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퀵바

청어람 님의 서재입니다.

전체 글


[판타지 연결] 아우스 10권 - 더 이상 과거의 내가 아니다! 내가 꿈꾸던 새로운 삶을 살 것이다!

Attached Image

장르문학과 순수문학의 소통, 도서출판 청어람




도 서 명 : 아우스:마도 시대의 시작 10권

저 자 명 : 강준현

출 간 일 : 2018년  1월 15일


ISBN : 979-11-04-91600-7



여덟 번의 죽음을 겪었고, 아홉 번의 삶을 살았다.

그리고 열 번째,


난 노예 소년 아우스로 환생했다.


푸줏간집 아들, 고아, 불량배, 서커스단원, 남작의 시동 등 …

아홉 번의 삶을 산 나는 참으로 운이 없었다.

나는 더 이상 과거의 내가 아니다!

내가 꿈꾸던 새로운 삶을 살 것이다!



강준현 장편소설 『아우스:마도 시대의 시작』 제10권




61장 소환된 마왕의 정체



뚜껑이 완전히 열리고 나타난 이상한 장치는 현대의 물건 같지 않았다.

매끈한 원뿔형의 몸체에 꼭대기엔 둥근 수정구처럼 생긴 은색 구가 달려 있었다.

그리고 그 바로 밑에는 무수한 마나석이 박힌 마법진 위에 큼직한 검은 수정이 놓여 있었다.

위이이이이잉!

소름 돋는 소리와 함께 꼭대기에 있는 은색 구가 맹렬히 회전했다.

‘위험해! 쉘!’

‘죽는다’는 신호에 급하게 쉘을 둘렀다. 그 순간 괴음과 함께 은색 구에서 빛이 터졌다.

파욱!

한 줄기의 빛이 피할 새도 없이 다가왔다. 그리고 쉘에 부딪히더니 다른 곳으로 튕겨져 나갔다.

안도의 한숨도 잠시, 은색 구는 쉴 새 없이 빛을 토하기 시작했다.

파욱! 파욱! 파욱!

자세히 보면 하나의 빛이 아니었다. 수천 개가 넘는 작은 빛줄기였다.

“아, 안 돼…….”

한 번 빛날 때마다 수천 명이 기운이 사라지고 있었다. 비명도 없었다. 언제 죽었는지 모르게 사람들이 죽어버렸다. 발칸 시티의 하늘은 순식간에 죽음의 기운으로 차올랐다.

하늘 높이 올라갔다. 그 와중에도 빛은 연신 쉘을 두드렸지만 뚫지 못했다.

“쉘만 막을 수 있는 빛? 설마 피트가 만든 것이 아닌 이계의 물건이란 말인가?”

웬만하면 프로텍트로 방어를 해볼 텐데 엄두가 나지 않았다. 빛의 속도는 그야말로 빛이었다.

양손 검지와 엄지로 원을 만든 다음, 무기를 향하게 했다.

‘제발! 헬 게이트!’

마음속으로 빈 후 8서클 마법을 사용했다.

거대한 십자가가 무기 위에 그려졌다. 빛과 함께 막 폭발하려는 순간, 터져 나온 빛줄기 여러 개가 마법을 지워 버렸다.

“빌어먹을! 중력장!”

헬 게이트에 비해 중력장은 순식간에 발현되는 마법이라 사용이 가능했다.

파욱! 쿠앙! 쾅!

중력장이 빛을 일그러뜨려 사람이 아닌 건물이나 바닥을 때리게 만들었다.

이거다 싶었다.



목차

61장 소환된 마왕의 정체

62장 폭 주

63장 첫 번째 임무

64장 신화 연구소

65장 프란

66장 또 하나의 유적


댓글 0

  •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

신고 사유를 적어주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신고

글목록
번호 제목 작성일
83 일반 | 사이케델리아의 작가 이상규의 천운초월자!! *33 05-05-02
82 일반 | [무협 신간]고영 "고독한 그림자를 끄는 그대, 무인(武人)이여!!" *15 05-04-29
81 일반 | 언제나 새벽은 사납기만 하다. *17 05-04-28
80 일반 | [청어람 신간]로맨스 “적과의 동침” *1 05-04-25
79 일반 | [신간]무협 “광활한 대륙에 휘몰아칠 바람이 되련다!” *12 05-04-22
78 일반 | [무협신간]풍룡강호 *7 05-04-18
77 일반 | [신간]판타지 “너는 위장에 마나가 쌓인다!” *4 05-04-13
76 일반 | [신간]로맨스 "그의 모든 것, 또는…" *1 05-04-12
75 일반 | 첫날밤을 치르던 신랑이 줄행랑쳤다! *14 05-04-06
74 일반 | 한 겹 한겹 파헤쳐지는 음모의 속살을 엿본다! *13 05-04-01
73 일반 | 해피걸~~~~ *2 05-03-31
72 일반 | 김랑의 이브의 정원 *4 05-03-22
71 일반 | 그에게 기연이자 악연의 시작이 된다... *16 05-03-18
70 일반 | 원샷 원킬! 한번에 한손이면 족하다! 다른 손은 거들뿐! *9 05-03-15
69 일반 | [로맨스 소설]이윤아의 로맨스 소설 *7 05-03-12
68 일반 | “무서운 능력을 세상에 내보인다는 것은 그만큼의 재앙을 세상에 내놓게 되는 것이다.” *11 05-03-09
67 일반 | 2005년 3월 신간 예정작! *13 05-03-04
66 일반 | 2005년 3월 연결출간 예정작! *29 05-03-04
65 일반 | 이벤트!! 특별한 기회!! *20 05-03-02
64 일반 | 마누라의 등살을 피해 무당에 입문하다!! *22 05-02-28

비밀번호 입력
@genre @title
> @subject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