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청어람 님의 서재입니다.

전체 글


[판타지 연결] 천 번의 환생 끝에 14권 - 999번의 환생 후, 천 번째 환생. 그에게 생마다 찾아오는 시대의 명령!

1000H_14.jpg
장르문학과 순수문학의 소통, 도서출판 청어람



도 서 명 : 천 번의 환생 끝에 14권

저 자 명 : 요 람

출 간 일 : 2018년  9월  5일

ISBN : 979-11-04-91819-3




환생자(幻生自).

999번의 환생 후, 천 번째 환생.

그에게 생마다 찾아오는 시대의 명령!

「아이처럼 살아라」

「아이답지 않게, 살아라」

이번 생의 시대의 명령은 한 번으로

끝날 것 같진 않은데?

“최악의 명령이군.”

종잡을 수 없는 시대의 명령 속에

세상이 그를 주목하기 시작한다!




요 람 장편소설 『천 번의 환생 끝에』 제14권




Chapter95: 그렇게 죽고 싶은 거라면Ⅱ


지영은 잠시 빤히 메시지를 바라보다 알겠다고 대답을 적어 답장을 보낸 후, 그대로 폰으로 블로그에 접속했다. 그리곤 김지혜가 올렸을 동향 보고를 클릭했다.

피식.

그리곤 진짜 저도 모르게 실소를 흘리고 말았다.

―메이드를 통해 시칠리아 마피아 접촉.

―내용 확인 불가.

―이후 활동 지시 바람.

딱 이 세 문장이었고, 이 짧은 문장은 지영의 기분을 순식간에 훅 꺼뜨리기 충분했다. 지영은 저도 모르게 혀로 입술을 핥았다. 눈빛과 어우러져 그 모습은 충분히 소름이 끼칠 만큼 살벌했다. 하지만 다행히 그런 지영의 모습을 본 이는 아직 아무도 없었다. 지영은 일단 자리를 옮겼다. 한적한 장소로 옮긴 지영은 다시 한번 내용을 확인했다.

치익.

“후우… 하아, 이 새끼 진짜…….”

어쩜 이렇게 예상을 빛나가지 않는지 신기하기만 했다. 지영은 솔직히 이성준이 포기하지 않으리란 걸 알고 있었고, 그래서 놈이 모나코로 유배됐는데도 두 킬러를 붙였다. 그랬더니 며칠 지나지 않아 벌써 대어가 걸려들었다.

모나코에서 시칠리아 마피아를 접선하는 간 큰 또라이 짓에 지영은 솔직히 할 말을 잃었다. 하지만 앞서 말했듯이, 이놈은 진짜 무슨 짓이든 할 놈이었다.

“후우…….”

연기를 내뱉으며 지영은 이놈을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했다.

시칠리아 마피아와 연락을 하는 이유는 굳이 생각할 필요도 없었다.

‘분명 나한테 복수하기 위해서겠지.’

악명 높은 시칠리아 마피아 정도면 어쩌면 지영에 대한 의뢰를 받아들일 수도 있었다. 물론, 그랬다간 그놈들이 한국 땅을 밟기 전에 이성준의 목이 먼저 달아날 테지만 말이다.

하지만 이성준은… 축출당해 유배형까지 내려졌지만 그래도 제국의 일원이다.

“아 그 새끼… 쯧…….”

짜증이 왈칵 올라왔다.




목차

Chapter95: 그렇게 죽고 싶은 거라면Ⅱ

Chapter96: 낙엽 지는 쓸쓸한 계절에

Chapter97: 낙엽 지는 쓸쓸한 계절에Ⅱ

Chapter98: Fall down

Chapter99: 돌아온 악몽

Chapter100: 사신의 진노


댓글 0

  •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글목록
번호 제목 작성일
64 일반 | 마누라의 등살을 피해 무당에 입문하다!! *22 05-02-28
63 일반 | 비무불패! 실전전패!사람들은 이놈의 망할 사문을 《전패문全敗門)》이라 부른다. *14 05-02-26
62 일반 | 10,000부 돌파!! 6,000부 돌파!! 증판돌입!! *30 05-02-24
61 일반 | 하나의 색깔보다는 다양한 색깔을 지닌 작가 김이현 *3 05-02-23
60 일반 | 바람은… 꺾이지 않는다! 상처입지 않는다! 그저 앞으로, 앞으로 나아갈 뿐이다.! *21 05-02-18
59 일반 | 낯선 세계, 길고 긴 시간 속에서 산뜻하게, 배부르게 인생나기! *7 05-02-16
58 일반 | 우리는 이런 남자를 원해왔다 !! *9 05-02-14
57 일반 | "천하의 고수들과 기상천외한 대결을 벌이는 투왕의 일대기! " *48 05-02-11
56 일반 | "그래, 난 괴물이야....사람이 아니야" *12 05-02-04
55 일반 | “2월의 신간 발매 예정작 " *18 05-02-01
54 일반 | 2005월 2월 연재출간 예정작 *29 05-02-01
53 일반 | “하늘과도 싸울 놈, 알 리가 없다." *19 05-01-28
52 일반 | “마침내 무림에 납시다!! *16 05-01-24
51 일반 | “손질이라고는 해본적 없는 산발한 머리, 덥수룩한 수염!!” *16 05-01-18
50 일반 | “400년 동안의 긴 잠에서 깨어난 케이!!” *10 05-01-15
49 일반 | “검류혼의 비뢰도 2부 열일곱번째 이야기” *78 05-01-13
48 일반 | “목젖에 맺힌 묽은 피 한 방울..” *28 05-01-11
47 일반 | 연재 출시작!! *3 05-01-10
46 일반 | 2005년 1월 신간안내 *13 05-01-04
45 일반 | 2005년 1월 출간예정작 *22 05-01-04

비밀번호 입력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