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jaegeun61 님의 서재입니다.

표지

독점 바람의 저쪽, 구름의 이쪽

웹소설 > 자유연재 > 무협

공모전참가작

이검혼
그림/삽화
검혼
작품등록일 :
2022.05.14 14:25
최근연재일 :
2022.07.19 10:58
연재수 :
58 회
조회수 :
93,313
추천수 :
489
글자수 :
241,019

그의 이름은 이무향李無鄕이다. 고향이 없다는 의미다. 무향의 성姓은 탯줄도 끊어지지 않은 채 야산에 버려진 그를 주워다 기른 이 노인의 성을 따른 것이다. 이 노인은 야화루에 있는 기루의 똥간을 치우며 하루 벌어 하루를 먹고 사는 사람이었다. 그가 무향을 주워다 기른 것은 그의 인품과는 아무 관련이 없다. 육십이 훨씬 넘은 그가 무향을 주워다 기른 이유는 오직 무향의 근골 때문이었다. 탯줄 달린 갓난쟁이인데도 불구하고 뼈대가 실하고 기골이 장대해서 몇 년만 잘 키우면 충분히 힘든 일도 감당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생각해서 그는 무향을 주워다 길렀다. 하지만 이 노인의 복은 그게 전부였다. 무향이 일을 할 만큼 충분히 자라지도 않았을 때 그는 어느 기루에서 얻어온 돼지고기를 잘못 먹고 절명했다. 무향의 나이 불과 일곱 살 때의 일이었다. 그때부터 무향은 야화로에서 자신의 목을 스스로 풀칠하며 살아야 했다. 무향이 열아홉 살이 되던 어느 봄날, 무향은 야화로의 제왕인 흑호의 마수에 빠져 비참한 죽임을 당한다. 운 좋게 다시 살아난 무향은 우연히 기연을 얻어 복수를 꿈꾸며 강호로 나온다.

독자 추천


바람의 저쪽, 구름의 이쪽 연재란
제목날짜 조회 추천 글자수
58 상처 입은 사람은 괄호를 치듯 자신을 그 안에 가둔다 22.07.19 235 2 10쪽
57 세상에 그냥 죽으라는 법은 없었다 22.07.15 408 5 9쪽
56 여태껏 나는 이보다 훨씬 더한 것도 겪고 살아남았다 22.07.12 537 3 9쪽
55 본능이 그렇게 경고하고 있었다 22.07.06 754 4 9쪽
54 아주 기분 나쁜 이상한 기운을 지니고 있었다 22.07.04 825 2 9쪽
53 자신 없으면 하지 않아도 된다. 22.07.01 955 3 9쪽
52 죽어가는 사람의 표정처럼 해가 지고 있었다. 22.06.28 1,041 3 9쪽
51 하늘이 왜 나한테만 이러는지 참으로 원망스럽습니다. 22.06.24 1,141 3 9쪽
50 아직도 자신이 누군지도 모르는데! 22.06.21 1,237 4 9쪽
49 언제쯤 나는, 내가 지키기로 결심한 것들을 전부 지켜낼 수 있을까? 22.06.18 1,323 7 10쪽
48 비명이 새의 영혼처럼 하얀 갈대꽃을 떠났다. 22.06.18 1,278 6 9쪽
47 이제 정말 얼마 안 남았다. 22.06.18 1,281 5 9쪽
46 당장 그 금琴을 그치지 못할까! 22.06.17 1,313 6 9쪽
45 그리고 고색창연한 금琴 하나가 놓여있었다. +2 22.06.17 1,325 6 9쪽
44 아무것도 하지 않고 뭔가를 기대할 수는 없다. 22.06.16 1,365 5 9쪽
43 세가는 세가의 힘으로 지켜야 합니다. 22.06.16 1,354 7 9쪽
42 누가 알아도 결국 알게 되어 있는 게 비밀의 속성이다. 22.06.15 1,364 6 9쪽
41 죽기 전에 할 수 있는 건 다 해봐야 한다. 22.06.15 1,387 6 9쪽
40 서로 이기려는 마음이 세상을 생지옥으로 만드는 줄도 모르고. 22.06.14 1,402 6 9쪽
39 숲을 때리다 보면 뱀이 나올 것이다. 22.06.14 1,417 5 10쪽
38 봄의 실수처럼 한쪽 다리를 절뚝거리며. +1 22.06.13 1,452 8 9쪽
37 내가 저 그림을 전부 이해하면 그녀가 나에게 올까? +1 22.06.13 1,446 7 9쪽
36 자네 방금 마경魔經이라 했는가! 22.06.12 1,459 6 9쪽
35 어떤 이유로도 절대 마천과 엮이지 마시오. 22.06.12 1,444 5 9쪽
34 그렇게 기세등등하던 개새끼들은 다 어디 갔느냐! +1 22.06.11 1,476 5 9쪽
33 마치 액운을 방지하게 하는 부적 같기도 한. 22.06.10 1,494 6 9쪽
32 때론 자비를 베푸는 것도 죄를 짓는 것이다. 22.06.09 1,527 6 9쪽
31 그녀가 지금 이 세상에 없는, 바로 그 일만 제외한다면…. 22.06.08 1,555 6 9쪽
30 그가 떠난 자리에 한 줄기 서기가 아지랑이처럼 피어올랐다. 22.06.07 1,580 6 9쪽
29 흐르는 물에 머리를 박고 차가운 물을 벌컥벌컥 삼켰다. 22.06.06 1,614 5 9쪽

구독자 통계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비밀번호 입력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