5 19.04.15 18,395 311 9쪽
14 2장 새 대대장 받아라!(5) +9 19.04.14 18,623 302 9쪽
13 2장 새 대대장 받아라!(4) +10 19.04.14 18,682 311 9쪽
12 2장 새 대대장 받아라!(3) +7 19.04.13 18,981 319 9쪽
11 2장 새 대대장 받아라!(2) +10 19.04.13 19,509 336 9쪽
10 2장 새 대대장 받아라!(1) +6 19.04.12 19,781 359 9쪽
9 1장 소대장님 뭐 하십니까?(8) +11 19.04.12 19,892 338 10쪽
8 1장 소대장님 뭐 하십니까?(7) +11 19.04.12 20,033 354 9쪽
7 1장 소대장님 뭐 하십니까?(6) +6 19.04.12 20,004 380 9쪽
6 1장 소대장님 뭐 하십니까?(5) +6 19.04.12 20,142 368 9쪽
5 1장 소대장님 뭐 하십니까?(4) +8 19.04.12 20,370 371 9쪽
4 1장 소대장님 뭐 하십니까?(3) +9 19.04.12 21,219 358 9쪽
» 1장 소대장님 뭐 하십니까?(2) +8 19.04.12 22,922 331 9쪽
2 1장 소대장님 뭐 하십니까?(1) +15 19.04.12 25,163 344 9쪽
1 프롤로그 +27 19.04.12 27,430 383 4쪽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세상s' 작가를 후원합니다!

  • 보유 골드: 0 G
비밀번호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