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불씨를 지피는 아궁이

일기


[일기] 망할

지인들은 일주 전에 떨쳐낸 감기가 내게만 뒤늦게 찾아오셨다. 어찌나 칼 같은 타이밍인지 억울하기까지 하다. 몸은 으슬으슬 춥고, 머리는 뜨끈하니 생각을 잇기가 힘들다. 감기약 때문일까 뜨끈해진 몸뚱이는 누울 자리만 찾는다. 주말 내내 누워서 골골거리느라 허비해버리고, 찾아 올 이 없는 썰렁한 집구석은 괜시리 넓게만 느껴진다. 핑계 없는 무덤은 없다지만 왜 하필 지금이냐. 내 재수가 그러려니 넘기기엔 재작년부터 내 사는 게 참.


대단한 사람들은 병마와 싸우면서도 업적을 이뤘다건만, 나는 고작 감기에 아무 것도 못하는 꼴을 보아하니 역시나 필부에 불과한가보다.


댓글 2

  • 001. Lv.34 말로링

    16.10.23 22:34

    아프면서 몸도 성장하는 것이겠죠.
    감기가 빨리 나으셨으면 좋겠어요. 전 환절기때마다 걸려서 고생이라...

  • 002. Personacon 큰불

    16.10.24 09:59

    대충 낫긴 했습니다.
    맨 달고 사는 불면증은 어쩔 수가 없지만요..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글목록
번호 제목 작성일
8 일기 | 연애사는 참 재밌다. *2 13-02-11
7 일기 | 간만에 술약속 13-02-09
6 일기 | 예전에 추천 할 때는 13-02-08
5 일기 | 서재 단장 13-02-06
4 일기 | 루프물 13-02-06
3 일기 | 빡침 13-02-05
2 일기 | 13.01.01 13-01-01
1 일기 | 12.11.22 12-11-22

비밀번호 입력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