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검은고양이의서재

표지

독점 최강의 괴물이라 내가 너무...

웹소설 > 일반연재 > 퓨전, 판타지

연재 주기
꿈을먹는냥
작품등록일 :
2020.11.27 23:12
최근연재일 :
2021.09.16 19:16
연재수 :
228 회
조회수 :
19,261
추천수 :
468
글자수 :
1,580,417

작성
21.07.03 23:22
조회
19
추천
1
글자
10쪽

제 205화 만들어진 '신'.

DUMMY

한없이 오래된 2세계의 과거. 미래에 666서열의 고블린킹이라 불리는 인간이자.

고블린이 주신들로부터 필멸자들의 생존권을 얻어낸 뒤.

수 만 년 뒤의 시간 후. 2세계의 인간은 더 이상 주신에 짓밟히지 않고서 빠르게 발전하는 데에 성공했다.

그것이 비록 자신들의 발전을 방해하는 타생물체는 모두 멸종 시키고,

다른 행성을 개척하지 않으면 살 수 없을 정도로 행성의 자원을 채굴해 가는 형태일지어도...

아직은 2세계의 파괴의 주신 제우스와 크로노스의 묵인 안에 번창 할 수 있었다.

그리고 그 시간 속에서.. 오메가라 불리는 존재는 인간들의 손에 ‘만들어졌다.’


“...이건 회기적인 발견입니다. 만약 이 ’오메가‘를 완성만 한다면...

우리 인류는 더 이상 에너지 걱정을 할 필요가 없을 겁니다! 설마 무한동력에 가까운 이것을... 우리가 만들게 되다니...”


오메가가 의식을 가지고 호문클로스 배양액에서 듣게 된 첫 한마디는 그것.

그가 담긴 원통형의 모양으로 지면에 수직으로 세워진 배양관 속에서,

아직은 태아의 모습에 가까운 오메가는 세상을 향해 처음으로 눈을 떠 주위에 있는 존재들을 보았다.


[개체명. 오메가. 작동 개시. 감각 프로그램 활성화.... 학습시작. 대상 : 18명.

학명. 호모사피엑스 사피엑스. 가장 널려진 알려진 이름은 ‘인간’.....]


이에 눈을 서서히 돌리며 그가 접속이 가능한 곳에 사고를 뻗어 지식을 확대한다.

그리고 곧 오메가의 의식 속에 현재 자신이 담긴 배양관 앞에 있는 모든 과학자들의 정보가 떠올랐다.


‘1번 대상자 : 키카네 라이토. 2번 대상자 : 김 창조 3번 대상자 : 린 첸.......’


모든 이들을 훑어가며 정보를 모은다. 그러나 곧 오메가의 시선은 한 대상에 멈추었다.

갈색의 긴 머리가 인상적인 한 여성. 극히 평범한 보이는 인간이었지만 이상하게도 그녀에 대한 정보는 밋밋했다.


[사라. 2년 전. 세계 정부에서 이 연구소로 발령함. 그 외 정보부족.]


이상한 일. 그녀에 대한 정보는 그것뿐이었다. 이에 오메가의 시선은 그녀를 본 체 그대로 멈추어져 있었고.

그녀도 오메가의 시선을 눈치 챈 듯이 대화를 나누던 과학자에게서 시선을 떼어 오메가를 보더니,

곧 한 손을 흔들어 오메가를 향해 인사를 하였다.


[......]


호의적인 반응을 보이는 인간 여성의 행동. 하지만 그녀를 보는 오메가의 시선은 그저 바라만 보고 있었다.

애초에 태초의 오메가에게는 아무런 감정이 없었다.

감정이란 부분을 따지면 갓 태어난 갓난아기보다도 미숙하겠지.

그러나... 오메가는 그녀에게서 시선을 뗄 수 없었다.

어딜 봐도 그녀는 정상적인 인간으로 보였지만... 그녀에게서 다른 ‘미지의 것’이 오메가의 감각에 감지되었다.


‘오메가의 존재는 노벨상을 따 놓은 당상이나 다름없어요!

아니.. 이것은... 인류의 전환점 그 자체... 정말이지.. 사라씨. 이건 대단하군요!

음? 뭘 보고. 어!? 다들 저걸 봐! 드디어 ’오메가‘가 깨어났어!’


‘드디어... 오메가가...!!’


모두가 감탄인지 동경인지 알 수 없는 시선으로 오메가를 바라본다.

그들은 곧 자신들을 지켜보는 오메가를 보며 서로 대화를 나누더니 곧 한 사람이 앞으로 나섰다.


“아! 아! 들려? 오메가? 내가 누구지?”


[......최상위 명령권자.]


“오케이. 혹시 네가 들어있는 배양관과 연결된 저쪽 보여?”


그 명령에 오메가의 시선이 앞에 나온 과학자의 손가락을 따라 몸을 돌렸고,

그러자 보인 것은 배양액을 흘려보내는 것으로 보이는 거대한 기계장치.

그리고 그 위에는 거대한 터번 형태의 기계가 그곳에 있었다.

크기는 대략 10m X 20m 높이는 4미터가량의 물체.

그걸 본 후 오메가는 다시 몸을 돌려 과학자를 바라보았고 이에 그는 입을 열었다.


“저것은 너를 이용하고자 만든 발전설비야. 일단 이론상 네가 접속이 가능하겠지만.. 어때? 접속해서 사용할 수 있겠어?”


[해보겠다.... 접속 완료. 사용하면 되겠는가?]


“그래!”


다소 불안감과 기대감이 담긴 말. 이에 오메가는 잠시 그를 보았지만 곧 흥미를 잃고 눈을 감았다.

불필요한 모든 감각을 차단. 그 외는 모든 것들을 연산으로 돌려 최상위 명령권자가 말한 발전설비에 접속했다.

그 순간. 터번은 움직이기 시작했으며 곧 곁에서 컴퓨터를 보던 과학자를 웃었다.


“만세! 사라씨가 주장한 이론대로 정말로 우리가 만들어낸 오메가가 반물질을 합성.

저 안에 들어있는 질량을 고스란히 에너지로 바꾸고 있어! 핵융합? 핵분열? 하하하하하하!

그것들은 애들 장난수준이야! 지금 저 안에서 비교도 안 되는 에너지가 단 시간에 만들어지고 있어..

이건... 이건... 아하하하하핫!!!”


더 이상 말을 잇지 못한 체. 그는 헛웃음만을 남기고는 미친 듯이 웃었고,

다른 이들도 각자 바라보는 화면의 실시간 차트를 보며 고개를 끄덕였다.


“이대로면 오메가 혼자만으로도 한 행성의 에너지를 충당하는데 문제가 없어.

이 오메가를 양성해서 식민행성에만 하나씩 갔다나도..”


“그 뿐만이 아니야. 오메가 이 녀석. 열까지 전기 에너지로 변환시키고 있어.

정말.. 말도 안 되는 일이야.. 이걸 응용한다면.. 인류가 사용하는 에너지 효율이!!!”


“또 다른 결과 나왔어. 오메가의 연산능력에 대한 건데... 걸어 다니는 생체슈퍼컴퓨터나 다름없어.

그것도 현재 우리가 사용하는 슈퍼컴퓨터의 두 배 성능.

아니... 스스로 발전한다는 것을 생각하면 이건.!! 제대로 실험하지 않고서는 예상조차 못하겠어!”


“이걸 무기분야로 발전시킨다면... 그 빌어먹을 마인드 마스터라는 문어대가리 놈들은..

더 이상 우리 인간을 습격할 생각을 하지 못할 거야..

이 힘이면... 행성도 작살내는 것은 일도 아닐 테니까! 아니... 어쩌면 오메가는...”


뒷말을 흐리던 남자 과학자는 오메가를 보더니 환희에 찬 멍한 표정으로 중얼거렸다.


“신이나 다름없어. 그것도 허구나 추상적인 개념이 아닌..

진짜 우리 곁에 존재하고 숨을 쉬고 대화를 나눌 수 있는 그런 신... 그리고 그 신을.. 우리가 만들어낸 거야... 야호!!!”


주위의 모든 이들이 오메가의 탄생에 환호한다. 하지만 사라라는 여성만은 다른 이들과 악수하면서도.

은은한 미소를 짓는 것이 전부였고 곧 모두가 보지 않는 상태에서 조용히 눈동자만을 돌려 오메가를 보더니 입모양을 뻥긋 거렸다.


‘아.직.은. 미.완.성.’


한없이 찰나의 순간. 오메가만 감지 가능 할 시간에 다시 시선을 돌린다.

그 모습을 보며 오메가는 갸우뚱 거렸지만 곧 고도의 연산에 의한 피로에 의해 흥미를 잃더니 조용히 눈을 감았다.

그것이 오메가의 생애의 첫날.

그 날 만들어낸 오메가의 전력의 양은. 한 행성의 일일 전기 생산량을 넘어섰다.


--------------------------4일 날의 기록-----------------------------


“병기라고?! 본래 목적과는 다르잖아! 오메가는 본래 에너지 공급을 위해서 만들어진 이동식 발전소라고!”


날카로운 고함소리. 그 소리에 오메가는 슬며시 눈을 떴다.

어느 던 오메가는 빠르게 성장하여 태아의 모습을 벗다 못해 소년의 형상. 하지만 아직은 배양액에 떠다니면서 성장하고 있었다.

오메가가 이 배양관을 떠날 때쯤이면. 건장한 성년 남자의 모습이 되겠지.

남자의 고함소리에 사라는 비웃음인지 알 수 없는 비릿한 웃음을 지은 채. 손톱을 만지작거리며 대답했다.


“후훗. 어쩌겠어요. 저도 지구 정부에서 이런 명령을 받았는데...

일단 명령을 받은 이상. 본래 목적과는 달리 병기로서 새롭게 프로그램을 짜야..”


“웃기는 소리! 그곳과 교신하려면 한 달은 걸려. 그런데 오메가를 완성한지 3일 만에 지구정부에서 명령서가 도착했다고?

애초에.. 지구정부에서 오메가를 병기로서 개발한 거 아니고!?”


“글~세요?”


“사라!”


“후후. 전 이만 가보겠어요. 저는 정부의 요구대로 오메가의 프로그램을 새로 짜려면 야근을 해야 돼서 말이죠..”


“사라!! 네 녀석... 대체 정체가 뭐야!”


“.....”


그곳을 떠나려던 사라라는 여성의 발걸음이 우뚝 멈추어 섰다. 그 모습에 남자는 소리쳤다.


“네 과거 기록을 봤지만 전부 위조. 실제로 네가 한 것은 아무것도 없었어.

하다못해 학회에 네가 제출한 논문조차 없지! 대체 네 녀석이 어떻게 지구정부의 명령으로 이곳에 올 수 있었지?

아니 애초에 어떻게 오메가를 만드는데 사용한 그 이론을 연구하게 된 거야?

나는 그 이론을 이곳에서 처음 들었고 그리고 오메가를 만들어냄으로서 그것이 실제함을 처음 볼 수 있었어!

아니 애초에 넌 정말로 지구정부의 명령에 따라 이곳에 발령 난 것이 진실이긴 한 거야?”


“후후. 그러면 지구정부에 직접 교신을 하시든지요. 물론 교신이 왕복하느라. 2달은 걸리겠지만♡”


“.......”


몸을 돌려 그 남자를 향해 미소 지은 사라는 그 한 마디만을 남기고 가벼운 발걸음으로 그곳을 나갔고,

그 뒷모습을 보며 남자는 중얼거렸다.


“대체... 무슨 생각인 거냐...”


허망해하는 남자의 뒷모습을 보며 오메가는 흥미를 잃은 듯이 다시 눈을 감았다.

아직은 감정이 없는 존재이기에. 또한 곧 병기로서 새롭게 프로그래밍 될 예정임으로...

오메가는 어떤 감정도, 개인적인 생각도 가지지 못하고 있었다.

자신은 그저 도구이기에... 도구는 그저 주인의 명에 복종하면 됨으로...

그리고 오메가가 이후에 눈을 떴을 때는... 모든 것이 달라져 있었다.


이 작품은 어때요?

< >

Comment ' 2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최강의 괴물이라 내가 너무 쌔다! 연재란
제목날짜 조회 추천 글자수
공지 작자가 취직을 위해 바빠서 연재가 들쭉날쭉합니다. 21.07.17 26 0 -
공지 프롤로그를 리메이크 했습니다! 21.03.07 114 0 -
228 제 227화 마리. 아르바이트를 위한 여정5 +1 21.09.16 9 1 20쪽
227 제 226화 마리. 아르바이트를 위한 여정4 +2 21.09.07 8 1 15쪽
226 제 225화 마리. 아르바이트를 위한 여정3 21.09.03 11 0 21쪽
225 제 224화 마리. 아르바이트를 위한 여정2 21.08.30 10 0 21쪽
224 제 223화 마리. 아르바이트를 위한 여정1 +2 21.08.25 14 1 19쪽
223 제 222화 끊어진 인연이 다시 이어지는 날. +2 21.08.21 14 1 29쪽
222 제 221화 세레나의 고뇌.... 그리고 결심. +2 21.08.16 13 1 25쪽
221 제 220화 괴물들의 왕의 결심 +2 21.08.11 19 1 24쪽
220 제 219화 일그러진 관계의 괴물과 엘프 +2 21.08.07 13 1 17쪽
219 제 218화 괴물들의 왕과 플로라3 +2 21.08.04 15 1 17쪽
218 제 217화 괴물들의 왕과 플로라2 +2 21.08.02 14 1 15쪽
217 제 216화 괴물들의 왕과 플로라1 +2 21.07.29 13 1 10쪽
216 제 215화 괴물들의 왕의 깜짝 고백! +2 21.07.27 16 1 28쪽
215 제 214화 '인간이 만든 신'이 인류를 학살한 이유. +2 21.07.23 15 1 18쪽
214 제 213화 폐륜 +2 21.07.20 18 1 32쪽
213 제 212화 오메가의 3개의 최상위 명령들. +2 21.07.17 17 1 19쪽
212 제 211화 '만들어진 신'과 최상위 명령권자 +2 21.07.14 18 1 18쪽
211 제 210화 이어지는 인연 +2 21.07.12 16 1 16쪽
210 제 209화 오메가의 형제들3 +2 21.07.11 17 1 15쪽
209 제 208화 오메가의 형제들2 +2 21.07.08 15 1 17쪽
208 제 207화 오메가의 형제들1 +2 21.07.06 19 1 12쪽
207 제 206화 오메가. 작동 시작! +2 21.07.05 17 1 15쪽
» 제 205화 만들어진 '신'. +2 21.07.03 20 1 10쪽
205 제 204화 종말자의 흔적 +2 21.07.01 30 1 21쪽
204 제 203화 괴물들의 왕이 경계하는 것 +2 21.06.29 22 1 23쪽
203 제 202화 색욕의 릴리스와 기만의 조커 +1 21.06.28 27 2 16쪽
202 제 201화 채무자와 4세계 괴물 +2 21.06.26 18 1 16쪽
201 제 200화 적림마을과 레일건8 +2 21.06.25 19 1 31쪽

구독자 통계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꿈을먹는냥' 작가를 후원합니다!

  • 보유 골드: 0 G
비밀번호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