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퀵바

koeul5 님의 서재입니다.

전체 글


[내 일상] 늙어 간다는 것은

늙어 간다는 것은

 

젊어서는 해야 할 일이 많아 외로움이나 고독을 느낄 틈이 없다.

또한 죽음도 먼 이야기로 생각할 필요도 없다.

그러나 세월이 가면서 두렵지 않던 죽음도 현실이 되어 다가오고,

사회생활이 없어지면서 자연히 홀로 되는 시간이 많아 외로움을 느낀다.

외로움을 알면서도 이 슬픈 현실이 싫어 전원생활이나 조용한 농촌생활을 꿈꾼다.

사람속의 고독을 떠나 홀로 된 외로움이 차라리 낫다고 생각함일까?

군중속의 고독보다 혼자의 쓸쓸함이 낭만적이라 생각하였음일까?

아니면 진실로 깨달음을 구하기 위해 조용한 시간을 갈구하는 것일까?

그러나 그 몸서리치는 외로움을 극복할 자세는 되어 있는 것일까?

사람은 외로움을 이겨야 두려움을 극복할 수 있고,

두려움을 이겨야 홀로 존재할 수 있다.

혼자 세상 만물과 더불어 살아 갈 수 있을 때 비로소 마음의 평화를 얻으리라.

달빛과 더불어 노닐고, 칠흑같이 어두운 밤 별빛과 같이 노래할 때, 그렇게 할 수 있을 때 비로소 자연과 하나 되어 존재하나 존재하지 않는 하나의 그림자가 되리라.

내가 나임을 자랑하지 않고, 바위가 바위임을 의식하지 않고, 서로가 서로를 느끼지 못하고 그렇게 이는 바람에 숨어들어 사라져 갈 때 비로소 자연의 한 부분이 되어 자신을 맡길 수 있으리라.

지나온 업을 풀어 버리고 갈 시간이 바로 이 시간이다.

조용히 깨어 있는 마음으로 지나간 세월의 잘못을 참된 마음으로 반성하고 또 반성하여 속죄하는 마음을 가지고 용서를 구하자.

그 상대방이 없더라도 자연에, 허공에 용서를 구하자.

맺히고 맺혔던 업들이 하나 씩 하나 씩 없어져 갈 때 우리의 마음에는 어느새 두려움이나 외로움이 사라져 갈 것이다.

왔으니 가는 것은 당연하나 어떻게 갈 것인가가 문제다.

죽음을 생각하되 두려워 말자.

죽음을 두려워하되 생에 미련을 두지 말자.

2013. 9. 3.



댓글 0

  • 댓글이 없습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글목록
번호 제목 작성일
» 내 일상 | 늙어 간다는 것은 20-01-10

비밀번호 입력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