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상상이론

표지

상상이론

웹소설 > 일반연재 > 판타지, SF

테트라찌니
작품등록일 :
2013.01.19 19:33
최근연재일 :
2013.02.22 11:52
연재수 :
44 회
조회수 :
28,999
추천수 :
165
글자수 :
248,137

Comment ' 18

  • 작성자
    Lv.46 K.S
    작성일
    13.02.10 17:34
    No. 1

    저런말 듣고 욕하거나 떠나는건 일반인.
    이해하는건 우리가 정상인이라고 판단하는 범주에 속하지 않는 사람.
    "네말이 옳아." 라고 하는 사람은 놀리고있거나(or미X놈취급) 사고하는 차원이 다르거나겠죠(사람인가?)..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5 테트라찌니
    작성일
    13.02.10 20:53
    No. 2

    일이 있는 말씀이십니다. ㅎ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75 똑딱똑딱
    작성일
    13.02.11 01:37
    No. 3

    그림하고 내용이 이해가 안가요...ㅠㅠ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5 테트라찌니
    작성일
    13.02.11 06:53
    No. 4

    제 부족한 필력 탓입니다 ㅠㅠㅠ 죄송합니다. 혹시 괜찮다면 제 네이버 블로그에 그림이 있으니 들러주세요 ㅜ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3 하월가
    작성일
    13.02.12 12:26
    No. 5

    너무....복잡해 ㅠㅠㅠㅠㅠㅠㅠ 이해력이 딸리네요 나중에 시간있을때 차근차근 생각하면서 읽어야지 ㅎ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5 테트라찌니
    작성일
    13.02.12 14:02
    No. 6

    제 필력이 부족해서 그렇습니다 ㅠ 천천히라도 읽어주세요 ㅎ 감사합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7 저드리스
    작성일
    13.02.15 04:03
    No. 7

    독자와 소설속 인물의 관계 = 신과 인간의 관계.

    소설속 인물, 즉 인간은 신을 절대 인지할 수 없고, 그것이 존재하는지에 대해서 의문만을 가질 수 있죠. 거북이의 경우에는 그것이 존재한다는 가정하에 모든것을 풀고 있군요. 즉 단순과학보다는 신학의 기반을 두고 이야기를 하고 있네요. 뭐가 되었던 일반인 입장에선 궤변으로 들리는게 당연하네요.
    X축만을 쓴다면 그것은 단순한 시간의 흐름이지만. Y축이 등장하면, 여기에서 Y축이 기존의 X축의 역할을 하고(시간의 흐름) 기존의 X축은 간단하게 표현하면 요즘 자주 쓰이는 평행우주이론 같이 되는 거로군요. 세상의 모든 경우에 수가 다 존재하는 것. 다만 동일한 공간에 같은 물체가 존재할 수는 없으므로, 그것이 일종의 평행우주라는, 가상의 차원이 되어 그 경우의 수에 맞춰 존재한다. 그런느낌인가요...? 좀더 봐야겠군요.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5 테트라찌니
    작성일
    13.02.15 04:21
    No. 8

    y축 시간이 나무라면, x축 시간은 나무에서 자라난 가지라고 할 수 있습니다. 접근성을 높이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7 저드리스
    작성일
    13.02.15 04:52
    No. 9

    생각해보니 이렇게 되는군요. X축 시간을 기점으로 Y축 사건들이 존재한다면 Z축은 무조건 존재해야 하는군요.
    X축에서 뻗어나온 Y축, 그리고 그곳에서 뻗어나온 X축이 하나라면 상관없지만 X축에서 뻗어나온 또다른 Y축, 그리고 그곳에서 뻗어나온 X축이존재한다면 결국 겹치는 선이 존재하므로 해당의 겹침을 막기위해 Z축이 존재해야하고 그렇다면 필연적으로 축 자체가 3차원으로 변하는군요. 그리고 무한대의 가까운 모든 경우의 수, 변수가 줄어드는 최 외곽으로 간다면 그 변화폭도 줄어들 테니 결국 원형에 가까운, 무한대에 수렴하는 변수값의 3차원 시간축이 존재하겠네요.

    이제 대충 이해가 가는군요. Y축의 존재를 말하는 것 자체가 왜 커다란 가설인지.Y축의 존재를 인정하는 순간 바로 평행우주 이론으로 넘어가는군요.

    다만 의문점은 세 가지

    1. 시간이 미래에서 과거로 흐른다는게 무슨의민지...
    2. 정돈과 혼돈의 언급과 그것에 대한 자세한 설명.
    3. 관찰자의 존재란 이 법칙 외곽에서, 완성된 3차원 도형을 바라보며 얼마든지 개입 할 수 있는 존재라는 소린데. 이런 엄청난 존재가 개입이 될건지, 된다면 그 파급력에 대해서 어떻게 밸런스를 조절하실지.

    물론 뒷화에 풀이가 있겠지만, 15분간 두 화 봤는데 이해하느라 삼십분쓰는 소설은 또 처음이군요. 재밌네요, 다만 초반부 짧은 이야기에서 '기존 용어의 인용' 이 아니라 '기존 개념에 대한 색다른 설명' 을 하려하면 조금 힘들거란 생각이 드네요. 보통 간단하게 평행우주! 하면서 설명 두어줄 넣으면 끝나는 일일터인데...

    어떤 색다른 분석으로 진행을 하시려나...후후 +_+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5 테트라찌니
    작성일
    13.02.15 14:04
    No. 10

    1. 시간이 미래에서 과거로 흐른다
    -> 핸드폰이 gps위성의 전파를 받듯이, 시간도 z축에서 x축으로 뿌려준다는 설정입니다.
    그럼 시간의 방향이 역방향이 되긴 하지만 물리 현상에는 지장을 주지 않습니다.

    2. 정돈과 혼돈
    -> 엔트로피가 낮은 상태를 정돈, 높은 상태를 혼돈이라고 부릅니다.

    3. 이 부분은 직접 보셔야 하는 부분이군요^^

    부족한 글에 많은 시간을 투자해주셔서 감사합니다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2 파이보스
    작성일
    13.02.18 10:00
    No. 11

    근데 관찰자를 독자로 이 내용의 인물들을 소설속의 인물이라고 가정한것을 보면 베르나르 베르나르의 신과 거의 같네요. 물론 차이는 잇지만 '신'에서는 결국 주인공 미카엘인가? 그는 자신이 책속의 인물이란것을 깨닫고 또한 우리는 책을 보고나서 후에 다시 책의 처음 부분이나 중간부분이나 끝부분부터 읽는다고 치면 그 책속의 인물들은 인식하지 못하더라도 다시금 책의 정해진 내용에 따라서 다시 시간이 반복되고 행동이 반복하게 되요. 이런것들을 봤을때 결국 저 거북이는 그러한 내용을 말하는것으로 저는 이해해보네요. 유리컵이 책속에서 깨진다면 몇번이고 어느부분에서 보더라도 깨진것임에는 변함이 없을테니까요. '신'이라는 책을 읽고나서 작가의 생각에 진짜 감탄햇는데 이 상상이론도 그럴것같아요. 기대되네요.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5 테트라찌니
    작성일
    13.02.18 11:11
    No. 12

    기대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베르나르 님의 신이 유명하다보니, 그런 예를 들었습니다. 그래야 더 쉽게 소설 설정에 다가갈 수 있다고 봤거든요 ㅎ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 욱건강림
    작성일
    13.02.22 00:57
    No. 13

    제목이 왜 상상이론인지 알겠네요.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5 테트라찌니
    작성일
    13.02.22 08:28
    No. 14

    네ㅎ 그렇습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69 태란
    작성일
    13.02.24 10:36
    No. 15

    일단 시간과 공간을 같이 취급하면 말이 되네요.
    한권의 책처럼 같이 함께한다는 설정으로 이해했습니다.
    x 와 y 까지는 이해가 가는데 z 는 상상력이 딸려서...;;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5 테트라찌니
    작성일
    13.02.24 10:53
    No. 16

    태란 님 //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z축은 몇 화 뒤에 좀 더 자세하게 다룹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4 산우
    작성일
    13.02.24 19:33
    No. 17

    y축까지는 다중우주이론을 다르게 설명한것뿐이지 않은가 싶네요. 제가 제대로 이해하지 못해서인지 새로운 느낌은 없는거같은데..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5 테트라찌니
    작성일
    13.02.24 20:02
    No. 18

    맞습니다ㅎ 다중우주가 존재할 가능성을 다르게 표현했을 뿐이에요ㅎ;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목록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테트라찌니' 작가를 후원합니다!

  • 보유 골드: 0 G
비밀번호 입력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