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앞구르기 뒷구르기 옆구르기

전체 글


[내 일상] 가장 비극적인 이단

현재의 나를 평가하는 사람들은 많다. 


그러나 미래의 나를 평가해 줄 사람은 결국 나 자신 뿐.

그러니 현재의 평가가 절벽일수록

스스로를 구원하라는 말을 경전처럼 믿어야 한다. 

‘나’에 대한 믿음이라면 박해도 마다 하지 않는 선지자가 되어야 한다.

그런데 사실 대부분의 사람은

자신을 가장 쉽게 놓고 타인의 선지자가 되길 주저하지 않는다. 

나는 그걸 가장 비극적인 이단이라 생각한다. 









댓글 0

  • 글 설정에 의해 댓글 쓰기가 제한된 상태입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글목록
번호 제목 작성일
» 내 일상 | 가장 비극적인 이단 22-01-10

비밀번호 입력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