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오늘은 녹차 한잔의 여유.. 어떠신지요?

전체 글


[기타 등등] 재미있는 옛날이야기 : 칼 그림자




13살 어린 새신랑이


장가가서 신부(新婦) 집에서


첫날밤을 보내게 되었다.



왁자지껄하던 손님들도 모두 떠나고


신방(新房)에 신랑과 신부만 남았는데~


 

다섯살 위 신부가


따라주는 합환주를 마시고


어린 신랑은 촛불을 껐다.



신부의 옷고름을 풀어주어야 할 새신랑은


돌아앉아 우두커니


창(窓)만 바라보고 있었다.


 

보름달 빛이 교교히


창을 하얗게 물들인 고요한 삼경에


신부의 침 삼키는 소리가 적막을 깨뜨렸다.


 

바로 그때


‘서걱서걱’창밖에서


음산한 소리가 나더니


달빛 머금은 창에


칼 그림자가 스치고 지나갔다.


 

어린 새신랑은


온몸에 소름이 돋고


아래위 이빨은 딱딱 부딪쳤다.



할머니한테 들었던


옛날 얘기가 생각났다.


 

첫날밤에 나이 든 신부의


간부(奸夫)인 중놈이


다락에서 튀어나와 ~



어린 신랑을 칼로 찔러 죽여


뒷간에 빠뜨렸다는 얘기!


 

“시, 시, 신부는


빠, 빠, 빨리 부, 부, 불을 켜시오.”


 

신부가 불을 켜자


어린 신랑은 사시나무 떨듯


와들와들 떨고 있었다.

 


신부 집은 발칵 뒤집혔다.



꿀물을 타온다,


우황청심환을 가지고 온다,


부산을 떠는데 ....



새 신랑은


자기가 데리고 온


하인 억쇠를 불렀다.


 

행랑방에서


신부 집 청지기와 함께 자던


억쇠가 불려왔다.



어느덧 동이 트자


새 신랑은 억쇠가


고삐 잡은 당나귀를 타고


한걸음에 30리 밖 자기 집으로 가버렸다.



새신랑은 두번 다시


신부 집에 발을 들여놓지 않았다.


 

춘하추동이 스무번이나 바뀌며


세월은 속절없이 흘렀다.



그때 그 새신랑은


과거시험에 급제(1등)를 해서


벼슬길에 올랐고...



새장가를 가서


아들딸에 손주까지 두고


옛일은 까마득히 망각의 강(江)에


흘러 보내버렸다.


 

어느 가을날 친구의 초청을 받아


그 집에서 푸짐한 술상을 받았다.



송이 산적에 잘 익은 청주가 나왔다.


 

두 사람은 당시(唐詩)를 읊으며


주거니 받거니 술잔이 오갔다.



그날도 휘영청 달이 밝아


창호 하얗게 달빛에 물들었는데


그때 ‘서걱서걱’


20年 前 첫날밤 신방에서 들었던 그 소리,


그리고 창호지에 어른거리는


칼 그림자!

 


그는 들고 있던


청주 잔을 떨어뜨리며...



“저 소리, 저 그림자.”


하고 벌벌 떨었다.

 


친구가 껄껄 웃으며


“ 이 사람아.


저 소리는 대나무잎 스치는 소리고


저것은 대나무잎 그림자야.”


 

그는 얼어 붙었다.



세상에 이럴 수가!



“맞아 바로 저 소리,


저 그림자였어.


그때 신방 밖에도 대나무가 있었지.”


 

그는 실성한 사람처럼...


친구 집을 나와


하인을 앞세워


밤새도록 나귀를 타고


삼경 녘에야 20년 전의


처가(妻家)에 다다랐다.


 

그 때의 새 신부(?)는


뒤뜰 별당 채에서


그때 까지 잠 못 들고~


희미한  호롱불 아래서


물레를 돌리고 있었다.


 

그는 문을 열고


 “부인~!!!” 하고는 목이 메어


말을 잇지 못했다.



새 신부는 물레만 돌리며


 “세월이 많이도 흘렀습니다.”



그는 땅을 치며


회한의 눈물을 쏟았지만


세월을 엮어 물레만 돌리는


새신부의 주름살은 펼 수가 없었다.


 

선비는 물레를 돌리고 있는


부인의 손을 잡고


한없이 눈물만 흘리고 있었다.



얼마나 시간이 흘렀을까


고요한 적막을 깨고


부인이 조용히 입을 열었다.


 

"서방님 어찌된 영문인지


연유나 말씀을 좀 해 주시지요."



"나는 소박 맞은 여인으로


죄인 아닌 죄인으로


20년을 아무런 영문도 모르는체


이렇게 살아 왔습니다."


 

더 이상 눈물도 말라버린 선비는...



"부인 정말 미안하오이다.


내가 무슨 말을 할 수가 있겠소."



그 때 ··


첫날 밤의 일을 소상히 이야기를 하고


용서를 구하였다.

 


새벽닭이 울고 먼동이 떠오를 즈음에


부인은 말문을 열었다.



“ 낭군님은 이미 새 부인과


자식들이 있으니 이를 어찌하겠습니까?


어서 본가로 돌아가십시오


저는 이제 죽어도 여한이 없습니다.”


 

이 말을 들은 선비는


부인의 손을 꼭 잡고


이렇게 말하였다.



부인! 조금만 기다려 주시오.


이제 내가


당신의 기나긴 세월을 보상하리다.


 

선비는 뜬눈으로 밤새고


그길로 하인을 불러 본가로 돌아와


아내에게 20年前의 첫날밤 이야기를


소상히 말하였다.


 

선비의 말을 끝까지 들은 부인은


인자한 미소를 머금고 말을 이었다.



"서방님 당장 모시고 오세요.


정실 부인이 20年前에 있었으니~


저는 앞으로 첩으로 살겠습니다.



또한, 우리 자식들은


본처(本妻)의 자식으로 올려 주십시오."


 

그 말에 하염없는 눈물만 흘리는 선비...


이윽고 말을 이었다.



"부인 내가 그리 하리다.



그러나 부인의


그 고운 심성을 죽을때까지


절대 잊지 않겠소이다."


 

선비는 다음날 날이 밝자


하인들을 불러


꽃장식으로 된 가마와


꽃신과 비단옷을 가득실어


본처를 하루빨리


모셔오도록 명(命)하였다.


 

며칠 뒤 이윽고


꽃가마와 부인이 도착 하자


선비의 아내가 비단길을 만들어놓고



정중히 큰절을 올리고


안방으로 모시고는


자식들을 불러 놓고



"앞으로 여기 계시는 분이


너의 어머님이시니 큰절을 올려라" 고


하니 자식들은


그간에 어머님으로 부터


자초지종 얘기를 들은 지라



큰절을 올리며


 "어머님 이제부터


저희들이 정성껏 모시겠습니다."


라고 하였다

 


그 이후 어진 아내의 내조와


착한 자식들의 과거급제로


자손대대로 행복하게 잘 살았다고


전해지고 있습니다.








댓글 0

  •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글목록
번호 제목 작성일
143 좋은 글... | 파랑새를 찾아 등.. 18-08-01
142 기타 등등 | 알면 알수록 놀라운 '파'의 효능 18-08-01
141 유머 | 유머 모음: 충청도 말이 제일 빠르지유 외 5개 18-08-01
140 좋은 글... | 한 발 물러서서 18-07-29
139 좋은 글... | 천국 귀 18-07-29
138 기타 등등 | '마른김' 한장에 이런 효능이... 18-07-29
137 기타 등등 | 아버지와 아들 18-07-29
136 좋은 글... | 오늘 하루도 선물입니다. 18-07-26
135 좋은 글... | 한뼘 한뼘 18-07-26
134 기타 등등 | 비타민D가 부족할 때 나타나는 증상들 18-07-26
133 기타 등등 | 재미있는 옛날이야기 : 신상구 18-07-26
132 기타 등등 | 심신을 편하게 만들어 주는 영양소 18-07-22
131 기타 등등 | 양파의 좋은점 54가지 18-07-22
130 유머 | 유머 모음: 천당에 넌 가기가 싫어? 외 5개 18-07-22
129 좋은 글... | 나는 그냥 나 자신이면 됩니다 18-07-19
128 기타 등등 | 재미있는 옛날이야기 : 나무꾼과 노인 18-07-19
127 기타 등등 | 아버지가 버린 아들 18-07-19
126 좋은 글... | 다 바람같은 거야 18-07-14
125 기타 등등 | [감동] 기적을 만드는 세여인 18-07-14
124 기타 등등 | 재미있는 옛날이야기 : 빗나간 화살 18-07-14

비밀번호 입력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