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상상이론

표지

상상이론

웹소설 > 일반연재 > 판타지, SF

테트라찌니
작품등록일 :
2013.01.19 19:33
최근연재일 :
2013.02.22 11:52
연재수 :
44 회
조회수 :
28,998
추천수 :
165
글자수 :
248,137

작성
13.02.08 01:03
조회
821
추천
2
글자
7쪽

시간의 비밀(10)

안녕하세요. 테트라찌니입니다.




DUMMY

이 소설은 그림 파일로도 연재됩니다. 그림 파일로 소설을 읽고 싶으신 독자 여러분께서는 하단 후기 페이지부터 읽어주시기 바랍니다.

---------------------------------------

“만약 지금 당장 여행하고 싶다면 z축 시간으로 가면 됩니다. 너무 어렵게 말했나요? 쉽게 말해 죽으면 됩니다. 그러면 위에서 아래를 내려다보는 것일 테니 원하는 현실을 마음껏 선택할 수 있습니다. 죽음이 끝이 아니라고 한 데는 이런 이유도 있었어요. 시간파를 보내려면 보내줄 누군가가 있어야 한다는 얘기거든요. 하지만 살아서 여행하는 것이 목표일 테니 이 조언은 농담으로 들어주세요. 이왕이면 살아서 가야죠.

어떠셨습니까? 여행은 즐거우셨나요? 우리는 왜 하나의 시간만 선택하는 걸까요? 왜 타임머신을 만든 미래인은 우리에게 오지 않을까요? 그 답이 여기에 있었습니다.

y축과 z축 시간이 있기 때문이죠. 눈을 부릅뜨고 모든 우주의 시간을 체크하고 있었습니다. 시간이 거꾸로 가지 못하게 하고, 또 너무 빨리 가지 못하게 막고 있었습니다. 그러면 마지막으로 묻겠습니다. 시간은 어디에서 어디로 흐르고 있을까요?


과거에서 미래로?

미래에서 과거로?

아닙니다.


우리에서 우리로 흐릅니다. 시간은 우리 눈에 보이지 않습니다. 너무 작기 때문이지요. 그러나 그 작은 입자들이 모이고 모여서 삶을 움직이는 원동력이 되어줍니다. 참, 오해하지 말아 주세요. 노파심에서 하는 말이지만, 관찰자는 신이 아니라 우릴 지켜보는 독자입니다.”

거북이는 뿌듯한 미소를 머금으면서 잠시 숨을 돌렸다. 시간에 대해서는 웬만큼 파고들었으니 이번엔 끈이론과 M이론에 대해서 말할 차례였다.

“이제 다음 단계로 넘어가 보겠습니다. 자신이 원하는 층으로 가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너무 쉬운 질문인가요? 그냥 버튼을 누르기만 하면 되겠죠. 그럼 어떻게 눌러야 할까요? 보통 엘리베이터였다면 손으로 누릅니다. 그러나 시간의 엘리베이터는 좀 달라요.”

거북이는 뺨을 긁적이며 말했다.

“아무것도 하지 마세요. 그냥, 선택하세요.”

학생들이 놀라기도 전에 그의 설명이 바로 이어졌다.

“이건 y축 시간에서는 당연한 개념이지만, x축 시간에서는 매우 어려운 개념입니다. 알다시피 x축 시간에서는 인과율의 지배를 받습니다. 하지만 y축은 다릅니다. 즉 원인이 결과를 만들지 않고 결과가 원인을 만들죠.”

거북이는 인과율마저 바꿔버렸다. 그의 이론에 의하면 결과는 원인보다 뒤에 있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 사실은 그에게 놀라운 비밀 하나를 알려주었다.

“저는 여기에서 강력, 약력, 중력, 전자기력이 하나라는 통일장 이론의 작동원리를 알아냈습니다. 만물을 설명하는 이론은 원하는 현실을 선택하는 이론이었던 겁니다. 이것은─.”

“거짓말이다!”

누군가의 절규에 가까운 외침이었다. 불만이 쌓이다 못해 끝내 터진 것이다.

“끝내버려!”

또 다른 누군가가 뒤를 이었다.

“맞아! 맞아! 맞아!” 코러스가 이어지더니 “듣기 싫어! 나가자! 그래! 나가자!” 불협화음으로 가득한 합창곡이 완성되었다.

강의실은 아수라장이 되었다.

분위기는 최악이었다.

비난의 화살이 강당 쪽으로 매섭게 날아가 꽂혔다. 강당 앞으로 뛰어온 몇몇 학생들이 어서 내려오라는 시위를 벌였고, 짐을 싸서 나가려는 학생들로 북새통을 이루었다. 거북이는 이 모든 상황을 비참한 심경으로 지켜보다가 끝내 눈물을 글썽거렸다.


*


‘그럼 그렇지!’

나한우 교수는 드디어 기회가 왔다며 씩 웃었다. 그는 팔짱을 낀 상태로 가만히 지켜보기만 했다. 그는 눈을 꼭 감고 부들부들 떨고 있는 제자가 당연한 벌을 받는다고 생각했다.

몇 분 후, 다시 평화가 찾아왔다.

거북이는 눈을 살포시 떴다. 강의실은 비어 있었다. 남아있는 학생은 아무도 없었다. 나한우 교수만 홀로 남아 그를 죽일 듯이 노려보고 있었다.

“거북이 학생.”

“네, 교수님.”

거북이는 힘없이 대답했다.

“이 얘길 어디서 들었나?”

거북이는 자신이 만든 이론의 탄생과정과 함께 이 이론이 가진 장점을 설득하려고 했다.

“……라는 겁니다. 만약 이 이론이 옳다고 가정한다면─.”

하지만 여기까지였다. 나한우 교수는 그의 말을 도중에서 끊고 성난 황소처럼 달려들었다.

“내 생각은 자네와 달라. 지금 나랑 장난하자는 건 아니겠지? 물리학자가 되겠다는 사람이 관찰자의 존재를 믿는다니 할 말이 없군. 자네는 앞으로 이쪽 계통에서 일할 생각을 하지도 말게나. 자네 앞길을 내가 전부 다 막아버릴 테니까 말이야. 보기 싫으니 어서 내 눈앞에서 사라지게!”

“교수님 제발 한 번 만─.”

“필요 없대도!”

나한우 교수는 들을 생각조차 하지 않았다. 그는 몹시 화가 난 표정으로 다시는 들어오지 말라며 문을 쾅 닫았다. 그 자리에서 거북이는 무너져 내렸다. 그리고 땅이 꺼질 정도로 크게 한숨을 쉬었다.

창문 밖을 보니 노란 하늘이 보였다.

‘난 단지 시간을 새로운 관점으로도 볼 수 있다는 걸 말해주고 싶었을 뿐인데…….’

거북이는 가방 안에 들어있던 프린트물을 꺼내 책장 넘기듯이 훑어보았다. 일 년 동안 잠을 아껴가며 완성한 이론이 주마등처럼 빠르게 지나갔다. 그리고 죽었다. 유명한 과학자였다면 모를까, 거북이는 평범한 대학생에 불과했다. 자신의 이론은 실험실에서 증명할 수 없다는 게 가장 큰 단점이었다.

받아들여지지 않을 거라고는 예상했었지만, 이 정도까지 야유를 받을 줄은 몰랐다.

집에 돌아오자마자 거북이는 자신이 만든 이론을 서랍 속으로 집어넣었다. 여태껏 투자한 시간이 아까워 차마 버리지는 못했다. 그렇게 세월이 흘렀다. 거북이는 28살이 되어서야 겨우 졸업장을 딸 수 있었다. 그러나 애석하게도 물리학 하고는 전혀 상관없는 직업을 선택해야만 했다.

어느 날 거북이는 방 안을 정리하다가 우연히 프린트물 하나를 발견했다. 감회가 새로웠다. 그는 그것을 책상 위에 올려놓았다. 표지에는 확실히 이렇게 적혀 있었다.


<상상이론>

과학과 종교를 하나로 만들기 위해 태어난 이론이자,

시간이 하나가 아니라 세 개라고 주장하는 이론이며,

시간과 공간을 하나로 묶고 차원을 추가한 이론이다.

먼 훗날 학교에서 배울 상상이론은 이렇게 탄생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작가의말

Attached Image

.

이 작품은 어때요?

< >

Comment ' 6

  • 작성자
    Lv.7 저드리스
    작성일
    13.02.17 01:27
    No. 1

    개인적인 사상과도 약간 겹쳐지는게 있어서 한번 말해보자면....

    가설에 따라 합칠 수 없던 것을 합치다보면 결국 모든것이 하나로 합쳐지게 됩니다.
    예를들어 과학과 종교가 합쳐진다는 것은 신은 종교적인 존재가 아니라, 개념적인 존재가 된다는 의미겠죠. 정보의 최종 결합체.

    이런식으로 이론은 더이상 이론이 아니라 정보 그 자체가 됩니다.

    모든 가능성과 정보가 합쳐지면 신이 됩니다 (세상 모든것이 다 있으니까요).

    신은 그 자체로써 모든 것을 포함한 '완벽한' '개념' 이기 때문에 어딘가에 개입할 필요도, 할 수도 없으며 그것은 결국 완벽한 정지 상태를 의미합니다.

    다만 완벽한 정지 상태라는 것이 '신' 의 최대 테두리 범위에서 바라봤을때 변함이 없다는 것이지 그 내부는 그렇지 않습니다. '모든 가능성' 역시 포함하고 있기 때문이죠.

    예를들어 n수라는 그룹이 존재하면 그 자체는 n으로 간단하게 표현 가능하고 또한 그것으로 끝이지만, 그 내부로 들어가면 무한대의 가능성이 널려있고 끝없이 새로운 숫자를 만들어나가는... 그런 개념이죠.

    그래서 그 무한의 가능성중 하나가 이 물질계고, 태양계며, 인간이고... 뭐 이런 생각...
    정확히 따져보면 무신론이죠. 이런식으로 크게크게 잡아나가다 보면 현대종교에서 말하는 신은 굉장히 하찮고 자아가 강한 존재니까요.

    결론적으로... 거북이가 지금 성립한 이론은 제 사상과도 굉장히 비슷한데, 현실적으로는 허무주의이며 모든 존재에 대한 반대주의자인...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5 테트라찌니
    작성일
    13.02.17 01:49
    No. 2

    확실히 우리가 이 세상 출신이 아니라면 눈에 보이는 모든 것들이 허상에 불과하며, 따라서 허무주의에 반대주의로 볼 수 있네요. 공감가는 글입니다. 소증한 고견 감사히 받았습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69 태란
    작성일
    13.02.24 12:15
    No. 3

    소설에 나온 이론이 사실이라면 지금 우리의 현실에서도 이렇게 경멸의 취급을 받을 까요? 처음에
    과학자라는 사람들은 그래도 나름의 지식을 쌓고 있는데
    자기가 듣는 얘기가 뭔소리인지 이해못할리는 없을거라는 자기위안에 빠져봅니다.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5 테트라찌니
    작성일
    13.02.24 12:34
    No. 4

    댓글 달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소설에 나오는 이론은 사실 형이상학 정도라, 뺨이나 맞지 않으면 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 하하; 1장 시간의 비밀편은 논문 발표 형식으로 진행되는데, 한 번 또 갈아엎어야 할지도 모르겠네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4 산우
    작성일
    13.02.24 22:55
    No. 5

    과학과 종교를 하나로.....과학은 몰라도 종교는 합리적이지 못해서 함부로 만질만한게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ㅋㅋ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5 테트라찌니
    작성일
    13.02.24 23:32
    No. 6

    확실히... 욕심이 과했던 것 같아요ㅎ;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상상이론 연재란
제목날짜 조회 추천 글자수
공지 사과문 +4 13.04.11 400 0 -
공지 작품 후기 및 다음 작품 예고 +4 13.02.15 498 0 -
공지 작품 소개 13.02.13 432 0 -
44 추가 에피소드 2 (34) +6 13.02.22 336 5 17쪽
43 추가 에피소드 1 (33) +6 13.02.22 451 2 15쪽
42 에필로그 +21 13.02.15 594 7 7쪽
41 탄생의 비밀(32) 13.02.15 469 3 9쪽
40 탄생의 비밀(31-2) 13.02.15 478 3 9쪽
39 탄생의 비밀(31-1) 13.02.15 479 3 9쪽
38 탄생의 비밀(30) 13.02.15 361 3 17쪽
37 탄생의 비밀(29-2) 13.02.15 320 5 9쪽
36 탄생의 비밀(29-1) 13.02.15 528 3 11쪽
35 마지막 시험(28) +2 13.02.15 484 2 16쪽
34 마지막 시험(27) +1 13.02.14 518 3 17쪽
33 마지막 시험(26) 13.02.13 380 2 15쪽
32 마지막 시험(25-2) 13.02.13 341 2 12쪽
31 마지막 시험(25-1) +3 13.02.13 647 2 10쪽
30 천국으로 가는 길(24) +1 13.02.13 560 1 12쪽
29 천국으로 가는 길(23-2) +1 13.02.13 527 3 9쪽
28 천국으로 가는 길(23-1) +1 13.02.13 655 1 10쪽
27 천국으로 가는 길(22-2) +4 13.02.12 546 5 10쪽
26 천국으로 가는 길(22-1) +2 13.02.12 548 3 9쪽
25 잘못된 만남(21) +8 13.02.11 590 3 20쪽
24 잘못된 만남(20) 13.02.11 436 3 14쪽
23 잘못된 만남(19) +5 13.02.10 618 3 14쪽
22 잘못된 만남(18) +3 13.02.10 526 2 18쪽
21 인류 최초의 마법 수업시간(17) +6 13.02.08 681 7 18쪽
20 인류 최초의 마법 수업시간(16-2) +1 13.02.08 562 3 19쪽
19 인류 최초의 마법 수업시간(16-1) +2 13.02.08 559 3 10쪽
18 인류 최초의 마법 수업시간(15) +2 13.02.08 633 2 20쪽
17 11차원의 수수께끼(14) +6 13.02.08 696 3 13쪽
16 11차원의 수수께끼(13-2) +4 13.02.08 544 3 16쪽
15 11차원의 수수께끼(13-1) 13.02.08 583 1 16쪽
14 11차원의 수수께끼(12-2) +2 13.02.08 821 3 12쪽
13 11차원의 수수께끼(12-1) +2 13.02.08 746 5 12쪽
12 11차원의 수수께끼(11) +2 13.02.08 671 2 13쪽
» 시간의 비밀(10) +6 13.02.08 822 2 7쪽
10 시간의 비밀(9) +2 13.02.08 711 5 7쪽
9 시간의 비밀(8) 13.02.08 663 3 7쪽
8 시간의 비밀(7) +6 13.02.08 792 7 12쪽
7 시간의 비밀(6) +7 13.02.08 707 6 16쪽
6 시간의 비밀(5) +10 13.02.08 803 6 7쪽
5 시간의 비밀(4) +12 13.02.08 955 5 10쪽
4 시간의 비밀(3) +8 13.02.08 858 4 9쪽
3 시간의 비밀(2) +18 13.02.08 1,069 7 12쪽
2 시간의 비밀(1) +24 13.02.08 1,428 7 19쪽
1 프롤로그 +12 13.02.08 1,581 12 7쪽

구독자 통계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테트라찌니' 작가를 후원합니다!

  • 보유 골드: 0 G
비밀번호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