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태하(太河)의 서재입니다.

내 일상


[내 일상] 조선의 기근(飢饉)

선조가 임금으로 즉위한지 19년째 되는 1586, 조선에 극심한 가뭄이 들어 많은 백성들이 굶주렸다. 특히 조선의 곡창지대인 전라도, 경기도, 황해도에 흉년이 들어 추수철에도 먹을 것이 없어 떠돌다가 굶어죽는 백성이 속출했다. 이런 기근은 이듬해에도 계속 이어졌다. 백성들이 먹을 것이 없어 하늘을 원망하고 임금을 원망하며 죽어갔다. 그러나 조정에 구휼미가 없어 별다른 대책을 세울 수 없었다. 심지어 굶어 죽은 백성의 시체를 개들이 떼로 몰려들어 뜯어먹는 사건도 벌어졌다.


선조 20년 정해(1587) 3 6(을미)

황해도 구황 경차관 윤승훈이 해주목사 민준이 구황을 게을리 했다고 보고하다.

황해도 구황 경차관(救荒敬差官) 윤승훈의 서장(書狀), “해주목사 민준이 구황(救荒)하는 일에 주의하지 않아 죽은 시체가 구덩이에 그대로 방치되어 개들이 떼를 지어 뜯어 먹고 있으니 지극히 참혹스럽습니다.” 하였는데, 잡아들여 추고하라고 전교하였다.

 



댓글 0

  • 댓글이 없습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글목록
번호 제목 작성일
» 내 일상 | 조선의 기근(飢饉) 19-06-13
6 내 일상 | 옥비(玉婢)의 난 (선조실록, 계갑일록) 19-06-05
5 내 일상 | 명나라 황실 사기결혼 사건 19-05-31
4 내 일상 | 서평 대항해시대의 탄생 (저자 송동훈) *1 19-05-20
3 내 일상 | 거울을 사랑한 여인 19-04-08
2 내 일상 | 트렌드를 벗어난 글을 쓰는 초보 작가의 애환 19-04-08
1 내 일상 | 암스테르담의 빈민 강제노역장 라습하위스 이야기 19-04-08

비밀번호 입력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