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퀵바

오늘은 녹차 한잔의 여유.. 어떠신지요?

전체 글


[유머] 유머 모음: 로맨스 VS 스캔들 외 3개






--  로맨스 VS 스캔들





1) 침묵: 내가 침묵하면 사려 깊은 것.


         남이 침묵하면 생각이 없는 것.




2) 지각: 내가 지각하면 차가 밀려서..


         남이 지각하면 게을러서..




3) 공석: 업무시간에 내가 자릴 비우면 너무 바빠서..


         남이 비우면 어디가서 노는거야?




4) 전화: 내가 하면 업무상.


         남이 하면 사적인 일이 너무 많은 것.




5) 결근: 내가 하면 아파서..


         남이 하면 꾀병 아니야?




6) 화: 내가 화내면 소신이 뚜렷한 것.


       남이 화내면 에이.. 저 고집불통




7) 남의 말: 내가 잘 들으면 포용력이 있는 사람.


            남이 들으면 줏대가 없는 사람.




8) 가족사진: 내가 사무실에 걸어두면 화목한 가정.


             남이 걸어두면 직장에서 집생각은 왜 하니?






------- 유머 한가지 더 ------





--  저승에간 흥부내외 & 놀부내외 

 


 

저승에 간 흥부와 놀부가 염라대왕 앞에 섰다.


 

"흥부 놀부는 듣거라.


너희 앞에 똥통과 꿀통이 보이느냐?


각자 어느 통에 들어 가겠는고?"


 

놀부가 잽싸게 먼저 말했다.


"저는 꿀통에 들어가고 싶습니다."



"그럼 놀부는 꿀통에 들어가고,


흥부는 똥통에 들어갔다 나오너라."

 


두 사람은 염라대왕이 하라는 대로 했다.


 

"그럼 이제 두 사람은


서로 마주 보고 서서


상대의 몸을 핥아라."



그 말에 놀부는 죽을 상이 되었다.


 

잠시 후 흥부아내와 놀부아내가


염라대왕 앞에 섰다.

 


"흥부아내와 놀부아내는


각자 어느 통에 들어갔다 나오겠느냐?"

 


놀부아내가 놀부를 슬쩍 처다보니


놀부가 똥통으로 들어가라는 눈짓을 했다.



놀부아내는 마음에 내키지 않았지만


할 수 없이 말했다.


 

"대왕님 저는 똥통에 들어가겠습니다."



"그러냐? 그럼 놀부아내는 똥통에 들어가고,


흥부아내는 꿀통에 들어갔다 나오너라."

 


두 여인은 염라대왕이 하라는 대로 했다.



"자, 지금부터 흥부와 놀부는


각자 자기 아내와 마주 서서


아내의 몸을 깨끗이 핥아라."



 

놀부는 그만 기절하고 말았다. ㅋㅋㅋ





------- 유머 한가지 더 ------





--  바보와 강도




한 바보가 살았다.



어느 날 바보의 집에 강도가 들었다.



강도:흐흐흐, 난 널 죽일수도 있어


하지만 내가 말하는 문제를


10초안에 맞추면


목숨만은 살려주지.



바보:허걱... 살려줘...



강도:삼국시대에 있었던 세나라 이름이 무엇일까?



바보:엉???



강도는 10초를 셋다.



그러나 바보는


문제의 답을 몰랐으니...



강도:10! 9! 8! 7!..........



강도는 10초를 세고


시간은 얼마 안 남았지만


바보는 답을 몰랐는데...



강도는 시간이 1초 남았을 무렵


칼을 뽑아들었는데......



바보:허거걱 ...... [배쩨실라고그려?]



강도:엥?! 대단하데......



바보는 살았다.


왜?


강도는 바보가 한 말을


백제 신라 고구려로 들었기 때문...





ㅋㅋㅋㅋㅋ 배쩨? 실라? 고그려?

그렇게 들릴수도 있겠네요 ㅋㅋㅋㅋ





------- 유머 한가지 더 ------





--  사투리 번역




우리가 잘 알고 있는 명언을 각 지방별 사투리로 번역하면 어떻게 될까요?



1) 경상도: 누구를 위하여 종을 울리나


           종아~ 니이~ 와 자꾸 울어대쌌노?



2) 충청도: 그대는 나의 전부


           괜~찬유... 임자는 시방도 내꺼여~



3) 전라도: 약한 자여 그대 이름은 여자이니라


           엄메~ 신통찬구마 잉~


           임자 이름은 지지배랑께~ 





---- 웃으면 '복'이 온다고 그러던데 모두들 한번씩

 웃으시고 항상 즐거운 하루! 행복한 하루! 건강한 일상! 되셔요. ----






댓글 0

  •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

신고 사유를 적어주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신고

글목록
번호 제목 작성일
17 기타 등등.. | [감동] 버스 운전기사의 흔한 배려 17-11-20
16 유머 | 무슨 파지?, 아들의 편지 17-11-20
15 유머 | 번지수가 틀렸네요, 건망증 17-11-20
14 주저리.. 주저리.. | 독자들과의 약속을 지켜주셔서 감사합니다. 17-11-19
13 주저리.. 주저리.. | 절단마공 혹은 절단신공 17-11-17
12 유머 | 재미있는 유머 모음 17-11-16
11 유머 | 우유 이야기 17-11-16
10 유머 | 맹구와 정신병 환자, 사오정 딸 17-11-15
9 유머 | 고성방가, 낙하산, 착한 거북이 17-11-15
8 유머 | 유머 : 성적 올리는 방법 *2 17-11-15
7 유머 | 웃긴 넌센스 퀴즈 모음, 대견한 친구 17-11-15
6 유머 | 피차일반, 콜라 좀 주이소, 17-11-15
5 유머 | 임금님과 해구신 *1 17-11-14
4 유머 | 등을 밀라 말이야, 왜 무거운데...?, 세분의 할머니 17-11-14
3 주저리.. 주저리.. | 추천글 흠... *2 17-11-12
2 주저리.. 주저리.. | 내가 이해할수 없는 사람들 2 *2 17-11-06
1 주저리.. 주저리.. | 내가 이해할수 없는 사람들 1 17-11-06

비밀번호 입력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