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현왕 님의 서재입니다.

표지

선독점 최강 전투인형으로 돌아왔다

유료웹소설 > 연재 > 퓨전, 판타지

유료

연재 주기
현왕(玄王)
작품등록일 :
2021.01.04 17:00
최근연재일 :
2023.01.27 19:00
연재수 :
306 회
조회수 :
2,492,129
추천수 :
79,040
글자수 :
1,944,025

일괄 구매하기 현재 연재되어 있는 편을 일괄 구매합니다.
선택 구매, 대여 시 작품 할인 이벤트 적용이 되지 않습니다.
※이미 구매/대여한 편은 제외됩니다.

선택 구매하기 선택 구매, 대여 시 작품 할인 이벤트 적용이 되지 않습니다. ※이미 구매/대여한 편은 제외됩니다.

일괄 대여하기
현재 연재되어 있는 편을 일괄 대여합니다.
선택 구매, 대여 시 작품 할인 이벤트 적용이 되지 않습니다.
※이미 구매/대여한 편은 제외됩니다.

선택 대여하기
선택 구매, 대여 시 작품 할인 이벤트 적용이 되지 않습니다. ※이미 구매/대여한 편은 제외됩니다.

결과

구매 예정 금액

0G
( 0원 )

0
보유 골드

0골드

구매 후 잔액

0G

*보유 골드가 부족합니다.

  • 꼭 확인해 주세요.
    • - 구매하신 작품은 유료약관 제16조 [사용기간 등]에 의거하여 서비스가 중단될 수 있습니다.
    • - 콘텐츠를 구매/대여 후 열람한 시점부터 취소가 불가능하며, 열람하지 않은 콘텐츠는 구매/
        대여일로부터 7일 이내 취소 신청이 가능합니다.
    • - 단, 대여의 경우 대여기간이 만료되면 취소가 불가능합니다.
    • - 이벤트 행사가 진행중인 콘텐츠를 구매/대여한 경우 각 이벤트 조건에 따라 취소가 불가능할
        수 있습니다.
    • - 콘텐츠 제공자의 의사에 따라 판매가가 변경될 수 있으며, 콘텐츠의 가격변경을 이유로 한
        구매취소는 불가능합니다.
  • 구매 취소 안내
    • - 일회성 콘텐츠이므로 구매/대여 후 열람하신 시점부터 구매/대여 취소가 불가능합니다.
    • - 단, 사용하지 않은 구매/대여 편은 구매일로부터 7일 이내 신청 시 취소가 가능합니다.
    • - 일괄 혹은 묶음 구매/대여를 한 경우, 한 편이라도 열람 시 나머지 편 또한 취소가 불가능합니다.
  • 대여 안내
    • - 대여 기간 : 대여 시부터 편당 1일, 최대 90편 이상 90일

내용

닫기

작성
22.06.08 13:23
조회
3,591
추천
0
글자
3쪽

안녕하세요. 현왕입니다.


어느덧, 어머니를 떠나보낸 지 1년이 되는 날이 돌아왔네요.


지난 주말 혼자서 이른 제상을 차렸습니다.

새벽 장을 보고, 서툰 솜씨로 상에 음식들을 하나씩 놓으며, 이제껏 어머니께 제대로 밥을 차려 드린 적이 있었던가 되새기니 부끄러움에 눈시울만 붉어집니다.


지나고 난 일은 후회뿐이고, 망자에 대한 기억은 항상 못했던 것만이 남으니.


‘나무는 조용히 있고자 하나 바람 잘 날 없고, 자식이 부모를 모시고자 하나 부모는 기다려주지 않는다’라는 옛말이 가슴 깊이 와닿는 하루였습니다.


그리고 동시에...


독자분들에게 ‘반디’의 다음 이야기를 전해드리지 못한 지도 어느덧 1년이 지났다는 걸 깨닫고는 부끄러움과 죄송함에 고개를 들 수가 없었습니다.


화가 나고 실망하셨을 독자님들께, 저의 부끄러운 변을 올리겠습니다.


지난해 6월의 사고 이후.

단 몇 개월이면 모든 것이 끝나고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너무나 오랜 시간이 걸려 버렸습니다.


처음이었기에 서툴렀고, 또 너무 고집스러웠던 것 같습니다.

덕분에 다 끝난 일이 끝난 게 아니었고, 상식으로 이해되지 않는 현실 또한 마주했죠.

거기에 뜻하지 않은 집안일까지 겹치다 보니...


솔직히 많이 외롭고, 정신적으로 힘들었습니다.

눈앞의 진흙밭을 빠져나올 생각만으로도 버거웠기에, 도저히 다른 것들은 생각할 수 없었습니다.


그 과정에서 좋은 분들을 만나 도움을 받고, 또 한 사람으로서 성장하는 계기가 되었지만... 다시는 겪고 싶지 않은 일이네요.

그로 인해 너무 많은 대가를 치러야 했으니까요.


지난 2022년은 제 인생에서 절대 잊지 못할 한 해입니다.

단순히 어머니를 떠나보낸 슬프고 아팠던 기억 때문이 아닙니다.


즐거운 상상으로 글을 쓰며 실눈으로 조마조마하게 독자분들의 반응을 읽었던 좋은 기억을, 사랑하는 어머니와 공유했던 마지막 추억이 함께한 한 해였기 때문입니다.


사실, 저는 어머니께 숨기는 것이 없었거든요.


당연히 제가 글을 쓰는 것도 아셨고, 글을 쓰며 즐거워할 때 같이 웃어주셨으며, 머리를 움켜쥐고 고민할 때도 조용히 등을 두드리며 위로해주셨습니다.


지금도 눈을 감으면 그때의 기억이 생생해지고, 입가에는 절로 미소가 담깁니다.


나의 가장 큰 후원자.

내 작은 성공과 부끄러운 실패마저 공유할 수 있는, 세상에서 유일했던 내 편.


사랑하는 나의 어머니.


저는 이제 나쁜 기억은 잊고, 이런 즐거운 고민으로 가득했던 그때로 돌아가려 합니다.


아직 처리해야 할 일들이 더 남았지만, 설혹 마무리가 다 되지 않더라도, 꼭 7월 중에는 연재를 시작하도록 하겠습니다.


죄송합니다. 또 감사합니다.

그리고 약속드리겠습니다.


비록 저는 하지 못했지만.

‘반디’는 반드시 ‘아맘’을 구할 겁니다.

이 작품은 어때요?

< >

Comment ' 56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최강 전투인형으로 돌아왔다 연재란
제목날짜 구매 추천 글자수
» 독자님들께 올리는 글 +56 22.06.08 3,592 0 -
공지 안녕하세요. 현왕입니다. +88 21.07.02 6,267 0 -
공지 휴재 안내 공지 +111 21.06.10 5,009 0 -
공지 연재주기가 주 5일로 변경됩니다. +8 21.03.04 1,262 0 -
공지 [ 킁킁 ]님 팬아트 감사합니다 ^^ +3 21.01.11 4,753 0 -
공지 [ 글씨쟁이]님께 팬아트를 선물 받았습니다 ^^ +6 21.01.05 4,579 0 -
공지 유료화 공지 +15 20.12.30 4,042 0 -
공지 후원, 추천글 정말 감사드립니다 . +5 20.12.08 24,893 0 -
306 100 G 오메가 (2) +1 23.01.27 333 22 13쪽
305 100 G 오메가 +1 23.01.26 346 23 13쪽
304 100 G 선택 +3 23.01.25 368 21 15쪽
303 100 G 로열 블러드 (2) +3 23.01.20 405 30 12쪽
302 100 G 로열 블러드 +3 23.01.19 416 30 14쪽
301 100 G 비올라 +4 23.01.18 424 27 15쪽
300 100 G 세계수 +4 23.01.17 453 26 16쪽
299 100 G 약속 +6 23.01.16 456 26 14쪽
298 100 G 흔적 +2 23.01.13 479 27 13쪽
297 100 G 저거다! +6 23.01.12 490 31 13쪽
296 100 G 또 다른 침략자들 (3) +3 23.01.12 494 29 14쪽
295 100 G 또 다른 침략자들 (2) +1 23.01.10 504 36 14쪽
294 100 G 또 다른 침략자들 +2 23.01.09 513 33 13쪽
293 100 G 진짜 살아 있는 몸 +1 23.01.05 544 35 13쪽
292 100 G 강태수 (9) +3 23.01.04 545 34 13쪽
291 100 G 강태수 (8) +4 23.01.03 574 33 14쪽
290 100 G 강태수 (7) +2 23.01.02 576 33 14쪽
289 100 G 강태수 (6) +5 22.12.30 588 39 16쪽
288 100 G 강태수 (5) +2 22.12.29 599 37 15쪽
287 100 G 강태수 (4) +7 22.12.26 608 45 15쪽
286 100 G 강태수 (3) +3 22.12.23 624 46 14쪽
285 100 G 강태수 (2) +6 22.12.22 629 48 13쪽

구매자 통계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비밀번호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