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퀵바

불씨를 지피는 아궁이

일기


[일기] 옛날에 썼던 글을 따라잡지 못한다.

선명하게 그려지는 장면이었음을 알고는 있지만, 그렇기에 다시 몇 번을 돌아보고, 고쳐써도 보았지만 당시의 감각이 도통 떠오르지를 않는다. 한계가 있는 문장이라 생각하여 버렸음에도, 특유의 간결함과 강렬함 또한 함께 떨쳐져 버렸다.


당시의 나를 부러워함은 내가 퇴보했기 때문일까, 아니면 과도기에 머물러 있기 때문일까. 옛 문장을 조악하게 흉내내고 있자니 자괴감이 샘솟는다.


댓글 0

  • 댓글이 없습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글목록
번호 제목 작성일
8 일기 | 연애사는 참 재밌다. *2 13-02-11
7 일기 | 간만에 술약속 13-02-09
6 일기 | 예전에 추천 할 때는 13-02-08
5 일기 | 서재 단장 13-02-06
4 일기 | 루프물 13-02-06
3 일기 | 빡침 13-02-05
2 일기 | 13.01.01 13-01-01
1 일기 | 12.11.22 12-11-22

비밀번호 입력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