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퀵바

오늘은 녹차 한잔의 여유.. 어떠신지요?

전체 글


[유머] 유머 모음: 수업 시간에 외 5개




◈ 수업 시간에...



수업시간에 선생님께서 칠판에 글을 쓰고 있는데


껌 씹는 소리가 요란하게 들렸다.



뒤돌아 보니..


입을 열심히 움직이는 학생을 발견하고는 말했다.



선생님 : 야 ! 너 입안에 뭐야?



큰소리로 말하는 선생님 소리에


이 학생 깜짝 놀라 말을 못하고


선생님만 쳐다보고 있었다.



화가 더 난 선생님 더 큰 소리로 물었다.



선생님 : 너 입안에 뭐냐니까?


한참을 멍 하니 있던 학생이 말했다.


*


*


*


*


*


학생 : 저 이반에 부반장 인데요.




------- 유머 한가지 더 ------



◈ 용한 점쟁이..



"선생님, 도데체 제 딸이 왜 그러는 걸까요? 누구를 닮아 그런 걸까요?"



"한번 봅시다."


"잘 좀 봐 주세요."



딸랑딸랑.....



"누굴 닮아 누구를.....?"


촤르르르.....,



"결과가 나왔습니까?"


"혹시 집안에 외국인이 있습니까?"



"아뇨, 왜요?"


"이상하다 따님이 외국인을 닮았다는 점괘가 나오는데"



"그럴 리가요.사돈에 팔촌까지 아무리 생각해도 외국인은 없습니다."


"다시 한 번 보죠. 뭐"



딸랑딸랑.....



"누굴 닮아 누굴......?"


촤르르르.....


"결과가 나왔습니까?"



"아무리 해도 외국인을 닮았다는 점괘밖에 안 나오는군요."



"제 딸이 닮았다는 그 외국인 이름이 도대체 뭡니까.?"



"댁의 따님이 그렇게 공부도 않고 놀기만 하는 것은...



*


*


*


*


*



바로  Jimmy (지미) 또는, Jiemy (지에미)라는 사람과

닮아서 그렇다고 점괘가 나오는군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유머 한가지 더 ------



◈ 아작 낸다 따라와



아내가 평소와 달리 화려하게 치장을 하고
 

썬그라스를 끼고 남편의 회사 앞으로 찾아갔다.


 

남편이 걸어 나오자 아내는 장난스레


섹시한 목소리로 다가가 말을 걸었다.



"너무 멋져서 뒤따라왔어요. 저와 식사라도 어때요?"



갖은 애교와 사랑스러운 말로 유혹을 했다.



그러자 남편이 냉랭하게 말했다.



"됐소, 댁은 내 마누라랑 너무 닮아서 사양 하겠소."



그러자 선그라스를 벗은 아내가 경악된 목소리로


*


*


*


*


*


"뭐시라고라 집에 가서 아작 낸당 따라와!"




------- 유머 한가지 더 ------



◈ 왜? 100원 더받는겨?



어느할머니께서 화장실에 들어가셨다.



나오시면서 궁시렁 궁시렁 허셨다.



"써글 눔들..


왜 남잔 100원 받으믄서


여자는 200원을 받능겨?"


이 때..



옆에 계시던 영감님이 한 말쌈 허셨다.



"임자, 것두 몰렀어?


임자는 좌석이구..  내는 입석이잖여.


좌석이랑, 입석이랑 같은줄 알았어?


에이, 무식헌 할망구."




------- 유머 한가지 더 ------



◈ 위문간 여배우



어느 유명한 여배우가 육군 병원에 위문을 갔다.



여배우 : 어떻게 싸우셨나요?


병사 하나 : 저는 이 손으로 적을 물리쳤습니다.



여배우는 손등에 키스를 했다.



병사 둘 : 저는 이마로 적을 받아버려 물리쳤습니다.


여배우는 이마에다 키스를 했다.



이 모양을 보고 있던 세 번째 병사가 말했다.



“저는 입술로 적을 물리쳤습니다.”


*


*


*


*


*


여배우???!!!




------- 유머 한가지 더 ------



◈ 어이쿠! 큰일났네



여든이 넘은 재벌 노인이..


열여덟살 처녀를 아내로 맞아들였다.



첫날밤 노인이 처녀에게 물었다.



노인 : 아가야 첫날밤에 뭘 하는건지 너 아니?



어린신부가 부끄러워..



처녀 : 몰라요.


노인 : 엄마가 어떻게 하라고 일러주지 않던?



처녀 : 아뇨 (아기처럼 도리도리 하면서)


노인 : 이거..큰일났네


*


*


*


*


*


난 다~ 까먹었는데...




★ 웃음은 부작용이 없는 가장 좋은 명약입니다. ★





댓글 0

  •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글목록
번호 제목 작성일
32 좋은 글... | 삶을 바꾼 말 한마디 18-05-08
31 좋은 글... | 조용한 물이 깊은것 처럼... 18-05-08
30 좋은 글... | 참 좋은 이에게... 18-05-08
29 좋은 글... | 마음까지 훈훈, 따뜻해지는 이야기들 모음 18-05-08
28 좋은 글... | 다름과 틀림 18-05-05
27 좋은 글... | 누군가와 함께라면.. 18-05-05
26 좋은 글... | 따뜻한 마음은 언제나 행복합니다. 18-05-05
25 좋은 글... | 행복한 삶은 자신이 만들어라! 18-05-05
24 좋은 글... | 오늘은... 18-05-03
23 좋은 글... | 웃으면 너와 내가 행복해지거든 18-05-03
22 좋은 글... | 잃고 살 것인가? 얻고 살 것인가? 18-05-03
21 좋은 글... | 항상 생각나는 사람... 18-05-03
20 좋은 글... | 좋은 말은 인생을 바꾼다 18-05-02
19 좋은 글... | 지우고 삭히는 지혜 18-05-02
18 좋은 글... | 다시 만나고 싶은 사람이 되자 18-05-02
17 좋은 글... | 인생은 수학여행 입니다. 18-05-02
16 좋은 글... | 누구나 좋은 사람을 만나고 싶어합니다. 18-05-01
15 좋은 글... | 살아가면서 잊지 말아야 할 일 18-05-01
14 좋은 글... | 감사의 조건 18-05-01
13 좋은 글... | 가장 귀하고 아름다운 말 18-05-01

비밀번호 입력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