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바

청어람 님의 서재입니다.

일반


[일반] 『신무협 연결』 천잠비룡포 11권 - 새로운 무림 최강 전설의 탄생!

Attached Image

장르문학과 순수문학의 소통, 도서출판 청어람

도 서 명 :  천잠비룡포 11권

저 자 명 :  한백림

출 간 일 :  2009년 11월 10일

그는 누군가의 명령을 받고 움직이는 남자가 아니다.

그는 자신의 적을 앞에 두고 물러나는 남자가 아니다.

그는 자신의 이름 안에 있는 자들의 원한을 결코 잊는 남자가 아니다.

그 누구보다도 결정적이고 파괴력있는 면모를 지닌 남자.

황(皇)이며, 제(帝). 그것은 아무나 지닐 수 있는 칭호가 아니다.

그는 제천의 이름으로도 제어할 수가 없는 남자였다.

무적의 갑주를 몸에 두르고

가로막은 자에게 광극의 진가를 보여준다.

천잠비룡포(天蠶飛龍袍). 제11권 ■ 신화(神話)

天蠶飛龍袍 제37장 구원(救援)

천잠보의…….

회천 도사는 말했다.

곤륜파 도사들 중에 절대로 끊어지지 않는 실인 천잠사를 사용하여 부적들을 날리는 비적술을 펼치는 이들이 있다고.

강설영은 곤륜으로 향했다.

하지만 곤륜산은 쉽사리 그들 앞에 나타나지 않았다. 곤륜산은 실제 거리도 멀었지만, 마음으로 더 먼 산이었다. 정확한 위치가 알려져 있지 않았기 때문이다.

청해에 들어오기까지가 한 달. 곤륜산맥을 뒤지는 데만 두 달을 허비했다.

“여기가 곤륜산이라고요?”

엎친 데 덮친 격이라고, 곤륜산맥 산민(山民)들과는 말도 잘 통하지 않았다. 중원 온갖 지역의 방언에 능통한 곽경무도 의사소통에 애를 먹을 정도였다.

일개 성만큼이나 넓은 곤륜산맥 줄기에는 곤륜산이라 불리는 봉우리가 곳곳에 솟아 있었다. 산맥 줄기를 따라 자리 잡은 산촌(山村)에 찾아들면, 자기 마을 뒷산이 곧 곤륜산이라는 식이었다.

곤륜검파 무인들이 운룡대팔식을 펼치고, 곤륜도문 도사들이 신통력을 발한다는 곤륜파는 어찌 된 일인지 좀처럼 찾을 방도가 없었다.

“분명 구파일방 중 하나 아니었나요?”

강설영이 뒤를 보며 물었다. 이군명이 그녀의 옆으로 나란히 발을 맞추며 대답했다.

“구파일방으로 쳐주는 경우도 있고, 아닌 경우도 있지. 청해나 섬서에서는 당연히 곤륜파를 구파로 꼽아줘. 사천에서도 그렇고.”

일설에 의하면 곤륜산은 단지 신화(神話) 속의 산일 뿐, 청해의 곤륜산맥과는 아무런 상관이 없다고도 하였다.

희망을 거는 것은 곤륜산에서 왔다는 곤륜파의 무인들이 실제로 강호에 나타나고 있다는 사실이다. 회천 도사의 말도 있다.

그와 같은 이가 없는 것을 있다고 했을 리도 만무했다. 분명히 여기 어딘가에 있으리라. 부적을 천잠사에 달아 파마축귀를 행하는 도사들이 지금 이 순간에도 곤륜산맥 산줄기를 타고 있을것이 틀림없었다.

“화완포(火浣布)요?”

곤륜산맥 깊은 곳에서 범상치 않은 사냥꾼을 만났다. 강설영은 그를 만나 천잠보의 천잠사 대신 또 다른 기물(奇物)에 대한 전설을 들어야만 했다.

“염화산의 그 화완포 말씀이시죠?”

두 달하고도 며칠이 지나도록 강설영 일행은 여전히 답보 상태였다.

그토록 찾아 헤매고도 닿을 수 없었던 천잠보의마냥, 서왕모 신선들이 산다는 곤륜성산(崑崙聖山)은 쫓아봐야 잡을 수 없는 구름처럼 도무지 발끝에 걸릴 줄을 몰랐다.

“그렇소. 그 화완포요.”

석양 깔린 저녁, 사냥꾼은 한 손엔 커다란 활을 비껴든 채 모닥불을 피우고 있었다. 사냥꾼의 눈동자는 산중 맹수들의 그것같은 엷은 갈색이었다. 그가 두런두런 나지막한 목소리를 깔아 놓았다.

“전설인즉슨… 이러하오.”

天蠶飛龍袍 제37장 구원(救援)

天蠶飛龍袍 제38장 군사(軍師)

天蠶飛龍袍 제39장 신화(神話)

한백무림서 여담(餘談) 편


댓글 28

  • 001. Lv.50 대서비

    09.11.06 12:25

    원고 들어오고 보름정도 걸리나 보군요. 기다리다 죽는 줄 알았습니다.

  • 002. Lv.50 대서비

    09.11.06 12:26

    소제목들이 정말 흥미진진 하네요.

  • 003. Personacon 자공

    09.11.06 12:52

    11월 10일.
    기대가 됩니다.
    빨리 보고 싶네요.

  • 004. Lv.1 [탈퇴계정]

    09.11.06 13:08

    출간 축하드려요~

  • 005. Lv.32 모노레

    09.11.06 14:53

    오랜만에 등장하는 강설영

  • 006. Lv.1 동부아시아

    09.11.06 16:28

    말이 필요 없는 소설ㅋ

  • 007. Lv.3 천무령

    09.11.06 16:59

    정말 말이 필요 없습니다.ㅋ

    원고 넘어가고 이래 오래걸릴줄은.ㅠㅠ

    기다리다가 목 매는 줄 알았네요.ㅋ

    여하튼 출간 축하드립니다.^^

  • 008. Lv.1 위험물

    09.11.06 17:33

    출간 축하드립니다.

  • 009. Lv.12 혼몽이라

    09.11.06 20:42

    대박이다

  • 010. Lv.66 예명

    09.11.06 21:06

    우워!

  • 011. 레아스

    09.11.06 21:23

    드디어 ..ㅠㅠ

  • 012. Lv.7 대림(大林)

    09.11.06 21:53

    11권은 되게 빠르게 나오네요.

  • 013. Lv.6 든솔

    09.11.06 21:55

    오 출간축하드립니다 드디어나오는군요

  • 014. Lv.80 퀘이언

    09.11.06 23:01

    히밤 수능 이틀전.

  • 015. Lv.13 류화랑

    09.11.06 23:09

    오늘 10권 주문했는데
    이거 뭐 쉴틈이 없는

  • 016. Lv.1 수문장.

    09.11.06 23:40

    정말 기대되네요

  • 017. Lv.94 재미찾기

    09.11.06 23:53

    아악 드디어 나오는구나 ㅠ.ㅠ 원고 넘어가고 너무 오래걸려서 기다리기 힘들었어요 ㅠ.ㅠ

  • 018. Lv.9 yaho

    09.11.07 08:43

    우와!!! 바로 예약주문이다!!

    소제목봐라...... 정말 가슴이 두근두근...!!

  • 019. Lv.46 거북이짱짱

    09.11.07 18:24

    아 혹시 위 책 예약 주문 어디서 하는거에요?
    알려 주세요

  • 020. Lv.73 수아뜨

    09.11.07 22:47

    감사합니다...

  • 021. Lv.9 yaho

    09.11.08 11:28

    실명 // 신간 가장 빨리 받아볼수 있는건 책 대여점에 개인적으로 주문요청 하면 됩니다.

    왠만한 서점보다도 책 대여점에 가장 먼저 모든 책들이 들어오기 때문에 책 들어올때 한권 더 부탁하면 되요^^;

  • 022. Lv.1 동부아시아

    09.11.08 12:40

    인터넷 서점으로 구입하실려면 알라딘이 가장 빠르다고 들었구요.
    저같은 경우도 제가 자주 애용하는 대여점에 부탁해서 구매합니다.

  • 023. Lv.81 나우(羅雨)

    09.11.08 15:39

    청어람 관계자분들께 개인적으로 부탁드리고 싶은 말씀은 11월 10일에 대형서점에도 배포되도록 신경좀 써주셨으면 합니다. 10권같은 경우에는 구입할려고 해도 5일정도 지난후에 들어오더군요-_-;; 뭐 특별한 이유가 있다면 어쩔수 없지만 기다리는 입장에서는 답답합니다. 11권은 빨리 들어왔으면 좋겠군요.. 축하드려요~

  • 024. Lv.1 선연

    09.11.09 17:32

    그 파천의 대검?은 언제 나와요?

  • 025. Lv.33 glenchec..

    09.11.10 17:32

    아...
    서점가니까 이미 늦은...
    다시 올때까지 기다려야 해여...
    아... 시간이 정말로 안가는 군여...

  • 026. Lv.81 나우(羅雨)

    09.11.11 18:09

    출판사 관계자분들 감사합니다. ㅎㅎ 제 글을 읽으신지는 모르겠는데
    교보문고에 오늘 바로 들어왔더군요.. 아마 10권만 그랬던 것 같군요..
    잘 구매해서 잘 읽겠습니다!ㅎ

  • 027. Lv.75 행복초대장

    09.11.11 19:07

    글의 포스가 전율이 이는군요. 되도록이면 길게길게 쓰주십시요.
    이정도 컬리티라면 100권이라도 환영입니다.

  • 028. Lv.9 yaho

    09.11.12 13:06

    역시 이번권도....... 최고=ㅁ=)b

    손맛이 끝내줘요~


댓글쓰기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글목록
번호 제목 작성일
37 일반 | 청어람 12월 신간 안내 *16 04-12-03
36 일반 | 12월 출간예정작! *13 04-12-03
35 일반 | 엽기스런 러브 & 어드벤처 스토리 *1 04-12-02
34 일반 | 다시한번 당신을 잠 못 들게 만들 불후의 대작!! *20 04-11-27
33 일반 | 모두의 피가 마를 때까지 내 칼은 침묵하지 않으리라! *13 04-11-25
32 일반 | 가끔은 하늘을 거스르는 것도 ... 하늘은 좋아하지!!..하늘도 심심하거든.. *7 04-11-24
31 일반 | 다양한 속임수로 상대를 우롱하는 정의롭지 않은 전사 *7 04-11-23
30 일반 | HOT!!가문?명예?그따위 건 관심없어! *14 04-11-18
29 일반 | 2004년 가을 청어람의 절대 최강 대박! 추천!! *18 04-11-17
28 일반 | 너를 위해서라면 온세상과 맞서겠다!!! 단.무.지 진파. *19 04-11-13
27 일반 | [신간 신간!!]장강수로채 *32 04-11-08
26 일반 | [발간임박]그림자 호수 *17 04-11-08
25 일반 | 11월 신간 발매 예정작 *16 04-11-05
24 일반 | 짱짱한 재미!!! 이매전사!!! *4 04-11-01
23 일반 | 와!!기다리던...드래곤의 일기2부 탄생!! *7 04-10-29
22 일반 | 창궁벽파! 짱짱한 재미와 감동, 그 시작은 여기! *22 04-10-23
21 일반 | 화제의 신작!!!! *8 04-10-20
20 일반 | 말과 행동, 옷차림으로 그녀의 심리를 파악할 수 있다!!! *3 04-10-19
19 일반 | 기다리던 신간!!집사 그레이스 *12 04-10-15
18 일반 | 10월의 책이야기... *6 04-10-14

비밀번호 입력
@genre @title
> @subject @time