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청어람 님의 서재입니다.

전체 글


[신무협 연결] 천마신교 낙양지부 18권 - 일개 인간이 입신(入神)하기 위해 필요한 것은 무엇인가?


Attached Image

장르문학과 순수문학의 소통, 도서출판 청어람



도 서 명 : 천마신교 낙양지부 18권

저 자 명 : 정보석

출 간 일 : 2018년 10월 12일

ISBN : 979-11-04-91840-7



무협武俠의 무武란 무엇을 뜻하는가?

바로 자신의 협俠을 강제強制하는 힘이다.

자신을 넘어, 타인을 통해, 천하 끝까지 그 힘이 이른다면,

그것이 곧 신神의 경지.


일개 인간이 입신入神하기 위해 필요한 것은 무엇인가?


지금, 그 답을 찾기 위한

피월려의 서사시가 시작된다!


정보석 新무협 판타지 소설 『천마신교 낙양지부』 제18권





제팔십육장(第八十六章)


덜컹!

사람의 허리만큼 굵은 철문이 열리고, 여러 나물이 섞인 감자볶음을 담은 철기 그릇을 든 살마백 한 명이 들어섰다.

무거운 철공 두 개가 양 발목에 묶인 피월려로서는 절정으로밖에 보이지 않는 그녀조차 버거운 상대.

태극지혈과 소소를 뺏기고 소림승의 봉마술(封魔術)로 마기까지 봉해진 상황에선 깨달음만 앞설 뿐 신체는 낭인 시절과 같은 수준이었다.

그럼에도 그가 기력을 회복할까 염려한 본시시는 하루 한 끼, 그것도 텁텁한 감자볶음 외에는 주지 않았다.

지금까지 감자볶음을 먹은 건 총 다섯 번.

피월려는 본시시가 당장 그를 죽이려 하지 않는다는 것을 확신할 수 있었다.

이상한 점은 잔인한 고문이나 간단한 심문조차도 없었다는 점이다.

이를 토대로 생각하면 피월려가 내릴 수 있는 결론은 한 가지밖에 없었다.

“류서하를 기다리는 건가?”

“…….”

지금까지 단 한 번도 반응을 보인 적 없던 살마백이 움찔했다.

그녀는 즉시 아무렇지 않은 척했지만, 그 작은 반응은 피월려에게 충분한 단서를 제공했다.

피월려가 말을 이었다.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봤으면 좋겠군.”

살마백은 멈추지 않고 굴 밖으로 성큼성큼 걸어나갔다. 이에 피월려는 기대도 안 하고 있었는데, 그녀가 한마디를 남기고 문을 닫았다.

“오늘 당도했소. 곧 볼 수 있을 것이오.”

쿵.

혼자 남겨진 피월려는 한숨을 내쉬고는 가부좌를 틀었다.

그리고 언제나 그랬던 것처럼, 운기조식을 통해 몸 상태를 살피며 내력을 운용했다.

그러나 아무리 운용하려 노력해도 일말의 마기조차 운용할 수 없었다.

그는 지금까지 지속적인 성찰로 인해서 태극음양마공의 마기를 찾긴 찾았다.

그것은 깊고 깊은 곳에 큰 호수를 이루고 있었는데, 그 어떠한 자극을 주어도 조금도 일렁이지 않았고, 잔잔히 맴돌 뿐이었다.




목차

제팔십육장(第八十六章)

제팔십칠장(第八十七章)

제팔십팔장(第八十八章)

제팔십구장(第八十九章)

제구십장(第九十章)


댓글 0

  •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글목록
번호 제목 작성일
12 일반 | 행복한 추석 명절 지내세요♡ *1 04-09-25
11 일반 | 2004 최고의 로맨스! '화홍' *2 04-09-23
10 일반 | 대박 예감! 황규영 신무협 판타지 표사! 출간 임박!! *11 04-09-21
9 일반 | 9월 셋째주 새책 소식 -판타지 *3 04-09-17
8 일반 | 9월 셋째주 새 책 소식 - 무협 *9 04-09-17
7 일반 | 가상 현실 게임의 새로운 지평! 파령의 비상!! *6 04-09-15
6 일반 | [무협] 새로운 충격! 도욱의 개방각하! *15 04-09-13
5 일반 | 아름다운 사랑의 이야기 - 청어람 9월 로맨스 새책소개. *2 04-09-10
4 일반 | 금강의 정통 대하무협의 웅대한 신화!! 소림사 출간임박!! *26 04-09-10
3 일반 | ▶막강 작가진의 청어람이 보내는 화려한 대작(大作)의 유혹!! *5 04-09-10
2 일반 | [신간소식] 역사를 바로잡는다!! 삼족오- 임영기 지음 *5 04-09-10
1 일반 | [축하] GO!武林판타지의 새로운 출발을 축하드립니다. *6 04-09-07

비밀번호 입력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